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봄/여름 패션 하우스에서 꼭 사야할 것

신상이 넘쳐나는 시기다.
도대체 뭘 사야 할지 모르겠다면 주목.

인터넷에 살다시피 하는 디지털 에디터가,
패션위크 중 직접 보고,
아주 예전부터 ‘찜’해 뒀던 것들,
혹은 매장에서 직접 신어보고 입어본 것들 중,
지금 각 패션 하우스의
E-SHOP에서
꼭 사야 하는 것들을 짚어 주겠다.

CHANEL: 뮬


샤넬의 2019 봄/여름 컬렉션 슈즈 중
단연 돋보이는 PVC 소재 뮬.
1990년대 감성을 그대로 재현한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청바지를 입고 맨발에 신기 제격.
보는 것보다 신어 봤을 때 몇 배는 더 예쁘다.

샤넬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GUCCI: 구찌 주미

구찌 주미 론칭 파티가 있던 날,
카이가 든 이 가방을 보고 반해버렸다.
구찌의 로고와 고유의 호스빗이
함께 장식된 하드웨어와
크지도 작지도 않은
적당한 사이즈가 매력적이다.

구찌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MIUMIU: 새틴 로즈 샌들

지난 주 신세계 백화점에서 신어보고 반한 제품.
미우미우에서만 볼 수 있는
유치하다고 생각될 정도로
소녀스러운 장미 장식의 샌들.
은은하게 광택이 도는 새틴 소재가
아주 고급스럽고,
샌들 자체도 가벼워서
여름 내내 잘 신을 것 같다.

미우미우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LOUIS VUITTON: 에그 백


2019 봄/여름 컬렉션에서
에디터를 가장 설레게 했던 가방.
작은 사이즈지만 보시다시피
꽤 수납할 수 있다.
단단하게 만들어진
계란 모양이 굉장히 매력적이고,
어떻게 들어도 귀엽다.

루이비통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SAINT LAURENT: 릴리 선글라스

여름 필수품 선글라스.
생 로랑의 선글라스는
다른 브랜드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매끈하고 시크한 디자인이 특징.
특히 ‘캣 아이 선글라스 맛집’이다.
있을 때 사두는 게 좋을 것!

생 로랑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THE BEIGE

뉴트럴 베이지
이혜승이 입은 화이트 코튼 튜닉 드레스 59만8천원, 김희원이 입은 베이지 튜닉 블라우스 32만8천원, 안에 입은 퍼프소매 드레스 49만8천원 모두 잉크(EENK), PVC 슬라이더 가격 미정 샤넬(Chanel),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뉴트럴 베이지

뉴트럴 베이지

뉴트럴 베이지 디올 지방시
누드 베이지 점프수트와 메시 드레스, 누드 베이지 스니커즈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볼드한 후프 이어링과 링 모두 가격 미정 지방시(Givenchy).
뉴트럴 베이지 살바토레페라가모 푸시버튼 발렌티노
이혜승이 입은 카키색 새틴 재킷 가격 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김희원이 입은 오버사이즈 셔츠 49만8천원 푸시버튼(pushBUTTON), 모델들이 한 피스씩 착용한 골드 후프 이어링 가격 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뉴트럴 베이지 타라자몽 샤넬
코튼 벨티드 점프수트 58만원 타라 자몽(Tara Jarmon), 라피아 햇과 로고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샤넬(Chanel).
뉴트럴 베이지 로로피아나 쁘렝땅 빔바이롤라
이혜승이 입은 캐시미어 멀티 스트라이프 판초 2백50만원대 로로 피아나(Loro Piana), 김희원이 입은 프린지 디테일 케이프 59만8천원 쁘렝땅(Prendang), 안에 입은 플리츠 톱 29만3천원, 팬츠 31만8천원 모두 빔바이롤라(Bimba Y Lola).
뉴트럴 베이지 포츠 로로피아나
구름 프린트가 감각적인 저지 톱, 팬츠 모두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에스파드리유 샌들 70만원대 로로 피아나(Loro Piana).
뉴트럴 베이지 버버리
김희원이 입은 피어싱 장식 코튼 트렌치코트, 안에 입은 실크 셔츠, 팬츠, TB 모노그램 이어링, 이혜승이 입은 로고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와 트렌치코트, TB 모노그램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버버리(Burberry).
뉴트럴 베이지 르917 발렌티노
김희원이 입은 이탈리아산 원단으로 만든 랩 블라우스 18만9천원, 스커트 17만9천원 모두 르917(Le 17 Septembre), 샌들 1백만원대 로로 피아나(Loro Piana), 이혜승이 입은 독특한 텍스처의 랩 드레스 21만9천원 르917(Le 17 Septembre), 깃털 장식 샌들 가격 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뉴트럴 베이지 지방시 포츠
울 펠트 와이드 라피아 햇 62만원 헬렌 카민스키(Helen Kaminski), 비대칭 소매 리넨 코트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링 가격 미정 지방시(Givenchy).
뉴트럴 베이지 프라다 코스
미니멀한 실루엣의 트렌치코트 39만원 코스(COS), 안에 입은 리넨 슬리브리스 점프수트 2백90만원대 로로 피아나 (Loro Piana), 키튼 힐 슈즈 22만5천원 코스(COS), 벌룬 소매 트렌치코트 88만4천원 푸시버튼(pushBUTTON), 스트라이프 팬츠 2백60만원 질샌더(Jil Sander), 뮬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뉴트럴 베이지 발렌티노 보테가베네타
트렌치코트와 안에 입은 니트 톱, 쇼츠 모두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골드 후프
이어링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뉴트럴 베이지 포츠1961 브릴피스
우드 디테일이 독특한 마크라메 프린지 드레스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플랫폼 샌들 가격 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이어링 38만8천원 브릴피스(Brillpiece).

2019-20 서울 패션위크 키워드 5

TRENCH PLAY

물 흐르듯 유려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제인송의 트렌치코트부터 퀼팅 소재와 벌룬 소매로 코트의 실루엣을 변주한 베터카인드, 체크 패턴을 조합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 카이의 트렌치코트까지! 취향에 따라 고를 일만 남았다.

LITTLE FLOWERS

관전 포인트는? 큼직한 플로럴 프린트 대신 존재감을 드러낸 잔 꽃무늬들. 머리부터 발끝까지 아름다운 플라워 패턴으로 무장한 드레스도 예쁘지만 서로 다른 프린트와 한데 어우러진 꽃무늬가 더 쿨해 보인다.

DENIM DIY

묘하게 서로 다르게 염색한 데님을 패치워크한 룩이 유독 눈에 많이 띄었다. 다양한 원단과 패턴으로 위트를 준 카이 쇼엔 커다란 별무늬와 프린지 디테일로 개성을 담은 데님 미니 원피스가 등장했고, 티백 컬렉션엔 다양한 데님 원단과 시스루 소재를 교차해 붙인 스커트가 눈에 띄었다.

CHECK IT CHECK

타탄, 깅엄, 하운드투스등 다양한 종류의 체크 패턴이 대세다. 그러나 올가을엔 전체 룩에 힘을 더해줄 만한 요소로 체크무늬를 활용하는 편이 더 좋을 듯하다. 입체적인 패턴 플레이를 주제로 한 라이 쇼에선 베이식한 블레이저에 사선으로 부착한 타탄 체크 머플러로 포인트를 줬고, YCH 컬렉션에선 미니멀한 팬츠에 블랭킷이 연상되는 스커트를 덧입어 힙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코케트 스튜디오가 선보인 비대칭 체크무늬 테일러드 코트는 또 어떤가!

ROMAN TICISM

리본, 러플, 레이스 등 로맨틱한 분위기를 대변하는 디테일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잉크는 그래픽 프린트 드레스에 반짝반짝 윤이 나는 새틴 리본과 벨벳 장갑, 빈티지한 이어링으로 포인트를 줬고, 영화 <렛미인>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민주 킴은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소녀를 연상시키는 시스루 드레스를 선보였다. 로맨시크의 셔벗 컬러 러플 드레스와 19세기 프랑스 여인의 고풍스러운 의상을 감각적으로 재해석한 듀이듀이의 룩도 눈여겨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