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패션위크 다이어리 #파리

MEGA SHOULDER

2019 F/W 시즌, 파리 패션위크를 뜨겁게 달군 키워드는? 팝콘처럼 커다랗게 부푼 어깨 라인이다. 생 로랑을 비롯해 발렌시아가, 알렉산더 맥퀸, 지방시 등의 메인 컬렉션엔 1980년대 레트로풍의 직각 어깨 패드, 봉긋하게 솟은 퍼프 숄더 등 다양한 형태로 변주한 어깨 라인이 등장했다.

 

PERFORMANCE

파리로 무대를 옮긴 타미 힐피거는 지지 하디드에 이어 영화 <위대한 쇼맨>으로 명성을 얻은 젠다야 콜먼과 합작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샹젤리제의 아르데코 극장에서 1천여 명의 관객을 동원해 대대적으로 쇼를 펼친 타미는 레트로풍의 롤러스케이트장에서 댄서들의 흥겨운 춤을 시작으로 인종, 사이즈, 연령대를 초월한 모델들을 다양하게 런웨이에 세웠다. 디올은 또 어떤가?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로댕 뮤지엄을 이탈리아의 컨셉추얼 아티스트 토마소 빈가의 아트 프린팅으로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의도적으로 남성 이름을 앞세워 작품 활동을 하는 토마소 빈가는 ‘여자로서, 그리고 페미니스트로서’ 제 목소리를 키울 수 있는 무대를 꾸몄다고 밝혔다. 그 결과 다양한 여자의 누드 사진과 알파벳을 감각적으로 조합한 세트가 탄생했고, 그 덕분에 ‘시스터후드 이즈 글로벌(Sisterhood is Global)’ 이란 컬렉션의 테마가 더 효과적으로 전달됐다.

 

루이 비통의 인상주의展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이 파리 패션위크 기간에 <코톨드 컬렉션: 인상주의에 대한 시선(The Courtauld Collection. A Vision for Impressionism)> 전시를 개최했다. 인상주의 미술의 주요 컬렉션 중 하나로 손꼽히는 영국 기업가 새뮤얼 코톨드의 컬렉션을 탐구하는 이번 전시엔 그의 보물 같은 소장품 1백여 점을 대거 선보였다. 마네, 쇠라, 세잔, 고흐, 고갱 등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탄생한 위대한 프랑스 회화 작품을 직접 볼 수 있는 귀한 기회다. 전시는 6월 17일까지 열린다니, 그 기간에 파리에 간다면 관람해보길.

 

ADIEU, KARL

지난 2월 19일 칼 라거펠트가 타계한 후 그가 진두지휘한 샤넬의 마지막 컬렉션이 펼쳐졌다. 매 시즌 그랑 팔레를 다양한 공간으로 변신시키는 샤넬은 이번 시즌 쇼장을 광활한 설산으로 꾸몄다(흡사 천국 같은 모습이었다!). 쇼 시작 전, 1분간의 경건한 묵념 이후 칼이 생전에 한 코멘트가 흘러나왔고, 컬렉션엔 칼의 지난 아카이브를 집약해 오마주한 룩이 펼쳐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카라 델레바인, 마리아칼라 보스코노 등 칼이 사랑했던 모델들이 모두 모인 건 물론 샤넬의 앰배서더 페넬로페 크루즈가 하얀 꽃 한 송이를 든 채 워킹하며 패션 거장을 기렸다. 눈물짓는 기라성 같은 모델들과 기립 박수를 치는 관객이 함께 장식한 피날레는 또 어떤가! 감동 또 감동이었다.

 

HOT! CELEBS

빅 쇼가 많은 패션위크답게 파리엔 이번에도 셀러브티리가 대거 초대됐다. 샤넬의 뮤즈 제니, 루이 비통의 앰배서더 배두나는 물론 지방시 쇼에선 려원, 로저 비비에 쇼에선 신민아, 발렌티노 쇼에선 박신혜가 프런트로에서 포착됐다.

패셔너블한 미세먼지 마스크 구매좌표는?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미세먼지 걱정.
봄이 오는 건 반갑지만,
온도가 따뜻해지면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게
당연힌 공식이 되어버린 요즘엔
제대로 꽃놀이나 갈 수 있을런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죠.

좋은 마스크가 절실할 때 입니다.
성능도 좋고, 에쁘기도 한 마스크. 도대체 어디서 사냐고요?
아래 구매좌표 투척! 할게요.

1. 프레카(FREKA)

프레카 페이스웨어 다크그레이 8만8천원.
프레카 페이스웨어를 착용한 모델

2014년 유럽의 산업공학 디자이너, 영국의 테일러(Tailor)와 함께
실험적 프로젝트로 시작된 페이스웨어(Facewear)브랜드.
‘필터 교체형’마스크를 생산하는데, 산업용 표준 N95인증을 받기도 했다.
‘방독면의 성능’과 ‘일회요 마스트의 간편함’을 자랑으로 내세운다.
가격은 8만원대부터 3만원대까지 다양하다.

프레카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2.  르마스카(LeMASKA)


일명 ‘연예인 마스크’로 유명한 르마스카.
자외선 차단, 미세먼지 차단기능이 있는 KF 인증 원단을 사용해 제작하고,
아시아인의 얼굴에 최적화된 핏을 자랑한다.
가격도 합리적인 편인데, 색상/디자인이 다양한 것도 큰 장점.
미세먼지가 심한 날 끼워 사용할 수 있는 별도 필터도 판매한다.


르마스카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3. 에어리넘(AIRUNUM)

인도로 이주해 생활하던 에어리넘의 공동창립자 중 한 명인 알렉스(Alex)가
천식 재발로 고통스러워 하던 중 마스크 착용이 가장 좋은 해결 방법이라는 걸 알아채고
현지 시판 마스크를 사용해봤지만 효과가 없자
스웨덴으로 돌아와 세 명의 친구들과 함께 에어리넘을 창립했다.

스웨덴 특허 폴리진 패브릭을 사용하고,
5층 레이어 필터가 부착된 마스크로
총 3개의 컬러, 4가지 사이즈로 최근 2.0 버전이 출시되었다.

에어리넘 에어 필터 마스크 패키지에는
2개의 필터가 구성품으로 포함되어 있고,
각 필터의 수명은 다르지만 보통 100시간 착용이 가능하다.
필터는 별도 구매 가능하다.

에어리넘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샤넬-퍼렐 캡슐 컬렉션이라니!

1
1

샤넬 하우스칼 라거펠트의 오랜 친구인 퍼렐 윌리엄스
2019 봄-여름 시즌을 위한 샤넬 레디 투 웨어 & 액세서리 캡슐 컬렉션에 참여했다.

퍼렐 윌리엄스는 레인보우 팔레트로 낙관주의의 컬러를 담은 캡슐 컬렉션을 상상해냈다.
후드가 달린 스웨트셔츠, 오버사이즈 쇼퍼,
미스매치의 레이스가 더해진 화이트 스니커즈를 장식한 CC, N°5, Coco 형태의 자수와 그래피티에
퍼렐 윌리엄스는 스트리트 아트의 정신을 더해 자신의 사인과 손글씨를 입혔다.

그는 자신의 이름과 샤넬 하우스의 이름을 합친 CHANEL-Pharrell” 문구를
블록 컬러 티셔츠, 다양한 길이의 로브, 라인스톤 커스텀 주얼리, 레더 벨트, 테리 타올 소재의 버킷 햇,
스웨이드 힙 색, 로퍼와 뮬, 직사각형의 선글라스와 팝한 분위기의 둥근 안경에 더했다.
퍼렐 윌리엄스는 또한 자신이 미래에 샤넬과 협업할 것에 대해 친구와 내기를 했던 재미난 에피소드를 공유해준다.

이 이야기는 여덟 가지의 컬러로 선보이는 긴팔 티셔츠 뒷면에 프린트되었다.

 

이에 앞서 샤넬-퍼렐 캡슐 컬렉션 필름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샤넬-퍼렐 캡슐 컬렉션 필름의 비하인드 영상은
낙천적이고 긍정적이며 컬러와 에너지로 충만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 영상은 캡슐 컬렉션에 관한 것은 아니에요. 브랜드 처음 있는 일이죠.
디자이너와는 하지 않지만 꿈과 야망에 부푼 뮤지션과는 하죠.
그리고 그 꿈이 현실이 되었어요.”
퍼렐 윌리엄스가 털어놓았다.

그는 가브리엘 샤넬과 칼 라거펠트의 대담함과
자유로움에 본인 스스로가 어떻게 휩쓸리게 되었는지 설명한다.

“가브리엘 샤넬, 그러니까 코코에게는 장벽이 없었어요.
흥미로운 건 브랜드가 나에게 기회를 주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는 거죠.
그들은 장벽을 보지 않았고 그런 걸 두려워하지 않았어요. 그녀가 그랬던 것처럼요.
꼭 경계가 있어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하우스의 전통을 잘 지키고 계속 발전시키기만 한다면,
그게 바로 칼이 했던 일인데 말입니다,
우리에겐 벽이 필요 없죠. 우리에게 필요한 건 다리예요.”
_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

필름에는 한밤에 길을 나선 겁 없고 쾌활한 소년 소녀들이 등장하는데
이들은 스트리트 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극도로 컬러풀한 옷을 입고 있다.
자수가 들어간 후드 스웨트셔츠, 다양한 길이의 로브, 블록 컬러 티셔츠, 라인스톤 판타지 주얼리,
테리 타월 소재의 버킷 햇, 오버사이즈 쇼퍼, 로퍼 또는 미스매치 느낌의 레이스가 더해진 화이트 스니커즈 등등.

“나는 개성을 사랑하고, 찬양해요.”
이 독특한 레인보우 실루엣에 자신의 손글씨와 사인을 더한 퍼렐 윌리엄스가 말을 이었다.
그는 또한 더블 C, Coco, N°5 를 그래피티로 재탄생시키기도 했다.
“5는 언제나 코코의 숫자였죠. 여러분도 알다시피, 전설의 N°5 도 있잖아요.
5는 남자들을 위한 숫자예요. 제 생일 날짜이기도 하고요.”

긴팔 티셔츠 뒷면에 그는 자신이 훗날 샤넬과 협업하리라는 것을 예상한 친구와 내기를 했던 기억을 실어놓았다.
“졌지만 행복한 내기였습니다!” 그가 내린 결론이다.

 

샤넬-퍼렐 캡슐 컬렉션은 새로운 부티크 오픈과 함께 2019년 3월 28일 서울에서 단독 공개되며
이후 4월 5일부터 전 세계 일부 샤넬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ANELPharre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