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여름 가방

더워 죽겠을 땐 가방이라도 가벼운 게 좋다.
그래서 기온이 올라가면 자연스레
에코 백이나 라탄 백에 손이 간다.
아직 마음에 쏙 드는 여름백을 겟하지 못했다면
아래 리스트에 주목하길.

하이츠 스토어 – LORES


비닐봉투가 떠오르지만
‘큐벤 파이버’라는 원단으로 제작된 가방이다.
현존 원단 중 무게와 두께 대비 가장 강한 원단으로 알려져 있는 큐벤 화이버는 Dyneema®(다이니마)
베이스로 직조된 라미네이트한 초박형 필름 모양의 직물이다.
방탄복 등에 사용되며 압도적인 강도를 자랑하는 합성섬유 케블라 소재보다
더욱 강한 강도와 70% 이상 경량과 100% 방수 기능을 지원합니다.

가격은 4만9천원으로 하이츠스토어에서 판매 중.

하이츠 스토어로 이동하기

페어스 샵 


정말 다양한 에코백을 사용해 본 결과,
어느 정도 튼튼하고,
핸들은 길지 않고,
너무 크지도, 작지도 않은(그러니까 소설책 하나쯤은 들어가되,
A4용지는 접어서 넣어야 할 것 같은 사이즈)가 최고다.
그래서 지금 눈에 띄는 에코백 중에는
페어스 샵의 가방이 가장 탐난다.
가격도 3만5천원으로 착하다.

페어스 샵으로 이동하기

매치스 패션 – 무뉴(MUUÑ)


무뉴는 가나와 파리를 오가며 진행되는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바스켓 백을 선보이는 브랜드다.
아프리카와 프랑스, 일본의 문화가 모두 담겨진 아이템은 모두  수공정을 통해 탄생되는데,
전통 허브로 염색하고 손으로 직접 짠 직물을 파리로 공수해 패브릭과 가죽, 리본 디테일을 더한다.
꽤 복잡한 공정을 모두 손으로 해내는데도 가격은 매우 착하다.
미니 사이즈 ‘리타 스퀘어 그라스 백’은 약 12만원대다.

매치스 패션으로 이동하기

슈퍼 히어로의 차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 그러니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이언맨> 그리고 <어벤져스>시리즈에서
정말 많은 차를 타고 등장한다.
근데 그 중에서도 그가 가장 애용하는 차는 바로 아우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MCU 에
아우디는 셀 수 없을 정로도 많이 등장한다.
그 시작은 <아이언맨>.
<아이언맨>에서 토니 스타크가 가장 애용하는 차는, 아우디 R8.
파티장을 갈 때도, 비행기를 타러 가는 길에도 그는  R8로 질주한다.

Robert Downey Jr. is Tony Stark – the main character in the film version of the Iron Man stories from Marvel Studios. His superpowers are the result of the highly versatile and indestructible high-tech armor that he developed himself. When he is without his suit, the technically-adept billionaire relies on the Audi R8.

<아이언맨 2>에서는 한층 더 발전한 R8과 등장하는데,
바로, AUDI R8 SPIDER.
기존 모델과는 달리, 천장이 열리는 게 특징이다.
페퍼 포츠 사무실에 찾아가, 스타크 인더스트리 엑스포 도면을 가지고 집에 가는 장면에,
루프를 오픈한 채 달리는 장면에서 볼 수 있다.

대망의 <아이언맨 3>에선
진정 토니 스타크와 잘 어울리는
최첨단 전기차, R8 E-TRON이 등장한다.

Robert Downey Jr. and his wife Susan Downey

바퀴 네 개에 전기 모터가
하나씩 결합해 동력을 내는 모델로
영화에선 ‘부릉’하는 소리가 굵게 등장하지만
사실 내연기관이 없는 전기 차량이기 때문에
엄청나게 조용하다고 한다.

그리고 토니 스타크가
<아이언맨 3> 레트 카페트에 끌고 온 차 역시, 아우디였다.

커스텀 번호판의 아우디 S7.
S7은 아우디 A7을 기반으로  만든 스포츠카로
V8 4.0ℓ 바이 터보 TFSI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S 트로닉 변속기를 얹었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장편 아우디 광고같다.
도심을 가르는 추격전에는 아우디의 SUV, SQ7이 등장하고,

추격씬에 등장했던 AUDI Q7 audi.com

캡틴 아메리카에게 몰래 빼돌린 장비를 전달하는
샤론 카터가 타고 등장한 차는 바로 AUDI A4다.

블랙팬서, 그러니까 티찰라가 타는 차 역시 아우디 프롤로그 아반트다.

Audi Prologue Avant. 티찰라가 타던 차. audi.com

아우디의 남자, 토니 스타크는 이 영화에서

Iron Man/Tony Stark (Robert Downey Jr.) is once again in an Audi R8.

노란색 R8을 타고 등장하기도 한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에서도 다양한 아우디가 등장한다.

일단 시사회 등장부터 남다르다.

<스파이더 맨: 홈커밍>에는 적어도 3종의 아우디가 등장한다.
토니 스타크가 타고 등장하는 노란색 R8 스파이더,
아우디 TTS ROADSTER,

AUDI TTS Roadster Audi.com

그리고 대놓고 AI 자율주행 모드를 보여주는 씬이 있는데,
바로 해피가 피터 파커를 어벤져스 기지로 옮길 때 사용하는 A8이다.

AUDI R8 계기판. Audi.com

 최근 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에도
아우디의 최신작이 등장한다.
바로 E TRON GT

Static Photo
Colour: kinetic dust

캡틴 아메리카의 부름을 받고
어벤져스 기지에 온 토니 스타크가
굳이 천천히 후진을 하며,
E-TRON 로고를 보여주기도 한다.
아직 컨셉트 카로, 출시일은 미정이다.

이 엄청난 차를, 로다쥬가 직접 소개하는 영상이 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E-TRON GT 소개 영상 보러 가기.

*엔드게임 스포 주의*
아이언맨이 떠난 MCU에
이제 누가 E TRON을 탈 것인가?
바로, 이 언니다.

과할수록 좋아!

“서로 다른 프린트가 충돌했을 때 폭발적인 에너지가 파생돼요.” 마르니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체스코 리소는 2019 S/S 시즌 컬렉션의 컨셉트를 ‘매트리스 레시피’라고 명명했다. 그는 앤디 워홀의 팝아트 작품과 고대 그리스 로마 조각상을 기묘하게 섞은 듯한 프린트를 불규칙적으로 콜라주했는데, 예상외의 조합으로 예술적인 판타지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맥시멀리즘의 흐름을 타고 현란한 프린트와 패턴을 한데 섞은 룩이 런웨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매 시즌 실험적인 디자인에 위트를 불어넣는 톰 브라운은 타탄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을 기반으로 고래, 닻 등 마린 룩을 상징하는 일러스트를 뒤섞었고, 에트로 역시 자유분방한 히피 감성을 감각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다채로운 프린트를 활용했다. 석양이 지는 캘리포니아의 비치와 원색 페이즐리, 꽃 프린트가 한데 어우러진 에트로의 룩은 보헤미안 무드를 극적으로 표현하기에 충분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쿠튀르적인 섬세한 룩에 레트로 감성을 더하기 위해 클래식한 체크와 동양적인 꽃그림을 조합한 드리스 반 노튼, 1990년대 무드를 힙하게 드러내기 위해 원색의 멀티 플라워 패턴을 선택한 베르사체, 강렬한 프린트의 믹스 매치를 통해 통쾌한 쾌감을 주고자 했다는 캐롤리나 헤레라 쇼도 눈여겨볼 만하다.

두 가지 이상의 원색이 섞여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경우도 많다. “자극적인 팔레트를 다양한 방식으로 조합해 재미있는 요소를 만들어내고 싶었어요.” MSGM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시밀리아노 조르네티는 보디라인을 타고 유연하게 흐르는 드레이핑 드레스에 자유분방하게 컬러 플레이를 한 건 물론 네온 컬러 숄더백과 부츠, 이너 톱을 다채롭게 스타일링해 SNS를 뜨겁게 달궜다.

프라발 구룽은 또 어떤가. 그는 자신의 고국 네팔 특유의 이국적인 면을 부각하기 위해 강렬한 컬러 블록을 포인트로 내세웠다고 밝혔다. 네온 그린 컬러 저지 톱에 멀티컬러 스트라이프 스커트를 입은 흑인 모델이 어찌나 쿨해 보이던지! 1980년대의 브랜드 아카이브를 환상적으로 구현한 마크 제이콥스 역시 각진 어깨의 파워 수트에 솜사탕을 연상시키는 파스텔컬러 블록을 더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성공했다. 네온 컬러 블록으로 힙한 애슬레저 룩을 완성한 휠라, 에메랄드와 바이올렛, 더스티 핑크 등 매력적인 컬러 조합으로 구조적인 실루엣의 강렬함을 부드럽게 중화한 살바토레 페라가모도 빼놓을 수 없다.

“실루엣이 단조롭다면, 컬러와 프린트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충분히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요. 하나보단 둘, 둘보단 셋이 좋겠죠!” 알렉사 청이 한 인터뷰에서 한 말처럼 올봄엔 좀 더 과감해지는 건 어떨까?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