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들을 사야할 때

이렇게 빨리 여름이 올 줄 누가 알았을까?
이번 주만 해도 30도 가까이 기온이 오를 예정.
앞으로 더워지는 일만 남은 이 시점에서
꼭 필요한 것! 바로 샌들이다.

SPORTY
TEVA – PLATFORM UNIVERSAL


여름에 편하게 신기 좋은 테바 샌들에도,
트렌디한 플랫폼 샌들이 존재한다.
가볍고 편하고, 무엇보다 매일 신기 무리 없다는 게 장점.
가격은 4만9천원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NEW BALANCE – CRV MULTI

뉴발란스의 대표적인 샌들.
장점은 뒤 스트랩을 제거해
슬리퍼로도 신을 수 있다는 것.
가격은 7만9천원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NIKE – AIR LIFT BREATHE

나이키의 대표적인 여름 슈즈.
샌들+스니커즈라 생각하면 된다.
통풍도 잘 되고, 무엇보다 발바닥이 매우 편해
시원하게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가격은 11만9천원.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DESIGNER
MIU MIU – CRYSTAL SATIN SANDAL

새틴 소재 스트랩에 크리스털이 더해진
다소 드레시한 느낌의 샌들에
스포티한 밑창으로 반전을 더한 샌들.
가격은 89만원대로 현재 네타포르테에서 구매 가능하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MARNI – TWO BAND SANDALS

‘플랫폼 샌들 맛집’마르니의 신상품.
염소 가죽 스트랩이 편하고 부드럽다.
게다가 저렇게 귀여운 색 조합이라니!
가격은 110만원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CHANEL – TWEED SANDALS

샤넬을 대표하는 소재,
트위드로 포인트를 더한 플랫폼 샌들.
이번 시즌 신상 디자인으로, 가볍고 편하다.
무엇보다 사랑스러운 컬러 덕에
여름 스타일링에 포인트 아이템 역할을 제대로 할 듯.
가격은 150만원대로,
가까운 샤넬 매장을 찾아 보자.

샤넬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SIMPLE
THE ROW –  EGON SANDALS

은은하게 주름진 가죽 스트랩이
우아한 더로우의 에곤 샌들.
맥시 드레스부터,
캐주얼한 복장까지
어디든 편하게 매치할 수 있다.
가격은 69만원대로 매치스패션에서 구매 가능하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by FAR – MAGNOLIA

인스타그램을 타고 유명세를 얻은  액세서리 브랜드 바이파.
유럽과 호주를 오가는 바이파의 대표들은,
90년대 스타일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한다.
바이파의 대표적인 슈즈, 마그놀리아 역시
90년대 스타일의 심플한 샌들.
가격은 49만원대로
홈페이지에서 더 다양한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ANCIENT GREEK SANDAL – MELOIVIA

심플한 샌들! 하면 떠오르는 브랜드,
앤시언트 그릭 샌들.
얇은 스트랩의 플랫 샌들은
몇 년이고 무리없이 신을 수 있어
한 켤레 쯤 있다면 좋은 아이템이다.
가격은 20만원대.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CLEAN, MODERN, CLASSIC

오메가 오메가화보
슬립 드레스 더 수인(The Suin), 브라운 컬러 다이얼이 독특한 컨스텔레이션 맨해튼 쿼츠 28mm 5백만원대 오메가(Omega).
오메가 오메가화보
베이지 톱 그레이 양(Grey Yang), 화이트 셔츠 렉토(Recto), 골드 컬러 다이얼이 클래식한 매력을 더하는 컨스텔레이션 맨해튼 오메가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29mm 9백만원대 오메가(Omega).
오메가 오메가화보
코튼 셔츠 코스(COS),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베젤이 돋보이는 컨스텔레이션 맨해튼 쿼츠 28mm 1천만원대 오메가(Omega).
오메가 오메가화보
플리츠 디테일 슬리브리스 톱, 스커트 모두 렉토(Recto), 슬림하고 여성스러운 컨스텔레이션 맨해튼 쿼츠 25mm 5백만원대 오메가(Omega).

거대한 모자의 시대

머리부터 발끝까지 차려입고 장엄한 느낌을 연출하기보다 휴양지에 어울리는 옷을 입은 여성들의 미소가 가득했던 2019 S/S 컬렉션. 그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를 완성하는 데는 액세서리가 한몫했다. 디자이너들은 이번 시즌 헤드피스, 그중에서도 아주 커다란 모자에 집중했다. 액세서리의 세계에도 트렌드가 엄연히 존재하는 법. 컬렉션마다 컬러도 소재도 디자인도 제각각 달랐지만 디자이너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눈을 살짝 가릴 만큼 챙이 넓은 모자를 선보였다. 단순히 햇빛을 가리는 용도에서 나아가 컬렉션의 무드를 표현하는 스테이트먼트 햇이 등장한 것이다.

그랑 팔레를 잔잔한 파도가 이는 해변으로 연출한 샤넬 컬렉션에서는 삼삼오오 발랄하게 뛰노는 모델들이 오버사이즈 라피아 햇을 쓴 채 자유로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안토니오 마라스 쇼의 거대한 꽃가지를 장식한 모자는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컬렉션의 키 아이템으로 손꼽혔고, 발렌티노 쇼에서도 카메라의 한 프레임에 잡히지 않을 만큼 커다란 라피아 햇이 등장했다. 휴양지에서 주로 쓰는 라피아 햇 자체는 신선한 소재가 아니지만 기존보다 배는 큰 크기가 시선을 모았다. 라피아 소재 외에도 스테이트먼트 햇은 셀 수 없이 많았다.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여유로운 핏과 선명한 색감이 돋보이는 룩을 선보인 이세이 미야케는 와이어를 안에 넣어 모양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모자를 디자인했다. 모델들은 피날레에서 이 모자를 고쳐 쓰기도 하고 서로 모양을 잡아주기도 하며 런웨이를 누볐다. 시몬 로샤는 오버사이즈 햇에 검은 시스루 천을 덧대 신비스러운 느낌을 강조했고 에트로와 마이클 코어스, 3.1 필립 림은 룩과 모자의 패턴을 일치시켜 모자를 컬렉션의 분위기를 나타내는 중요한 장치로 활용했다.

스테이트먼트 햇은 햇볕이 강한 봄여름에 진가를 드러낸다. 옷차림이 가벼워지면 과감한 액세서리의 수요가 늘어나기 때문. 새로운 스타일에 도전하고 싶다면 올여름엔 2019 S/S 런웨이를 참고해 큼지막한 모자로 트렌드에 동참해보자. 민무늬 티셔츠에 챙 넓은 모자 하나만 더해도 평범한 데일리 룩에 활기와 개성을 불어넣기에 충분할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