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티셔츠 쇼핑리스트

DRIES VAN NOTEN

어깨에 패드를 댄 화이트 티셔츠. 티셔츠 특유의 캐주얼한 분위기가 완화돼 모던한 느낌을 주는 디자인이다. 어깨가 좁은 편이라면 체형 보완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런웨이 스타일링을 참고해 리본을 더하면 티셔츠만 입었을 때와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TORY BURCH

몸에 꼭 끼는 슬림한 핏이라 골프나 테니스 등 야외 활동을 할 때 제격이다. 일반적인 티셔츠에 비해 톡톡한 원단으로 만들어 늘어나거나 손상될 염려가 적다. 칼라에 러플을 장식해 스포티한 느낌을 줄이고 러블리한 무드를 더했다.

ALEXANDER WANG

단추로 포인트를 준 화이트 크롭트 티셔츠. 일반적인 크롭트 티셔츠는 앞이 뜨기 때문에 스포츠 브라톱 같은 꼭 맞는 이너웨어를 안에 입어야 하는데 이 티셔츠는 몸통과 슬리브 부분을 안정적으로 감싸고 뜨는 부분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SONIA RIKIEL

트렌드로 떠오른 태슬을 장식한 셔츠. 화이트 컬러와 대비되는 블랙 컬러 디테일이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티셔츠 옆 부분에 사선으로 재단한 원단을 덧붙여 러플이 생기게 만든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어떻게 스타일링 하는지에 따라 캐주얼하게도, 드레시하게도 연출할 수 있다.

JIL SANDER

이번 시즌 메가트렌드인 로고 티셔츠. 겉보기엔 큼지막한 화이트 티셔츠에 로고만 얹은 심플한 디자인 같지만 자세히 보면 세심하게 신경 쓴 것이 느껴진다. 뒷면은 부드럽고 흐르는 듯한 코튼 저지 원단인데 비해 로고가 있는 앞은 좀 더 단단한 코튼 포플린 원단으로 제작했다. 밋밋해 보이지 않도록 시접을 겉으로 드러나게 해 한층 젊고 쿨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것도 특별한 점.

DKNY

팔과 몸통의 패턴이 하나로 이어져 있는 돌먼 슬리브 후드 티셔츠. 입으면 축 처지는 핏으로 캐주얼한 매력을 극대화했다. 휴양지에서 수영복 위에 걸쳐 입기 좋은 오버사이즈 핏인 데다 한여름에 입을 수 있게 리넨과 비스코스를 섞은 아주 얇은 원단을 소재로 했다. 단점이라면 매우 얇아 속이 비친다는 것.

친숙하고도 새로운 화이트 티셔츠

많은 사람이 티셔츠는 베이식한 디자인으로 ‘아무거나’ 사라고 말한다. 하지만 그렇게 대충 구매했다가 핏과 소재가 마음에 들 지 않아 옷장 한편에 쌓인 옷이 얼마나 많은지 떠올려보자. 이 런 불상사를 막기 위해 화이트 티셔츠를 구매할 땐 수명이 짧은 옷이라는 특징을 고려해야 한다. 비교적 목이 쉽게 늘어나고 색이 금방 바랄 수 있으니 딱 올 한 해 입을 옷으로 생각하고 선택해야 한 다는 것이 내 개인적인 의견이다. 티셔츠가 기본 아이템이라는 편견 을 버리고 메인 아이템이라고 생각하면 고르기가 한결 쉽다.

이번 시즌 화이트 티셔츠를 구매할 계획이라면 메가트렌드인 로고 디테일을 염두에 두고 고르는 것이 가장 쉽고 안전한 방법이다. 좀 더 과감한 디자인을 원한다면 프린지나 러플을 더한 디자인이 대안이 된다. 혹은 여름 철 휴양지에서 수영복 위에 걸칠 만한 판초 형태 후디 티셔츠나 과감한 크롭 트 디자인으로 새로운 스타일링을 시도해보는 것도 좋다. 화이트 티셔츠를 쇼핑할 땐 어떤 패션 아이템을 고를 때보다 신중을 기해야 하는데 원단 두께, 소맷부리나 네크라인, 밑단의 형태 등을 하나하나 체크해야 한다. 얼핏 다 비 슷해 보이지만 하늘 아래 똑같은 티셔츠는 없는 법. 핏도 디테일도 제각각 다 르기 때문에 더 세심하게 신경 써야 한다. 수많은 선택지 중 자신에게 어울리 는 제품을 실패 없이 고르려면 무조건 입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어쩔 수 없이 온라인 쇼핑을 할 경우엔 모델 착용 컷을 반드시 참고해야 실패 확률을 줄일 수 있다. 날씨가 더 뜨거워지기 전 올여름에 입을 화이트 티셔츠를 골라보는 건 어떨까. 완벽하게 어울리는 티셔츠 하나만 있으면 몇 배는 더 스타일리시 해 보일 수 있을 테니 말이다.

 

여름을 위한 화이트 레터링 티셔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덜어낼수록 스타일리시하다는 패션 공식은 여름에 특히 유효하다. 멋 부리지 않은 듯 은근하게 멋스러운 프렌치 스타일의 추종자라면 특히  공감할 것. 낙낙한 실루엣의 청바지와 캔버스 소재의 에코 백에 더없이 잘 어울릴 화이트 레터링 티셔츠를 소개한다.

1 레드 컬러의 레터링이 시선을 끄는 티셔츠 1만9천원, 구입은 자라에서.

2 그래피티를 연상시키는 콤비 컬러 레터링 티셔츠 1만7천원, 구입은 버쉬카에서.

3 불어가 쓰여진 레터링 티셔츠 7만9천원, 구입은 스튜디오 톰보이에서.

4 라인 장식과 ‘로미오’ 레터의 조화가 사랑스러운 티셔츠 3만5천원, 구입은 앤아더스토리즈에서.

5 볼드한 글씨가 겹쳐져 레트로적인 무드를 자아내는 티셔츠 6만8천원, 구입은 쟈니헤잇재즈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