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를 사로잡은 #김해김

독자들에게 김해김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김해김은 2014년 파리에서 론칭했다. 브랜드명은 내 본관과 성씨를 조합해 만들었고, 장식 예술적인 연구와 실루엣의 재창조에 목적을 두고 전개하는 브랜드다.

발렌시아가와 이브 살로몬에서 경력을 쌓았는데, 디자이너로서 어떤 경험을 했나? 파리 발렌시아가 아틀리에에는 40년 넘게 드레스를 만드는 장인들이 있다. 옷 만드는 작업 자체에 흥미가 없다면 4개월도 버틸 수 없는 곳이지만, 작업 자체에 의의를 두고 열정을 쏟는 그들에게 장인정신을 배웠다. 당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그들을 아우르며 컬렉션을 전개해가는 걸 보며 브랜드를 이끄는 내 모습을 상상하기도 했다.

많은 주목을 받으며 차세대 디자이너 브랜드로 뿌리내리는 중인데, 지나온 과정에 남는 아쉬움은 없나? 후회 없이 즐겁게 해온 일 자체가 브랜드의 모토가 된 것 같다. 두서없이 자신을 마구 쏟아내며 걸어온 초반의 과정이 없었으면 지금의 김해김도 없었을 것 같고. 앞으로도 계속 즉흥적으로, 마음대로 컬렉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해김의 컬렉션을 보면 여러 형용사가 떠오른다. 직선적이면서도 부드럽고, 간결하다가도 과감하고. 본인의 옷을 한 단어로 정의하면? 우아함? 노출이 많거나 스트리트적 요소를 가진 아이템이라도 김해김의 옷은 고귀하고 우아하게 보였으면 한다. 아직까지 많은 실험을 하는 단계라 한 글자로 정리하기엔 이른 감이 있지만 말이다.

디자인, 소재, 실루엣처럼 옷을 이루는 많은 요소 중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우선 순위는 매번 바뀌지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이 옷을 입는 사람을 고려하는 과정이다. 패션은 인간의 몸 위에서 완성되는 장식 예술이지 않나.

최근 특별히 영감 받은 문학작품이 있나? 최근 친구와 서점에 들른 일이 있다. 서로를 위한 책을 한 권씩 사주기로 했는데, 그때 고른 책이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콘트라베이스>다. 사진이 실린 책도 아닌데 소설의 배경과 주인공의 심정이 머릿속에 이미지화되고, 디자인으로 흘러나왔다. 이렇듯 일상에서 만나는 많은 요소가 작업의 영감이 된다. 발레, 탈춤, 필라테스처럼 몸을 많이 움직이는 활동을 하고 있는데 중간중간 영감이 떠올라 집중 못 할 때도 많다.

브랜드를 이끌며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나? 뻔한 이야기 같지만, 언제나 지금이 순간이 가장 보람되다. 바쁘게 작업하다가 주변을 돌아보면 언제나 열심인 팀원이 있는데, 그들을 보면 늘 감사하고 신이 난다.

패션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패션이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해보고 싶고, 할 수 있는 미션이 너무나 많은 것 같다. 지금처럼 파리 컬렉션을 진행하면서 서울, 파리, 뉴욕, 도쿄, 런던, 상하이에 부티크를 열고, 향수를 중심으로 하는 코스메틱 라인을 론칭하고, 서브컬처나 도움이 필요한 젊은 예술가를 지원하는 재단도 만들고 싶다. 10년 뒤에는 김해김의 라이프스타일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콘도 사업도 해보고 싶고!

 

김해김 김인태 한국디자이너 한국브랜드 패션브랜드 차세대디자이너

KIMHĒKIM
김인태
www.kimhekim.com

CHEERFUL WEEKEND

위크엔드막스마라 막스마라 막스마라화보 막스마라컬렉션
화이트 셔츠 39만8천원, 플라워 패턴 스커트 75만8천원, 실크 스카프 25만8천원, 스트라이프 슈즈 69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위크엔드막스마라 막스마라 막스마라화보 막스마라컬렉션
박지혜가 입은 로고 레터링 티셔츠 28만8천원, 니트 스커트 44만8천원, 캐주얼한 디자인의 트렌치코트 1백48만원, 태슬 장식 슈즈 53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티아나가 입은 레드 후디 39만8천원, 치노 팬츠 45만8천원, 트렌치코트 1백38만원, 데님 슬립온 53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위크엔드막스마라 막스마라 막스마라화보 막스마라컬렉션
박지혜가 입은 민트 컬러 리넨 재킷 69만8천원, 쇼츠 39만8천원, 스트라이프 티셔츠 19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티아나가 입은 핑크 재킷 79만8천원, 팬츠 45만8천원, 스트라이프 리넨 셔츠 39만8천원, 파스티지노 백 69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위크엔드막스마라 막스마라 막스마라화보 막스마라컬렉션
경쾌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슬리브리스 드레스 79만8천원, 슈즈 69만8천원, 깅엄 체크 백 85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위크엔드막스마라 막스마라 막스마라화보 막스마라컬렉션
박지혜가 입은 화이트 셔츠 39만8천원, 스트라이프 하이웨이스트 팬츠 49만8천원, 화이트 슬립온 53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티아나가 입은 핀스트라이프 셔츠 39만8천원, 깅엄 체크 팬츠 49만8천원, 샌들 가격 미정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위크엔드막스마라 막스마라 막스마라화보 막스마라컬렉션
티아나가 입은 러플 장식 스트라이프 셔츠 원피스 69만8천원, 태슬 장식 슈즈 53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박지혜가 입은 스트라이프 셔츠 39만8천원, 롱스커트 59만8천원, 라탄 백 59만8천원, 백에 묶어 연출한 스카프 19만8천원, 화이트 스니커즈 53만8천원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젠더리스 패션 #블라인드니스

독자들에게 블라인드니스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블라인드니스는 성별의 경계를 허물고, 패션이 단순한 옷이 아닌 사회·문화적 메시지로 작용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듀오 디자이너 브랜드다.

지난 시즌 런던에서 주목받으며 성공적인 해외 데뷔 무대를 치렀는데, 어려움은 없었나? 첫 해외 무대이기에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가장 많이 했다. 장소나 시간, 환경 전반적인 부분이 한국과 다르기 때문에 준비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고. 지금은 글로벌한 패션 세계를 경험했다는 사실을 실감하고 즐거워하는 단계다.

2013년 론칭해 디자이너 교체, 해외 진출에 이르기까지 많은 일이 있었다. 이전과 달라진 점은 무엇인가? 신규용 브랜드를 성장시키기 위한 방법에는 이따금씩 변화가 있기도 하지만, 그 목적을 향한 마음가짐에는 달라진 부분이 없는 것 같다. 박지선 블라인드니스에 합류하며 3년 남짓 정말 많은 일을 해왔다. 개인적인 이야기이지만 굉장히 느긋한 편인데 정신없이 바빠진 것?(웃음) 신규용 박지선 디자이너의 합류 이후에는 해외시장에 조금 더 집중할 수 있도록 방향을 잡았다. 컬렉션에서 보여줘야 하는 메시지가 분명해짐에 따라 디자인에도 변화가 있었고.

업무 분담은 어떻게 하나? 신규용 확실히 구분돼 있지는 않지만, 박지선 디자이너가 시즌 컨셉트, 컬러 등 전체적인 무드에 대한 방향을 잡으면 내가 패션에 접목해 의상으로 해석하는 작업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젠더 이슈가 세계적으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블라인드니스가 이처럼 무거운 주제를 통해 강조하고 싶었던 디자인 철학은 무엇인가? 성별에 차별을 두지 않는 것. 블라인드니스의 옷을 통해 젠더에 관한 사회적 편견과 시각을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게 만들고 싶었다.

공개될 새 시즌에 대해 귀띔해줄 수 있나? 아직 준비 중이지만, ‘빈티지 블라인드니스’라는 인상에 가까울 것 같다.

두 디자이너에게 패션이란? 신규용 앞서 언급했듯, 단순한 옷을 넘어 사회와 문화에 대한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매개체. 박지선 가장 밀접한 예술.

브랜드를 이끌며 언제 가장 보람을 느끼나? 신규용 국내외 패션 기관과 언론 등을 통해 좋은 브랜드로 소개되고 알려질 때 그렇다. 박지선 우리 브랜드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만날 때, 또 그들로부터 응원받을 때가 아닐까.

패션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예술의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는 옷을 만드는 것, 그리고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다.

젠더리스 블라인드니스 신진디자이너 신진브랜드 신규용 박지선

BLINDNESS
신규용ㆍ박지선
www.blindnessstudi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