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랑살랑, 프린지의 매력

걸을 때마다 경쾌하게 살랑이는 프린지와 깃털의 품격.

“1970년대의 로큰롤과 1990년대의 관능적인 무드를 현대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실크 프린지를 달았어요. 마법 같죠.” 2019 S/S 시즌 컬렉션 쇼가 끝난 후 디자이너 톰 포드가 백스테이지에서 이렇게 감탄했듯 미세한 움직임에도 드라마틱하게 흔들리는 프린지의 효과는 꽤 강렬하다. 올봄, 톰 포드뿐 아니라 많은 디자이너가 프린지에 매료됐다. 가장 큰 특징은 웨스턴과 보헤미안 무드에 국한되던 프린지가 다양한 스타일로 변주된 것. 포츠 1961 컬렉션에선 바닥에 끌릴 만큼 프린지를 길게 늘어뜨린 백이 눈에 띄었고, 구찌와 엠포리오 아르마니 쇼에선 관능적인 이브닝 가운에 빼곡히 술을 달아 극적인 볼륨감을 준 룩이 호평받았다. 빛의 각도에 따라 별처럼 반짝이는 비즈 태슬을 단 아쉬시와 꼼데가르송은 또 어떤가! 특히 꼼데가르송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레이 카와쿠보는 ‘어둠 속에서 헤매다’라는 테마로 선보인 쇼의 오프닝 룩으로 얇은 메탈 프린지를 촘촘히 단블랙 팬츠 수트를 선택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하이퍼 로맨티시즘(Hyper- Romanticism)’을 감각적으로 구현한 미우미우 쇼에서는 크리스털로 프린지를 만든 목걸이가 단연 화제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작은 움직임에도 가볍게 일렁이는 깃털 역시 2019S/S 시즌 트렌드 키워드로 자리 잡았다. ‘페더 쿠튀르(Feather Couture)’라는 수식이 붙을 만큼 정교하고 화려하게 흩날리는 깃털은 커다란 리본, 과장된 러플, 여릿한 레이스 사이에서 드라마틱한 효과를 배가시키는 요소로 등극했다. “풍성한 텍스처로 구조적인 실루엣을 연출하는 것은 물론 묘하게 섹시한 매력을 어필하죠.” 매 시즌 깃털을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해 컬렉션을 구상하는 드리스 반 노튼의 말에 동의하듯 올봄 로에베, 마크 제이콥스, 로샤스, 리처드 퀸, 발렌티노 등 내로라하는 브랜드의 디자이너들이 깃털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변주했다. 마크 제이콥스는 솜사탕처럼 달콤한 컬러를 기반으로 거대하게 부풀린 타조 깃털 코트를 선보였고, 리처드 퀸은 공작새 깃털이 연상될 만큼 글래머러스한 이브닝드레스를 소개했다. 스커트 헴라인에 유색 깃털을 곱게 트리밍한 레지나 표의 스커트와 프라발 구룽의 저지 드레스는 또 어떤가! 깃털 장식을 좀 더 현실감 있게 즐기고 싶다면, 투톤으로 염색한 깃털을 길게 늘어뜨린 로에베의 후프 이어링과 라피아를 깃털처럼 변형해 장식한 발렌티노의 XXL 사이즈 햇을 눈여겨보길.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는 액세서리 하나로 단조로운 옷차림에 에너지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다.

봄, 봄, 봄이 왔어요

봄악세서리 미니백 플라워백 펜디가방 샤넬브로치

1 컬러풀한 크리스털 꽃을 장식한 크로커다일 가죽 미니백 1백79만9천원 멀버리(Mulberry), 2 실크 플라워 패치로 장식한 뮬 1백50만원대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3 바이올렛 컬러의 플로럴 패턴 트윌리 13만원 훌라(Furla), 4 진주를 세팅한 플라워 모티프 브로치 가격 미정 샤넬(Chanel), 5 꽃과 새를 수놓은 바게트 백 7백99만원 펜디(Fendi).

다양한 아름다움을 위하여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는 발렌티노 쿠튀르 컬렉션을 위한 모델 캐스팅 이틀 전 한 가지 상상을 실행으로 옮겼다. 그의 마음속에 자리 잡은 건 다양한 아름다움이었다. 만약 세실 비튼의 ‘찰스 제임스의 드레스를 입은 여인들’이라는 사진 속 모델이 흑인이었다면?’ 그 발상의 전환 덕분에 이번 시즌 발렌티노 쿠튀르 드레스는 대부분 리야 케베데나 나오미 캠벨 등 초콜릿색 피부를 가진 여성들 차지가 되었다. 형형색색의 드레스는 모델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극적인 순간을 연출했고, 14년 만에 발렌티노 쇼에 선 나오미 캠벨은 피날레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 순간이 의미하는 건 무엇일까? 피치올리의 선택은 패션업계가 점점 다양성을 인정하고 있다는 사실을 대변한다. 한때 슈퍼모델이었지만 한동안 쇼에서 좀처럼 볼 수 없던 48세의 흑인 모델을, 그것도 럭셔리의 정점을 보여주는 오트 쿠튀르 컬렉션의 메인 모델로 내세운 행위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패션계의 미적 관념은 최근까지도 그다지 카테고리가 넓지 않았다. 모델 선택에서는 더더욱 그랬다. 한마디로 말하면 ‘어리고 키가 크며 마른 백인’ 모델을 선호한 때문이다. 많은 사람이 모델 하면 여전히 얼굴 생김새를 떠나 마른 몸매와 10대 후반에서 20대 중반 사이의 나이를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고정관념이 점점 허물어지고 있다. 특히 최근 젊은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보면 다양성을 존중한 모델 캐스팅을 당연시하는 태도가 느껴진다. 발렌시아가의 뎀나 바잘리아를 예로 들어보자. 베트멍을 이끌던 시절부터 주변 사람들을 모델로 쇼에 세운 그는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 발렌시아가를 진두지휘하게 된 후에도 변함없이 자신의 소신을 지켰다. 발렌시아가 2019 S/S 컬렉션을 훑어보던 중 블랙 룩을 입은 중년 여인이 눈에 띄었다. 그녀는 스웨덴에서 활동하고 있는 52세의 스타일리스트 우르술라 봉안데(Ursula Wångande). 스톡홀름 에이전시 니쉬의 캐스팅 디렉터 도라 디아만트는 그녀를 발견하고 바잘리아에게 사진을 보냈고, 그녀는 바로 캐스팅됐다. “쇼에서 내 모습 그대로 순수하게 보이길 원했습니다.” 봉안데의 말을 증명하듯 무대에 오른 그녀의 메이크업은 나이를 감추지 않을 만큼 자연스러웠다. 물론 발렌시아가엔 이번 시즌에도 변함없이 노년 모델을 비롯해 다양한 체형과 직업군을 가진 인물들이 새 컬렉션을 입고 등장했다. 발렌시아가뿐 아니라 집시 스포츠, 오프닝 세레모니, 돌체 앤 가바나 등 여러 컬렉션에서 트랜스젠더를 비롯해 플러스 사이즈, 다양한 연령층과 인종으로 구성된 모델들이 런웨이를 채웠다.

이런 다양성을 인정하는 미감에 동의하는 디자이너가 2019 S/S 패션위크에 눈에 띄게 많아졌다는 건 패션 포럼 사이트인 패션스팟이 산출한 수치로도 명확하게 드러난다. 4대 패션 도시의 쇼에 선 모델 중 36.1% 가 유색인종이다. 2015 S/S 시즌에 17%였던 점을 감안하면 급증한 수치임을 알 수 있다. 인종을 비롯해 연령대도 다양해졌고, 플러스 사이즈 모델, 트랜스젠더와 논바이너리(여성도 남성도 아닌 사람) 역시 런웨이에서 영역을 꾸준히 확장해가고 있다.

전형적인 아름다움을 좇는 건 시대착오적 발상이다. 또한 하이엔드 패션이라도 특수 계층만을 위한 결과물을 내놓는다면 이제 그 가치를 높이 평가받기 어려울 것이다. 휴대폰만 있으면 누구나 컬렉션을 보고 평가할 수 있으며, 더 많은 사람이 스스로 의미 있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가를 지불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이건 물론 디자이너에게만 던져진 숙제가 아니다. 패션을 소비하는 태도에도 분명 책임이 뒤따른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이제, 이 긍정적인 변화에 동참해야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