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리히의 아트와 디자인에 관하여

하우스 콘스트룩티프 미술관(Museum Haus Konstruktiv)과 쿤스트 하우스 취리히(Kunsthaus Zürich)는 현재 데이비드 치퍼필드 아키텍츠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의 환상적인 계획에 따라 리노베이션에 들어갔다. 여기에 브루노 비쇼프베르거(Bruno Bischofberger), 에바 프레젠후버(Eva Presenhuber) 같은 세계적 명성을 지닌 갤러리들이 취리히 예술의 중심부를 구성한다.

유명한 이름들 사이에서 볼테랑과 마르크 뮐러(Mark Müller)처럼 틈새시장을 파고드는 젊은 갤러리들은 응용 예술 디자인을 비롯한 참신하고 다양한 전시를 기획한다. 아나 볼테는 자신들의 활동을 이렇게 소개한다. “우리는 11년 전에 전통적인 갤러리 모델로 시작했어요. 고전적인 작품으로 갤러리를 채웠죠. 그러다 점점 체계적으로 젊은 예술가를 발굴하기 시작했어요. 우리는 계속해서 볼테랑 갤러리의 컨셉트를 변화하고 있는 예술 세계에 맞춰왔습니다. 이를 반영하는 건 파네사 빌리(Vanessa Billy), 비앙카 브루너(Bianca Brunner), 다니엘 구스타프 크라머(Daniel Gustav Cramer) 같은 예술가들의 단독 전시회예요. 이뿐 아니라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들이 콜라보레이션을 하기도 하고 때로는 퍼포먼스에 도전하기도 하죠. 그렇게 예술가들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여러 재미있는 기획을 하고 있습니다.” 볼테랑은 부르카르트 멜처(Burkhard Meltzer)가 기획한 전시 <의자, 투사된(A Chair, Projected)>을 개최하는데, 여기에는 젊은 디자이너 디미트리 벨러(Dimitri Bähler)와 화가 헤닝 스트라스부르거(Henning Strassburger)가 함께한다.

한편 인테리어 디자이너 자라 큉(Sarah Kueng)과 로피스 카푸토 (Lovis Caputo)는 최근 볼테랑과 가까운 곳에 취리히 곡물 창고를 마주 보는 곳에 들어선 레스토랑 ‘사일로 사일로(Silo Silo)’의 인테리어를 디자인했다. 이제 젊은 갤러리들이 취리히를 대표하는 예술의 거리 레미에만 등장하지 않고 보다 다양한 곳에 자리를 잡고 있다.

뎀나(Demna)와 구람 바잘리아(Guram Gvasalia) 형제가 베트멍 본사를 파리에서 서 취리히 지역으로 옮긴다는 소식은 패션계에 일대 파란을 몰고 왔다. 뎀나 바잘리아가 <NZZ 벨뷔(NZZ Bellevue)>와 한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삶의 질과 강력한 디자인 문화 때문에 본사를 취리히로 옮겼다고 밝혔다. 20명으로 구성된 베트멍의 한 팀이 현재 멋진 빈츠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바움슐라거-에베를레(Baumschlager-Eberle) 건축사무소에서 설계한 틱 트릭 트랙 빌딩 앙상블(Tic Tric Trac Building Ensemble)의 새로운 스튜디오 외르크 보너(Jörg Boner)는 코어(Cor), 비트만 (Wittmann), 무빙월스(Moving Walls), 에보(Ewo), 올루체(Oluce), 셰티(Schätti) 등의 회사를 위한 조명 기구, 의자, 책상, 사무 가구, 소파 등을 디자인하고 있다. 스위스 디자인 그랑프리 수상자이며 주요 현대 디자이너 중 한 명인 50세의 디자이너가 낳은 작품들은 기술적으로 완벽해 기능성이 우수하면서도 디자인은 무척 아름답다. 취리히에서 아내, 딸과 함께 사는 보너는 취리히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리트베르크 박물관과 그 주변의 드넓은 공원은 내가 시내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이에요. 날씨가 좋은 주말이면 소풍을 가기도 좋죠.” 그는 취리히가 운영하는 가장 큰 박물관의 역사적인 차고를 완전히 리노베이션했고, 현재 이곳은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다채로운 워크숍이 열리는 교육 센터로 사용되고 있다.

디자인에 관심이 많다면 취리히에서 다음 두 곳을 꼭 찾아가야 한다. 첫째는 아우스텔룽 거리에 있는 취리히 게스탈퉁 박물관. 1933년에 지은 전통적인 건물이자 근대 스위스 건축물을 대표하는 곳이다. 얼마 전 광범위한 보수를 마치고 지난봄 다시 문을 열었다. 이곳은 1875년부터 매일 예술적으로 정교한 디자인 작품을 수집하고 있다. 다양한 영역의 예술 작품은 50만 점이 넘는다. 방대한 예술품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도슨트 투어를 추천한다. 둘째는 토니 아레알(Toni Areal)이 지은 샤우데포트의 별관인데, 이곳은 다양한 디자인이 혼재해 색다른 건축물을 발견할 수 있다.

예술적 도시, 취리히

취리히는 스위스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경제 중심지다. 이와 동시에 아름다운 호수가 있어 시민들이 틈틈이 여유로운 자연의 풍경을 누릴 수 있고, 가까운 곳에 중세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마을이 공존한다. 취리히에는 박물관과 갤러리가 유독 많다. 그리고 이는 이 도시에 주요 은행과 보험 회사, 국제금융센터도 영향을 미쳤다. 자본이 모이고, 그로 인한 구매력은 지역 예술과 문화에 영향을 미쳤으며 박물관과 갤러리에는 근사한 예술 작품이 방문객을 기다린다. 유명한 갤러리 하우저 앤 워스(Hauser & Wirth)에서 멀지 않은 5구역의 림마트 거리에서 2008년부터 하야 랑(Chaja Lang)과 볼테랑 갤러리(Galerie BolteLang)를 운영하고 있는 아나 볼테(Anna Bolte)는 취리히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스위스에는 예술품 수집가가 많습니다. 특히 재력가 중 문화에 관심있는 사람이 많아 예술가에게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죠. 다만 최근 들어 유명한 갤러리 몇 곳이 문을 닫고 그 영향으로 예술품 시장이 혼란을 겪었지만, 그럼에도 이곳은 여전히 예술을 위한 인프라가 훌륭한 곳이라 확신합니다.” 디자이너이기도 한 아나 볼테와 하야 랑은 런던에서 만나 지금은 취리히에서 갤러리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너와의 섹스를 칭찬합니다

섹스 성 연애 연인 사랑

혼이 나갈 듯한 섹스

3년째 만나고 있는 여자친구와 나는 장난기가 많은 편이다. 서로 섹스 성향이 잘 맞고 둘 다 성욕이 적지 않은 편이라서 다행이지, 아니면 침대에서도 서로 그저 웃고 떠들다 분위기를 다 망쳤을 거다. 여자친구는 침대에서 주로 내 페니스에 감탄하는 표현으로 나의 사기(?)를 북돋우는데, 헛웃음이 나올 때도 있지만 나에 대한 애정이 느껴져 기분이 좋다. 여자친구의 어록으로는 ‘어유, 장군님이 오늘 정말 위협적이시네요’, ‘이것은 1천 년 된 소나무입니까? 참으로 단단합니다’ 등이 있다. 나는 이에 ‘엉덩이가 자기주장이 상당한걸’ ‘네 거기가 너무 예뻐서 눈을 뗄 수가 없어’ 등으로 응수했는데, 그녀에게 가장 큰 웃음을 준 건 그녀가 오럴 섹스를 해주었을 때 내가 한 칭찬이었다. “네가 방금 내 영혼까지 빨아낸 줄 알았어”. 농담에 가까운 한없이 가벼운 말이지만 서로를 마음으로, 몸으로 여전히 열망한다는 걸 우리만의 방식으로 알려주며 소통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사실 그 순간엔 정말로 내 영혼이 빨려 나가는 줄 알았다. J_ 남, 27세, 그래픽 디자이너

 

칭찬의 완성은 디테일

나는 만나는 이성과 함께한 잠자리에 관한 이야기를 거의 한 적이 없었다. 현재 남자친구는 그런 나의 ‘안물안궁’ 섹스 라이프를 바꾸어놓은 인물이다. 첫 섹스 후 나란히 누워 있는 내게 웃으며 대뜸 너무 좋았다고 말하는 그가 조금 당황스러우면서도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 첫 데이트 후 썸남에게 ‘오늘 참 좋았어요’라는 문자를 받았을 때의 느낌이라고 할까? 그와 마음이 통했다는 설렘도 있지만 내게 성적 매력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받은 것 같아 자신감이 급상승했다. 그 후 2년쯤 지난 지금은 나도 그에게 그럴싸한 칭찬을 자주 한다. 주로 그가 어떻게 나를 만족시켰는지, 관계 중 그가 한 행동이나 말이 얼마나 섹시했는지 구체적으로 짚어준다. 남자친구에 따르면 내가 한 칭찬은 기억에 오래 남아 일을 하다가도 문득 떠오르고 동시에 자동으로 머릿속에서 우리의 섹스가 재생돼 기분이 야릇해진다고 한다. 스토리의 힘이 아닌가 싶다. P_ 여, 33세, 광고기획자 

 

결국은 사랑

나는 한때 자존감이 낮은 남자와 만난 적이 있다. 다정한 성격인 데다 커리어를 꽤 성공적으로 쌓고 있는 사람이라 그럴 줄 몰랐는데, 잠자리 후에 그의 기술이나 스태미나를 칭찬하거나 그의 몸매가 얼마나 매력적인지 말하면 그는 도무지 내 말을 믿으려 하지 않았다. 진짜라고, 내가 왜 이런 민망한 주제로 입에 발린 소리를 하겠느냐고 설득해도 그의 낮은 자존감은 행여 그가 자신감에 젖을까 철벽 방어를 했다. 시간이 지나도 나의 칭찬에 대한 그의 태도는 바뀌지 않았고, 오히려 약간 불편한 기색마저 보였다. 그냥 말을 말까 싶었지만 고민 끝에 난 칭찬의 방향을 좀 더 감정적인 쪽으로 바꾸었다. 우리의 섹스가 매번 얼마나 기분 좋은지, 그가 내 안에 있을 때 내가 얼마나 가득 찬 느낌을 받는지 말하고, 그가 매번 나를 소중하게 대하는 데 고마움을 표시했다. 다른 칭찬은 불신하던 그도 나의 이런 말은 진정으로 받아들이는 것 같았다. 그는 자신의 능력보다 내가 자신의 사랑을 충분히 느끼고 있다는 사실에 더 큰 성취와 만족을 얻는 듯했다. 사실 그건 꽤 로맨틱하긴 했다. 우리는 이후 헤어졌지만, 나는 페니스에 대한 칭찬이 모든 남자에게 먹히지는 않는다는 사실을 깨 달았다. H_ 여, 29세, 마케터

 

비교는 상대를 가려서 한다

연애나 섹스에서 내가 고수하는 대화의 원칙은 하나다.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남과 비교하는 말은 하지 말 것. 전에 사귀던 남자가 관계 후 칭찬이랍시고 ‘내가 만난 여자 중 네가 제일 잘해’라고 하기에 기분이 상해 ‘너는 톱 5 안에는 든다’고 응수해버린 일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그는 그저 격한 칭찬의 의미로 한 말이었고, 우리 모두 알게 모르게 현재와 과거의 연애 상대를 비교하지만 그래도 난 상대방이 그런 칭찬은 마음속에만 간직하길 바란다. 대신 지금의 남자친구와 나는 드라마나 영화에 나오는 등장인물과 비교하는 칭찬은 종종 하는 편이다. TV를 보다가 베드신이나 키스신이 나올 때면 ‘저 배우보다 네가 훨씬 낫지’, ‘남들이 키스하는 걸 보면 자기가 얼마나 잘하는지 새삼 느껴’ 등의 말로 장난스럽게 치켜세우곤 한다. 어느 때는 약간 과장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가 아닌 척 자못 우쭐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즐거움이 쏠쏠하다. 나만의 비밀 조련이랄까. 효과는 확실하다. M_ 여, 30세, 자영업자

 

너는 아름답다

남자친구와 나는 평소 서로의 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꼭 잠자리에서만이 아니라 평상시에도 농담처럼 그의 엉덩이나 어깨선, 하다못해 트레이닝팬츠를 입은 그의 가랑이 사이로 살짝 드러난 페니스의 실루엣이 섹시하다고 말한적도 있다. 사랑하는 상대의 알몸은 분명 내게 어떤 식으로든 섹스어필한다. 무심히 돌아서 있는 뒤태, 나만 알 수 있는 곳에 자리한 작은 점, 섹스할 때의 눈빛과 표정, 연인 사이에서는 사소한 모습도 퍽 관능적으로 다가올 수 있다. 그가 벗은 내 모습을 있는 그대로 아끼고 사랑하듯, 나 또한 그의 몸에 이끌린다는 걸 솔직히 드러낼 때 섹스는 더 친밀하고 화끈해진다. 그리고 이런 건 오로지 여자친구인 나만이 할 수 있는 칭찬이기에 그도 특별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 내면이든 외면이든, 자상한 성격이든 잘생긴 페니스든, 연애 상대에게 매력을 느끼는 부분이 있다면 그냥 지나치지 말고 칭찬해주는 편이 좋지 않을까? 이건 소위 얼굴 평가, ‘얼평’과는 조금 결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S_ 여, 32세, 포토그래퍼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