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노크 의 키룩 스타일링 TIP

 프라이노크 신진디자이너브랜드 브랜드프라이노크 윈드브레이커 포츠1961 버켄스탁
레드 윈드브레이커 31만8천원, ‘평화, 레터링 티셔츠 4만8천원 모두 프라이노크(Freiknock), 울트라부스트 운동화 21만9천원 아디다스(adidas).
 프라이노크 신진디자이너브랜드 브랜드프라이노크 윈드브레이커 포츠1961 버켄스탁
레드 윈드브레이커 31만8천원 프라이노크 (Freiknock), 태슬 장식 드레스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블랙 슬리브리스 톱 5만9천원 그레이 양(Grey Yang), 골드 이어링 가격 미정 엠주(mzuu), 스트링 백팩 39만8천원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MSGM by hanstyle.com).
 프라이노크 신진디자이너브랜드 브랜드프라이노크 윈드브레이커 포츠1961 버켄스탁
레드 윈드브레이커 31만8천원 프라이노크 (Freiknock), 레이어드한 그린 윈드브레이커 95만원 겐조(Kenzo), 크롭트 톱 3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패턴 바이커 쇼츠 6만5천원 프리마돈나(Fleamadonna), 하이톱 스니커즈 99만원 오프화이트(Off-WhiteTM), 메신저 백 28만8천원 프라이탁(Freitag).
 프라이노크 신진디자이너브랜드 브랜드프라이노크 윈드브레이커 포츠1961 버켄스탁
레드 윈드브레이커 31만8천원 프라이노크 (Freiknock), 보일러 수트 가격 미정 에잇 바이 육스닷컴(8 by yoox.com), 플립플롭 9만9천원 버켄스탁(Birkenstock), 데님 버킷 햇 4만9천원 위크엔드(WKND), 골드 이어링 8만원 원이너프(One Enough), 힙색 가격 미정 산드로(Sandro).
 프라이노크 신진디자이너브랜드 브랜드프라이노크 윈드브레이커 포츠1961 버켄스탁
그린 오버사이즈 이어링 27만원 토가 바이 엘리든(Toga by ELIDEN).
프라이노크 신진디자이너브랜드 브랜드프라이노크 윈드브레이커 포츠1961 버켄스탁
원석 후프 이어링 1만9천원 자라(ZARA).
프라이노크 신진디자이너브랜드 브랜드프라이노크 윈드브레이커 포츠1961 버켄스탁
옐로 네트 백 가격 미정 마쥬(Maje).

스타일리시한 버킷햇 스타일링 팁 3

#트렌디한 수트 룩

수트와 버킷 햇의 조화, 상상할 수 없다고? 모르는 말씀이다. 마리끌레르의 스타일링 화보에서처럼 트렌디한 수트를 고르고, 운동화와 버킷 햇으로 강약 조절을 해주면 실패할 리 없는 수트 룩이 탄생할테니까! 너무 포멀하거나 몸에 달라 붙는 수트를 선택할 경우 믹스매치가 아닌 미스매치로 끝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한다. 

 

#와일드한 데님 룩

조금 더 힙하고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위의 화보처럼 ‘청청 룩’을 선택한 후 데님 소재의 버킷 햇을 더해보시길. 과할 거라는 예상과 달리 캐주얼하면서도 매력적인 스타일링이 완성된 것을 알 수 있다.

#비즈니스 캐주얼

복장 제한이 비교적 덜한 회사라면, 스트레이트 팬츠에 얇은 봄 재킷을 걸치고 버킷 햇을 착용해보자. 재킷 덕분에 버킷 햇의 자유분방한 이미지는 사그라들고, 또 반대로 버킷 햇 덕분에 재킷의 심심함에 반전 매력이 더해지니 출퇴근 시간 자꾸만 거울을 보고싶어질 것. 이 때는 부드러운 형태보다 각이 잡힌 제품을 고르는 편이 좋다.

2019 멧갈라 핫이슈 4

1 레이디 가가, 네 번의 변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평소 화려한 의상을 즐겨입기로 유명한 레이디 가가는 새 시즌 멧갈라에서 무려 네 번의 환복을 감행하며 이슈를 만들었다. 그녀의 무대 의상을 떠올린다면 이번 멧 갈라에서 그녀가 선택한 드레스가 다소 심심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터. 그러나 한 벌 제대로 입기도 힘들 정도로 바쁘고 정신 없는 현장 상황을 고려한다면, 패션에 대한 그녀의 열정이 얼마나 대단한지 체감하는 대목이다.

2 에즈라밀러의 착시 효과

@burberry

한국에 대한 애정, 그리고 한국인 배우 수현과의 친분으로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에즈라밀러의 엽기적인(?) 코스튬도 화제가 됐다. 버버리의 핀스트라이프 수트는 멧갈라의 의도에 맞지 않게 멋스럽지만, 그의 얼굴에 그려진 다섯 개의 눈이 어마어마한 착시효과를 불러일으킨 것. 평소 장난꾸러기로 소문이 난 그다운 선택이었다.

3 구찌 쇼를 재현한 자레드 레토

@jaredleto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로 유명한 배우 자레드 레토는 구찌의 의상을 입었다. 그는 붉은 색의 젠더리스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는데, 작년 구찌의 쇼에 등장해 연일 화제가 됐던 얼굴 형태의 오브제를 들어 더욱 눈길을 끌었다. 그의 얼굴이 너무나도 섬세하게 재현된 탓에 징그럽다는(?) 반응이 대다수였지만, 어쨌거나 그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리기엔 모자람 없었던 코스튬이다.

4 모스키노 레이디스

@moschino

평소의 컬렉션 못지 않은 독특한 아이디어로 완전 무장한 모스키노의 코스튬 덕분에 케이티 페리 역시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녀는 머리와 몸에 샹들리에 형태의 오브제를 두르고, 우스꽝스러운 표정과 과감한 포즈를 취했다. 반면 벨라 하디드는 다소 평범한 드레스를 입어, 팬들의 기대에 실망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