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레시피 한우샤브샤브, 관계의 법칙

유아시절 추억이 가득한 요리가 있다. 재일교포인 어머니의 솜씨는 요리사 수준이였다. 그런 우리집에서 자주 먹던 건 전골메뉴였다. 그래서인지 ‘한우샤브샤브’를 자주 찾는다. 일식 같은 느낌이지만, 한국의 7080들에게 꽤 한식스러운 메뉴다. 오늘도 나와 함께하는 미스킴은 “한식을 먹으면 여정들의 애환이 담겨있어. 꼭 누군가의 수고를 먹는 것 같아.” 이모님들이 차려주시는 한 상, 제법 다정한 느낌이다.
냄비의 물이 끓기만을 바라보며, 우리는 대화를 이어갔다. 샤브샤브는는 고기, 채소 고기다. 고기를 먼저 넣어 육수를 우리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채소를 넣어 풍미를 즐기다 채소에서 나오는 단맛을 더해 고기를 담백하게 즐긴다. 미스킴은 꽤 멀티스러운 이 요리가 꼭 나 같다고 했다. “어떤 사람은 단백하고 심플한 냉면이고 어떤 사람은 샤브샤브 같다. 한 냄비에 여러 가지 요소가 들어가 변형이 가능하고 양념도 다양해 매번 다르게 즐길 수 있는 이 한가지 메뉴, 다양한 업계에서 분주하게 질주하는 네 모습 같잖아.”
물이 끓고, 고기 하나를 육수에 담궜다 꺼내면서, 한 끼를 시작한다. 샤브샤브를 보면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인생의 다채로운 스펙트럼 같다. 마치 재료를 뜨거운 물로 대처내면 먹거리가 바로 되듯, ‘날 것’의 내 아이디어가 열정을 만나 새로운 휴먼다큐멘터리로 탄생하는 것 같다.
끓는 ‘육수’를 보면서 잠시 나를 돌이켜본다. 20대의 ‘나’라는 육수는 어떤 재료로 어떤 음식을 탄생시켰으며, 지금의 나는 또 어떤 육수가 되어 어떤 사람들과 만나 더 성숙한 요리들을 내어놓는가. 나는 분명 많은 인연과 경험을 통해 자아를 형성했다. 이제는 본요리인 샤브샤브 뿐 아니라, 쌀을 더해 죽까지도 맛있게 만들 자신이 있다. 그리고 가장 심플하지만 담백하고, 힘들 때 가장 편할 수 있는 그 죽이 샤브샤브를 먹을 때 마다 가장 기대된다. 샤브샤브 한 끼는 참 이렇게도 다양한 모습을 지니고 있다.

캘리포니아의 자연을 담은 와인

덕혼 와이너리에서 당신이 하는 일이 궁금하다.

덕혼 패밀리 와이너리의 모든 제품 수출을 맡고 있다. 특히 아시아 시장은 점점 흥미로워지고 있는 중이다. 일본은 피노누아에 대한 소비가 매우 많은 편이고, 중국은 와인 소비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한국은 와인 종류가 점점 다양화되는 추세다.

덕혼 와이너리에 오기 전, 와인 자체에 매력을 느낀 첫 순간은 언제인가?

프랑스 브루고뉴 지방을 여행할 기회가 생겼는데, 이곳에서 경험한 와인들에는 그 와이너리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고스란히 베어 있었다. 곧, 와인은 그들의 삶이었다. 당시, 브루고뉴 와인들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어요.

우리나라에서 오리 한 쌍은 잉꼬 부부를 상징한다. 그래서 나도 결혼선물로 덕혼 파라독스를 선물 받았다. 스토리텔링 마케팅으로서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만찬주로 알려진 골든 아이 피노 누아나 2017년 와인 스펙테이터에서 올해의 와인으로 선택한 덕혼 쓰리 팜스 빈야드 멀롯도 마찬가지다. 비하인드 스토리들은 사람들이 한 번쯤 마셔보고 싶게 만든다.

덕혼의 댄과 마거렛의 멀롯 사랑으로 나파벨리에서 가장 멜롯을 잘 만들고 있는데, 특히 쓰리팜스 빈야드는 2017년에는 와인 오브 더 이어에서 1등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런 전문가들의 평가들이 어떤 영향을 주는가?

우리가 추구하는 와인 스타일이 전문가들에게 인정을 받은 것이 기쁘다. 또한, 세일즈 담당으로서는 좋은 마케팅 요소가 되니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멀롯에 더 집중을 할 것 같았는데, 최근에는 칼레라나 코스타 브라운처럼 피노 누아 와이너리를 인수했다. 왜 피노 누아에 집중하는가?

피노 누아는 매우 매력적인 품종이다. 만들기도 까다롭고, 만드는 방법에 따라 매우 다른 성격의와인을 만들 수 있으니까. 골든 아이나 칼레라, 코스타 브라운의 피노 누아는 그 스타일이 정말 다르다. 이런 다양한 성격의 피노 누아를 만들어보고 싶어서 피노 누아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마리아주가 주는 큰 즐거움 또한 놓칠 수 없다. 오늘 소개한 와인 중에 가장 즐겨 마시는 와인과 그에 어울리는 개인적인 취향의 마리아주 소개를 부탁한다.

로버트 파커가 ‘캘리포니아의 로마네 콩티’라고 평한 칼레라 피노 누아를 즐겨 마신다. 어떤 음식과도 궁합이 좋은 와인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소스가 강한 해산물 요리나 바비큐 요리에 곁들이는 걸 좋아한다.

 

 

1박2일 #기차여행

4월이 가기 전에 기차를 타고 서울을 벗어나 보자.
여행의 설렘과 봄의 향연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을 거다.

강릉

강릉에서는 안목해변을 비롯한 바닷가,
한적하게 걷기 좋은 오죽헌,
벚꽃과 개나리가 피어나는 경포대
곳곳에서 봄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삼척 맹방 해수욕장에 펼쳐진 유채꽃 벌판도 놓치지 말자.

1) 테라로사 커피공장

커피 로스팅 공장에서 출발한 테라로사의 첫 번째 매장.
카페, 베이커리, 브런치와 디너를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으로 구성돼 있다.
주소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현천길 7
문의 033-648-2760

2) 소나무집 초당순두부

시원한 짬뽕 국물 안에 해산물과 초당 순두부를
알차게 넣은 ‘해물 짬뽕 순두부 전골’이 이곳의 대표 메뉴.
주소 강원도 강릉시 초당순두부길 95-5
문의 033-653-4488

태안

홍성역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 태안에 갈 수 있다.
‘화가들의 정원’을 주제로 한 세계 튤립 축제
꽃지해수욕장 인근에서 5월 12일까지 열린다.
안면도 자연휴양림천리포 수목원까지 돌아본다면
자연을 제대로 만끽한 셈.

1) 꽃지 원조 꽃게집

서해산 게를 손질해 겉절이 김치와 함께
얼큰하게 끓인 게국지는 자타공인 태안의 밥 도둑이다.
주소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꽃지1길 185
문의 041-673-9989

2) 트래블 브레이크 커피

안면도 시골집 사이에 위치한 카페.
테라스에서 커피와 샐러드, 피자 등을 맛볼 수 있다.
주소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등마루1길 125
문의 010-9510-9036

부산

여름 해운대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부산은
봄에 가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벚꽃 명소로 알려진 달맞이고개
유채꽃이 만개한 낙동강 대저생태공원을 마주하면
기차에 앉아있던 시간이 아깝지 않을 듯.

1) 초량밀면

한방약재를 달여 만든 육수에 살얼음을 동동 올린 밀면이 별미다.
채소와 고기를 가득 넣은 왕만두도 꼭 주문할 것.
주소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25
문의 051-462-1575

2) 송정3대국밥

1946년부터 전통을 이어온 맛집.
돼지국밥에 다대기를 얼큰하게 풀고
수육과 순대를 곁들이면 든든한 식사를 할 수 있다.
주소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서면로68번길 29
문의 051-806-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