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 리얼 후기 #워터에센스

워터에센스 에센스추천 에센스 기초제품 데토르테 디올 에스티로더 빌리프 숨

환절기를 위한 필수템

1디올 라 마이크로-로션 드 로즈  장미에서 추출한 오일을 마이크로 단위로 작게 쪼개 넣었다. 바르는 순간 기분 좋은 쿨링감이 느껴지며, 텁텁한 느낌 없이 아주 가볍고 그러면서도 한없이 고급스러운 윤기를 주는 것이 특징이다.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하는 효과도 탁월해 환절기에 쓰기에 특히 좋을 듯하다. 50ml, 14만5천원.

흡수력 최강자

2 데코르테 리포솜 트리트먼트 리퀴드 리포솜 기술의 결정체. 써본 워터 에센스 가운데 가장 기본에 충실한 제품으로 수분 공급과 피부결 정돈, 부스팅 기능을 두루두루 잘해낸다. 한 통쯤 가지고 있으면 토너나 미스트, 혹은 화장솜에 듬뿍 적셔 마스크로도 쓸 수 있어 아주 요긴한 제품. 170ml, 12만5천원.

수부지 피부라면 강추!

3 끌레드뽀 보떼 에센셜 리파이닝 에센스 흔들어 사용하는 액상 타입으로 토너 직후가 아니라 다른 에센스들을 바른 후 에센스 마지막 단계에서 바르는 것이 특징이다. 미세먼지나 건조한 공기 등 외부 환경 때문에 무너진 피부 밸런스를 되찾는 데 특히 탁월하며 수분을 빠르게 공급하는 동시에 묵은 각질과 피지까지 조절해준다. 170ml, 11만원.

갈증 해소엔 코코넛 워터!

4 필로소피 퓨리티 메이드 심플 하이드라 에센스 ‘나무에서 나는 우유’라고 불릴 만큼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한 코코넛 워터가 주요 성분. 일명 ‘콧물 제형’의 쫀득한 에센스로 바르는 순간 촉촉하게 스며들어 피부의 물길이 확 열리는 기분이 든다. 수분 크림을 아무리 발라도 겉돌기만 하는 극건성 피부의 첫 단계 에센스로 추천. 30ml, 3만8천원대.

수분 충전과 진정을 동시에!

5 에스티 로더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 액티베이팅 트리트먼트 로션 프레시 벚꽃 에디션 한 잎 한 잎 손으로 딴 벚꽃을 일본의 전통 사케 제조법으로 발효해 넣었다. 발효 에센스 특유의 편안한 사용감을 갖춘 물처럼 가볍고 상쾌한 에센스-인-로션. 피부가 달아오르거나 예민해졌을 때 팩처럼 쓰거나 여러 번 덧바르면 금세 진정된다. 150ml, 14만원대.

각질 부자를 위한 갓띵작

6 빌리프 더 트루 팅쳐 오브 카모마일 고대로부터 전해 내려온 허브 농축액 제조법인 팅크처(tincture)를 통해 유기농 캐모마일의 진정 효능을 그대로 담았다. 풍부한 허브 향이 나며, 물처럼 묽은 제형이지만 바르면 피부가 확실히 쫀득해지는 기분. 부슬부슬한 각질을 잠재우는 데도 그만이다. 75ml, 4만5천원.

럭셔리하지만 심플하게

7 숨37° 로시크숨마 엘릭서 에센스 시크리타 숨37°의 워터 에센스는 워낙 유명하지만, 이건 무려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온몸에 휘감고 출시된 ‘절정의 빛 에디션’이다. 발효 에센스 특유의 고릿한 향이 나는데, 인공적이지 않아 오히려 심신이 편안해지는 기분. 안티에이징 에센스지만 가벼운 워터 타입이라 지성 피부에 쓰기에도 부담스럽지 않다. 111ml, 15만원.

피부가 마시는 오미자차 한 잔!

8 시오리스 어 카밍 데이 지난해 9월에 갓 수확한 신선하고 깨끗한 국내산 유기농 오미자를 넣어 만든 앰풀 에센스. 그 때문인지 향료가 들어 있지 않은데도 오미자 향이 은은하게 난다. 전성분 EWG 그린 등급에 약산성 포뮬러라 피부가 극도로 예민할 때도 안심하고 바를 수 있을 듯. 35ml, 2만6천원.

극한 피부를 위한 수분 에센스

9 헉슬리 에센스 그랩 워터 극한 사막에서도 살아남는 불멸의 아이콘, 선인장과 자작나무, 대나무에서 추출한 수액을 물 대신 사용했다. 토너
후 피부에 바르고 손바닥으로 지그시 눌러주면 피부 속까지 수분을 꽉 채워 붙잡아주는 기분. 끈적이거나 갑갑한 느낌 없이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된다. 30ml, 4만3천원.

유수분의 완벽한 조화

10 에스쁘아 프리페이스 워터 세럼 수분 94%, 오일층 6%로 이루어져 있어 두 층이 잘 섞이도록 가볍게 흔들어서 써야 한다. 피부에 바르면 막 샤워를 마치고 나온 듯 피부 속까지 촉촉한 수분감이 꽉 채워지는데, 반대로 피부 표면은 오일을 바른 듯 반질반질해 신기하다. 50ml, 2만5천원.

글리터 메이크업 #LIP

GLITTERING SMILE

파운데이션으로 피부 톤을 자연스럽게 정돈하고 눈썹과 비슷한 색 섀도로 눈썹을 쓸 어주듯 그린다. 속눈썹은 뷰러로 올리고 위 아래 속눈썹에 마스카라를 발라 또렷한 눈매를 연출한다. 입술은 립 컨실러로 입술 외곽을 깔끔하게 정돈하고, 핑크 컬러 피그먼트를 균일하게 얹은 다음 얇은 브러시에 소량의 립밤을 묻혀 입술 선을 따라 바른다. 립밤 위에 다양한 크기의 글리터를 얹고 섀도처럼 입자가 미세한 글리터를 아랫입술 중앙에 덧발라 마무리하면 볼륨감이 살아 있는 립 글리터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GLITTERING SMILE 파운데이션으로 피부 톤을 자연스럽게 정 돈하고 눈썹과 비슷한 색 섀도로 눈썹을 쓸 어주듯 그린다. 속눈썹은 뷰러로 올리고 위 아래 속눈썹에 마스카라를 발라 또렷한 눈 매를 연출한다. 입술은 립 컨실러로 입술 외 곽을 깔끔하게 정돈하고, 핑크 컬러 피그먼 트를 균일하게 얹은 다음 얇은 브러시에 소 량의 립밤을 묻혀 입술 선을 따라 바른다. 립밤 위에 다양한 크기의 글리터를 얹고 섀 도처럼 입자가 미세한 글리터를 아랫입술 도처럼 입자가 미세한 글리터를 아랫입술 중앙에 덧발라 마무리하면 볼륨감이 살아 중앙에 덧발라 마무리하면 볼륨감이 살아 있는 립 글리터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1 톰 포드 뷰티 립 글로스 익스트림. #아이스 릭커, 6ml, 6 만 6 천원.
2 샹테카이 립 크리스탈. #토르말린, 4g, 7 만 1 천원.
3 16브랜드 16 캔디 락 펄 파우더. #블라썸 캔디, 1.8g, 4천원.

핸드백 속 필수품 자외선 차단제

자외선 차단제를 2~3시간마다 덧발라야 하는 건 상식. 번거로운 이 과정을 쉽고 간편하게 끝낼 수 있도록 고안한 스틱형 자외선 차단제는 이제 핸드백 속 필수품이다.

1 닥터 벨머 UV 무기자차 선스틱 SPF50+/PA+++. 20g, 2만원. 햇빛을 물리적으로 반사하는 100% UV 미네랄 필터가 순하게 지켜주는 저자극 선 스틱. 진정과 손상 케어에도 도움을 준다.

2 AHC 내추럴 퍼펙션 더블 쉴드 선 스틱 SPF50+/PA++++. 22g, 4만3천원. 미백과 주름 개선 인증을 받은 3중 기능성 선블록. 자연 유래 성분을 함유해 어린아이와 피부가 민감한 사람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마일드한 선 스틱.

3 에뛰드하우스 UV 더블 컷 투명 선 스틱 SPF50+/PA++++. 19g, 1만5천원. 투명한 텍스처로 백탁 현상 없이 매끈하게 피부에 밀착하는 선 스틱. 무더운 날씨에도 하루 종일 보송하고 산뜻한 피부로 지켜준다.

4 시세이도 클리어 스틱 UV 프로텍터 SPF50+/PA++++. 15g, 2만9천원대. 끈적이지 않고 투명하게 스며드는 제품으로 방수 효과가 탁월해 아웃도어 스포츠를 즐길 때도 제격이다. 메이크업한 상태에서 덧발라도 뭉치지 않고 고르게 발린다.

5 쏘내추럴 센텔 플러스 톤업 선 스틱 SPF50+/PA++++. 21g, 2만3천원. 울긋불긋한 피부를 한 단계 밝혀 화사하게 해주는 민감성 피부 전용 무기 자외선 차단 선 스틱. 끈적이지 않고 보송하게 마무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