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화장품을 찾아서

마리끌레르가 주관하는 프리덱셀랑스 드 라 보테는 프랑스, 미국, 영국 등 <마리끌레르>가 발간되는 34개국에서 나라별로 진행하며 전 세계적으로는 33회째, 마리끌레르 코리아 가 주최하는 코리아 내셔널 어워드는 올해로 13회째를 맞았다. 22개 매체, 23명의 뷰티 에디터와 편집장, 10명의 국내 뷰티 에디터, 뷰티 스페셜리스트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뷰티 제품의 혁신성, 효능, 질감, 디자인, 커뮤니케이션의 다섯 가지 엄격한 기준에 따라 수상작을 선정한다. 지난 4월 3일, 포시즌스 호텔 서울 3층 그랜드 볼룸에서는 수상의 영예를 안은 뷰티 브랜드 관계자와 일명 ‘뷰티 빠꼼이’로 손꼽히는 미스 마리 1백50여 명이 참석한 프리덱셀랑스 드 라 보테 2019 시상식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지난해 아나운서 못지않은 뛰어난 진행으로 큰 호응을 이끌어낸 배우 김규리가 올해도 시상식 진행을 맡았고, MCK 퍼블리싱 손기연 대표의 인사말과 함께 화려한 시상식이 시작되었다.

전 세계 뷰티 시장에서 인정받은 인터내셔널 어워드 부문상은 겔랑, 꼬달리, 록시땅, 에스티 로더에 돌아갔다. 올해 신설된 내셔널 어워드 베스트 K-뷰티 부문은 해외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K-뷰티의 위상을 높인 네이처리퍼블릭이 수상했다. 테크 부문은 지난해 11월, 에어랩™ 스타일러를 출시하며 또 한 번 놀라운 기술력을 인정받은 다이슨이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내셔널 어워드 메이크업 부문은 라프레리, 스킨케어 부문은 숨 37°, 헤어 케어 부문은 아베다, 심사위원상은 헤어 리추얼 바이 시슬리가 수상했다. 헤어리추얼 바이 시슬리는 2018년 3월 론칭한 시슬리의 헤어 안티에이징 케어 브랜드로 론칭 2년 만에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쏟아지는 뷰티 제품들 속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룬 브랜드와 제품에 주어지는 뷰티 루키상은 어뮤즈, 디지털 마케팅으로 눈부신 활약을 펼친 브랜드에 수여하는 디지털 어워드는 프레쉬, 마리끌레르 코리아 독자들이 선정한 미스 마리 초이스는 지난해에 이어 입생로랑이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시상식이 모두 끝난 후에는 <마리끌레르> 안소영 편집장의 축하 인사와 함께 러키 드로가 진행돼 객석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날, 행사장 입구에는 수상 브랜드의 제품을 모두 만날 수 있는 전시존과 수상 제품의 이미지들로 가득 채워진 포토월이 마련돼 많은 이들의 주목을 끌었다. 매달 수많은 뷰티 브랜드가 새롭게 생겨나고, 신기한 뷰티 제품들이 매일같이 쏟아지는 국내 뷰티 시장에서 프리덱셀랑스 드 라 보테는 앞으로도 독자들의 현명한 뷰티 바이블이 되어 줄 것이다.

깨끗하게 상쾌하게

전동클렌저 클렌저 초음파클렌저 진동클렌저 뷰티기기

1 DPC 스킨럽스파. 24만9천원. 3개의 헤드가 회전하며 미세한 거품 입자를 생성한다. 피부 굴곡을 따라 부드럽게 움직이며 모공을 비우고 각질을 완화하며 피부에 탄력을 더하는 등 7가지 모션 기능을 겸비해 복합적인 피부 관리가 가능하다.

2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27만9천원. 초당 37만 회의 초음파 진동과 분당 4천2백 회의 미세 진동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노폐물까지 닦아내는 딥 클렌저. 사용 직후 피부 톤이 개선된 걸 확인할 수 있다.

3 뉴스킨 에이지락 루미스파 핑크. 클렌저, 아이 트리트먼트 패키지 포함 40만원대. 부드러운 실리콘 재질의 헤드가 피부 표면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클렌저와 눈가 피부의 탄력을 높이는 아이디얼 아이즈 트리트먼트 팁이 함께 들어 있는 홈 케어 패키지.

4 쿠스킨 실리콘 페이셜 진동 클렌저 Q8. 9만8천원. 탄성이 강한 실리콘 브러시가 코 주변의 블랙 헤드와 피지를 깨끗하게 씻어내는 전동 클렌저. 브러시 타입보다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한 손에 들어오는 크기라 여행할 때 사용하기도 좋다.

5 바나브 버블팝 클렌저. 12만원. 고정된 코어 브러시와 빠르게 회전하는 스핀 브러시가 결합해 밀도 높은 거품을 만들어내는 듀얼 클렌저. 피부 타입에 상관없이 누구나 매일 사용 가능한 노멀 모드와 모공과 T존을 중심으로 사용하는 딥 클린 모드 2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6 비디비치 스마트 페이스 클리어. 12만원. 1분에 9천 회 움직이는 미세한 실리콘 브러시가 모공에 낀 메이크업은 물론 피부 표면의 각질까지 씻어내주는 클렌징 디바이스. 양면으로 이루어진 다양한 굵기의 브러시가 있어 손이 잘 닿지 않는 부위까지 꼼꼼하게 세안할 수 있다.

스프링 메이크업 4

메이크업 메이크업브랜드 스프링메이크업 2019ss트렌드 트렌드메이크업

PINK POWER

핑크 컬러는 나약함을 나타내기도 하지만, 옅은 레드로 해석되며 강인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활용되기도 한다. 물론, 헌신적인 사랑이나 로맨틱한 무드에도 찰떡처럼 어울린다. 시세이도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지나 케인은 밝은 컬러를 사용해 부담스럽지 않게 메이크업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전수했다. “두 가지만 기억하면 됩니다. 베이스 메이크업은 최대한 미니멀하게, 섀도는 강렬하고 선명한 피그먼트로!” 힘 있게 연출하려면 풍성한 브러시를 이용해 프라이머 파우더를 얼굴에 가볍게 쓸어줄 것. 컬러 피그먼트를 고정해 더욱 선명하게 연출할 수 있다.

PINK POWER 핑크 컬러는 나약함을 나타내기도 하지만, 옅은 레드로 해석되며 강인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활용되기도 한다. 물론, 헌신적인 사랑이나 로맨틱한 무드에도 찰떡처럼 어울린다. 시세이도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지나 케인은 밝은 컬러를 사용해 부담스럽지 않게 메이크업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전수했다. “두 가지만 기억하면 됩니다. 베이스 메이크업은 최대한 미니멀하게, 섀도는 강렬하고 선명한 피그먼트로!” 힘 있게 연출하려면 풍성한 브러시를 이용해 프라이머 파우더를 얼굴에 가볍게 쓸어줄 것. 컬러 피그먼트를 고정해 더욱 선명하게 연출할 수 있다.

FRESH ORANGE

오렌지를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긍정적이고 외향적인 느낌의 오렌지는 메이크업 스킬에 따라 따뜻하게 활용할 수 있으니까. 스모키 아이 메이크업에 블랙 컬러를 사용할 때와 같은 방식으로 활용하면 된다. 먼저 크리미한 오렌지색 섀도를 쌍꺼풀 주름과 아랫눈썹 라인에 자유롭게 바른다. 눈 주변까지 넓게 섀도를 바르고 눈썹과 광대뼈에 경계를 만들면 후광 효과를 볼 수 있다. “오렌지색 섀도를 바를 때는 마스카라를 절대 바르지 마세요.” 케인이 조언하는 트렌디하고 프레시하게 보이는 방법이다.

메이크업 메이크업브랜드 스프링메이크업 2019ss트렌드 트렌드메이크업

INTO THE BLUE

블루는 침착함을 유도하고 평온한 느낌을 전달하지만, 채도에 따라 차가운 컬러로 인식되기 때문에 눈에 자유롭게 표현하기 위해서는 입술과 볼을 따뜻하게 연출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모던하면서 깊고 매트한 로열 블루 섀도를 눈 주변에 동그랗게 바르고 눈두덩 가장자리는 브러시로 부드럽게 펴준다. 볼에 과도하게 퍼진 피그먼트를 털어내고 입술엔 투명한 립밤이나 MLBB 컬러의 립글로스를 발라 자연스럽게 연출한다.

메이크업 메이크업브랜드 스프링메이크업 2019ss트렌드 트렌드메이크업

YELLOW AURA

노란색 섀도에 마음이 동한다면, 당신은 자존감이 높고 활력 넘치며 놀라운 상상력과 창의력을 가진 사람일 것이다. 노란색은 햇빛과 영혼을 상징하고, 때론 긍정적인 에너지를 더욱 고조시키기도 한다. 케인은 노란색의 활용법을 이렇게 설명한다. “노란색 크림 섀도를 약지로 톡톡 가볍게 두드려 바르세요. 얼굴에 번진 섀도는 털어내지 말고 자연스럽게 남겨서 그러데이션으로 연출하면 됩니다.” 보다 무난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눈두덩에만 살짝 바르고 골드 섀도를 덧발라보자. 햇볕에 건강하게 그을린 캘리포니아 걸이 따로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