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리적인 가격대 버킷백!

왠지 날이 따뜻해지면 버킷백이 땡긴다.
언제든 아무 곳에서나 자리 깔고 앉아 계절을 즐기기 좋은 이 때와
버킷백은 왠지 잘 어울린다.

그래서 합리적인 가격대의,
지금 이 계절과 잘 어울리는 버킷백을 찾아봤다.
페스티벌도, 휴양지에도 데려가고픈
지금 사기 좋은 버킷백 5개!

 

 EDIT SEOUL

없어서 못사는 에디트의 피글렛 백.
이번 시즌 ‘식물 도감’으로 선보이는 피글렛 라지 백은,
여러모로 정말 편하다.
이것저것 다 넣을 수 있는 넉넉한 사이즈와
깜찍한 프린트가 정말 매력적.
가격은 19만9천원.

EDIT SEOUL로 이동하기


8 BY YOOX



부드러운 송아지 가죽으로 만든
YOOX의 자체 브랜드 8 by YOOX의 버킷백.
일단 상큼한 컬러가 매력적이고,
오래오래 쓸 수 있는 가죽 소재라 돈이 아깝지 않을 것.
가격은 20만원대.

YOOX로 이동하기

 

 

HIGH-CHEEKS
하이칙스의 ‘위시 버킷 백’은
톱 핸들로 토트백처럼 들 수도,
긴 스트랩을 연결해 백팩으로도 연출할 수 있다.
가벼운 라피아 소재,
부드러운 가죽 소재로 만나볼 수 있다.
지금 심지어 세일 중! 가격은 13만8천6백원.

하이칙스로 이동하기

MUUÑ by MATCHES FASHION

가나와 파리를 오가며 제작되는 무뉴의 가방.
아프리카와 프랑스, 일본의 문화가 담긴
브랜드의 아이템은 모두 수작업으로 완성된다.
손으로 염색한 가죽,
직접 짠 라탄으로 만든 가방 전문 브랜드.
가격도 착해 부담스럽지 않다.
코튼 파우치가 따로 내장된 가죽 버킷백의 가격은 30만원대.

MATCHES FASHION으로 이동하기

 

 

OPENING CEREMONY


한여름에 캔버스 백은 늘 옳다.
캔버스 소재로 탄탄하게 만들어진
오프닝 세리머니의 버킷 백은
입구를 닫을 수 있어 실용적이고,
상큼한 컬러 덕에
여름철 심심한 옷차림에
포인트로도 제격.
가격도 6만원대로 착하다.

오프닝 세레머니로 이동하기

COLOR OF SUNSHINE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
하와이안 셔츠 59만8천원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MSGM by hanstyle.com).
여름 스타일링
손에 든 타이다잉 재킷 53만원대, 쇼츠 28만원대 모두 가니 바이 매치스패션닷컴(GANNI by MATCHESFASHION.COM), 화이트 스윔수트 가격 미정 코스(COS), 불가사리 모양 구슬 네크리스 가격 미정 돈비어치킨(Don’t be a Chicken), 화이트 로고 장식 슬라이더 가격 미정 샤넬(Chanel).
발렌티노 니트
야자수 무늬 니트 스웨터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하늘색 스윔 팬츠 31만8천원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MSGM by hanstyle.com).
프라다 드레스
크리스털 장식 슬리브리스 드레스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사이클링 쇼츠 3만9천원 자라(ZARA), 화이트 로고 장식 슬라이더와 스케이트보드 모두 가격 미정 샤넬(Chanel).
루이비통 재킷
스트링 디테일 타이다잉 톱 10만9천원, 레깅스 8만5천원 모두 에스이오(s/e/o), 손에 든 스팽글 재킷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앤아더스토리즈 선글라스
페이즐리 패턴 톱과 화이트 코튼 쇼츠 모두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손에 든 옐로 타이다잉 티셔츠 3만9천원 페얼스(Pairs), 스트랩 가죽 샌들 가격 미정 코스(COS), 호박색 선글라스 3만5천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디스이즈네버댓 티셔츠
블루 타이다잉 저지 톱 3만9천원 페얼스(Pairs), 레이어드한 라벤더 컬러 티셔츠 3만9천원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 고글 모양 선글라스 30만원대 오클리(Oakley).
폴로 랄프 로렌 티셔츠
네온 컬러 타이다잉 티셔츠 13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핑크색 카고 팬츠 99만8천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허리에 묶은 타이다잉 후드 톱 10만8천원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 터키석 네크리스 2만5천원 자라(ZARA), 산호색 플립플롭 3만9천원 아치스(Archies).
아치스 플립플롭
블리치 데님 재킷과 팬츠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화이트 코튼 티셔츠 37만원대 아미리 바이 미스터포터(AMIRI by MR PORTER), 드로잉 패턴 버킷 햇 가격 미정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하늘색 플립플롭 3만9천원 아치스(Archies).
샤넬 선글라스
블랙 바이커 재킷, 미니 플레어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야자수 그래픽 사이클링 쇼츠 가격 미정 버쉬카(Bershka), 블랙 미러 렌즈 선글라스 가격 미정 샤넬(Chanel), 가죽 플립플롭 가격 미정 코스(COS), 플라워 비즈 네크리스 2만1천원, 컬러풀한 비즈 네크리스 가격 미정 모두 돈비어치킨(Don’t be a Chicken).
디올 팔찌
무지갯빛 타이다잉 후드 톱 2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비치 볼 모양 플렉시글라스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위빙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디올(Dior), 무지개색 비즈 네크리스 가격 미정 돈비어치킨(Don’t be a Chicken), 화이트 브리프는 에디터 소장품.
반스 슬립온
저지 프린트 톱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데님 쇼츠 47만8천원 엠에스지엠 바이 한스타일닷컴(MSGM by hanstyle.com), 화이트 슬립온 5만9천원 반스(Vans).

히잡, 액세서리일까?

모슬렘 여성들이 착용하는 히잡이 패션위크에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여성의 교육받을 기회와 사회 활동을 제한하는 모슬렘의 전유물 히잡이 패션 액세서리로 사용된다는 건 이슈가 될 만하다. 특히 한때 달아올랐다가 사라져버리는 유행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끊임없이 거론될 사회적 이슈라는 점에서 더욱 화젯거리다. 지난해 신인 모델 할리마 아덴이 히잡을 두른 채 뉴욕과 밀라노 패션위크 런웨이에 오른 사실은 슈퍼모델 지지 하디드의 캣워크보다 더 큰 화제를 모았다. 런웨이에 현대인의실생활을 반영해 인종과 종교, 성별과 나이, 사이즈를 초월한 다양한 모델을 기용하는 추세인 하우스 브랜드에 할리마 아덴은 더없이 신선하고 매력적이었을 터. 이후 그녀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모델로 발탁되는 등 왕성하게 활동하며 모슬렘 여성에 대한 인식 변화에 앞장서는 이미지를 갖게 되었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는 최근 모슬렘 여성의 스포츠 활동을 위해 ‘나이키 프로 히잡’을 제작했다. 모슬렘 여성 선수들이 경기 중 히잡 착용에 불편을 느끼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한 이 제품으로 제한적이던 모슬렘 여성의 운동 능력을 끌어올릴 수 있게 되었다. 이뿐 아니다. 2019 S/S 시즌부터 F/W 시즌에 이르기까지 패션위크에서 히잡을 떠올리게 하는 헤드피스를 어렵지 않게 찾아 볼 수 있었다. 대표적으로 할리마 아덴을 모델로 기용한 막스마라, 톰 포드, J. W. 앤더슨에서 히잡과 유사하게 생긴 두건을 선보였다. 이슬람 문화권에서는 히잡을 종교적 관점에서 여성을 보호하는 수단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서구에서는 여성 인권을 억압하는 히잡을 패션으로 아름답게 포장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하며 두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이러한 논란 속에서 패션 브랜드들은 다양성을 존중하는 시대의 흐름을 읽고 모슬렘 여성에게 선택의 가능성을 열어두는 방법을 택했다. 이는 현재 자신의 자리에서 현실적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패션 브랜드가 선보이는 새로운 모습의 히잡이 과도기를 지나고 있는 여성 인권 문제를 한 발짝 진보시키고, 종교와 스포츠를 포용하는 시도가 될 수 있을지, 또 다른 새로운 결과를 가져올지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할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