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아래 같은 레드는 없다!

파운데이션조차 바르지 않은 피부, 맨 입술, 마스카라를 바르지 않고 뷰러로 볼륨감만 살린 속눈썹. 백스테이지 뷰티 트렌드가 이렇듯 나날이 미니멀하게 변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시선을 사로잡는 새빨간 레드 립 트렌드는 마치 절대 권력을 지닌 양 계속 이어질 듯 하다. 이번 시즌엔 토마토 레드, 체리 레드, 버건디 레드 등 다양한 톤의 레드가 보송보송한 매트 제형과 생기를 더하는 글로시 제형으로 각각 선보이며 어떤 레드도 환영받을 전망이다.

마치 세련된 도시 여자를 표현한 듯 말간 피부에 레드 립만으로 포인트를 준 지방시 쇼. 자연스러운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컬러가 없는 밤 타입 제품을 눈두덩에 발라 광택감만 살리고 마스카라를 속눈썹 뿌리에 살짝 바른 후 잘 익은 토마토를 연상시키는 토마토 레드 컬러를 입술 가득 채워 발랐다. “따뜻하면서도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제격이죠.” 지방시 쇼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래스의 말이다. 그녀가 맡은 에스카다 쇼 역시 모델 본연의피부를 최대한 살린 깨끗한 피부에 그와 대조되는 짙은 체리 레드 립으로 클래식 메이크업의 정수를 보여주었다. 그런가 하면 돌체 앤 가바나 쇼에서는 짙은 눈썹과 블랙 아이라이너로 강조한 캐츠아이에 브라운이 가미된 버건디 레드 립을 더해 관능적인 레드 립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이번 시즌엔 광택 있는 레드 립은 촌스럽다는 생각을 잠시 버려도 좋다. 나임 칸 쇼에서는 광대뼈가 갸름해 보이게 컨투어링 효과를 준 후 글로시한 레드 립스틱을 입술에 꽉 채워 발라 관능적인 이브닝 룩을 완성하는가 하면, 라이언 로 쇼에서는 눈매에 깊이감을 더하는 음영 효과를 준 후 글로시한 제형의 짙은 레드 립스틱을 발라 생기 넘치는 레드 립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바비 브라운은 “고전적인 붉은 입술처럼 자신감과 매력을 말하는 것은 없다”라고 말한다. 레드 립이라면 어떠한 제형도, 어떠한 톤도 상관없는 이번 시즌은 레드 립을 즐기기에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1 톰 포드 뷰티 립 라커 럭스. #인티미데이트, 6ml, 6만6천원. 2 지방시 뷰티 앙크레 앵터딧. #솔라 스태인, 7.5ml, 4만6천원. 3 디어달리아 파라다이스 모이스처 베일 립 글레이즈. #카니발, 6.5ml, 2만6천원. 4 메이크업포에버 아티스트 루즈 잉크. #401, 4.5ml, 3만1천원대. 5 샤넬 루쥬 코코 플래쉬. #68 얼팀, 3g, 4만4천원. 6 에스티 로더 퓨어 컬러 디자이너 립스틱. #305 돈 스탑, 3.1g, 4만5천원.

BLOOM IN GUCCI / BLOOMING GIRL

구찌 크리에이티브 알렉산드로 미켈레가 처음 선보인 구찌 블룸의 뮤즈가 되었을 때 기분이 어땠나? 다코다 존슨 너무 행복하고 영광스러웠다. 평소에 정말 미켈레를 좋아했는데,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같이 일을 하게 되었다는 사실이 너무나 기대되었다.

구찌 블룸은 영국의 정원을 연상시키는 풍부한 꽃 향을 담고 있다. 구찌 블룸의 향을 처음 맡았을 때 어떤 인상을 받았는가? 다코다 존슨 정말 좋았다. 전형적으로 하이 패션 브랜드 향수와는 전혀 다른, 독특하면서도 아름답고 우아한 향이었다. 좋아하는 향수의 뮤즈로 활동할 수 있어서 행운이라 생각한다.

구찌 블룸 같은 플로럴 노트의 향수를 좋아하나? 다코다 존슨 구찌 블룸처럼 플로럴 계열의 깨끗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는 향수를 좋아한다.

구찌 블룸의 향수 캠페인 영상은 현실과 비현실이 뒤섞인 몽환적인 세계와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는 것으로 유명하다. 촬영장의 분위기 역시 굉장히 독특할 것 같다. 다코다 존슨 구찌 블룸 캠페인 촬영장은 초현실적 분위기였고 몽환적이었다. 촬영 도중 물에 들어가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 당시 캘리포니아에서는 대규모 화재가 일어났다. 연못에서 촬영하고 있을 당시 대형 헬기가 여러 대 지나갔는데, 그 와중에도 나는 물에 흠뻑 젖은 상태에서 열심히 포즈를 취했던 기억이 난다.

알렉산드로 미켈레는 구찌 블룸 시리즈를 통해 자유롭고 활기가 넘치는 새로운 여성성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구찌 블룸이 상징하는 여성과 스스로가 얼마나 비슷하다고 생각하나? 다코다 존슨 구찌 블룸이 상징하는 자유롭고 에너지 넘치는 신여성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당신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여성상은? 다코다 존슨 그때그때 조금씩 달라지는데 지금은 우아하고 총명하면서도 자신감이 넘치고 사려 깊은 여성이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여성에 가깝다.

당신에게 향수는 어떤 의미인가? 다코다 존슨 향수는 내게 특별한 존재다. 나는 항상 사람들의 향기에 집중한다. 그 사람에게서 나는 향기 또는 방과 집에서 나는 냄새. 새로운 지역이나 장소에 가면 그곳만의 냄새를 기억하려고 하는데, 냄새나 향을 통해 그 순간을, 그때의 내 기분과 감정을 더 또렷이, 그리고 오래 기억할 수 있기 때문이다.

향수처럼 일상에서 당신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 다코다 존슨 잠자는 것 그리고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다. 여행도 자주 다닌다. 내가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다는 것은 나에게도 행복을 주는 일이다.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여성을 위한 향수 ‘구찌 블룸’. 알렉산드로 미켈레는 세계적인 마스터 조향사 아베르토 모릴라스와 함께 향기를 창조하였고, 자유롭고 에너지 넘치는 ‘신여성’을 표현하고자 한 그의 철학이 ‘구찌 블룸’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개성 있고 매력적인 여성들을 화려하고 풍성한 꽃이 핀 정원에 빗대어 창조한 ‘구찌 블룸’은 구찌만의 특별한 추출법을 통해서 천연 재스민과 튜베로즈 본연의 향기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또한 향수의 원료로 사용한 랑군 크리퍼는 ‘구찌 블룸’의 파우더리한 향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풍부한 화이트 플로럴 노트는 도심에 있지만, 꽃과 나무로 가득한 영국식 정원을 걷고 있는 듯한 상상력을 자극시킨다.

새롭게 선보이는 ‘블룸 아쿠아 디 피오리’는 구찌 블룸의 향기에서 싱그러운 느낌을 더했다. 상쾌한 자연의 향기와 청춘의 활기를 담은 이 향수는 만개한 꽃들과 초록 잎이 무성한 봄의 정원을 연상시킨다. 그린 갈라눔과 카시스 꽃 봉우리의 원료가 들어가 이슬을 머금은 듯한 신선함을 선사하며, 생명력이 넘치는 자유로운 에너지를 발산한다.

땀냄새 안녕~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긴 옷을 챙겨 입지만
30도까지 치솟는 낮, 옷 속에선 그야말로 땀 전쟁이 일어난다.

이럴 땐 확실한 땀 케어를 위한 바디 제품의 도움을 받아보도록 하자.

땀을 줄여주는 데오드란트
피부를 보송하게 만들어주는 바디크림,
땀 냄새를 은은한 향으로 바꿔줄 향수
상쾌하게 씻어낼 바디워시, 버블 입욕제까지 지참해
땀과의 전쟁에서 승리하길.

 

바르는 데오드란트

더마비 데오프레쉬 바디 프라이머 60ml, 1만2천원

땀으로 인한 체취와 번들거림을 잡아주는
바르는 데오드란트 크림.
파우더 코팅을 한 듯 보송하고 산뜻하게 유지하고
세균이 번식할 수 없도록 만들어 청결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보송보송 발 전용 땀 케어

한자플라스트 실버 액티브 풋 데오드란트. 150ml, 1만2천원

48시간동안 냄새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는 발 전용 데오드란트.
습하고 불편한 발을 보송하게 케어하고
은은한 우디향이 땀으로 인한 발냄새를 완화시켜준다.

 

더위에 지친 피부에 탄력 주는 바디워시

온더바디 벨먼 프로폴리테라 오일 바디워시. 500ml, 1만5천9백원

더위에 지치고 쳐지는 피부에
탄력을 주어 샤워만으로도 탄탄해지는 바디 피부를 만든다.
프로폴리스 성분이 피부에 영양을 주고 촉촉하게 세정한다.

 

땀 냄새를 은은한 살냄새로

어메이징 그레이스 매그놀리아 오드 뚜왈렛. 15ml, 2만5천원.

달콤한 매그놀리아와 바이올렛 노트로 어우러져
달달하고 향긋한 복숭아 향을 느낄 수 있는 사랑스러운 향수.
휴대하기 좋은 사이즈로 수시로 뿌려주면 자연스럽고 은은한
플로럴 향을 느낄 수 있다.

 

땀으로 지친 피부에 힐링타임

해피바스 시암아로마 버블 입욕제. 300ml, 1만9백원

땀과 더위에 지친 바디에 풍성한 버블로 편안함을 주는 입욕제.
시암 아로마의 깊고 은은한 향이
마치 마사지를 받는 듯한 편안한 기분과 힐링 타임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