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안의 바이브

메종키츠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된 계기가 궁금하다. 평소 파리 팔레 루아얄(Palais Royal)에 위치한 메종키츠네 카페를 자주 찾곤 했다.  특유의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향긋한 커피를 마시는 시간이 참 좋았다. 그곳에서 메종키츠네의 CEO 길다스 로액을 마주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와 대화를 나누면서 서로 추구하는 목표와 에너지가 같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 모든 과정이 유기적으로 이뤄져 결국 하우스에 합류하게 됐다.

셀린느에서 일한 경력이 메종키츠네의 디자이너로 일하는 데 어떤 영향을 미쳤나? 두 시즌에 걸쳐 셀린느에서 일했다. 2007년 피비 필로가 셀린느를 인수했을 때 2년 반 동안 작업했고, 2017년에 디자인 디렉터로 다시 그녀의 팀에 합류하게 됐다. 사실, 셀린느뿐 아니라 스텔라 매카트니, 끌로에, 미우미우 등 많은 레이블에서 경력을 쌓으며 다양한 기술과 브랜드를 운영하는 전략을 습득할 수 있었다. 옷을 비롯해 백, 슈즈, 선글라스, 향수 등 패션을 이루는 전 카테고리에 걸쳐 많이 배웠다. 이 모든 경험을 토대로 메종키츠네의 컬렉션을 구상하는 데 집중했다. 물론 메종키츠네와 내가 과거 일한 레이블들의 색은 확연히 다른 것이 사실이다. 특히, 메종키츠네의 음악적 헤리티지와 위트 있는 에너지, 로고 플레이가 흥미로웠다. 그래서 이 모든 요소를 부각시킬 수 있는 매개체로 보일러룸(Boiler Room)을 선택했다.

1990년대에 성행한 하우스 뮤직을 2019 F/W 컬렉션의 모티프로 삼았다. 구체적으로 어떤 음악을 디자인으로 변주했나? 1990년대의 아이코닉한 레이블인 ‘쿨 캣(Kool Kat)’. 이를 ‘쿨 폭스(Kool Fox)’로 재미있게 변화시켰다. 레트로풍의 반복적인 프린트, 니트 인타르시아, 트리밍 디테일 등에 신경 썼다.

이번 컬렉션 중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드는 남녀 룩을 하나씩 꼽는다면? 여성 라인에선 23번 룩. 양면 개버딘 코튼 소재로 만든 레인코트인데, 무척 실용적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나 어울릴 수 있게 신축성 있는 코튼 스커트와 저지 터틀넥 니트, 탈착 가능한 타이 후드가 포인트인 오프화이트 코튼 포플린 셔츠를 매치했다. 미셸 비비안과 콜라보레이션해 만든 하이힐 부츠도 쿨하지 않나. 남성 컬렉션 중엔 7번 룩이 가장 맘에 든다. 허리에 드로스트링으로 포인트를 준 코튼 재킷과 재패니스 코튼 스냅 팬츠, 앞에 지퍼를 단 티셔츠로 구성했는데 사무실뿐만 아니라 피트니스 센터, 클럽 등 다양한 장소에 어울릴 것 같다.

당신의 디자인에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가 있나? 최근엔 일본 밴드 ‘고트(Goat)’의 음악에서 영향을 받았다.

기획 중인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있나? 2020 S/S 시즌 컬렉션 작업과 함께 새로운 콜라보레이션을 기획 중이다. 조만간 구체적인 내용을 알릴 수 있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메종키츠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브랜드에 기대하는 방향이 있다면 어떤 것인가? 팀과 함께 컬렉션을 구상하는 모든 과정이 너무나 재미있었고, 내적으로나 외적으로 엄청난 에너지를 느꼈다. 시즌을 거듭할수록 함께 발전하고 성장해나가길 기대한다.

TOMMY NOW in PARIS

지난 3월 2일, 파리 샹젤리제 거리가 유난히 시끌벅적했다. 쇼장 앞은 늘 인산인해를 이루긴 하지만 이 쇼는 급이 달랐다. ‘타미 나우(TOMMY NOW)’는 2016년부터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과 아시아 전역에서 펼쳐진 글로벌 패션쇼다. 그들이 올해 3월, 타미 × 젠다야(Tommy × Zendaya)컬렉션을 들고 패션의 도시 파리, 그것도 상징적인 샹젤리제 극장을 찾은 것. 그리고 타미 힐피거는 조용하기 그지없는 밤의 샹젤리제를 1970년대 디스코장으로 바꿔놨다. 1970년대 TV 쇼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댄서들이 여기저기서 게스트들의 흥을 돋우고 있었고, 디스코장으로 꾸민 런웨이엔 70여 명의 롤러스케이터들이 춤을 추고 있었다. 복도엔 팩맨(Pac-Man)과 스페이스 인베이더(Space Invaders) 같은 추억의 아케이드 게임기가 놓여 있었다. 타미 나우, 타미 × 젠다야 협업 컬렉션은 1970년대 팝 컬처와 1973년 당시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패션쇼, ‘배틀 오브 베르사유(Battle of Versailles)’에서 영감을 받았다. 1970년대 디스코 퀸, 파리 밤 문화의 아이콘이자 1980년대 팝 스타인 그레이스 존스, 1973년 배틀 오브 베르사유 무대에 선 세계 최초 흑인 슈퍼모델, 팻 클리블랜드는 물론, 1980~90년대 슈퍼모델 등 한 시대를 대표하는 강인한 여성상을 런웨이에 등장시키기도 했다. 그리고 그들은 타미 × 젠다야 컬렉션을 입고 파워 워킹을 하고, 춤을 추며 런웨이에 등장했다. 엉덩이가 절로 들썩이는 1970년대 음악, 자유롭게 걸어 나오는 모델들에게 관객은 환호했다. 특히 마지막에 그레이스 켈리가 등장하고 1970~80년대를 상징하는 팝송 ‘We are Family’가 흘러나올 땐 대부분의 관객이 기립 상태였다. 타미 × 젠다야 컬렉션은 그렇게 성공적으로 파리에 상륙했다. 1천3백50여 명의 게스트, 루이스 해밀턴, 지지 하디드, 타이라 뱅크스 그리고 한때 쇼장 안을 마비시켰던 한국 대표 엑소 찬열까지 모두에게 잊지 못할 밤을 선사했다. 타미 × 젠다야 컬렉션은 시 나우 바이 나우 시스템을 통해 지금, 전국 타미 힐피거 매장과 온라인 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2019 F/W 패션위크 다이어리 #뉴욕

DRAMATIC MOMENTS

마크 제이콥스 매디슨 애비뉴 매장에 거대한 드레스가 등장했다. 꿈속에서나 볼 법한 구름 같은 실루엣의 무지갯빛 드레스의 정체는? 바로 일본 디자이너 토모 고이즈미의 새로운 컬렉션! 이 모든 일은 저명한 스타일리스트 케이티 그랜드가 디자이너 자일스 디컨의 인스타그램에서 토모 고이즈미를 발견하면서 시작됐다. 마크 제이콥스는 토모 고이즈미의 뉴욕 패션위크 데뷔 쇼를 위해 매장을 내어주었고, 케이티 그랜드를 비롯해 귀도 팔라우, 팻 맥그래스, 아니타 비튼 등 패션계의 ‘어벤져스’ 군단이 이 젊은 디자이너의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는 쇼를 도왔다. 물론 쇼는 황홀의 극치였다. 한편 시스 마잔은 글리터가 흩뿌려진, 우주가 연상되는 런웨이 위로 네온 컬러 드레스를 입은 요정 같은 모델들을 내보내 아름다운 순간을 연출했다. 특히 핀 조명을 따라 모델이 등장한 오프닝, 여러 모델이 산책하듯 자유롭게 캣워크를 선보인 피날레가 압권이었다.

REAL BEAUTY

요즘 젊은 디자이너들이 몰두하고 있는 아름다움이 궁금하다면 에카우스 라타와 바퀘라, 이 두 컬렉션을 살펴보면 된다. 이들의 디자인관을 돋보이게 하는 건 개성 넘치는 모델들이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날씬하고 어린’ 모델과는 확실히 다르다. 연령대와 몸매를 하나로 규정할 수 없는 모델들이 개성 있는 룩으로 등장한다.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소신 있는 미학을 제안하는 이들에게 박수를!

SOMETHING SPECIAL

뉴욕을 대표하는 3명의 디자이너가 특별한 쇼를 준비했다. 먼저 뉴욕의 아이코닉한 디스코 클럽, 스튜디오 54를 재현한 공간을 1970년대 풍 의상으로 채운 마이클 코어스. 스페셜 게스트 패티 핸슨이 워킹을 마치자 무대의 장막이 열리며 싱어송라이터 배리 매닐로가 ‘코파카바나’를 열창했고, 모델들이 함께 춤을 추며 흥겨운 축제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나의 비전을 프라이빗하게 전달하고 싶었다.” 랄프 로렌의 의도는 이번 컬렉션으로 어떻게 구현되었을까? ‘랄프 카페’로 변신한 매디슨 애비뉴의 랄프 로렌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아침 식사를 즐기며 쇼를 감상했으니! 의도는 같지만 다른 방식을 택한 마크 제이콥스 컬렉션도 강렬한 잔상을 남겼다. 1백여 명의 프레스를 두 차례에 걸쳐 파크 애비뉴 아모리로 초대해 작은 규모로 새 컬렉션을 소개했다. 뮤지컬이 연상되는 핀 조명, 라이브로 울려 퍼지는 현악기 연주와 함께 마크 제이콥스의 패션 판타지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GREAT KHAITE

론칭 이후 뉴욕 패션위크에서 2년 만에 첫 쇼를 펼친 캐서린 홀스타인의 카이트. 노란 낙엽이 가득한 쇼장부터 탁월했다. 낭만적인 낙엽 길을 배경으로 우아한 카이트의 여인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과장된 파워 숄더와 퍼프소매, 프린지 장식으로 드라마틱한 무드를 끌어올리고, 잘빠진 데님과 가죽 피스, 팬츠 수트로 매니시한 감성을 적절하게 가미했다. 한마디로 요즘 여자들이 당장 입고 싶어 안달 날 만큼 매혹적인 컬렉션이었다는 말씀. 특히 처음으로 선보인 백 컬렉션은 어딘지 ‘올드 셀린느’가 연상되긴 하지만 불티나게 팔릴 것이 확실하다.

LEGEND MODEL

전설로 남아 있던 모델들이 런웨이에 돌아왔다. 1990년대 은퇴 이후 마이클 코어스 쇼의 모델로 다시 등장한 패티 핸슨, 강렬한 레드 룩으로 감싼 채 헬레시의 피날레를 장식한 1970년대 슈퍼모델 팻 클리블랜드, 딸 세일러 브링클리와 함께 엘리 타하리의 40주년 쇼에 등장한 크리스티 브링클리까지! 이들의 컴백으로 뉴욕 패션위크의 기념비적 순간이 완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