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리스 패션 #블라인드니스

독자들에게 블라인드니스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블라인드니스는 성별의 경계를 허물고, 패션이 단순한 옷이 아닌 사회·문화적 메시지로 작용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듀오 디자이너 브랜드다.

지난 시즌 런던에서 주목받으며 성공적인 해외 데뷔 무대를 치렀는데, 어려움은 없었나? 첫 해외 무대이기에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가장 많이 했다. 장소나 시간, 환경 전반적인 부분이 한국과 다르기 때문에 준비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고. 지금은 글로벌한 패션 세계를 경험했다는 사실을 실감하고 즐거워하는 단계다.

2013년 론칭해 디자이너 교체, 해외 진출에 이르기까지 많은 일이 있었다. 이전과 달라진 점은 무엇인가? 신규용 브랜드를 성장시키기 위한 방법에는 이따금씩 변화가 있기도 하지만, 그 목적을 향한 마음가짐에는 달라진 부분이 없는 것 같다. 박지선 블라인드니스에 합류하며 3년 남짓 정말 많은 일을 해왔다. 개인적인 이야기이지만 굉장히 느긋한 편인데 정신없이 바빠진 것?(웃음) 신규용 박지선 디자이너의 합류 이후에는 해외시장에 조금 더 집중할 수 있도록 방향을 잡았다. 컬렉션에서 보여줘야 하는 메시지가 분명해짐에 따라 디자인에도 변화가 있었고.

업무 분담은 어떻게 하나? 신규용 확실히 구분돼 있지는 않지만, 박지선 디자이너가 시즌 컨셉트, 컬러 등 전체적인 무드에 대한 방향을 잡으면 내가 패션에 접목해 의상으로 해석하는 작업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젠더 이슈가 세계적으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블라인드니스가 이처럼 무거운 주제를 통해 강조하고 싶었던 디자인 철학은 무엇인가? 성별에 차별을 두지 않는 것. 블라인드니스의 옷을 통해 젠더에 관한 사회적 편견과 시각을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게 만들고 싶었다.

공개될 새 시즌에 대해 귀띔해줄 수 있나? 아직 준비 중이지만, ‘빈티지 블라인드니스’라는 인상에 가까울 것 같다.

두 디자이너에게 패션이란? 신규용 앞서 언급했듯, 단순한 옷을 넘어 사회와 문화에 대한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매개체. 박지선 가장 밀접한 예술.

브랜드를 이끌며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나? 신규용 국내외 패션 기관과 언론 등을 통해 좋은 브랜드로 소개되고 알려질 때 그렇다. 박지선 우리 브랜드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만날 때, 또 그들로부터 응원받을 때가 아닐까.

패션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예술의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는 옷을 만드는 것, 그리고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다.

젠더리스 블라인드니스 신진디자이너 신진브랜드 신규용 박지선

BLINDNESS
신규용ㆍ박지선
www.blindnessstudio.com

올봄에는 애슬레저 룩 스타일 도전!

캘빈클라인 캘빈클라인컬렉션 애슬레저 애슬레저룩
CALVIN KLEIN 205W39NYC

 

HEALTHY ATHLETIC

새 시즌의 애슬레저 룩 스타일링은 방금 운동을 마치고 나온 듯 경쾌해 보이는 것이 핵심이다. 심플한 프린트 톱에 애니멀 패턴 스커트를 더하고, 극명하게 상반된 패턴의 상의를 어깨에 둘러 연출해보자. 글래머러스하게 완성한 캘빈 클라인 컬렉션의 룩이 좋은 예다.

 

애슬레저 애슬레저룩 애니멀패턴 호피무늬스커트 캘빈클라인 구드 코스

1 플로럴 패턴의 스트레치 톱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2 실버 앵클릿 65만원 페르테(Xte). 3 해변 이미지가 프린팅된 톱 16만5천원 메종 키츠네 바이 비이커(Maison Kitsune by BEAKER). 4 파란 실로 감싼 장식이 독특한 드롭 이어링 가격 미정 코스(COS). 5 애니멀 패턴의 H라인 스커트 가격 미정 씨 바이 끌로에(See by Chloe). 6 건축적인 힐이 멋스러운 슈즈 39만원 율이에(Yuul Yie). 7 강렬한 레드 컬러의 백 59만원, 다크 브라운 체인 스트랩 12만9천원 모두 구드(gu_de). 8 거꾸로 프린트한 이미지가 유니크한 톱 가격 미정 코치 1941(Coach 1941).

코리안 바이브 #비스퍽

독자들에게 비스퍽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비스퍽은 2017년 론칭했고, 영국 패션을 베이스로 하는 남성복, 여성복 브랜드다. 특정 아이템이나 트렌드보다 하이브리드라는 기능적 측면에 초점을 맞춰 전개하고 있다.

두 디자이너는 런던 유학생 시절 만났다고 들었는데, 서로의 어떤 점에 이끌려 브랜드를 론칭하게 되었나? 우리는 접근 방식부터 디자인의 출발점까지 확연히 다른 성향을 지니고 있다. 그렇다 보니 결과물 역시 개성이 뚜렷했고, 거기에 흥미를 느꼈다. 패션 브랜드를 이끌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인풋이 필요한데, 서로의 취향이나 영감에서 전해지는 신선한 영향이 큰 도움이 된다. 이제는 이질적인 두 캐릭터를 조화롭게 다듬는 것 자체가 비스퍽만의 아이덴티티가 됐다.

비스퍽이 택한 해체주의는 꽤 마니악하게 여겨질 수 있는 무드인데. 굳이 말하자면 해체주의보다는 변형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싶다. 그 방식 중 하나가 해체주의일 뿐이고. 변형 가능한 옷을 만들다 보면 기형적인 하이브리드 아이템이 탄생하는데, 그걸 토대로 의상이라는 툴의 존재 이유인 웨어러블리티를 살리고자 한다.

시즌이 완성되는 과정이 궁금하다. 아이디어를 어떻게 발전시키나? 여성복의 경우에는 임재혁 디자이너가 전반적인 아이디어 기반의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오면 김보나 디자이너가 구조적으로 발전시키고 ‘옷처럼’ 만들어내는 작업을 한다. 반대로 할 때도 있고.

지금까지 합을 맞추며 터득한 공생의 비결이 있나? 둘 다 그저 옷을 다루는 게 좋아 서로 하고 싶은 일만 하니 갈등이 없다. 룰을 정하지 않는 것이 비결이라면 비결일까.(웃음)

해외에서 일하며 얻은 것이 있다면? 시장은 냉정하다는 것. 창작물에 대한 세일즈 피드백이 바로 오기 때문에, 구매층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으면 판매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체감했다. 덕분에 그게 오롯이 디자이너의 책임이라는 객관적인 마음가짐도 갖추게 됐다.

브랜드를 이끌며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나? 공들여 만든 작업물이 인정받을 때. 그러나 보람 뒤에는 언제나 아쉬움이 공존하는 것 같다.

패션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장인정신에 기반한 비스퍽만의 디자인을 계속해서 이끌어가고 모든 나라에 판매처를 두고 싶다.

 

비스퍽 한국패션브랜드 하이브리드패션 해체주의패션 임재혁 김보나

BESFXXK
임재혁ㆍ김보나
www.besfxx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