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그대로 담아낸 와인

 

처음 내추럴 와인이 등장했을 때 사람들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가격도 만만치 않았으며, 맛에 대해서도 호불호가 갈렸다.

그렇다. 대개 사람들은 와인을 포도즙을 발효해 만드는 자연에 가까운 음료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가 모르는 이면이 있다. 와인 역시 음식이기 때문에 레이블에 표기하지 않는 수십 가지 다양한 화학물질이 법률상 공식적으로 표기해야 한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을 레이블에 표기하는 와인은 없다.

그렇다면 기존 와인에는 어떤 화학물질들이 있을까?

포도를 기를 때 사용된 농약, 와인 배럴을 청소한 뒤에 남아있는 소독제, 와인을 만들면서 첨가되는 보존제, 색소, 탄닌 등이 모두 와인에 남아있을 가능성이 많다. 특히 와인의 방부제 역할로 흔히 쓰이는 이산화황은 소량 쓰이기는 하지만 일부 사람들에게는 알레르기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기도 하다.

내추럴 와인은 어떻게 다른가?

먼저,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포도를 재배한다. 포도밭에 다른 식물을 키워 땅의 질소를 더하기도 하고, 식물, 곤충들과 협력하여 해충과 질병에 대항한다. 그리고 좋은, 매우 자연스러운 와인을 만들기 위해 기계의 개입을 최소화한 채 와인을 생산한다.

자연스럽게 만든다는 건 그만큼 어렵게 만들어야 할 것 같다.

와인을 만들 때 농약이나 제초제를 쓰지 않고, 첨가제를 넣지 않는 것은 오히려 매우 힘들고, 노력과 시간이 필요한 일이다. 하지만 그런 노력의 결과로 내추럴 와인에는 유산균과 박테리아와 미생물이 가득하다. 자연을 파괴하면서 만든 와인이 아닌 최대한 개입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만든 와인, 그게 내추럴 와인이다.

기존의 와인에 비해 내추럴 와인은 분명 단점이 있지 않은가?

내추럴 와인의 결점으로 자주 언급되는 쿰쿰한 향, 박테리아 감염증인 무시니스, 휘발성 산 같은 경우 안정화를 거치며 와인 스스로 해결될 수도 있고, 약간의 향이나 맛은 전체적으로 봤을 때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자연스러운 것이 완벽할 순 없다. 인간은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완벽한 것을 좋아하는 경향이 있다고 생각한다.

내추럴 와인은 어떻게 즐겨야 하는가?

색상, 맛, 그 외 모든 것에 고정관념을 버리고 마시길 권한다. 와인의 점수나 평가를 하는 권위에 크게 의존하고 판매를 위한 마케팅이 사람들이 경험할 수 있는 즐거움이나 감각에 방해가 되는 것 같다. 내추럴 와인의 매력은 잘 만들어진 내추럴 와인을 마시면 상업화된 와인을 마실 수 없다는 것이다. 자연 치즈를 먹다 가공 치즈를 먹으면 맛 없게 느껴지는 것처럼 말이다.

화창한 야외에서 필요한 테크 제품

테크 야외테크 뱅앤올룹슨 고프로 인스탁스

1 뱅앤올룹슨 Beoplay A1 샌드스톤과 모스그린 야외에서 음악은 실내의 조명처럼 중요하다. 캠핑 체어 끄트머리, 나뭇가지 한쪽 혹은 피크닉 매트 위 어디에 두어도 뱅앤올룹슨의 휴대용 스피커는 그 자체로 아름답다. 어디든 스며들 수 있는 컬러와 음색이야말로 뱅앤올룹슨만의 강점이다. 36만원.

2 고프로 히어로 7 실버와 플렉스 클램프 사진과 영상 촬영을 일상에서 떼어낼 수 없는 사람이라면 날씨가 좋아질수록 고프로를 찾는 빈도가 높아진다. 신제품 히어로 7 실버는 매끄러운 4K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고 까다로운 환경에서도 생동감 있는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37만5천원. 다양한 물체에 고프로를 고정할 수 있는 클램프는 6만1천원.

3 고프로 히어로 7 화이트 전문가 수준의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고프로의 핵심 기능을 담은 입문자용 히어로 7. 수심 10m 방수와 고음질 촬영이 가능하며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영상을 바로 공유할 수도 있다. 26만원.

4 파세코 얼음 팩을 채우다 보면 집채만 한 아이스박스도 비좁게 느껴지는 나들이족에게 딱 맞는 전자 쿨러다. 자동차 시가 잭에 꽂으면 주변 온도보다 15℃ 낮은 온도로 유지된다. 겨울엔 50~60℃ 로 보온이 가능해 사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다. 11만9천원.

5 보스 사운드링크 리볼브 플러스 서울에서 멀리 벗어나 조용하고 외진 곳으로 나만의 시간을 찾아 떠난다면 보스의 휴대용 스피커를 챙겨야 한다. 모든 방향에서 균일하게 들리는 360도 사운드를 구현해 숲속 캠핑에서 유용하게 쓰인다. 2대를 연결해 넓은 야외 공간에서 파티 모드로 재생할 수도 있다. 47만4천원.

6 인스탁스 스퀘어 SQ20 야외에서 즉석 사진 한 장은 휴대폰 카메라 사진 1백 장보다 더 기특하다. 이 신제품은 이전 버전보다 60g 가벼운 390g이며, 15초 비디오 영상을 촬영한 뒤 그 장면에서 베스트 컷을 골라 출력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25만9천원.

7 벤큐 GV1 프로젝터 시장에서 벤큐는 믿음직한 이름표다. 새로 출시된 모바일 프로젝터는 기능부터 디자인까지 빠지는 부분이 없다. 1m 거리에서 약 35인치 투사가 가능하고 화면의 사다리꼴 현상을 자동으로 보정하는 오토 키스톤 기능을 갖추었다. 39만9천원.

8 에이수스 젠북 13 울트라 슬림 노트북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온 에이수스가 휴대성은 뛰어나면서도 사용하기 편한 노트북을 출시했다. 겉으로 보기엔 A4 용지보다 작은 12인치 노트북 크기인데, 울트라 슬림 베젤로 13인치 패널을 장착했다. 시중에 나온 제품 중 가장 크기가 작다. 1백15만9천원.

시원한 맥주와 함께 캠핑의 기분을 돋울 수 있는 보온병은 스탠리 하프 그라울러.

피크닉을 부르는 샐러드 ②

샐러드 브라더스

서로 브라더라고 부르는 4명의 미국인 청년이 함께 문을 연 ‘샐러드 브라더스’. 깔끔한 분위기와 친절한 서비스에 외국인 관광객 사이에서 먼저 소문이 나며 유명해졌다. 시그니처 메뉴는 마살라 고구마와 감자, 귀리 등을 넣은 ‘브로 볼’과 아보카도와 검정콩, 멕시칸 치즈 등으로 구성된 ‘멕시카나’. 메뉴마다 어울리는 특제 소스를 따로 사용하고 최상의 맛을 내기 위해 당일에 공급받는 신선한 재료만으로 만든다. 상큼한 맛을 더하고 싶다면 수제 아이스티와 함께, 더 든든한 식사를 원한다면 치킨 수프와 함께 즐길 것을 권한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21길 15 2층
영업시간 11:30~21:00, 일요일 휴업
문의 02-337-2298

그리너

가볍고 먹기 편한 샐러드를 즐길 수 있는 ‘그리너’. 초록색으로 꾸민 미니멀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이곳의 대표 메뉴는 개인의 입맛대로 갖가지 토핑을 골라 담을 수 있는 ‘커스텀 샐러드’. 38종류의 토핑은 각 계절에 맞는 신선한 제철 채소와 과일로 구성돼 있다. ‘스윗 두부’나 ‘연어 & 아보카도’ 같은 단품 샐러드도 베스트 메뉴다. 조금은 따뜻해진 날씨에 당장이라도 피크닉을 가고 싶다면 그리너를 방문해보길. 수제 과일 주스와 함께 테이크아웃해서 먹기 좋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23길 22-6
영업시간 09:00~21:30, 부정기 휴업
문의 070-7799-3430, @greener_official

푸울 파티

귀여운 이름을 가진 곳 ‘푸울 파티’. 채소로도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자매가 직접 레시피를 개발해 문을 연 공간이다. 자극적이지 않은 맛을 지향해 모든 메뉴를 저염식으로 만든다. 다양한 녹색 채소에 수제 허브깨 소스가 얹어진 ‘그린 볼’과 닭 안심, 자몽 등으로 만든 ‘그릴드 치킨 샐러드’가 시그니처 메뉴. 분홍색으로 물들인 달걀이나 국수처럼 길게 손질한 오이로 색다른 비주얼을 완성했다. 시나몬과 코리앤더 시드, 코코넛 랜치 같은 이색 소스도 더해져 샐러드의 매력에 푹 빠지게 만드는 곳이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9길 20
영업시간 11:00~20:00, 일요일 휴업
문의 070-8805-8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