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엔 파데, 아니면 쿠션?

 

집에서 나올 땐 더웠다 집에 갈 땐 추워지는 날씨 탓에
도무지 어느 장단에 맞춰 춤을 춰야 할지 모르겠는
그대 이름은 초여름

아침 다르고 저녁 달라지는 요즘
하루 종일 변함없이 완벽한 페이스 메이크업을 위해서는
뭘 사용하는 게 좋을까?

 

 

아침엔 파데

출근, 등교 전엔 리퀴드 파운데이션으로 꼼꼼히
피부 바탕을 깔자.

 

에스티로더 더블웨어 파운데이션. 30ml, 6만9천원.

인생 파운데이션으로 손꼽히는
커버력, 지속력 최강 파운데이션.
매끈한 피부를 오랜시간동안 무너지지않도록 유지시켜준다.

바닐라코 커버리셔스 파워 핏 파운데이션 SPF 45, PA++. 30ml, 3만2천원

자외선차단과 커버에 더해
지속력과 밀착력까지 잡은 파운데이션으로
36시간동안 완벽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점심엔 쿠션

점심먹고 난 후 거울보며 쿠션으로 톡톡
스트레스로 빼앗긴 수분에 더해
커버력까지 갖춘 쿠션으로 리터칭



헤라 블랙쿠션 SPF34, PA++. 15gx2, 5만5천원.

컨실러가 필요 없는 쿠션으로 불리는 헤라 블랙 쿠션.
끈적이지 않고 얇고 촘촘하게 밀착된다.
바르고 난 뒤에 파우더를 바른 듯 보송한 세미 매트 피니쉬로 마무리되어
더운 여름철에 제격이다.

 

헉슬리 커버 쿠션 오운 애티튜드 SPF23 PA++, 12g, 4만5천원.

기존 헉슬리의 모이스트 쿠션에 커버력을 강화해 새로 출시된 커버 쿠션.
선인장 시드 오일이 함유되어 있어
커버력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쉽게 무너지지 않고 촉촉함이 오래 유지된다.
헉슬리의 시그니처 선인장 향을 매번 느낄 수 있는 것 역시 장점이다.

 

저녁엔 스틱파데

퇴근 전, 약속시간 전 스틱 파운데이션으로 슥슥 그어 블렌딩해
빈틈없이 완벽한 피부 완성

조성아 뷰티 슈퍼 핏 커버 파운데이션 2X. 12g, 3만8천원.

홈쇼핑에서 매진 행렬을 기록하고 인기 검색어까지 장악한 장본인.
스틱 부분으로 슥슥 그어준 후 하단의 커브형 브러시로
얼굴 굴곡에 맞춰 블렌딩하면 된다.

 

루나 코어핏 파운데이션. 11g, 3만8천원.

스틱 하나에 커버와 톤업, 보습까지 모두 갖춘 스마트한 아이템.
다크닝이 없어 화사한 피부를 유지시켜준다.
밀착력이 뛰어나 두껍게 발리거나 뻑뻑하지 않고 피부를 완벽하게 커버한다.

립틴트, 이거 써봤어?

입술 각질 부자인 에디터는
매일매일 립 스크럽을 해도
립스틱만 바르면 입술 각질이 폭발하는 안타까운 운명을 타고났다.

그래서 립스틱보다 선호하는 건 립 틴트.
어떠한 립 컨디션에도 고르게 발려
균일한 컬러를 입혀주기 때문인데,

그중에서도 요즘 꽂힌 립 틴트들을 소개하려고 한다.
실제로 요즘 데일리 아이템으로 바르고 있는 것들이니
믿고 봐도 좋다.

 

매트 타입 틴트

비바이바닐라 벨벳 블러드 립. #버닝오렌지필터, 5g, 1만8천원.

요즘 파우치에 항상 넣고 다니는 매트 립 틴트.
블러 필터 효과가 있어
바른 직후 표면이 파우더리하게 마무리되어
입술 안쪽에만 바르고 손가락으로 몇 번 문질러주면
스머지립이 뚝딱 연출된다.

 

레어카인드 오버스머지 립틴트. #코랄해빗, 4g, 1만8천원.

입술에 포인트를 주고 싶을 날 바르면 제격이다.
입술 라인 살짝 넘어서까지 꽉 채워 발라주면
통통하고 매력적인 풀 립 메이크업이,
입술 라인 안쪽만 바른 후 문질러주면
그라데이션 립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지방시 뷰티 앙크레 앵터딧. #06, 7.5ml, 4만5천원

강렬한 립 메이크업을 완성하고 싶은날 바르기 좋은 틴트.
립스틱의 발색력과 틴트의 지속력이 합쳐진 제품으로
입술에 물들어 착색된다기보다는
보이는 그대로 발색되어
입술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

 

 

글로시 타입 틴트

나스 오일 인퓨즈드 립 틴트 오르가즘. 5.7ml, 3만7천원.

매년 나스가 선보이는 오르가즘 컬렉션에서
처음 틴트 형태로 선보이는 제품.
강력한 펄감이 느껴지는 유리알 광택의 립 틴트다.
오일 베이스라 매끄럽게 발려서 입술에 코팅한 듯 광택감을 준다.

한스킨 글램 물온 립 틴트 시럽. 4.5g, 1만6천원.

글로스가 가진 투명한 광택과 틴트의 지속력을 갖춘 착붙템.
바르고 조금만 지나면 표면이 쫀쫀하게 픽싱 되어
입술을 탱글탱글하게 만들어준다.
입술 필러를 대체할만한 신기한 아이템.

 

입생로랑 뷰티 베르니 아 레브르 바이닐 크림. #424, 5.5ml, 4만4천원.

입생로랑에서 이번 시즌 선보이는 한정판 레드립 컬렉션, 인데인저 미 레드 컬렉션 중
유리알 광택 입술을 연출할 수 있는
글로시한 타입의 브릭레드 컬러.
바르기 편리한 형태의 립브러쉬로
풀립부터 그라데이션 립까지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에디터 리얼 후기 #워터에센스

워터에센스 에센스추천 에센스 기초제품 데토르테 디올 에스티로더 빌리프 숨

환절기를 위한 필수템

1디올 라 마이크로-로션 드 로즈  장미에서 추출한 오일을 마이크로 단위로 작게 쪼개 넣었다. 바르는 순간 기분 좋은 쿨링감이 느껴지며, 텁텁한 느낌 없이 아주 가볍고 그러면서도 한없이 고급스러운 윤기를 주는 것이 특징이다.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하는 효과도 탁월해 환절기에 쓰기에 특히 좋을 듯하다. 50ml, 14만5천원.

흡수력 최강자

2 데코르테 리포솜 트리트먼트 리퀴드 리포솜 기술의 결정체. 써본 워터 에센스 가운데 가장 기본에 충실한 제품으로 수분 공급과 피부결 정돈, 부스팅 기능을 두루두루 잘해낸다. 한 통쯤 가지고 있으면 토너나 미스트, 혹은 화장솜에 듬뿍 적셔 마스크로도 쓸 수 있어 아주 요긴한 제품. 170ml, 12만5천원.

수부지 피부라면 강추!

3 끌레드뽀 보떼 에센셜 리파이닝 에센스 흔들어 사용하는 액상 타입으로 토너 직후가 아니라 다른 에센스들을 바른 후 에센스 마지막 단계에서 바르는 것이 특징이다. 미세먼지나 건조한 공기 등 외부 환경 때문에 무너진 피부 밸런스를 되찾는 데 특히 탁월하며 수분을 빠르게 공급하는 동시에 묵은 각질과 피지까지 조절해준다. 170ml, 11만원.

갈증 해소엔 코코넛 워터!

4 필로소피 퓨리티 메이드 심플 하이드라 에센스 ‘나무에서 나는 우유’라고 불릴 만큼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한 코코넛 워터가 주요 성분. 일명 ‘콧물 제형’의 쫀득한 에센스로 바르는 순간 촉촉하게 스며들어 피부의 물길이 확 열리는 기분이 든다. 수분 크림을 아무리 발라도 겉돌기만 하는 극건성 피부의 첫 단계 에센스로 추천. 30ml, 3만8천원대.

수분 충전과 진정을 동시에!

5 에스티 로더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 액티베이팅 트리트먼트 로션 프레시 벚꽃 에디션 한 잎 한 잎 손으로 딴 벚꽃을 일본의 전통 사케 제조법으로 발효해 넣었다. 발효 에센스 특유의 편안한 사용감을 갖춘 물처럼 가볍고 상쾌한 에센스-인-로션. 피부가 달아오르거나 예민해졌을 때 팩처럼 쓰거나 여러 번 덧바르면 금세 진정된다. 150ml, 14만원대.

각질 부자를 위한 갓띵작

6 빌리프 더 트루 팅쳐 오브 카모마일 고대로부터 전해 내려온 허브 농축액 제조법인 팅크처(tincture)를 통해 유기농 캐모마일의 진정 효능을 그대로 담았다. 풍부한 허브 향이 나며, 물처럼 묽은 제형이지만 바르면 피부가 확실히 쫀득해지는 기분. 부슬부슬한 각질을 잠재우는 데도 그만이다. 75ml, 4만5천원.

럭셔리하지만 심플하게

7 숨37° 로시크숨마 엘렉서 에센스 시크리타 숨37°의 워터 에센스는 워낙 유명하지만, 이건 무려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을 온몸에 휘감고 출시된 ‘절정의 빛 에디션’이다. 발효 에센스 특유의 고릿한 향이 나는데, 인공적이지 않아 오히려 심신이 편안해지는 기분. 안티에이징 에센스지만 가벼운 워터 타입이라 지성 피부에 쓰기에도 부담스럽지 않다. 111ml, 15만원.

피부가 마시는 오미자차 한 잔!

8 시오리스 어 카밍 데이 지난해 9월에 갓 수확한 신선하고 깨끗한 국내산 유기농 오미자를 넣어 만든 앰풀 에센스. 그 때문인지 향료가 들어 있지 않은데도 오미자 향이 은은하게 난다. 전성분 EWG 그린 등급에 약산성 포뮬러라 피부가 극도로 예민할 때도 안심하고 바를 수 있을 듯. 35ml, 2만6천원.

극한 피부를 위한 수분 에센스

9 헉슬리 에센스 그랩 워터 극한 사막에서도 살아남는 불멸의 아이콘, 선인장과 자작나무, 대나무에서 추출한 수액을 물 대신 사용했다. 토너
후 피부에 바르고 손바닥으로 지그시 눌러주면 피부 속까지 수분을 꽉 채워 붙잡아주는 기분. 끈적이거나 갑갑한 느낌 없이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된다. 30ml, 4만3천원.

유수분의 완벽한 조화

10 에스쁘아 프리페이스 워터 세럼 수분 94%, 오일층 6%로 이루어져 있어 두 층이 잘 섞이도록 가볍게 흔들어서 써야 한다. 피부에 바르면 막 샤워를 마치고 나온 듯 피부 속까지 촉촉한 수분감이 꽉 채워지는데, 반대로 피부 표면은 오일을 바른 듯 반질반질해 신기하다. 50ml, 2만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