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할수록 좋아!

“서로 다른 프린트가 충돌했을 때 폭발적인 에너지가 파생돼요.” 마르니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란체스코 리소는 2019 S/S 시즌 컬렉션의 컨셉트를 ‘매트리스 레시피’라고 명명했다. 그는 앤디 워홀의 팝아트 작품과 고대 그리스 로마 조각상을 기묘하게 섞은 듯한 프린트를 불규칙적으로 콜라주했는데, 예상외의 조합으로 예술적인 판타지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맥시멀리즘의 흐름을 타고 현란한 프린트와 패턴을 한데 섞은 룩이 런웨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매 시즌 실험적인 디자인에 위트를 불어넣는 톰 브라운은 타탄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을 기반으로 고래, 닻 등 마린 룩을 상징하는 일러스트를 뒤섞었고, 에트로 역시 자유분방한 히피 감성을 감각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다채로운 프린트를 활용했다. 석양이 지는 캘리포니아의 비치와 원색 페이즐리, 꽃 프린트가 한데 어우러진 에트로의 룩은 보헤미안 무드를 극적으로 표현하기에 충분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쿠튀르적인 섬세한 룩에 레트로 감성을 더하기 위해 클래식한 체크와 동양적인 꽃그림을 조합한 드리스 반 노튼, 1990년대 무드를 힙하게 드러내기 위해 원색의 멀티 플라워 패턴을 선택한 베르사체, 강렬한 프린트의 믹스 매치를 통해 통쾌한 쾌감을 주고자 했다는 캐롤리나 헤레라 쇼도 눈여겨볼 만하다.

두 가지 이상의 원색이 섞여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경우도 많다. “자극적인 팔레트를 다양한 방식으로 조합해 재미있는 요소를 만들어내고 싶었어요.” MSGM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시밀리아노 조르네티는 보디라인을 타고 유연하게 흐르는 드레이핑 드레스에 자유분방하게 컬러 플레이를 한 건 물론 네온 컬러 숄더백과 부츠, 이너 톱을 다채롭게 스타일링해 SNS를 뜨겁게 달궜다.

프라발 구룽은 또 어떤가. 그는 자신의 고국 네팔 특유의 이국적인 면을 부각하기 위해 강렬한 컬러 블록을 포인트로 내세웠다고 밝혔다. 네온 그린 컬러 저지 톱에 멀티컬러 스트라이프 스커트를 입은 흑인 모델이 어찌나 쿨해 보이던지! 1980년대의 브랜드 아카이브를 환상적으로 구현한 마크 제이콥스 역시 각진 어깨의 파워 수트에 솜사탕을 연상시키는 파스텔컬러 블록을 더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성공했다. 네온 컬러 블록으로 힙한 애슬레저 룩을 완성한 휠라, 에메랄드와 바이올렛, 더스티 핑크 등 매력적인 컬러 조합으로 구조적인 실루엣의 강렬함을 부드럽게 중화한 살바토레 페라가모도 빼놓을 수 없다.

“실루엣이 단조롭다면, 컬러와 프린트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충분히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요. 하나보단 둘, 둘보단 셋이 좋겠죠!” 알렉사 청이 한 인터뷰에서 한 말처럼 올봄엔 좀 더 과감해지는 건 어떨까?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W 컨셉의 첫 외출

온라인 편집숍의 가장 큰 한계가 바로 오프라인이다.
오프라인 매장이 없기 때문에 직접 셀러를 만날 수도,
옷을 입어 볼 수도 없다.

한국 대표 디자이너 셀렉숍 W컨셉
그 장벽을 허물었다.

지난 4월 25일, 미국 그리고 4월 27일 서울 성수동에서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한 것.

우선 뉴욕은,

맨해튼 소호의 어느 거리에,
W 컨셉의 첫 번째 팝업스토어가 차려졌다.
W 컨셉의 로고가 돋보이는 팝업스토어의 주제는
‘W 컨셉: URL to IRL(온라인에서 리얼라이프로)’.
프라이빗하면서 자연스러운 분위기 속 진행된 오프닝 행사에 참석한
다양한 인플루언서와 VIP, 미국 유명 패션 매체 에디터들은
W 컨셉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한국 대표 디자이너 브랜드에 큰 관심을 가졌다.

26일부터 고객에게 오픈한 팝업스토어에는
프론트로우, 앤더슨 벨, 렉토, 제이청, 킨더살몬 등
W컨셉의 신규 브랜드 19개를 직접 둘러보고
QR코드를 통해 온라인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는
편리한 O2O 프로그램을 구현해 보이기도 했다.

바로 다음 날인 4월 27일, W 컨셉은
성수동 S팩토리에서 한국 행사를 진행했다.
‘W 컨셉 라이브: 패션 온 에어(FASHION ON AIR)’라는 주제로
W컨셉 단독 브랜드를 비롯해
총 26개 업체가 참여한 대규모 행사였다.

행사장 입구에는 26개 브랜드 각각의
시그니처 아이템을 디스플레이 해 눈길을 끌었고
브랜드 별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각각의 부스와
적재적소에 배치된 포토 스팟도 눈길을 끌었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건
바로 라이브 방송이다.
유튜브 ‘슈스스 TV’, 각종 방송 활동으로
이름을 알린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을 비롯해
인스턴트 펑크 디자이너이자 스타일리스트 김지혜,
오아이오아이 디자이너 정예슬,
쌀롱드쥬 디자이너 안성주까지
총 네 명이 27-28 양일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라이브 방송은 현장 관객은 물론
W컨셉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접속한 시청자들도
실시간 채팅으로 방송에 참여할 수 있었다.
이 외에도 계속되는
특가 판매, 타임 세일, 럭키 드로우,
SNS 이벤트 등 다양한 혜택과 컨텐츠를 제공해
방문한 이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했다.

W 컨셉의 이번 오프라인 행사를 놓쳤다면 아쉬워하지 말 것.
W 컨셉은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획으로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새로운 프로모션과 쇼핑 컨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W 컨셉의 다음 오프라인 컨텐츠도,
마리끌레르를 통해 가장 먼저 만나보길!

﹀﹀﹀﹀﹀﹀﹀﹀﹀﹀﹀﹀
W 컨셉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잘고른 데님 하나 열 부럽지 않다.

CALVIN KLEIN JEANS

클래식한 디자인에 앤디 워홀의 흑백 작품 두 점이 프린트된 데님 팬츠. 이 팬츠는 캘빈 클라인 진과 앤디 워홀의 만남으로 라프 시몬스가 꿈꾸는 아메리칸 클래식을 대변한다. 브랜드와 작가의 이름의 나란히 적힌커다란 흰 라벨에서도 아우라가 느껴진다. 앤디 워홀의 작품을 입을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이 팬츠를 가져야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RAEY by MATCHESFASHION.COM

허리의 네 부분을 러프하게 접어 핀턱처럼 만든 독특한 스타일의 팬츠. 특별한 디자인의 와이드 데님 팬츠를 찾고 있다면 추천한다. 이 팬츠는 하나로 두 가지 룩을 연출할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골반에 걸쳐지는 배기팬츠지만, 허리를 벨트로 타이트하게 졸라매면 페이퍼백 웨이스트 팬츠처럼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스타일링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팬츠.

DIOR

일단 데님 팬츠를 포켓과 스트링을 더한 카고 팬츠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점부터 인상적이다. 이와 더불어 블리치로 타이다잉 느낌을 구현한 패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갖가지 디테일이 있는 쿠튀르급 팬츠라 가장 잘 어울리는 상의를 꼽으라면 베이식한 티셔츠. 하지만 디올 컬렉션처럼 클래식한 바 재킷과 함께 입으면 포멀한 스타일로 반전의 묘미를 더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

RAG & BONE by BEAKER

입어보면 데님 팬츠보다 레깅스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착용감이 탁월하다. 그 비밀은 면 98%에 폴리우레탄 2%를 섞은 혼방률과 데님치고 얇은 소재에 있다. 하이 라이즈 디자인의 허리에 아랫단이 살짝 퍼지는 부츠 컷이라 밝은 하늘색인데도 몸의 굴곡이 도드라지는 것이 특징. 여기에 밑단을 자유로운 형태로 커팅해 쿨한 느낌을 더했다.

RECTO

짙은 남색 로 데님 팬츠로, 원단을 마무리 가공하지 않은 허리 밴드와 넓게 롤업한 밑단이 포인트다. 와이드 팬츠는 보통 입었을 때 다리가 짧아 보이기 마련인데, 이 팬츠는 하이웨이스트로 디자인해 그런 단점을 커버했다. 롤업한 부분을 박음질해 걸을 때 풀리지 않도록 배려한 점이 신의 한 수.

THE GANG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데님을 고르라면 단연 타이다잉과 블리치 가공을 한 소재다. 더갱의 이 팬츠는 허리의 진한 색부터 발끝의 화이트에 가까운 색까지 이어지는 자연스러운 그러데이션이 압권이다. 컬러가 과감하지만 단정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스트레이트 핏으로 모던한 느낌을 더했기 때문. 컬렉션의 모델처럼 화이트 슈즈를 신으면 다리가 실제보다 한참 더 길어 보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