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의 웨딩 드레스

예비 신부도 아니고
아직 희망도 없어 보이지만,
예쁜 것을 좋아하는 마음은 한결같다.
그래서 브라이덜 패션위크를 챙겨보곤 한다.
얼마 전 끝난 2020 봄/여름 시즌
브라이덜 패션위크에서 에디터가 눈여겨 본 드레스를 소개한다.
웨딩을 준비하는 예신들에게 ‘영감’이 되길 바라며.

1. 공주님 드레스
로열 웨딩에 대한 관심이 끊이지 않아서일까
볼 가운(Ball Gown)실루엣의 드레스가 유난히 많아 보인다.
코르셋(Corset)형태의 톱에 동그랗고 커다랗게 펼쳐지는 스커트로
상체는 가늘어 보이고 넓은 스커트 덕에 키도 커 보일 수 있는 실루엣이다.
암살라(Amsale), 이네스디산토(Ines De Santo) 그리고
림 아크라(Reem Acra)컬렉션에서 볼 수 있었던 실루엣이다.
화려한 장식이나 패턴이 더해진 것 보다는
심플한 디자인의 볼 가운 웨딩드레스가 눈에 띄었다.

Amsale @imaxtree.com
Ines de Santo @imaxtree.com
Reem Acra @imaxtree.com
Rivini@imaxtree.com
Rivini@imaxtree.com

2. 케이프
보통 웨딩드레스 위에 볼레로나 짧은 톱을 더하는 경우는 잦다.
근데 이번 시즌, 웨딩 드레스 액세서리 중에서도
길고 긴 케이프가 눈에 띈다.
실루엣은 더 길게 늘려주고,
로맨틱한 분위기가 더해지는,
그리고 몸매를 살짝 보정할 수 있는 훌륭한 액세서리다.

Justin Alexander@imaxtree.com
Phuong My@imaxtree.com
Reem Acra@imaxtree.com

3. 꽃
그저 봄이니 ‘꽃’이 트렌드인 건 당연하다고 할 수 있지만,
이번 시즌 유난히 다양한 형태의 꽃 장식이 많았다.
아플리케, 레이스, 코르사쥬 등 정말 다양하다.

Amelia Casablanca@imaxtree.com
Rivini@imaxtree.com
@verawanggang
@verawanggang

4. 과장된 슬리브
기성복 컬렉션 트렌드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는
커다랗게 부풀려진 슬리브.
몰리 고다드, 시몬 로샤 등의 컬렉션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디자인이다.

Lela Rose@imaxtree.com
Lela Rose@imaxtree.com
Phuong My@imaxtree.com

5. 슈퍼 심플
아무런 치장이나 기교 없이
담백하고 깨끗한 웨딩드레스는,
정말 사진으로만 봐도 황홀하다.
장식이나 실루엣의 과장이 전혀 없기 때문에
키가 크고, 날씬해야 잘 어울린다는 제약이 있긴 하지만,
이정도 드레스라면 살을 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Amsale@imaxtree.com
Danielle Frankel @daniellefrankelstudio
J Alexander@imaxtree.com

S/S 시즌 백 가이드 ③

SUPER SIZE BAG

1 독특한 체인 장식이 포인트인 쇼퍼백 3백27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2 큼지막한 로고 장식 라탄 백 59만원 겐조(Kenzo). 3 꼬임 끈 장식 체크 쇼퍼백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4 아티스틱한 그림을 프린트한 백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5 경쾌한 로고 플레이 쇼퍼백 가격 미정 발렌시아가(Balenciaga).

2019ss 컬렉션 트렌드 트렌드백 2019ss백추천 유니크볼백 유니크백추천 구찌 샤넬 미주크바이파페치

UNIQUE BALL

1 새장을 연상시키는 크리스털과 진주로 장식한 클러치 백 7백 파운드 로잔티카 바이 미켈라 파네로 바이 매치스패션닷컴(Rosantica by Michela Panero by Matchesfashion.com). 2 농구공 모양 버건디 크로스 보디 백 2백33만원 구찌(Gucci). 3 투명한 레진 소재의 외관이 독특한 숄더백 2백58만원대 마주크 바이 파페치(Marzook by FARFETCH). 4 비치 볼 형태의 카프 스킨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텐트 쳐서 사야 하는 운동화

에디터는 운동화 마니아다.
100여 켤레의 신발을 보유하고 있지만,
여전히 중요한(?) 운동화들의 릴리즈 날짜를 체크하고,
디자이너 운동화를 서칭하곤 한다.
릴리즈 며칠 전부터 매장 앞에 텐트를 치는 정도의 열정은 없지만,
그래도 누구보다 운동화를 사랑한다.

그런 에디터가 고른, 이번 시즌 꼭 사야 하는,
구매 시도(!)해 볼 만한 운동화를 소개한다.

NIKE: 에어조던 1

nike
nike

나이키가 생산하는 수 많은 스니커즈 중,
단연 가장 구하기 힘든 모델 중 하나이자,
특정 모델에 따라 리셀링 가가 천정부지로 치솟는, 에어조던 1.

nike

5월 25일 출시 예정인 모델을 소개한다.
이름하여 ‘AIR JORDAN 1 RETRO HIGH OG’
스케이트 모드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 컬러웨이로
로우 모델은 4월 1일 이미 출시를 한 상태,
역시 모두 판매되었다.
5월 25일 노려볼 만한(?) 아이는 HIGH다.

모두 광클 성공하시길.

ADIDAS: 이지 부스트

@hanzuying
@yeezymafia

‘래플(raffle)’이라는 개념의 창시자 급인
칸예 웨스트와 아디다스의 합작, 이지 부스트.

올 여름, 소문만 무성하던
‘이지 부스트 350 V2 글로우 인더 다크’를
출시 예정이다.
이름 그대로 ‘형광’ 이지 부스트.
아직 공식 발표는 하기 전이고,
‘이지 마피아’ ‘HANZUYING’과 같은 계정에서
사진만 찾아볼 수 있다.

올 여름 출시 예정.

CONVERSE: 런 스타 하이크 



컨버스도 정말 콜라보레이션을 많이 하는 브랜드다.
최근 가장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는 협업 파트너는 바로
J.W. 앤더슨.
반짝이를 온통 뒤집어 쓴 첫 번째 척 테일러,
녹은 사탕처럼 반짝였던 ‘캔디 크러위’에 이어
‘런 스타 하이크’가 대세다.

흰색은 이미 지난 해 출시 후
모두 판매된 상태.
내일,  4월 18일 오전 10시,  블랙 컬러가 오픈 예정이다.

컨버스xJ.W. 앤더슨 사이트로 이동하기

 

ASICS: 젤 소켓 인피니티

 

키코 코스타디노브와 아식스의 협업은 계속될 예정이다.
이미 젤 델바로 성공의 맛을 본 이 둘의 최신작은
바로 젤 소켓 인피니티.
아식스의 러닝화 중 가장 많은 젤이 탑재되어
쿠셔닝과 충격 흡수가 뛰어난
젤-퀀텀 인피니티(GEL-QUANTUM INFINITY ™)의
아웃솔을 채용한 모델이다.

오늘 공지된 출시일은 4월 19일.
한국에서는 분더샵 청담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아직 정확한 출시일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아식스와 비비안웨스트우드의 콜라보레이션 제품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REEBOK: 스파이크 러너

베트멍또한 리복 클래식과 오랜 협업친구다.
이번 시즌에는 스파이크 러너 200과 400을 출시했다.
컬렉션에서는 어마무시한 스파이크 장식이 난무했지만,
리테일 버전은 다소 평범한 모양새다.
스파이크 러너 200은 스터드 장식이 없는 모양이고,
아래 사진, 스파이크 러너 400은,

약간의 스파이크가 장식된 디자인이다.
매치스  패션 남성에서 가장 다양한 컬러를 만나볼 수 있다.

매치스 패션 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