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UT ABOVE

 주얼리 주얼리추천 주얼리룩 불가리 부첼라티 에르메스 티파니 까르띠에 샤넬
질샌더(Jil Sander), 티아라 부첼라티(Buccellati).
 주얼리 주얼리추천 주얼리룩 불가리 부첼라티 에르메스 티파니 까르띠에 샤넬
화이트 톱 쿠지텐 카슈미르(Kujten Cachemire), 네크리스 불가리(Bulgari).
 주얼리 주얼리추천 주얼리룩 불가리 부첼라티 에르메스 티파니 까르띠에 샤넬
셔츠 로재나(Roseanna), 링과 브레이슬릿 모두 티파니(Tiffany&Co.).
 주얼리 주얼리추천 주얼리룩 불가리 부첼라티 에르메스 티파니 까르띠에 샤넬
하이넥 톱 에릭 봉파르(Eric Bompard), 네크리스 에르메스(Hermes).
 주얼리 주얼리추천 주얼리룩 불가리 부첼라티 에르메스 티파니 까르띠에 샤넬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워치 샤넬 화인 주얼리 (Chanel Fine Jewelry).
 주얼리 주얼리추천 주얼리룩 불가리 부첼라티 에르메스 티파니 까르띠에 샤넬
집업 스웨터 이로(Iro), 네크리스 까르띠에(Cartier).

레이스와 네트의 계절

LACE

봄이 가까울수록 옷을 고를 때 싱그러운 색과 가벼운 소재에 마음이 간다. 두껍고 무거운 아우터를 뒤로한 채 홀가분하게 옷을 입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계절이기 때문이다. 봄과 여름 패션을 만끽하기 위한 소재 찾고 있다면, 이번 시즌엔 레이스와 네트에 눈을 돌려보자.

레이스의 경우 섬세하고 여릿한 이미지를 반전시킬 만한 룩이 포 착됐다. 버질 아블로와 알렉산더 왕 같은 힙스터 디자이너들이 레이스에 마음을 주었으니 그럴밖에. 먼저 나이키와 협업하며 다시금 이슈를 만들어낸 오프화이트의 버질 아블로는 우아한 스포티즘을 메인 키워드로 컬렉션을 집도했다. 그리고 그 중심엔 레이스가 자리한다. 레이스 가운과 트랙 팬츠로 스타일링하거나 레이스 슬립 드레스 안에 네온컬러 쇼츠를 매치하며 스포티즘에 참신한 시각으로 접근한 것. “새로운 아름다움을 만들기 위해 연관성 없는 두 가지를 섞었다”라는 디자이너의 설명에 고개가 끄덕여지지 않는가. 레이스 브라톱을 적극 활용하고 풋볼 유니폼 같은 톱에 레이스를 장식한 알렉산더 왕 역시 이 행보에 동참했다. 흥미로운 건 평소 레이스 소재를 즐겨 쓰던 디자이너들도 이번 시즌엔 이를 다른 방식으로 활용했다는 점이다. 블루마린, 알베르타 페레티, 발렌티노, 셀프포트레이트처럼 우아함에 몰두하던 브랜드의 컬렉션에서 스포티하고 매니시한 무드로 변신한 레이스를 목격할 수 있었다.

NET

한편 살이 비치고 수공예 느낌이 든다는 점에서 레이스와 비슷하지만 느낌이 완전히 다른 네트 소재는 새롭게 트렌드로 떠오른 케이스. 전형적인 그물이 연상되는 소재가 급부상했는데 아주 섬세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가장 보편적인 방식은 매듭을 지어 그물 형태로 엮는 것. 포츠 1961, 살바토레 페라가모, J. W. 앤더슨은 그물 중간중간에 나무 구슬을 엮거나 끝을 마무리하지 않고 길게 늘어뜨려 프린지를 만들어내며 재미를 더했다. 이뿐 아니라 손뜨개의 일종인 크로셰 기법으로 꽃 모티프를 만들어 한층 귀여운 느낌을 연출한 질샌더, 셀프포트레이트, 끌로에 그리고 금속 고리와 크리스털 라인으로 그물을 엮어 섹슈얼한 분위기를 완성한 알렉산더 왕과 생 로랑까지 그야말로 그물의 매력에 걸린(?) 디자이너가 수두룩하다.

올 봄과 여름에 패션으로 계절의 기운을 물씬 느끼고 싶다면 레이스와 네트 소재가 제격이다. 가볍고 섬세하며 여러 가지 무드를 경계없이 즐길 수 있는 데다 색다른 스타일에 도전할 수 있으니까! 새 계절, 이 두 소재에 매료될 이유는 이토록 많고 많다.

셀럽들의 패셔너블한 프로젝트

JUSTIN BIEBER DREW HOUSE

박시한 스웨트셔츠와 쇼츠, 운동화 등의 편한 차림만으로도 패셔니스타 대열에 올랐던 저스틴 비버 역시 자신의 이름을 걸고 브랜드를 만들었다. 스마일 이모티콘에 브랜드 네임의 ‘drew’를 조합한 로고와 스케이터 키즈를 겨냥한 자유분방한 스타일, 무엇보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윤리적인 방식으로 생산한 점이 돋보인다. 판매하는 제품군 역시 평소 저스틴 비버의 파파라치 컷에서 자주 목격되던 것으로 비니, 베이스볼 캡, 스웨트 팬츠와 셔츠, 티셔츠, 후드 톱 등이 대표적이다. 아직 컬렉션의 일부밖에 업데이트되지 않았지만, 저스틴 비버가 지니는 상징성과 엄청난 인기 덕분에 대부분의 아이템이 매진된 상황. 여타 스포츠웨어 브랜드와 비슷한 합리적인 가격대 또한 큰 장점이니 그의 스타일에 호감을 가지고 있다면 한 번쯤 눈여겨볼 만하다.

RITA ORA × GIUSEPPE ZANOTTI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리한나, 카디 비 등 세계적인 뮤지션과 협업해온 쥬세페 자노티가 새 시즌 리타 오라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관능적인 분위기를 지닌이 컬렉션의 주요 키워드는 ‘스트리트 무드’, ‘이탈리아의 장인정신’ 그리고 ‘당당함’. 최근 영국 투어에서 특별히 제작한 쥬세페 자노티의 슈즈를 신고 등장했을 정도로 브랜드의 마니아임을 밝혀온 리타와 “음악은 끊임없는 영감의 원천이며 리타 오라는 그녀만의 매력으로 영향력 있는 뮤즈가 되었습니다. 저는 리타의 세 가지 매력인 화려함, 자연스러움, 쿨한 스타일이 드러나는 시리즈를 만들고 싶었습니다”라며 그녀 못지 않은 애정을 드러낸 쥬세페 자노티의 시너지는 제품으로 확인해보길.

REEBOK × VICTORIA BECKHAM

몇 해 전부터 애슬레저 룩 마니아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 컬렉션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주인공은 리복과 빅토리아 베컴이 손잡고 론칭한 협업 라인. 빅토리아 베컴은 “리복과의 콜라보레이션 디자인은 유연하고 편안하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유형을 아우를 만한 컨셉트로 구성했다”고 전하며 캘리포니아의 일상적인 분위기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렌지, 블랙, 실버 등 세련된 색감 위주로 구성한 이 컬렉션의 가장 큰 특징은 ‘포스트 피비 필로’로 불릴 만큼 뛰어난 빅토리아 베컴 특유의 미니멀한 디자인 감각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는 점이다. 이번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분더샵 케이스스터디를 통해 국내에도 판매된다.

리한나 리한나브랜드 프로젝트라우드프랑스

RIHANNA PROJECT LOUD FRANCE

펜티 푸마, 세비지 펜티, 펜티 뷰티 등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디자이너로 주가를 올린 리한나가 LVMH사의 후원을 받아 자신의 레이블을 론칭한다. 상상만으로도 힙한 에너지가 전해지는 이 브랜드의 이름은 ‘프로젝트 라우드 프랑스(Project Loud France)’. 그녀의 앨범 <LOUD>의 제목을 따 이름 붙였으며, 루이 비통과 셀린느 출신 전문가들이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LVMH가 수백 억원을 투자했다는 외신 보도와 그녀가 패션 월드에 미치는 영향만 생각해봐도 이 프로젝트의 성공을 예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