슬라임 같은 #물댄돕

독자들에게 몰댄돕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우선 브랜드 이름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이 많다. ‘More Than Dope’은 레이디 가가의 노래 ‘dope’의 한 구절로, ‘마약보다 더한’이라는 뜻이다. 옷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경험해봤을, 마음에 드는 옷을 찾았을 때 기분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는 의도에서 차용하게 됐다. 우리는 빈티지한 분위기를 주조로 하되 오버사이즈 실루엣과 다채로운 컬러 조합을 선보인다. 하한슬은 기획과 스타일링, 마케팅을 하고 장미는 브랜딩과 영업을 담당한다.

브랜드에 대해 아직 알려진 부분이 많지 않다. 어떤 계기로 브랜드를 론칭하게 되었나? 두 명의 동갑내기 친구가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자연스럽게 시작하게 됐다. 회의를 핑계로 만나 밤새 보드를 타고 서울 시내를 돌아다녔는데, 당시 해외에서 직구한 보드용 양말을 보다가 문득 편하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의 양말을 국내에선 쉽게 찾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양말 다섯 켤레로 첫 시즌을 제작하게 됐다. 비록 양말뿐이었지만 공들여 찍은 착장 사진 덕분에 출발부터 반응이 좋았던 것 같다.

한슬 디자이너는 스트리트 패션 사진으로도 이미 명성을 얻은 적 있다. 개인적인 취향을 브랜드에 반영하는 편인가? 그렇다. 독특한 레이어드와 믹스 매치 스타일을 좋아해 디자인에도 반영한다.

매 시즌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는 것처럼 보이는데, 시즌을 위한 영감은 어디에서 받나?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사물이나 유니폼에서 주로 영감을 받는다. 의복에서 영감을 받으면 그 유래나 쓰임에 관한 자료를 면밀하게 살펴보고, 연관되거나 상반되는 요소를 트렌디한 방식으로 더한다.

최근에는 신진 디자이너들을 위한 컬렉션 무대도 많아지는 추세인데, 런웨이 욕심은 없나? 지금까지는 그렇다. 전부터 패션위크라는 플랫폼에 대한 회의감을 가지고 있기도 했고. 여유가 생긴다면 그보다는 덜 정형화된 형태로 옷을 선보일 수 있는 무대를 선보이고 싶은 생각이 있다.

몰댄돕의 옷을 사물로 표현하자면 무엇일까? 슬라임? 다양하게 변형되고, 중독성 있으면서도 소유했을 때 만족감을 준다는 특성 때문이다. 감정의 해방구로서 존재한다는 부분도 매력적이고. 마음이 늙지 않은 어른에게 필요한 작은 즐거움을 채워주지 않나.

브랜드의 지향점에 있는 롤모델이 있나? 하한슬 앤 드뮐 미스터. 매 시즌 달라 보여도 아카이브를 훑어보면 고유의 감각과 개성이 뚜렷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게 드러나기 때문이다. 장미 마틴 마르지엘라. 작업물은 물론이고, 브랜드와 디자인을 대하는 그의 가치관을 좋아한다.

브랜드를 이끌며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나? 하한슬 몰댄돕의 옷을 입은 사람을 우연히 마주쳤을 때. 우리가 만들어낸 작업물이 누군가에게 선택받았다는 걸 목격한 순간이 가장 감동적이었다. 장미 2년 전 일본에서 처음 단독 팝업스토어를 열었는데, 타지에서 옷을 구매하러 온 고객이 많아 진행 기간 내내 일을 시작하기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패션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하한슬 독특하지만 부담 없고 멋지게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드는 것. 그리고 몰댄돕을 세계가 주목하는 브랜드로 성장시키는 것. 장미 브랜드가 우리의 결대로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 또 몰댄돕이 누군가에게 영감이나 즐거움을 줄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지 않을까.

MORE THAN DOPE
장미ㆍ하한슬
morethandope.com

봄에 입을 재킷

이른듯 싶지만, 벌써 봄이 온 것 같다.
코트, 롱패딩, 페이크 퍼 코트,
추위로부터 우릴 지켜줬던 무거운 아우터를 벗고
이제 산뜻한 ‘재킷’을 입을 때.
트렌치코트, 윈드 브레이커, 사파리 재킷 등
봄에 입기 좋은 가벼운 아우터는 많지만.
지난 1달 간의 패션위크 기간 중 가장 눈에띈 건 잘생긴 재킷.
한 벌로 사서 슈트로,

살랑살랑 봄 원피스와,

색이 바랜 데님과,

말 그대로 어디에도 쉽게 입을 수 있는 옷장 속 ‘효자템 중 효자템’이다.
이번 시즌 특이 눈에 띄는 재킷은,
잘 재단된, 그리고 오버사이즈 실루엣의 재킷.
장식이나 프린트가 가미된 것 보다는,
심플한 스타일이 대세다.

포인트를 주겠다면 오렌지 컬러, 혹은 하늘색과 같은
볼드한 컬러의 재킷에 도전해 보자.


이번 시즌 재킷 스타일링 트렌드 중 하나는,
‘하의 실종’ 스타일이다.

이렇게, 생로랑(Saint Laurent)쇼에서처럼,
하의를 안입은 듯한 스타일링 말이다.


캐주얼하게 앵글 부츠와 함께,
혹은 화려한 스타킹과 함께 연출해도 좋다.
포인트는 재킷이 어느 정도 길어야 하고,
길고 늘씬한 다리가 필수하는 것.

‘ 하의실종룩’ 포함,
이렇게 저렇게, 매일매일 질리지 않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이번 시즌 신상 재킷을 추천한다.


캘빈클라인 205W39NYC의 싱글브레스트 블레이저.
매치스패션(MatchesFashion)에서 130만원대 구매 가능하다.

매치스패션으로 이동하기


메탈 참 장식이 독특한
웨일즈 보너(Wales Bonner)의 오버사이즈 재킷.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200만원대 구매 가능하다.

네타포르테로 이동하기


육스(YOOX)의 자체 브랜드,
8 by YOOX의 턱시도 재킷.
30만원대로 YOOX.com에서 판매 중이다.

육스로 이동하기


오버사이즈 재킷 트렌드의 시발점,
발렌시아가(Balenciaga)의 19SS 오버사이즈 재킷.
소매 한 쪽에 붙은 발렌시아가 로고가 포인트다.
가격은 200만원대.

발렌시아가로 이동하기

이자벨 마랑 에뜨왈(Isabel Marant Etoile)의
파워 숄더 재킷.
은은한 광택이 도는 원단이 매력적이다.
마이테레사(Mytheresa)에서 50만원대 판매 중.

마이테레사로 이동하기


생로랑(Saint Laurent)의 노치드 칼라 더블 브레스트 재킷.
가격은 400만원대다.

생로랑으로 이동하기

해외 브랜드에서만 좋은 재킷을 구매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국내 브랜드 중 에디터의 마음을 훔친 재킷은,


더 센토르(The Centaur)의
19SS 시즌 오버사이즈 재킷.
네이비와 연두색, 두 컬러로 출시됐다.
가격은 31만8천원.

더 센토르로 이동하기

EENK의 ‘M for Marine’ 라인 더블 브레스트 재킷.
가격은 45만8천원이다.

EENK로 이동하기


인스턴트 펑크의 핑크색 재킷.
가격은 30만원대.

인스턴트펑크로 이동하기


끝 단이 탄 듯한 디테일이 인상적인
아더에러의 재킷.
가격은 50만원대.

아더에러로 이동하기

지구를 지키는 패션 히어로

THE OCEAN GUARD

헬무트 랭이 해양 환경 보호 단체 ‘팔리 포 디 오션(Parley for The Oceans)’과 손잡고 친환경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다. 팔리 포 디 오션은 앞서 아디다스와 협업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전개하며 패션계에도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킨 적 있는 단체. 여기에 어마어마한 마니아 군단을 거느린 헬무트 랭의 인지도가 더해졌으니, 두 이름의 시너지를 통해 해양 보호에 대한 패션 피플의 관심 역시 높아진 건 당연지사다. 엄청난 속도로 판매되고 있는 컬렉션에는 스타디움 재킷과 레인코트가 포함됐고,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을 재활용한 해양 플라스틱 섬유가 리사이클 소재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스타일리시하게 사용돼 눈길을 끌었다.

THE REAL BEAUTY

마른 몸과 사회적으로 통용되는 ‘예쁜’ 얼굴의 모델 일색인 런웨이가 미의 기준을 획일화한다는 비난은 제아무리 건강한 패션 철학을 가진 디자이너라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이토록 열악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남다른 외모를 개성으로 승화해 활약 중인 모델들의 행보는 다양성에 관한 패션계 담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가장 눈여겨볼 인물은 2018 패션 어워드에서 올해의 모델 상 후보로 거론된 위니 할로. 수상하지는 못했지만 백반증을 앓은 탓에 피부가 고르지 않음에도 누구보다 당당한 태도로 단숨에 톱 모델 자리에 오른 그녀의 SNS에는 그녀 덕분에 외모 콤플렉스가 아무것도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는 댓글이 끊임없이 올라온다. 새 시즌 영국 패션계에 변화를 불러온 7세 소녀 모델 데이지-메이 드미트리도 마찬가지. 태어날 때부터 종아리뼈가 없어 생후 18개월에 다리 절단 수술을 감행했던 데이지-메이의 경쾌한 런던 패션위크 데뷔는 패션계에 생각할 거리를 던지기에 충분했다.

FREE THE ANIMALS

해외 패션위크 기간에 화려하게 차려입은 셀러브리티만큼 주목받는 이들이 있다. 모피를 사용하는 패션 브랜드의 쇼장 앞에서 종종 마주하는 동물 보호 단체 회원들이 그 주인공. 쇼를 진행하기 어려울 정도로 강경한 그들의 태도에 여론의 힘이 보태지자 패션계에는 본격적인 퍼 프리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물론 마이클 코어스, 랄프 로렌, 아르마니, 구찌 등 수년 전 이미 퍼 프리를 선언한 하우스도 여럿 있다). 이에 세계적인 동물 보호 단체 페타(PETA)는 비건 패션 프라이즈를 제정해 이러한 패션계 행보를 독려해왔는데, 이번 수상의 대상으로는 모피는 물론이고 실크와 깃털을 사용한 제품까지 제한하는 영국의 온라인 패션몰 아소스를 비롯해 새로이 퍼 프리를 선언한 메종 마르지엘라,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버버리, 베르사체 등이 선정됐다. 다시 말해, 동물을 사랑한다면 이 브랜드의 제품만은 믿고 사용해도 된다는 말씀! 유수의 럭셔리 브랜드가 동참한 만큼 패션계 전반에 걸친 변화 역시 기대할 만하다.

스텔라매카트니 온실가스 기후변화 스텔라매카트니캠페인 자원순환
헌장 제정을 주도한 스텔라 매카트니의 캠페인 이미지. 자원 순환을 의미하는원 형태의 구성이 돋보인다.

FOR THE CLIMATE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지속 가능성에 대한 패션계 논의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스텔라 매카트니, 아디다스, 게스, 버버리, 휴고 보스, H&M, 푸마 등 글로벌 패션 브랜드 43개가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패션업계 헌장’에 서명하며 뜻을 모았기 때문. 패션과 온실가스 사이에 어떤 상관관계가 있느냐고? 현재 전 세계 패션업계가 방출하는 온실가스의 양이 모든 비행과 해양 운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의 합이상이라는 사실을 알면 그동안 패션계가 환경 단체로부터 비난받은 사실을 수긍할 수밖에 없을 터. 이들의 목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30%, 2050년까지 0%로 감소시키는 것이다. 다소 뒤늦은(?) 감이 있지만, 유엔 측 역시 “기후변화에 대응하려면 어떤 수준의 헌신이 필요한지 다른 산업에 사례를 제시했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패션계의 노력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온실가스로부터 지구를 보호하고 싶은 소비자라면 부디 긴 호흡으로 이들의 행보를 지켜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