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소풍을 위한 #편의점 와인

피크닉을 떠나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땐 와인이 필수다.
가까운 편의점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고
가격 대비 풍미도 합격인 와인 일곱 종을 추천한다.

까시예로 델 디아블로

편의점 와인 소풍
인터와인

칠레산 카베르네 소비뇽 카시예로 델 디아블로의 이름은
‘악마의 와인 저장고’라는 뜻이다.
저장고 일꾼들이 와인을 훔쳐 간다는 사실을
알게 된 주인이 악마 흉내를 내
그들을 쫓아냈다는 일화가 전해져 내려오기 때문.
자두와 산딸기 향, 부드러운 타닌 덕분에
부담 없이 마시기 좋다.
대형 편의점에서 1만5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네이처 사운드 쉬라즈

편의점 와인 소풍
하이트 진로

세계적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최고의 가성비”라는 평가를 받은
호주 와이너리 ‘네이처 사운드’.
GS25에서 작년 9월에 출시한 네이처 사운드 쉬라즈
100일 만에 10만 병 판매를 돌파하며 명성을 입증했다.
진한 풍미와 함께 체리, 민트 향이 은은하게 드러나며
간편식 스테이크를 함께 구매한다면 더욱 완벽하다.
가격은 1만원.

미안더 화이트 모스카토

편의점 와인 소풍
신세계L&B

미안더 화이트 모스카토는 남아공 브리덱루프에서
인생의 여유와 일상 속 행복을 테마로 만들어진 스파클링 와인.
복숭아를 비롯한 시트러스 계열의 과일과
벌꿀의 달콤한 향에 탄산을 더했다.
275ml의 용량, 2천9백원의 가격으로
이마트24에서 ‘겟’할 수 있다.

가또 네그로

편의점 와인 소풍
금양인터내셔날

CU에서 칠레 유명 와이너리 ‘산 페드로’의
가또 네그로를 375ml짜리 하프 보틀로 출시했다.
블랙커런트와 블루베리 향이 인상적인 ‘카베르네 소비뇽’,
파인애플 등 열대 과일의 산뜻한 풍미가 느껴지는
‘소비뇽 블랑’ 중 골라 맛볼 수 있다.
플라스틱 와인잔까지 함께 제공되며  가격은 6천5백원.

옐로우 테일 쉬라즈

편의점 와인 소풍
롯데와인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의 와인 브랜드
‘옐로우 테일’에서 생산된 옐로우 테일 쉬라즈.
딸기류 과일과 향신료의 매운 향이 감도는 레드 와인이다.
붉은 육류와 가장 잘 어울리는데,
소시지나 치즈와 함께 즐기는 것도 추천한다.
프랜차이즈 편의점에서 1만원대에 판매한다.

솔데빼냐스

편의점 와인 소풍
하이트 진로

GS25에서 스페인 와인 브랜드 ‘펠릭스 솔리스’의 와인
솔데빼냐스를 375ml 용량의 하프 보틀에 담아
3천7백원의 가격에 내놓았다.
현지 포도 품종인 템프라니요와 가르나차를 블렌딩한 레드,
아이렌을 사용한 화이트 2가지 종류로 만나볼 수 있다.

넘버나인 크로이쳐

편의점 와인 소풍
아영FBC

넘버나인 크로이쳐는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9번 중
‘크로이쳐 소나타’를 오마주한 칠레산 카베르네 소비뇽.
당도가 낮으며 블랙 페퍼의 스파이시한 향과
과즙의 신선한 질감이 특징이다.
소고기나 양고기, 초콜릿과의 마리아주가 훌륭하고
GS25에서 2만5천원에 구매 가능하다.

인고 끝에 피어난

결혼 연애 연인 비혼주의 연애상담

비관에 대처하는 법

‘회사 가기 싫다.’ 매일 아침 A에게 오는 카톡 메시지는 이렇게 시작한다.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닌데 지금 다니는 직장으로 이직하면서 부쩍 더 힘들어한다. ‘힘내라’는 이모티콘을 보냈더니 자기 말에 성의 없이 대꾸한다고 야단한다. 그 다음부터는 나도 콩나물시루 같은 출근길 지하철 안에서 어떻게 해야 A를 다독여 좋은 기분으로 회사에 보낼지 고민 하는 게 일이 되었다. 한번은 야근이 부쩍 많은 주간이었다.  새벽 2시에 들어와 4시간 정도 눈을 붙이고 평소와 같은 시간에 눈을 뜨려니 죽을 지경이었다. 겨우 양치질만 하고 집을 나서는데 A에게 카톡이 왔다. ‘아침부터 팀장한테 카톡 옴. 짜증나.’ 피곤하고 졸리다는 생각 말고 아무 생각도 할 수 가 없었는데 그 메시지를 보자마자 나도 모르게 ‘회사 가기 싫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다음 순간 정신이 번쩍 들었다. 어떻게 차린 회사인데 내가 이런 생각을 다 하지? 나는 긍정적으로 살고 싶다. 힘든 일이 있어도 ‘아자아자!’ 하며 북돋우는 힘을 믿는 사람이다. 가기 싫다는 생각을 하기보다 회사에 가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며 사는 게 훨씬 도움이 되지 않나. 그게 아니면 회사를 그만두거나. 그날 저녁 A를 만나서 나는 차근차근 이야기했다. 매일 아침 부정적인 메시지를 보는 게 힘들다고, 어떻게 헤쳐나갈지 같이 고민해보자고. A는 큰 고민 없이 습관처럼 한 말이 내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지 몰랐다고 그런 건 본인도 싫다고 했다. 이후 우리는 지금까지 별문제 없이 사랑하며 지내고 있다. K( 스타트업 대표, 남, 33세)

비혼주의라니까

한 살 어린 B와 7년째 연애 중이다. 사귄 기간이 길다 보니 서로의 부모님은 진작 만났고 B의 집안에서는 결혼 이야기가 나오는 모양이었다. B 역시 지난해부터 조금씩 결혼하고 싶은 기색을 보이더니 올해 들어서는 아예 대놓고 어필하고있다. 하지만 나는 결혼할 마음이 없다. 내 나이 서른둘, 결혼한 친구도 많고 그게 어색하지도 않을 나이지만 ‘굳이 결혼을? 왜?’라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혼자 살기 좋은 오피스텔이 있고 심심하지 않게 함께 보낼 단짝 남자 친구가 있고 몇 달에 한 번 모이는 여자 친구들이 있다. 결혼한 친구들이 불행해 보이는 건 아니지만 지금의 평화와 행복을 부러 깨뜨리고 싶지가 않다. B는 결혼도 생각하지 않는 내가 답답했는지 얼마 전 내게 잔소리를 늘어놓았다. 최근에 차를 바꿨는데 돈을 펑펑 쓰다가 우리 결혼 자금은 언제 모으냐는 것이 요지였다. “나 결혼 안 할 건데?”라는 대답에 “아직도 그 소리야? 이제 네 나이도 서른둘인데 철 좀 들어라” B가 말했다. B는 결혼 생각 없다는 내 말은 신경도 쓰지 않고 몇 년 전부터 혼자 결혼 자금을 저축하고 있다. 그러곤 자기 친구들이 사귀던 여자와 올해 거의 결혼을 할 것 같다고 했다.  늘 같은 레퍼토리라 익숙하게 흘려 듣는다. B가 결혼하기 싫다는 나의 말을 흘려들은 것처럼. 하지만 언제까지 서로의 인생에서 중요한 계획을 모른 척하고 지낼 수 있을지 자신이 없다. S( 약사, 여, 32세)

너는 좋겠다…

사귄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C는 불쑥 자신의 불우한 가정 환경에 대해 털어놨다. 엄마, 아빠가 닭살 돋게 사랑하는 모습만 보고 자란 나는 당황스러웠지만 한편으로는 이렇게 힘들게 살아왔구나, 내가 그만큼 사랑해줘야겠다 하는 마음이 들었다. 하지만 그 환경 때문인지 C는 인간관계에서 사람들이 자신을 무시하는 것 같다는 말을 자주 했다. 나는 다 필요 없고 너만 있으면 된다는 말과 함께. 그럴 때마다 다독이는 것 말곤 할 말이 없었다. 오빠는 사랑받을 만한 사람이니까 그렇게 비관적으로 생각하지 말라고. 둘이 같이 있을때 내 휴대폰으로 다른 사람에게 연락이라도 오면 ‘너는 좋겠다, 사람들이 널 좋아한다, 부럽다’ 하는 식의 말을 늘어놓기도 했다. 그게 아닌데. 점점 부담스러워지기 시작했다. 옆에서 보니 C는 자신에게 잘해주는 사람이 생기면 그가 떠 날 새라 자신의 본모습을 감추며 어떻게든 전부 맞추려고 했고 그 사람이 돌아서면 나에게 달려와 죽일 듯이 그 사람에 대해 안 좋게 이야기했다. 들어보면 C가 잘못한 적도 있고 상대방이 잘못한 적도 있는데 (모든 관계가 그렇듯이) 행여 내가 상대방 편에서 공감하는 모습이라도 보이면 ‘너는항상 내 편을 들어줘야지, 왜 다른 사람 편을 드냐’며 화살이 내게 날아왔다. C를 만날수록 나는 점점 안색이 나빠졌다. 친구들이 어디 아프냐고 물어볼 정도였다. 끝도 없는 신세한탄을 들어주기도, 무조건 용기를 주는 데도 지쳤다. 결국 나는 C와 헤어졌다. 자신의 삶을 잘 꾸릴 줄 아는 사람이 연애도 잘하는 거더라. B( 대학원생, 남, 27세)

연관 검색어
, , , ,

가슴 떨리는 영화들

알라딘

가난한 젊은이가 요술 램프를 갖게 된 후 ‘쟈스민’이라는 이름의 공주를 만나 양탄자를 타고 푸른 밤하늘을 나는 것만큼 황홀한 이야기가 있을까? ‘디즈니 만화 동산’ 이후기억 속에서 흐릿했던 <알라딘>이 실사 영화로 다시 찾아온다. 예고편만 봐도 압도적인 음악과 영상은 5월, 두 눈에 가득 담을 수 있다.

노팅 힐

‘로맨틱 맛집’ <노팅 힐>이 재개봉을 앞두고 있다. 톱스타 ‘애나 스콧’과 노팅힐에서 작은 서점을 운영하는 평범한 남자 ‘윌리엄 태커’의 사랑 이야기는 왜 이리 볼 때마다 마음이 간지러울까. 세기말, 마지막 낭만이 묻은 줄리아 로버츠의 패션도 눈을 즐겁게 하는 요소 중 하나. 4월 17일 개봉.

데드 돈 다이

‘짐 자무쉬’가 연출하는 ‘좀비’영화. 빌 머레이, 아담 드라이버, 틸다 스윈튼, 클로에 셰비니 등이 출연한다. 여느 좀비 영화와 같이 조용한 마을에 갑자기 좀비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일인데 감독 특유의 스타일리쉬한 미쟝센과 보기 드문 매력적인 캐릭터들은 마니아들의 가슴을 뛰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6월 14일 북미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