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부터 발끝까지 베이지컬러

오트밀, 샌드, 블러시 핑크, 에크루, 크림, 캐러멜 등 미세하게 붉고 희고 노랗고 옅고 진한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우리는 이런 종류의 색을 통틀어 베이지라고 부른다. 이번 시즌 베이지는 블랙의 절대 왕좌를 위협하며 존재감을 드높이고 있다. 런웨이는 물론이고 길거리까지 베이지색 물결이 넘실대고 있으니! 그렇다면 도대체 왜 베이지인가? 이 트렌드에 대해 입을 맞춘 듯 한결같은 분석이 뒤따른다. 비비드 컬러와 네온 컬러등 자극적인 색으로 시선을 모으는 룩에 반하는 움직임이라는 것. 즉, 지나친 자극을 멀리하고, 자연을 닮은 순수한 색에 끌리는 경향이 그 이유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영국 온라인 편집숍 리스트(Lyst)에서는 베이지색 옷 검색률이 올해 상반기 3개월 동안 21%, 패션 서치 엔진인 태그워크(Tagwalk)에서는 2019 S/S 컬렉션 중 베이지 컬러 검색이 118% 급증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런 트렌드를 선동한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그 선두에는 버버리의 리카르도 티시가 있다. 그는 버버리 데뷔 컬렉션에서 무려 50여 가지 톤의 베이지를 무대에 올렸다. 베이지가 더욱 매력적인 건 버버리의 컬렉션을 보면 알 수 있듯, 톤이 미세하게 차이 나더라도 하나의 룩에 잘 어울린다는 것. 이를 테면 캐러멜 컬러 셔츠에 페일 핑크 톤 스커트를 입거나 에크루 컬러 재킷에 베이지색 레오퍼드나 체크 톱을 매치하는 게 스타일링의 중요한 포인트다. 이런 룩을 선보인 건 버버리만이 아니다. 디올, 펜디, 톰 포드, 막스마라 등 수많은 브랜드가 컬렉션의 일부를 베이지로 채색했고, 그 밖에 로에베, 질샌더, 살바토레 페라가모, 아크네 스튜디오등의 컬렉션에서도 다채로운 베이지 룩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펜디 구찌 미우미우 베이지
1 펜디(FENDI), 2 미우미우(MIU MIU), 3 구찌(GUCCI).

베이지의 가장 큰 매력은 차분하고 우아해 보인다는 데 있다. 이는 컬렉션 기간 스트리트에서 포착된 패션 아이콘들의 스타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아이템별로 따져보면 팬츠 수트와 트렌치코트가 특히 많이 목격되었고, 많은 사람이 액세서리도 베이지 톤을 선택했다는 사실이 흥미롭지 않은가? 대담한 로고 플레이, 강렬한 네온 컬러와 비비드 컬러가 범람하는 가운데 굳이 모험을 하지 않아도, 베이지만으로 충분히 눈에 띄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게다가 클래식한 이미지, 우아한 느낌까지 덤으로 따라오니 이번 시즌 베이지를 즐길 이유를 꼽는 데는 열 손가락을 다 동원해도 부족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타들의 휴가룩

슬슬 여름 휴가를 계획 할 때다.
도대체 어디로 가야 할지도 모르겠지만,
뭘 입어야 할지 생각하면 골치가 아프다.
그래서 비교적 최근 휴가를 다녀온
셀럽들의 인스타그램을 뒤졌다.

카일리 제너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Kylie (@kyliejenner) on

카일리 제너의 바캉스 룩.
몸에 꼭 맞는 시스루 드레스는 따라할 수 없겠지만,
자크믜스라탄 백은 좋은 팁이다.

카일리가 든 것 보다 약간 큰 사이즈.
50만원대로 FarFetch에서 판매 중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기은세

#기여사 의 따라하고 싶은 휴가룩.
쨍하게 염색한 린넨 드레스가 매력적이다.
STORY MFG라는 브랜드의 제품으로,
지금은 그녀와 똑같은 드레스는 없는 듯 하다.


하지만 이렇게 깜찍한 드레스는 겟할 수 있다.
역시 바캉스 룩에 제격이다.

홈페이지 방문하기

엠마 로버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Island life 🌴 day 1 🥥

A post shared by Emma Roberts (@emmaroberts) on

 

“섬생활 1일차”라는 캡션.
잠깐, 삼시세끼 어촌편이 생각난다.
엠마 로버츠 휴가 룩에서
눈에 쏙 들어오는 건, 바로 크롭트 블라우스.
여름에 커버업으로,
데님 쇼츠와 함께 매치해도 좋다.


리사 마리 페르 난데즈
코튼 소재 톱.
같은 프린트의 스커트와 함께
세트로 입어도 좋고,
수영복 위에 걸치기도 제격이다.
30만원대로 매치스패션에서 판매 중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김나영

휴가차 제주도를 찾은 건 아닌 듯 했지만
그래도 김나영은 100점짜리 휴가 룩을 보여줬다.
특히, 프린트가 가미된 로브
휴가철 제 몫을 톡톡히 하는 효자 아이템이다.

김나영이 착용한 제품과 동일한 것으로,
로브로브 서울의 제품.
가격은 12만8천원이다.

로브로브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칼리 클로스

디올 리조트 컬렉션 참석을 위해
마라케시에 들른 칼리 클로스가 입은
셋업 역시 휴양지에서 아주 유용하다.
한벌로 다양한 스타일링을 할 수 있고,
세트로 입으면 차려입은 듯한 느낌도 낼 수 있으니까.

리포메이션(Reformation)
실크 크레페 소재 셋업.
칼리 클로스보다 더 시원해 보이는 룩이다.
40만원대로 네타포르테에서 판매 중.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샌들을 사야할 때

이렇게 빨리 여름이 올 줄 누가 알았을까?
이번 주만 해도 30도 가까이 기온이 오를 예정.
앞으로 더워지는 일만 남은 이 시점에서
꼭 필요한 것! 바로 샌들이다.

SPORTY
TEVA – PLATFORM UNIVERSAL


여름에 편하게 신기 좋은 테바 샌들에도,
트렌디한 플랫폼 샌들이 존재한다.
가볍고 편하고, 무엇보다 매일 신기 무리 없다는 게 장점.
가격은 4만9천원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NEW BALANCE – CRV MULTI

뉴발란스의 대표적인 샌들.
장점은 뒤 스트랩을 제거해
슬리퍼로도 신을 수 있다는 것.
가격은 7만9천원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NIKE – AIR LIFT BREATHE

나이키의 대표적인 여름 슈즈.
샌들+스니커즈라 생각하면 된다.
통풍도 잘 되고, 무엇보다 발바닥이 매우 편해
시원하게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가격은 11만9천원.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DESIGNER
MIU MIU – CRYSTAL SATIN SANDAL

새틴 소재 스트랩에 크리스털이 더해진
다소 드레시한 느낌의 샌들에
스포티한 밑창으로 반전을 더한 샌들.
가격은 89만원대로 현재 네타포르테에서 구매 가능하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MARNI – TWO BAND SANDALS

‘플랫폼 샌들 맛집’마르니의 신상품.
염소 가죽 스트랩이 편하고 부드럽다.
게다가 저렇게 귀여운 색 조합이라니!
가격은 110만원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CHANEL – TWEED SANDALS

샤넬을 대표하는 소재,
트위드로 포인트를 더한 플랫폼 샌들.
이번 시즌 신상 디자인으로, 가볍고 편하다.
무엇보다 사랑스러운 컬러 덕에
여름 스타일링에 포인트 아이템 역할을 제대로 할 듯.
가격은 150만원대로,
가까운 샤넬 매장을 찾아 보자.

샤넬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SIMPLE
THE ROW –  EGON SANDALS

은은하게 주름진 가죽 스트랩이
우아한 더로우의 에곤 샌들.
맥시 드레스부터,
캐주얼한 복장까지
어디든 편하게 매치할 수 있다.
가격은 69만원대로 매치스패션에서 구매 가능하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by FAR – MAGNOLIA

인스타그램을 타고 유명세를 얻은  액세서리 브랜드 바이파.
유럽과 호주를 오가는 바이파의 대표들은,
90년대 스타일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한다.
바이파의 대표적인 슈즈, 마그놀리아 역시
90년대 스타일의 심플한 샌들.
가격은 49만원대로
홈페이지에서 더 다양한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ANCIENT GREEK SANDAL – MELOIVIA

심플한 샌들! 하면 떠오르는 브랜드,
앤시언트 그릭 샌들.
얇은 스트랩의 플랫 샌들은
몇 년이고 무리없이 신을 수 있어
한 켤레 쯤 있다면 좋은 아이템이다.
가격은 20만원대.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