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서 지금 입는 트렌치

A. 라이트 베이지를 사수하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봄의 트렌치는 가을의 트렌치에 비해 더 밝게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 계절을 거스르는 듯한(?) 분위기를 피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라이트 베이지 컬러를 사수할 것. 이너 역시 아이보리나 화이트, 라이트 그레이 등 화사한 색상이나 실키한 소재를 매치해 산뜻한 느낌을 배가하면 더욱 좋다.

B. 와이드 라펠이나 러플로 경쾌한 포인트를 더하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봄에만 누릴 수 있는 화사한 분위기를 보다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싶다면 더블 브레스티드의 클래식한 코트보다는 가벼운 무드를 고르는 편이 좋다. 비비안웨스트우드나 스텔라 맥카트니의 제품처럼 와이드 라펠이나 러플 디테일이 더해진 트렌치 코트가 완벽한 예.

C. 패턴이나 컬러로 산뜻함 살리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S 시즌에는 다양한 스프링 아우터가 대거 등장했다. 범람하는 아우터의 홍수 속에서 이 봄에 가장 어울릴 패턴과 색을 찾는다면 멀티 컬러와 얇은 선을 통해 무겁지 않게 표현된 체크 패턴과, 봄의 싱그러움을 닮은 그래스 그린(일명 풀 색!)을 눈여겨보자.

2019 F/W 패션위크 다이어리 #밀라노

ONE HOUSE,DIFFERENT VOICES

프레젠테이션 형식으로 진행된 몽클레르 지니어스 컬렉션은 엄청난 규모를 자랑했다. 9개로 나뉜 방마다 확연히 다른 컨셉트의 시노그래피와 모델, 컬렉션룩이 전시된 것. 피에르 파올로 피치올리, 발렉스트라, 시몬 로샤, 크레이그 그린, 리처드 퀸, 팜 엔젤스 등 협업한 아티스트나 브랜드의 목록만 봐도 그 스케일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SO LONG, KARL

칼 라거펠트의 서거 소식이 전해진 이후 펜디 쇼의 진행 방향에 관해 여러 추측이 난무했다. 그중 가장 유력했던 소문(?)은 브랜드가 컨셉트를 전면 수정하고 칼 라거펠트의 추도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예측이었다. 그러나 예상을 깨고 펜디의 쇼는 로맨틱하고 순수한 느낌의 컬렉션 피스와 따뜻한 분위기의 음악으로 완성됐다. 피날레 무대 이후 실비아 벤추리니 펜디가 등장해 칼 대신 인사를 전했고, 곧 칼의 인터뷰가 담긴 짧은 영상이 흘러나오는 것을 마지막으로 쇼는 막을 내렸다. 50년 넘게 이어온 펜디와 칼 라거펠트의 이별 방식은 지극히 담담했고, 그래서 더 인상적이었다.

SENIOR’S RUNWAY

새 시즌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지지 하디드, 카이아 거버 등 힙한 톱 모델 이상으로 주목받은 이들이 있다. 에트로와 베르사체, 막스마라 컬렉션에 등장한 타티아나 파티즈, 스테파니 세이모어, 샬롬 할로 등이 그 주인공. ‘노병은 죽지 않는다’는 명언이 떠오를 정도로 녹슬지 않은 워킹 실력과 여유 넘치는 표정을 자랑한 시니어들의 활약을 감상해보길.

ALL NEW BOTTEGA VENETA

셀린느 출신의 젊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가 지휘한 보테가 베네타의 첫 쇼는 이번 시즌 밀라노에서 가장 주목받은 이벤트였다. 결과는 성공적. 다소 올드했던 이미지는 절제된 실루엣 덕분에 사라졌고, 브랜드 특유의 고급스러움은 섬세하게 마무리한 가죽 소재와 차분한 색감의 조합으로 배가됐으니 말이다. 이번 쇼는 다니엘 리의 가능성을 돋보이게 만들었다.

CELEBRITIES IN MILAN

이번 시즌 밀라노 패션위크에는 설현과 이성경, 정은채, 황민현이 각각 구찌와 펜디, 토즈와 몽클레르의 컬렉션에 초청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전에 비해 확연히 늘어난 해외 매체의 취재 요청은 높아진 한국 문화의 위상을 실감하게 만들었는데, 그중에서도 황민현이 참석한 프레젠테이션 형식의 몽클레르 쇼는 그를 보기 위해 몰려든 팬들 때문에 출입이 어려울 정도였다.

별이 지다

칼 라거펠트가 타계했다. 불로장생할 것만 같던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알리는 부고는 각종 포털 사이트의 메인 이슈로 자리했고, 패션 피플들을 비롯한 대중은 앞다퉈 SNS를 통해 패션계의 전설을 추모했다. 칼 라거펠트가 별세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선보인 2019 F/W 시즌 샤넬과 펜디 컬렉션에선 저마다의 방식으로 최대한 예의를 갖춰 그들의 수장을 추도했다. 펜디는 칼 라거펠트의 영상을 마지막으로 쇼를 마무리했고, 샤넬은 1분간 경건한 묵념과 함께 칼 라거펠트의 목소리를 오디오로 틀어 장엄한 분위기에서 컬렉션을 시작했다. 샤넬의 캣워크엔 브랜드 앰배서더인 배우 페넬로페 크루즈가 새하얀 꽃 한 송이를 든 채 등장했으며 피날레 무대에 오른 카라 델레바인을 비롯해 칼 라거펠트와 절친했던 톱 모델들은 눈물을 훔치며 그녀들이 사랑한 천재 아티스트를 추억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캉봉가의 샤넬 부티크 앞엔 약속이라도 한 듯 팬들의 애정 어린 편지와 새하얀 꽃다발이 수북이 쌓였다.

새까만 선글라스와 가죽 장갑, 빳빳한 하이칼라 화이트 셔츠, 단정하게 묶은 백발. 칼 라거펠트를 단순히 디자이너로만 정의하기엔 무리가 있다. 독일 함부르크의 한 시골 마을에서 태어난 소년은 천재적인 재능과 무한한 열정으로 혁신적인 스타일과 새로운 코드를 창조해내며 패션계의 거장으로 성장했다. “나는 지극히 패션적인 사람입니다. 패션은 단순히 ‘옷’이 아니에요. 변화를 일으키는 모든 요소를 집약한 예술이죠.” 그가 생전 남긴 말처럼 칼 라거펠트는 패션계에 신선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1983년 샤넬 하우스의 수석 디자이너로 임명된 후 칼은 샤넬을 단순히 ‘패션 레이블’ 그 이상의 ‘종합예술(Gesamtkunstwerk)’의 반열에 올려놓았다는 평을 받았다. “내가 샤넬 메종을 살려냈죠. 계약서에 사인할 때 ‘원하는 대로 해도 좋다’는 문장을 꼭 넣어달라고 했고, 그 결과 패션계 총매출의 약 60퍼센트에 달하는 매출을 올리는 초호화 브랜드로 성장한 거예요.” <마리끌레르> 프랑스판 2018년 10월 호에 실린 인터뷰에서 칼 라거펠트가 자신 있게 한 말처럼 한때 고루한 이미지로 침체돼 있던 샤넬은 칼 라거펠트 영입 이후 국경과 세대를 초월해 여인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로망으로 진화했다. 그랑 팔레는 우주, 설원, 공항 터미널, 바다, 고대 그리스에 이르기까지 1년에도 몇 번씩 상상을 초월할 만큼 환상적인 샤넬 왕국으로 변모했고 보이 샤넬, 가브리엘 백 등 코코 샤넬이 이룩한 아카이브를 재해석해 만든 액세서리 컬렉션은 폭발적인 매출을 기록했다. 샤넬의 CEP 알랭 베르테메르는 칼 라거펠트에 대해 ‘창의성, 관대함, 뛰어난 직감을 갖춰 시대를 앞서간 천재였다. 그는 1980년대에 전권을 위임받아 샤넬 하우스를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시킨 인재였다’라며 그의 타계를 안타까워했다. 샤넬 패션 부문 사장인 브루노 파블로브스키 역시 칼 라거펠트가 이룩한 성과에 경의를 표하며 ‘현재에 충실하며 새로운 미래를 창조해 나가야 한다’는 그의 철학을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펜디는 또 어떤가? 1965년 칼 라거펠트가 합류한 지 2년 후 창조한 ‘펀 퍼(Fun Fur)’는 펜디 메종의 시그니처 로고인 더블 F로 명성을 날리기 시작했다. 그는 지치지 않고 브랜드에 예술성과 대범한 실험정신을 더하며 실비아 벤추리니 펜디와 함께 펜디 하우스를 발전시켜 나갔다. “칼은 성격이 매우 급했어요. 늘 쇼가 끝나자마자 ‘다음!’을 외치곤 했죠. 결코 과거로 돌아가거나 스스로의 스타일을 복제하는 경우도 없었어요. 그는 마르지 않을 영감의 원천을 남기고 떠났습니다.” 펜디의 CEO 세르주 브륀슈위그의 말은 펜디 하우스에 칼 라거펠트가 남긴 엄청난 존재감을 증명한다. 어릴 적부터 칼 라거펠트를 보며 자란 실비아 벤추리니 펜디 역시 펜디뿐만 아니라 자신을 이끌어주던 히어로를 떠나 보낸 심정을 절절하게 밝혔다.

“난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에요. 하지만 이 지구상에선 아니죠.” 칼 라거펠트가 남긴 유명한 말처럼 그는 천재였지만, 이는 끝없는 열정의 산물이었다. 분명한 건, 자신의 존재 자체가 국경을 초월할 만큼 뜨거운 트렌드(Multinational Fashion Phenomenon)로 남고 싶다는 그의 목표를 생전에 이뤘다는 것. 그만큼 칼 라거펠트가 남긴 유산은 원대하고 또 위대하다. RIP, KARL.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