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한 매력의 컬러 마스카라

마스카라 마스카라추천 신상마스카라 컬러마스카라

Be Colorful

빨강, 노랑, 파랑, 주황까지! 색에 관대한 계절, 봄을 위한 컬러 마스카라의 무한 베리에이션.

1 베네피트 데아 리얼 컬러 마스카라. #블루, 8.5g, 3만3천원대. 특별히 고안한 실리콘처럼 유연한 재질과 압도적인 사이즈의 ‘엑스트라플렉스 브러시’가 속눈썹을 뭉치지 않고 풍성하게 연출해준다. 눈매가 한결 시원해 보이는 밝은 블루 컬러.

2 RMK W컬러 마스카라. #02 브라운 & 오렌지, 6g, 4만2천원. 볼륨 & 렝스닝 효과가 있는 윗눈썹용 브라운 컬러와 작고 섬세한 아랫눈썹용 오렌지 컬러로 구성된 듀얼 마스카라.

3 바닐라코 아이크러쉬 컬러 무드 마스카라. # 02 핑크 팜팜그린. 5g, 1만4천원. 이번 시즌 핫 트렌드인 형광기 도는 네온 그린 컬러의 마스카라. 눈에 보이는 그대로 발색해 단독으로 사용해도, 블랙 마스카라 위에 덧발라도좋다.

4 어반 디케이 더블팀 스페셜 이펙트 컬러 마스카라. #다임 & 골드마인, 4ml×2, 2만9천원. 양쪽에 화려한 골드와 실버 컬러의 톱코트용 글리터 마스카라가 들어 있다. 파티나 페스티벌 룩의 포인트로도, 평소 블랙 마스카라와 레이어링하기에도 그만이다.

5 시세이도 컨트롤드카오스 마스카라잉크. #04 에메랄드 에너지, 11.5ml, 3만9천원대. 섬세한 꽃잎 모양 파이버가 들어 있는 볼륨 & 롱래시 마스카라. 조명에 따라 오묘한 느낌을 자아내는 신비로운 청록색.

6 헤라 리치 컬리 마스카라. #45 빈티지 레드, 6g, 3만5천원대. 패션 브랜드 오주르 르주르와 콜라보레이션해 완성한 ‘빈티지 펑크’ 룩 컬렉션의 하나. 톤 다운된 레드 컬러가 신비롭고 묘한 매력을 더해준다.

7 3CE 워터프루프 메가 볼륨 마스카라. #브라운, 7.5g, 2만원. 청순하면서도 그윽한 눈매로 연출해주는 레드 브라운 컬러. 깔끔하게 발리며 눈썹이 처지거나 가루가 날리지 않고 확실하게 픽스된다.

8 정샘물 리파이닝 라이너 & 마스카라. #글리터 화이트, 7.5ml, 2만2천원. 가늘고 뾰족한 끝부분으로 아이라인을 그리거나 블랙 마스카라를 바른 눈썹 위에 톱코트처럼 덧발라 포인트를 줄 때 유용한 실버 펄 마스카라

 

새롭고 강렬한 NEW 립

립 신상립 립추천

Be Addicted

강렬하고 대담한 매트 레드부터 통통 튀는 샤이니 핑크까지 봄에 만나는 립 신제품.

1 끌레드뽀 보떼 리파인드 립 루미나이저. #6 로즈 드래저, 1.6g, 6만원대. 립밤처럼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한 로즈 컬러. 매끈하게 발리고 입술을 부드럽고 촉촉하게 감싸준다. 맑고 투명한 펄감이 감돈다.

2 디올 어딕트 립 타투. #541 내추럴 시에나, 6ml, 4만3천원. 타투처럼 입술에 선명하게 새겨지는 군더더기 없는 벽돌색. 촉촉한 리퀴드 제형이라 쉽게 발리고 빠르게 마르며 적당한 윤기와 함께 선명하게 발색한다.

3 에스티 로더 퓨어 컬러 엔비 페인트-온 리퀴드 립 컬러. #112 누드 티즈, 7ml, 4만1천원. 한정 출시되는 ‘오 나뛰렐!’ 컬렉션 중 하나. 크리미하면서도 가볍게 발리고, 한 번만 터치해도 립 페인트를 바른 듯 선명한 매트 누드 립을 완성할 수 있다.

4 데코르테 2019 서머 메이크업 컬렉션 틴트 립 글로스. #RO630, 6g, 3만2천원. 찬물에서 방금 꺼낸 잘 익은 싱싱한 체리가 연상되는 워터리 핑크 컬러. 유리알처럼 투명한 광택이 입술에 볼륨감을 더하고 대담한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5 입생로랑 따뚜아쥬 꾸뛰르 인데이저 미 레드 컬렉션. #32 필 미 스릴링, 6ml, 4만5천원대. 5월부터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만날 수 있는 새로운 레드. 웜 톤, 쿨 톤 할 것 없이 동양인의 노란 피부와 잘 어울리는 깊고 도발적인 빨간색으로, 촉촉하게 발리고 매트하게 마무리된다.

6 어딕션 2019 서머 컬렉션 립글로스 퓨어. #24 메탈릭 키스, 5.5g, 3만원. 정열의 나라 스페인을 대표하는 오페라 <카르멘>에서 받은 영감을 색으로 구현했다. 태양의 축복을 받은 듯 환상적으로 빛나는 펄감과 은은한 핑크 컬러가 특징. 어둡거나 태닝한 피부에도 잘 어울린다.

하늘 아래 같은 레드는 없다!

파운데이션조차 바르지 않은 피부, 맨 입술, 마스카라를 바르지 않고 뷰러로 볼륨감만 살린 속눈썹. 백스테이지 뷰티 트렌드가 이렇듯 나날이 미니멀하게 변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시선을 사로잡는 새빨간 레드 립 트렌드는 마치 절대 권력을 지닌 양 계속 이어질 듯 하다. 이번 시즌엔 토마토 레드, 체리 레드, 버건디 레드 등 다양한 톤의 레드가 보송보송한 매트 제형과 생기를 더하는 글로시 제형으로 각각 선보이며 어떤 레드도 환영받을 전망이다.

마치 세련된 도시 여자를 표현한 듯 말간 피부에 레드 립만으로 포인트를 준 지방시 쇼. 자연스러운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컬러가 없는 밤 타입 제품을 눈두덩에 발라 광택감만 살리고 마스카라를 속눈썹 뿌리에 살짝 바른 후 잘 익은 토마토를 연상시키는 토마토 레드 컬러를 입술 가득 채워 발랐다. “따뜻하면서도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제격이죠.” 지방시 쇼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래스의 말이다. 그녀가 맡은 에스카다 쇼 역시 모델 본연의피부를 최대한 살린 깨끗한 피부에 그와 대조되는 짙은 체리 레드 립으로 클래식 메이크업의 정수를 보여주었다. 그런가 하면 돌체 앤 가바나 쇼에서는 짙은 눈썹과 블랙 아이라이너로 강조한 캐츠아이에 브라운이 가미된 버건디 레드 립을 더해 관능적인 레드 립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이번 시즌엔 광택 있는 레드 립은 촌스럽다는 생각을 잠시 버려도 좋다. 나임 칸 쇼에서는 광대뼈가 갸름해 보이게 컨투어링 효과를 준 후 글로시한 레드 립스틱을 입술에 꽉 채워 발라 관능적인 이브닝 룩을 완성하는가 하면, 라이언 로 쇼에서는 눈매에 깊이감을 더하는 음영 효과를 준 후 글로시한 제형의 짙은 레드 립스틱을 발라 생기 넘치는 레드 립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바비 브라운은 “고전적인 붉은 입술처럼 자신감과 매력을 말하는 것은 없다”라고 말한다. 레드 립이라면 어떠한 제형도, 어떠한 톤도 상관없는 이번 시즌은 레드 립을 즐기기에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1 톰 포드 뷰티 립 라커 럭스. #인티미데이트, 6ml, 6만6천원. 2 지방시 뷰티 앙크레 앵터딧. #솔라 스태인, 7.5ml, 4만6천원. 3 디어달리아 파라다이스 모이스처 베일 립 글레이즈. #카니발, 6.5ml, 2만6천원. 4 메이크업포에버 아티스트 루즈 잉크. #401, 4.5ml, 3만1천원대. 5 샤넬 루쥬 코코 플래쉬. #68 얼팀, 3g, 4만4천원. 6 에스티 로더 퓨어 컬러 디자이너 립스틱. #305 돈 스탑, 3.1g, 4만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