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만나는 LED 마스크 ②

마스크 LED마스크 더레드립 테디코리아 코스메티

1 테디코리아 비에이 샤인 더마 LED 마스크 180

비에이 샤인 더마 LED 마스크는 비교적 높지 않은 가격대에 성능이 뛰어나기로 잘 알려진 제품이다. LED 램프가 1백80개로 다른 제품보다 많은 편이라 사용 전부터 궁금했다. 상자를 열어보니 헤어밴드와 귀에 거는 형태로 변경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함께 동봉되어 있어 편한 스타일로 선택해 사용할 수 있었다. 누워서 사용한다면 헤어밴드 스타일을, 움직이면서 사용한다면 귀에 거는 스타일을 추천한다. 3일 정도 수분 크림을 듬뿍 바르고 사용해보니 팔자주름이나 눈가 등의 건조한 부분이 눈에 띄게 개선되었다. 눈 쪽이 뚫려 있는 형태라 케어하는 동안 일상생활이 가능해 편리했는데, 눈 주변이 고무 패킹으로 마무리되어 있어 눈 보호까지 세심하게 신경 쓴 점이 느껴졌다. 사용한 지 며칠 만에 달라지는 피부를 직접 느껴보니 앞으로도 부지런함을 발휘해 꾸준히 사용해야 할 것 같다. 가격은 24만9천원. 안서연 <마리끌레르> 디지털 뷰티 에디터

2 더레드립 더마 LED 마스크6

평소 얼굴에 무언가를 올려놓는 게 답답해서 마스크팩이나 시트 마스크도 잘 하지 않는 편. 얼굴 전체를 덮는 마스크라기에 사용하기도 전부터 걱정이 앞섰다. 그런데 이 제품은 눈과 코, 입이 뚫려 있어 다른 LED 마스크에 비해 답답한 느낌이 훨씬 덜했다. 벨크로 테이프 헤어밴드 타입이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누워서 사용할 수도 있고, 시야가 확보돼서 사용하는 동안 스마트폰이나 TV를 볼 수 있어 지루하지 않다. 표피에서 피하지방층까지 여섯 가지 파장을 이용하고 LED 램프가 4백32개에 달할 뿐 아니라 목까지 관리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표피에서 피하지방층까지 깊게 조사하는 집중 케어 모드, 표피와 진피에 광범위하게 조사하는 광범위 케어, 두 가지 케어를 하나로 합친 토탈 케어의 3가지 모드 가운데 버튼 하나로 원하는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시간도 5분 단위로 설정할 수 있어 편리했다. 첫날에는 워터 에센스만 바르고 20분간 토탈 케어를 받은 후 보습 크림을 따로 바르지 않고 잤는데도 다음 날 피부가 땅기지 않고 부드러웠다. 이틀 연속 사용하자 오후가 되면 깊게 파이던 팔자주름이 눈에 띄게 옅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피부에 열감이나 트러블 같은 부작용도 없고, 무엇보다 착용하고 누워만 있으면 되니 자꾸 손이 갈 것 같다. 가격은 67만9천원. 조은선 <마리끌레르> 뷰티 디렉터

3 코스메티 DRN 3컬러 LED 마스크

새틴 소재 파우치에 들어 있어 얼핏 예쁜 패션 액세서리가 아닌가 하는 마음으로 상자를 열었다. 체험해본 LED 마스크 중에서는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얇은 두께의 투명 플라스틱 소재로 이루어져 무게도 가볍고 시야가 확보되어 사용하는 동안 답답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안경처럼 코 받침도 내장되어 있어 양쪽 다리를 귀에 걸고 착용하면 흘러내리지 않는 것도 장점. DRN LED 마스크만의 특징은 레드, 블루, 오렌지 세 가지 컬러의 광원을 뿜어낸다는 것. 레드 컬러 파장은 미세 주름 개선 및 탄력 증진을 맡고, 블루 컬러 파장은 넓어진 모공을 축소하고 외부 자극에 의해 달아오른 피부를 다독인다. 오렌지 파장은 안색 개선에 도움을 줘 피부 톤을 한층 화사하게 가꾼다. 잦은 야근과 수면 부족으로 인해 칙칙한 안색이 고민이라 이틀 연속 오렌지 컬러 파장을 사용했다. 사용 직후에는 느껴지지 않았지만 다음 날 아침이 되니 안색이 조금 맑아진 느낌이 들었다. 다만 플라스틱에 LED가 반사되어 눈이 예민한 사람이라면 사용하는 동안 눈을 감고 있기를 권한다. 가격은 15만원. 김보나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성년의 날을 위한 신상 향수

평생 한 번뿐인 성년의 날
장미 스무송이와 함께 받고싶은
신상 향수 여덟가지를 소개한다.

구찌 길티 뿌르 옴므 오 드 뚜왈렛. 90ml, 13만2천원 & 뿌르 팜므 오 드 퍼퓸. 90ml, 17만5천원.

패출리 향과 시더우드 향이
강렬하게 퍼지는 남성향수 길티 뿌르 옴므
오리엔탈 플로럴 향과 베르가못, 핑크 페퍼 향이
부드럽게 느껴지는 여성향수 길티 뿌르 팜므.
두 향이 조화를 이뤄 커플 향수로도 제격이다.

 

딥티크 오 드 민떼 오 드 퍼퓸. 75ml, 21만원

그리스신화 민테 님프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은 향수.
페퍼민트에서 추출한 민트 에센스를 주축으로한
상쾌하고 개성있는 느낌의 향이다.

아쿠아 디 파르마 시프레소 디 토스카나. 75ml, 15만원.

오렌지 향과 소나무, 머스크의 향기가 어우러져
자연의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향.
지중해의 따사로운 햇살과
한가로운 해변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헤라 블랙 오 드 퍼퓸. 50ml, 8만5천원대.

성년의 날을 맞은 남자를 위한 아이템.
베르가못과 우디 머스크 향이 시원하면서도 은은하게 풍겨
시크한 도시 남성의 스타일링을 완성한다.

티파니앤코 티파니 시어 오 드 뚜왈렛. 75ml, 15만2천원

블랙 커런트와 그린 만다린,
일랑일랑 향이 조화를 이루는 향수.
티파티의 시그니처인 티파니 블루 상자에 담겨
마음이 두근두근해지는 선물로 제격이다.

쇼파드 해피쇼파드 비가라디아. 100ml, 17만5천원.

해피쇼파드 시리즈의 세번째 향으로
오렌지 블로썸 향을 메인으로 한 상큼하고 긍정적인 향수.
쇼파드 다이아몬드를 닮은 보틀이 매력적이다.

까스텔바작 뷰티풀 데이 오리지널. 90ml 11만7천원.

그린 아몬드와 비터오렌지의 프레시한 향을 시작으로
은방울꽃, 오렌지 향의 플로럴한 향을 지나
머스크 계열의 파우더리한 향으로 마무리되는 다채롭고 활기찬 향.

랑방 걸 인 카프리 오 드 뚜왈렛. 50ml, 6만9천원, 90ml, 9만9천원.

머스크 칵테일과 레몬 오일의 상쾌한 향과
베르가못의 부드러운 향이 어우러져 청량한 느낌을 주는 향수.
카프리 섬에서 휴일을 보내는 듯한 기분이 드는 향이다.

 

처음 만나는 LED 마스크 ①

LED마스크 뉴트로지나 엘리닉 LG프라엘

1 엘리닉 인텐시브 LED 마스크 프리미엄

스타워즈 시리즈에 나올 법한 독특한 모양의 마스크가 인상적이다. 얼굴부터 두피까지 함께 관리할 수 있는 제품이다 보니 다른 LED 마스크보다는 무게감이 있는 편. 때문에 착용한 채 눕기에는 무리가 있어 소파에 앉아서 사용했다. 눈 부분이 투명한플라스틱으로 되어 있고, 입 부분에 구멍이 뚫려 있는데 눈 부분이 뚫려 있는 마스크에 비해서는 시야 확보가 어려워 사용하는 동안 눈을 감고 휴식을 취했다. LED 램프의 수가 4백80개이고 빛이밖으로 새는 것을 차단하도록 디자인되어 있어 하루 10분만 사용해도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첫째날은 보습 앰풀을 바르고 사용했는데 다음 날 피부결이 조밀해진 느낌이 들었다. 둘째 날은 두피에 두피 전용 세럼을 바르고 착용했는데 세럼이 두피 깊숙이 흡수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발랐을 때보다 두피가 상쾌해진 기분이었다. 무게감이 있고 누워서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은 있지만 10분 투자로 얼굴뿐 아니라 두피까지 케어할 수 있어 만족스러웠다. 가격은 151만7천1백원. 조은선 <마리끌레르> 뷰티 디렉터

2 뉴트로지나Ⓡ 파인 페어니스™ LED 라이트 마스크

무엇보다 가벼워서 휴대성이 뛰어난 점에 큰 점수를 줬다. 다른 브랜드에서 나온 제품들은 선이 없다 뿐이지 전용 캐리어가 나올 정도로 무게가 나가 가지고 다니기 어려운데, 뉴트로지나의 파인 페어니스 라이트 마스크는 얇은 플라스틱 소재라 여행 갈 때 챙겨도 부담이 없다. 다른 제품들과 외형적으로 큰 차이는 없으나 눈 부분이 막혀 있다는 점이 다르다. 마스크를 하는 동안 TV를 보거나 휴대폰을 들여다볼 순 없지만 10분동안 완전히 케어에만 집중할 수 있어 오히려 좋았다. 마스크팩을 부착하고 사용해보았는데, 마스크팩 성분의 흡수율을 크게 높여준 덕에 마감 기간 동안 예민해진 피부가 진정되고 피부결이 한결 매끈해진 느낌이었다. 오늘 야근 중에도 사무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잠시 잠을 청해봐야겠다 가격은 30회 사용, 8만9천원.
안서연 <마리끌레르> 디지털 뷰티 에디터

3 LG 프라엘 더마 LED 마스크

LED 마스크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제품 중 하나다. 사용 전, 어떤 LED 불빛이 나오는지 궁금한 마음에 전원 버튼을 눌렀으나 작동하지 않았다. 고장인가 생각했지만 이내 마스크를 착용해보니 착용 감지 센서가 내장돼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해야만 기기가 작동한다는 점에서 더 믿음이 갔다. 사용하는 동안 리모컨을 누르면 남은 시간을 안내해주는 점도 좋다. 총 1백20개의 LED가 이마, 양 볼, 코 주변과 같이 다른 부위에 비해 탄력도가 현저히 떨어지는 부위를 중심으로 일명 ‘동안 좌표’에 따라 빛이 분사돼 특히 고민하던 눈가의 탄력이 높아진 듯하다. 9분 동안 관리 후 눈에 띄게 주름이 개선된 것은 아니지만 유효 성분이 피부 깊숙이 흡수된 때문인지 촉촉한 광채가 느껴졌다. 높은 가격대가 구매를 망설이게 만드는 유일한 요인이 아닐까 싶다. 가격은 79만9천원. 김보나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