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에는 애슬레저 룩 스타일 도전!

캘빈클라인 캘빈클라인컬렉션 애슬레저 애슬레저룩
CALVIN KLEIN 205W39NYC

 

HEALTHY ATHLETIC

새 시즌의 애슬레저 룩 스타일링은 방금 운동을 마치고 나온 듯 경쾌해 보이는 것이 핵심이다. 심플한 프린트 톱에 애니멀 패턴 스커트를 더하고, 극명하게 상반된 패턴의 상의를 어깨에 둘러 연출해보자. 글래머러스하게 완성한 캘빈 클라인 컬렉션의 룩이 좋은 예다.

 

애슬레저 애슬레저룩 애니멀패턴 호피무늬스커트 캘빈클라인 구드 코스

1 플로럴 패턴의 스트레치 톱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2 실버 앵클릿 65만원 페르테(Xte). 3 해변 이미지가 프린팅된 톱 16만5천원 메종 키츠네 바이 비이커(Maison Kitsune by BEAKER). 4 파란 실로 감싼 장식이 독특한 드롭 이어링 가격 미정 코스(COS). 5 애니멀 패턴의 H라인 스커트 가격 미정 씨 바이 끌로에(See by Chloe). 6 건축적인 힐이 멋스러운 슈즈 39만원 율이에(Yuul Yie). 7 강렬한 레드 컬러의 백 59만원, 다크 브라운 체인 스트랩 12만9천원 모두 구드(gu_de). 8 거꾸로 프린트한 이미지가 유니크한 톱 가격 미정 코치 1941(Coach 1941).

코리안 바이브 #비스퍽

독자들에게 비스퍽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비스퍽은 2017년 론칭했고, 영국 패션을 베이스로 하는 남성복, 여성복 브랜드다. 특정 아이템이나 트렌드보다 하이브리드라는 기능적 측면에 초점을 맞춰 전개하고 있다.

두 디자이너는 런던 유학생 시절 만났다고 들었는데, 서로의 어떤 점에 이끌려 브랜드를 론칭하게 되었나? 우리는 접근 방식부터 디자인의 출발점까지 확연히 다른 성향을 지니고 있다. 그렇다 보니 결과물 역시 개성이 뚜렷했고, 거기에 흥미를 느꼈다. 패션 브랜드를 이끌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인풋이 필요한데, 서로의 취향이나 영감에서 전해지는 신선한 영향이 큰 도움이 된다. 이제는 이질적인 두 캐릭터를 조화롭게 다듬는 것 자체가 비스퍽만의 아이덴티티가 됐다.

비스퍽이 택한 해체주의는 꽤 마니악하게 여겨질 수 있는 무드인데. 굳이 말하자면 해체주의보다는 변형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 그 방식 중 하나가 해체주의일 뿐이고. 변형 가능한 옷을 만들다 보면 기형적인 하이브리드 아이템이 탄생하는데, 그걸 토대로 의상이라는 툴의 존재 이유인 웨어러블리티를 살리고자 한다.

시즌이 완성되는 과정이 궁금하다. 아이디어를 어떻게 발전시키나? 여성복의 경우에는 임재혁 디자이너가 전반적인 아이디어 기반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오면 김보나 디자이너가 구조적으로 발전시키고 ‘옷처럼’ 만들어내는 작업을 한다. 반대로 할 때도 있고.

지금까지 합을 맞추며 터득한 공생의 비결이 있나? 둘 다 그저 옷을 다루는 게 좋아 서로 하고 싶은 일만 하니 갈등이 없다. 룰을 정하지 않는 것이 비결이라면 비결일까.(웃음)

해외에서 일하며 얻은 것이 있다면? 시장은 냉정하다는 것. 창작물에 대한 세일즈 피드백이 바로 오기 때문에, 구매층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으면 판매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체감했다. 덕분에 그게 오롯이 디자이너의 책임이라는 객관적인 마음가짐도 갖추게 됐다.

브랜드를 이끌며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나? 공들여 만든 작업물이 인정받을 때. 그러나 보람 뒤에는 언제나 아쉬움이 공존하는 것 같다.

패션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장인정신에 기반한 비스퍽만의 디자인을 계속해서 이끌어가고 모든 나라에 판매처를 두고 싶다.

 

비스퍽 한국패션브랜드 하이브리드패션 해체주의패션 임재혁 김보나

BESFXXK
임재혁ㆍ김보나
www.besfxxk.com

 

지금 당장 머리띠

파리 패션위크가 진행되는 10일 내내
정말 수많은 ‘패피’들을 목격했다.
그리고 공통점 몇가지,
그러니까 지금 그들이 가장 선호하는 액세서리를 포착했는데,
바로 머리띠다.

난데 없는 ‘머리띠 사단’의 시작은 프라다다.
지난 9월 공개된 2019 봄/여름 컬렉션에
통통한 디자인의 머리띠를 런웨이에 내보낸 것.
그때부터 업계 모든 사람들이 ‘그 머리띠’ 출시 만을 기다린 듯 하다.

그리고 컬렉션 공개 2달 뒤인 2018년 11월,
영국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이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찾았을 때
벨벳 소재의 프라다 헤어 밴드를 하고 나타났다.

그리고 이어진 패션위크 달에는 뉴욕부터 파리까지
정말 다양한 디자인의 머리띠가 등장했다.

NYFW 스트리트 스타일 IMAXTREE

LFW 스트리트 스타일 IMAXTREE

PFW 스트리트 스타일 IMAXTREE
PFW 스트리트 스타일 IMAXTREE

이 중 거의 대다수가 프라다의 제품.

파페치(FarFetch)에서 28만원대에 판매 중인
프라다의 이번 시즌 신상 헤어 밴드.
새틴 소재에 리본 장식이 사랑스럽다.

프라다 by 파페치 페이지로 이동하기.


PRADA.COM에서 판매 중인 새틴 소재 머리띠.
아쉽지만 KR에서는 구매가 불가하다.
가격은 $360.

프라다 닷 컴으로 이동하기.


모다 오페란디(Moda Operandi)에서 판매 중인
스터드 장식의 새틴 머리띠.
가격은 $970.

모다 오페란디로 이동하기.

소위 ‘앨리스 머리띠’라 불리는 밴드형 머리띠.

아마 어렸을 때, 그러니까
엄마가 곧 나의 스타일리스트였던 시절
즐겨했을 거다.
이 나이에 머리띠 하고 다니자니 창피하다고?
부끄럽다고?
엄두가 안 난다고?
모르는 소리. 은근히 티셔츠, 코트, 공주같은 룩,
심지어 펑키한 룩에도 잘 어울린다.

스웨트셔츠와도,

데님 온 데님 룩에도,

재킷과도 잘 어울린다.
물론,

미우미우 쇼에서처럼
펑키한 공주님 룩과도 찰떡이다.

프라다 헤드 밴드가 가장 핫한 머리띠임은 확실하나
그렇기 때문에 구하기 쉽지 않다.
모두가 원하기 때문에 품절이 빠른 편이다.

그렇다고 프라다에만 머리띠가 있는 건 아니니까 상심치 말 것.
에디터가 열심히 발품팔아,
예쁘디 예쁜 머리띠를 골라왔다.

시몬 로샤(Simone Rocha)의
구슬을 엮어 만든 헤드 밴드도 판매 중이다.

파 페치(Far Fetch)에서 59만원대 구매가 가능하다.

파페치로 이동하기.


유지나 킴(Eugenia Kim)의
페이턴트 소재 가죽 헤드 밴드.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10만원대.

네타포르테로 이동하기.


심플한 디자인의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헤드 밴드.
가격은 4만9천원이다.

빈티지 헐리우드로 이동하기.


베누아 미솔린(Benoit Missolin)의
실크 소재 헤드 밴드.
매치스 패션(Matches Fashion)에서 판매 중으로
가격은 10만원대다.

매치스 패션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