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고른 데님 하나 열 부럽지 않다.

CALVIN KLEIN JEANS

클래식한 디자인에 앤디 워홀의 흑백 작품 두 점이 프린트된 데님 팬츠. 이 팬츠는 캘빈 클라인 진과 앤디 워홀의 만남으로 라프 시몬스가 꿈꾸는 아메리칸 클래식을 대변한다. 브랜드와 작가의 이름의 나란히 적힌커다란 흰 라벨에서도 아우라가 느껴진다. 앤디 워홀의 작품을 입을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이 팬츠를 가져야 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RAEY by MATCHESFASHION.COM

허리의 네 부분을 러프하게 접어 핀턱처럼 만든 독특한 스타일의 팬츠. 특별한 디자인의 와이드 데님 팬츠를 찾고 있다면 추천한다. 이 팬츠는 하나로 두 가지 룩을 연출할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골반에 걸쳐지는 배기팬츠지만, 허리를 벨트로 타이트하게 졸라매면 페이퍼백 웨이스트 팬츠처럼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스타일링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팬츠.

DIOR

일단 데님 팬츠를 포켓과 스트링을 더한 카고 팬츠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점부터 인상적이다. 이와 더불어 블리치로 타이다잉 느낌을 구현한 패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갖가지 디테일이 있는 쿠튀르급 팬츠라 가장 잘 어울리는 상의를 꼽으라면 베이식한 티셔츠. 하지만 디올 컬렉션처럼 클래식한 바 재킷과 함께 입으면 포멀한 스타일로 반전의 묘미를 더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

RAG & BONE by BEAKER

입어보면 데님 팬츠보다 레깅스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착용감이 탁월하다. 그 비밀은 면 98%에 폴리우레탄 2%를 섞은 혼방률과 데님치고 얇은 소재에 있다. 하이 라이즈 디자인의 허리에 아랫단이 살짝 퍼지는 부츠 컷이라 밝은 하늘색인데도 몸의 굴곡이 도드라지는 것이 특징. 여기에 밑단을 자유로운 형태로 커팅해 쿨한 느낌을 더했다.

RECTO

짙은 남색 로 데님 팬츠로, 원단을 마무리 가공하지 않은 허리 밴드와 넓게 롤업한 밑단이 포인트다. 와이드 팬츠는 보통 입었을 때 다리가 짧아 보이기 마련인데, 이 팬츠는 하이웨이스트로 디자인해 그런 단점을 커버했다. 롤업한 부분을 박음질해 걸을 때 풀리지 않도록 배려한 점이 신의 한 수.

THE GANG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데님을 고르라면 단연 타이다잉과 블리치 가공을 한 소재다. 더갱의 이 팬츠는 허리의 진한 색부터 발끝의 화이트에 가까운 색까지 이어지는 자연스러운 그러데이션이 압권이다. 컬러가 과감하지만 단정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스트레이트 핏으로 모던한 느낌을 더했기 때문. 컬렉션의 모델처럼 화이트 슈즈를 신으면 다리가 실제보다 한참 더 길어 보일 것이다.

트렌디한 쇼츠 스타일링이 궁금해?

#타이다이 쇼츠

@gigihadid

2019 S/S 시즌의 메가 트렌드인 타이 다이 프린트가 적용된 쇼츠는 하나만으로도 휴가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아이템이다.  화려한 프린트 때문에 모던하게 소화하기란 하늘의 별따기. 대신 지지 하디드처럼 상의까지 동일한 무드로 통일해 맥시멀한 매력을 뽐내보자.

 

#롤업 데님 쇼츠

@kaiagerber

롤업 데님 쇼츠는 매 시즌 유행하는 스테디셀러 아이템이다. 뻔한 스타일링이 지겹다면 카이아거버의 스타일링을 참고해 락 시크 무드로 풀어보시길. 일교차가 심한 늦 봄엔 얇은 라이더 재킷을 챙기고, 패니 팩과 크롭 톱을 더하면 완성.

 

#슬림 쇼츠

@lilyrose_depp

바이커 쇼츠에서 시작된 유행이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의 슬림 쇼츠로 이어지고 있다. 다소 스포티한 분위기를 중화하기 위해, 릴리-로즈 뎁의 스타일링처럼 러플 장식 블라우스를 더하면 더 바랄게 없을 정도. 벗은 듯한(?) 하의가 허전하다면 얇은 오버사이즈 재킷을 걸쳐볼 것.

언제나 청바지

개인적으로 가장 클래식한 디자인, 그리고 중간 톤의 파란 데님 팬츠를 좋아한다. 이를테면 리바이스 501처럼 전형적인 스타일 말이다. 하지만 나의 이런 취향은 매 시즌 어김없이 흔들린다. 새 계절이 오면 언제나 (앞서 언급한 스타일 외에) 새로운 스타일의 데님 팬츠를 구입하기 때문이다. 사실 이건 나에게만 해당하는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편안하고 실용적이며 어디에든 잘 어울리고, 게다가 매 시즌 매력적인 디자인에 획기적인 기능까지 탑재한 데님 팬츠가 쏟아져 나오는데, 어떻게 모른 척할 수 있을까? 캘빈 클라진 진의 웹사이트에 접속해보자. ‘REVOLUTIONARY 37.5Ⓡ 데님 테크놀로지’라는 생소한 표현이 눈에 들어온다.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는 보송하고 시원하게, 추운 날씨에는 따뜻하게 지켜줍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어떤 날씨에도 안정적인 습도 37.5%를 유지해준다는 설명이 덧붙어 있다. 랙 앤 본은 또 어떤가? 체형이나 취향에 맞게 데님 팬츠를 고를 수 있게 로, 미드, 하이, 슈퍼하이까지 핏별로 카테고리를 나누어놓았다. 물론 이 정도는 리바이스, 게스 등 유명 데님 브랜드는 물론이고 자라, 코스 등 SPA 브랜드에서도 기본이다. 그렇다면 이런 데님의 홍수 속에서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스타일은? 일단 스키니 진이 종적을 감추고 루스한 실루엣이 대세라는 점을 기억하자(나는 코스의 배럴 레그 진 빈티지 블루컬러를 점찍어두었다). 좀 더 과감한 시도를 해보고 싶다면 이젠 디스트로이드 진보다 타이다잉이나 블리치 가공을 한 소재가 좋겠다. 그렇다고 트렌드에 휩쓸리지 말고 신중하게 새 청바지를 물색해보길. 잘 고른 데님 한 벌이 얼마나 유용한지 모르는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