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뷰티 포토 어워드

디올 뷰티는 다양한 방면으로 여성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하우스다. 메이크업, 퍼퓸,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이는 것을 넘어 문화와 예술을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름하여 아트 오브 컬러(Art of Color). 2018년에는 아트 오브 컬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프랑스 아를 국립 사진 학교(ESPN), 루마(Luma) 재단과 함께 재능 있는 신진 포토그래퍼를 발굴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한국, 중국, 일본, 프랑스, 미국, 러시아 등 8개국 8개 학교에서 1백여 점의 작품이 출품된 치열한 경쟁 속에서 한국인 수상자가 나왔다는 소식은 기분 좋은 충격을 안겼다. 주인공은 중앙대학교 공연영상창작학부에서 사진을 전공한 장윤경. ‘여성성, 뷰티, 컬러’라는 주제의 제1회 디올 뷰티 포토 어워드 출품작을 포함해 아직 공개한 적 없는 그녀의 작품이 파리에 하나뿐인 사진 전문 박물관, 유럽 사진 미술관(MEP, Maison Europeenne de la Photographie)에 전시된다. MEP에서 진행하는 2019년 첫 전시 프로그램의 일환이자, 장윤경 작가에게는 기관에서 진행하는 첫 전시이기도 하다. 파리 패션위크가 한창이던 지난 3월 5일, 마레에 위치한 MEP에서 열린 장윤경 작가의 전시 오프닝 파티를 찾았다. 축하와 인사가 오가는 시끌벅적한 분위기의 행사장에서 그녀의 작품을 찬찬히 음미했다. 사진전이야 많이 다녀봤지만, 파리 한복판, 한국인 작가의 작품이 한 번도 걸린 적 없는 공간에서 만 24세의 젊은 한국 사진작가의 작품을 보는 건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작품을 거의 다 둘러보았을 때쯤 장윤경 작가를 만났다. 전시 오프닝에서 으레 하는 말이지만 ‘축하한다’는 말에 이렇게 진심을 담은 건 오랜만이었다.

전시 기간 3월 6일~4월 14일
장소 MEP
주소 5/7 Rue de Fourcy 75004 Paris, France

디올 디올전시 전시 파리전시 디올뷰티포토어워드
왼쪽부터 대중문화업체 비방디(Vivendi) 회장 장 프랑수아 두보(Jean Francois Dubos)와 장윤경 그리고 이번 전시 큐레이팅을 담당한 사이먼 베이커(Simon Baker).

파리 패션위크 기간에 마레의 중심에서 전시하는 기분이 어때요? 패션과 거리가 먼 사람이라고 생각하는데요.(웃음) 그런 제가 패션 도시 파리에서 디올 뷰티와 함께 유럽 최대 사진 미술관에서 전시하는 첫 번째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벅차요. 영광스럽고요. 오늘이 오프닝 파티인데 아직도 실감 나지 않네요.

지난 1년 동안 정신없었을 것 같아요. 너무 바쁜 1년이었어요. 작업도 많았고, 늦은 졸업도 했죠. 지난해 7월 디올 뷰티 포토 어워드 수상 소식이 발표된 후 10월까지는 각종 매체와 인터뷰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어요.

지난해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들었어요. 디올 뷰티 포토 어워드 수상자에게 제공하는 혜택 중 하나로, <아트 오브 컬러> 전시에 참여할 기회를 얻었어요. 그 덕분에 일본에서 벨라 하디드, 디올 메이크업 크리에이티브 & 이미지 디렉터 피터 필립스와 함께 작업했죠. 선배라면 한참 선배인 피터 필립스와 자유롭게 소통하며 서로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결과물이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매우 뜻깊은 경험이었죠.

전시를 준비하면서 행복했을 것 같아요. 제 작업물이 생각보다 양이 많더라고요. 미술관 디렉터, 큐레이터와 작업하며 아직 젊은 아티스트인데 작업물이 방대해 고르는 즐거움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이런 전시를 하려고 생각하고 찍은 사진은 아닌데, 너무 뿌듯했어요.

디올 뷰티와 함께 다양한 작업을 진행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을 것 같아요. 장윤경 작가에게 디올 뷰티는 어떤 이미지인지 궁금해요. 여자를 행복하게 해주는 것? 행복한 여자! 그게 바로 디올인 것 같아요. 그렇다고 꼭 디올을 가져야 행복하다는 건 아니지만, 여자의 행복을 위한 모든 것을 다루는 하우스로 느껴져요.

앞으로 계획하고 있는 작업이 있나요? 일단 지금 하고 있는 사진을 계속하고 싶어요. 올해 들어 아트워크, 그중에서도 콜라주에 관심이 많이 가요. 그 외에 아트 북 작업을 계속하고 있어요. 올 한 해는 새로운 것을 만드는 작업에 집중할 예정이에요.

올봄 소장필수 인간 벚꽃템 6

4월이 되어도 여전히 쌀쌀한 날씨와 밀당을 하던 벚꽃
드디어 서울에도 피기 시작했다.

잠깐 왔다가는 벚꽃 철이라 해도
벚꽃 앞에서 인생샷 한 장, 프사 한 장 건지기 위해
모두들 쇼핑 장바구니 열심히 채우고 있는 거 다 안다.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 들으며
화사한 꽃길을 더욱 화사하게 걸을 수 있는
스프링 메이크업 아이템들을 엄선해 소개한다.

 

FOR EYES

어뮤즈 블라썸 팔레트. 9g, 3만8천원.
봄날을 위한 화사한 아이 메이크업을 완성해주는 아홉 가지 컬러의 아이 팔레트.
사랑스러운 핑크와 화사한 코랄, 차분한 브라운 세 가지 컬러가
펄, 매트, 쉬머 타입 세 가지 타입으로 구성되어 다양하게 조합해 연출할 수 있다.

<어뮤즈 제품 보러 가기>

 

FOR FACE

잇츠스킨 라이프 컬러 울트라 글로우 쿠션. 12g, 2만2천원.
온라인 품절 대란을 일으킨 쿠션.
두드릴수록 맑고 촉촉한 광채가 표현된다.
자연스럽게 결점을 커버하면서도 끈적이지 않고 피부에 수분을 전달해
촉촉한 피부 표현이 가능하다.

<잇츠스킨 제품 보러 가기>

 

FOR SUN CARE

뷰디아니 수딩 톤업 선스크린. 60ml, 3만8천원.
전 성분 EWG 그린 등급을 받은 순한 선크림으로
로션을 바르는 듯 부드럽게 발려 촉촉하면서도 보송하게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자연스럽게 피부를 화사하게 톤업시켜주는 것 역시 장점이다.

<뷰디아니 제품 보러 가기>

 

FOR CHEEK

디어달리아 파라다이스 듀얼 팔레트 블러셔 듀오 #블러썸팰리스, 4g, 2만7천원.
페일 핑크 컬러의 매트 블러셔와 골드 쉬머 블러셔가 더해진 팔레트.
치크와 아이에 모두 사용 가능해 휴대성도 뛰어날 뿐 아니라
제품 하나로 메이크업을 쉽게 완성할 수 있다.
동물 유래 성분을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제품이다.

<디어달리아 제품 보러가기>

 

FOR TONE UP

이니스프리 제주 왕벚꽃 톤업 크림. 50ml, 2만원.
론칭 당일 완판을 기록한 톤업크림.
제주 왕벚나무의 잎 추출물이 함유되어 있어 피부를 맑고 화사하게 가꿔준다.
톤업 효과뿐 아니라 보습 성분까지 함유되어 건조하지 않고
촉촉한 피부로 케어가 가능하다.

<이니스프리 제품 보러 가기>

 

FOR LIPS

네이밍 플럼핑 글로우 립스틱. #졸리, 4.2g, 1만9천원.
입술 위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부드럽게 발리며 자연스럽게 광택이 도는 립스틱.
로지핑크 컬러가 인상을 화사하게 밝히고
플럼핑 효과가 일시적으로 입술에 볼륨감을 준다.

<네이밍 제품 보러 가기>

4월 뷰티 신상 #헤어&바디

2019신상 헤어제품추천 바디제품추천 러쉬입욕제

1 러쉬 컴포터. 190g, 1만5천원. 사랑스러운 핑크빛 배쓰 밤. 목욕하는 동안 싱그러운 블랙커런트와 베르가모트 오일, 포근한 사이프러스 오일이 어우러진 상쾌한 향이 풍기며, 오일 성분이 몸에 수분막을 형성해 샤워 후에도 피부가 오랜 시간 촉촉하게 유지된다.

2 프리맨 힐링 오버나이트 풋 트리트먼트 크림. 124ml, 1만5천원. 보습 효과가 탁월한 마눌라씨 오일과 시어버터가 건조한 발과 발꿈치 굳은살을 유연하게 개선하는 고보습 풋 크림. 취침 전 넉넉하게 펴 발라 풋 마스크로 활용할 수도 있다.

3 바이레도 로즈 오브 노 맨즈 랜드 바디 로션. 225ml, 7만 9 천원. 세계대전 당시 수많은 사람의 목숨을 구한 간호사와 의사의 헌신을 기리기 위해 만든 로즈 향 보디로션. 터키쉬 로즈 페탈과 핑크 페퍼콘에 라즈베리 향이 더해져 풍성한 장미 향을 풍긴다.

4 실크테라피 인리치드 액션 트리트먼트. 120ml, 2만 4 천 5 백원. 실크 아미노산 성분을 함유한 포뮬러가 열과 펌으로 푸석푸석해진 모발 깊숙이 영양을 채우고, 아르간 오일 성분이 모발에 탱탱한 탄력을 불어넣는다.

5 록시땅 로즈 치어풀니스 프래그런스 워터. 50ml, 5 만 5 천원. 생동감 넘치는 플로럴 프루티 향 보디 미스트. 샤워 후 건조한 보디에 빠르게 수분을 공급하고, 센티폴리아 장미 추출액과 로즈베리가 어우러진 싱그러운 향기가 기분까지 상쾌하게 만들어준다.

6 DHC 에프터 바스 헤어 세럼. 150ml, 1 만 4 천원. 잦은 염색과 열 기구로 손상된 모발을 빠르게 회복하고 빗질이 어려운 모발을 매끈하게 개선한다. 가벼운 제형으로 여러 번 덧발라도 뭉치거나 잔여물이 남지 않는다.

7 구딸 파리 핸드 밤. #듀 자르당, 40ml, 4만 3 천원. 밤 제형이 피부 온도에 부드럽게 녹아 스며드는 핸드 밤. 시어버터와 카멜리아 오일이 거친 손을 보드랍게 감싸고 수분막을 형성해 외부 자극으로부터 보호하고 촉촉하게 가꾼다.

8 힐링버드 울트라 프로틴 헤어오일 리치. 100ml, 2만2천원. 갈라지는 모발 끝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제품. 모로코산 아르간 오일과 아보카도 오일이 갈라진 모발 큐티클 사이사이에 영양을 공급하고, 고농축 오일이지만 바르고 난 후 손이 전혀 끈적이지 않는다.

9 미쟝센 퍼펙트 코코 워터 세럼. 70ml, 1만 3 천원. 물처럼 가볍게 스며들어 모발의 보습력을 강화하는 워터 타입 헤어 세럼. 호호바 오일, 카멜리아 오일, 아르간 오일 등 7가지 오일을 블렌딩한 텍스처가 손상된 모발에 얇은 보호막을 형성해 열과 외부 자극으로부터 모발을 보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