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는 역시 파스텔 컬러

만물이 소생하는 4월의 봄기운에 마음이 들뜨는 것도 잠시, 최악의 미세먼지 현상으로 봄옷 대신 마스크와 공기청정기를 쇼핑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상이 됐다. 흑백사진을 보는 듯 잿빛으로 변한 서울 하늘을 보며 날씨가 사람의 기분과 컨디션에 생각보다 많은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흐린 날이 계속될 때 우리가 활기를 잃지 않기 위해 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은 기분이 좋아지는 밝은색 옷을 입어 컬러 테라피를 시도하는 것. 때마침 마카롱을 닮은 부드러운 컬러가 새 시즌 트렌드로 떠올랐다. 봄날의 파스텔컬러가 신선하지는 않지만 일조량이 낮은 우울한 날씨가 계속되는 2019년 봄에 이보다 반가운 트렌드가 또 있을까. 마크 제이콥스나 스텔라 매카트니 같은 디자이너는 봄기운을 눈으로 느낄 수 있도록 의도적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부드러운 컬러로 런웨이를 가득 채웠고 질샌더, 지방시, 살바토레 페라가모 등의 브랜드도 파스텔컬러 룩을 런웨이 중간중간 선보이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미우미우, 비베타, 델포조 등의 브랜드는 큼지막한 리본이나 꽃 모티프로 화려함을 더해 사랑스러운 무드를 강조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미묘한 차이가 있다면 2019년엔 일명 딸기 우유 색을 시작으로 라일락, 톤 다운 옐로, 피스타치오 컬러 등 페일 톤이 대세라는 것. 채도가 비교적 낮은 파스텔컬러의 장점은 어떤 옷차림에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스타일링이 용이하다는 점과 입는 사람도 보는 보는 사람도 부담스럽지 않다는 점이다. 겨우내 입은 무채색 코트를 벗고 봄날의 향기를 담은 옷으로 갈아입을 계절이다. 마음에 드는 고운색 옷을 꺼내 입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한결 좋아질 것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가방 200% 활용하기

누구나 그렇다.
큰 마음 먹고 좋은 가방을 사면
여기저기 다 들고 싶은 마음이 생기게 마련이다.

그럴 때 정말 유용한 게 가방 스트랩이다.
최근 여러 브랜드에서
다양한 길이와 디자인의 가방 스트랩을 출시하고 있다.
꼭 같은 브랜드의 가방이 아니더라도,
이런 스트랩 하나면
하나의 가방으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을 것.

미우미우

미우미우 컨피덴셜백을 샀다고 치자.
이 가방도 톱 핸들,
그리고 크로스백으로 연출 가능한
별도의 스트랩이 있어 이미 실용적이다.

여기에,

벨벳 소재에
리본 장식까지 있는
숄더 스트랩을 별도로 구매해
숄더백으로 연출할 수 있다.

빨간색 톱 핸들이 지겨워질 때 즈음,

래빗 퍼 소재의
톱 핸들로 변화를 줄 수 있다.

미우미우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이런 백 스트랩 플레이는
미우미우 가방으로만 가능한 건 아니다.

펜디 역시 다양한 백 스트랩을 판매한다.

클래식한 펜디 피카부 백을 예로 들겠다.
피카부 백 역시 토트백으로 연출 가능한 톱 핸들,
그리고 숄더/크로스 백으로 연출 가능한
긴 스트랩이 있지만

별도의 파우치가 부착된
PVC 소재 로고 크로스 스트랩,

아일릿 장식이 매력적인
톱 핸들 스트랩


꽃장식이 깜찍한
숄더 스트랩.

모두 펜디에서 만나볼 수 있다.

펜디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발렌티노의 락스터드 가방 역시
다양한 스트랩을 갈아끼울 수 있다.

모두 숄더백 스트랩으로
가격은 90만원이다.

발렌티노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연관 검색어
, ,

2019 F/W 패션위크 다이어리 #런던

WEAVE PROJECT 

안야 힌드마치는 패션을 놀이로 즐기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 이번에는 모든 제품을 원색의 위빙 제품으로 구성한 새 컬렉션을 소개하는 방법으로, 제작 과정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는 아기자기한 공간을 꾸몄다. 이뿐 아니다. ‘위브 프로젝트’라는 주제를 알아챌 수 있는 힌트로 거대한 구조물을 설치했는데 이 공간을 기어오르고 뛰어다니는 방문객들의 모습이 놀이터에서 뛰노는 어린아이를 연상시켰다. 잠시나마 바쁜 일정을 잊고 즐길 수 있는 유쾌한 시간을 선물한 프레젠테이션이었다.

DESINGER OF DREAMS

지금 영국 빅토리아 앤 앨버트 뮤지엄(V&A)에서는 사상 최대 규모의 디올 전시가 열리고 있다. 2 년 전 파리 장식 미술관에서 선보였던 전시를 바탕으로 한 이번 전시는 20세기를 풍미한 디올 하우스의 역사가 압축돼 있다.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는 전시답게 티켓을 구매하려면 한 시간 넘게 기다려야 하지만 그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다. 전시관에 들어서는 순간 쿠튀르 드레스와 하우스의 아카이브를 통째로 옮겨온 듯 황홀한 공간에 빠져들어 시간 가는 줄 모를 테니까.

POLITICAL STAGE

영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가 이번 시즌 색다른 컬렉션을 준비했다. 패션쇼의 틀을 깨고 연극 형식으로 진행한 쇼는 브렉시트와 기후변화, 패스트 패션을 비판하는 현실감 넘치는 내용을 담았고, 패션모델 대신 실제 배우들이 열연하며 관객을 사로잡았다. 쇼가 끝난 후 컬렉션장에 있던 모든 이들은 자신의 분야에서 사회적 이슈에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영향력을 가진 디자이너에게 경외의 눈빛과 기립 박수를 보냈다.

UNIQUE ACCESSORIES

전에 없던 독창적인 디자인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던 런던 패션위크. 이번 시즌엔 대다수 디자이너가 관객의 눈을 사로잡는 새로운 액세서리를 선보였다. 액체가 든 PVC 백을 선보인 크리스토퍼 케인, 베이스볼 캡을 마치 티아라처럼 머리 위에 얹은 J. W. 앤더슨, 영국 여왕을 주제로 거대한 헤어피스를 디자인한 푸시버튼까지.
이들은 하나같이 이제껏 본 적 없는 화려한 액세서리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러한 상상을 뛰어넘는 아이디어는 분명 런던이기에 가능하다.

LONDON COUTURE

리처드 퀸은 데뷔한 지 2년 만에 세계적인 디자이너 반열에 올랐고 그의 컬렉션은 런던의 인기 쇼로 자리 잡았다. 수많은 관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작된 이번 시즌 컬렉션 역시 리처드 퀸의 시그니처인 프린트와 라텍스, 볼륨감 넘치는 실루엣까지 더할 나위 없이 조화로웠고, 쿠튀르 쇼를 방불케 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많은 매체에서 런던 패션위크 최고의 순간으로 꼽은 영국 가수 프레야 라이딩스 라이브 공연까지 가세해 드라마틱하기 그지없는 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