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정의달 선물 리스트 ③

classic & REFINED 100,000~ 200,000 원대

선물 선물추천 어버이날선물추천 어린이날선물추천 스승의날선물추천 가정의달선물추천

1 심플한 디자인의 더 릴리 캔들 스틱 16만9천원 스컬튜나 바이 라곰홈(Skultuna by Lagom Home). 2 곡선 바 네크리스 18만원 타니 바이 미네타니(Tani by Minetani). 3,4 싱그러운 버베나와 라벤더 향이 섬세하게 어우러져 공간을 포근하게 감싸는 남체 바자르 인센스 125개 6만원, 장식 오브제로 활용할 수 있는 핸드크래프트 미누 인센스 홀더 17만원 모두 아스티에 드 빌라트 바이 메종 드 파팜(Astier de Villatte by Masion de Perfume). 5 언제 어디서나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스마트 번역기 29만 9 천원 게이즈고 바이 게이즈샵(Gazego by Gazeshop). 6 엠블럼 모양 키링 17만9천원 에스.티. 듀퐁(S.T. Dupont). 7 베이지색 꽃 코르사주 17만8천원 로레나 안토니아찌(Lorena Antoniazzi). 8 은은한 그린 컬러의 카루이(Karui) 트레이 11만5천원 스컬튜나 바이 스칸디나비아디자인센터(Skultuna by Scandinavian Design Center). 9 볼드한 원형 이어링 15만 8 천원 에스실(S_S.IL). 10 네이비 페도라 22만9천원 록앤코 바이 유니페어(Lock&Co. by Unipair). 11 앙증맞은 모양의 블랙 티포트 19만 6 천 3 백원 브레드메이어 바이 한 국도 자기(Bredemeijer by Hankook Chinaware). 12 세라마이드 성분이 피부 지질층의 탄력을 높이는 어드밴스드 캡슐 데일리 유스 리스토어링 세럼 90캡슐 13만7천원 엘리자베스 아덴(Elizabeth Arden). 13 심플한 반지갑 29만원 폴 스미스(Paul Smith).

easy & BASIC 10,000~ 100,000 원대

선물 선물추천 어버이날선물추천 어린이날선물추천 스승의날선물추천 가정의달선물추천

1 AHA 성분이 모공 속 노폐물을 말끔하게 제거하는 비타 씨 슬리핑 팩 100g 1만3천8백원 미니언즈(Minions). 2 플로랄과 시트러스 향이 어우러져 상쾌한 분위기를 풍기는 플레르 도랑줴 룸스프레이 150ml, 8만 2 천원 딥티크(Diptyque). 3 갈바닉 이온 효과로 화장품의 유효 성분을 피부 깊숙이 전달해주는 타임머신 7만3천원 바나브(Vanav). 4 큼지막한 꽃 모티프 이어링 9만 8 천원 마마카사르 (Mama Casar). 5 몽환적인 빛깔의 스톡홀름 호라이즌 볼 5만 1 천 7 백원 스텔톤 바이 스칸디나비아디자인센터(Stelton by Scandinavian Design Center). 6 블루 컬러가 돋보이는 인스탁스 미니 9 9만9천원 후지필름(Fujifilm). 7 선명한 블루 컬러 휴대폰 케이스 7만9천원 잉크(EENK). 8 블랙 리본 타이 9 만 5 천원 브룩스 브라더스(Brooks Brothers). 9 물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블루스 조각품 7만 7 천 6 백원 코스타 보다 바이 스칸디나비아디자인센터(Kosta Boda by Scandinavian Design Center). 10,11 콤팩트한 사이즈의 도로시 음파 진동 칫솔 각각 6만4천원 메가텐(Megaten). 12 곰돌이 자수 양말 1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Polo Ralph Lauren). 13 하늘색 비니 2 만 8 천원 페얼스(Pairs).

5월 가정의달 선물 리스트 ②

trendy & FASHIONABLE 500,000~ 1,000,000 원대

가정의달 스승의날선물 어린이날선물 어버이날선물 선물리스트 선물추천

1,2 피부 자극을 최소화한 바비에레 쉐이빙 레이저 43 만원, 히알루론산 성분이 면도로 자극받은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는 리프레싱 애프터쉐이브 75ml 6만5천원 모두 아쿠아 디 파르마(Acqua di Parma). 3 브라운 카프 스킨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4 4가지 색의 장식이 달린 로고 포인트 참 51만원 로에베(Loewe). 5 앤티크한 딸기 브로치 가격 미정 구찌(Gucci). 6 지오메트릭 패턴 스카프 55만원 델보(Delvaux). 7 블랙 슬라이더 76 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8 더 예뻐진 애플 워치 시리즈 4 84만9천원 애플(Apple). 9 최상의 사용감을 갖춘 임포리엄 블랙·골드 볼펜 55만원 라미(Lamy). 10 발효 홍삼 농축액과 태반 추출물이 피로감을 덜고 활력을 더하는 황후단 4.5gx30환 65만원 생활정원 (Life Garden).

modern & ATTRACTIVE 200,000~ 500,000 원대

가정의달 스승의날선물 어린이날선물 어버이날선물 선물리스트 선물추천

1 오픈 이어 형태의 사운드 웨어 컴패니언 웨어러블 스피커 39만 9 천원 보스(Bose). 2 과일 맛과 가벼운 초콜릿 맛이 조화를 이룬 프리미엄 코냑 헤네시 X.O 36만원 헤네시(Hennessy). 3 가죽 장식 로고 브로치 가격 미정 샤넬(Chanel). 4, 5 환절기 피부 자생력을 높이고, 칙칙한 피부 톤을 환하게 밝히는 압솔뤼 화이트 아우라 세럼 30ml 38만원대, 거친 피부결을 보드랍게 개선하는 고농축 오일 압솔뤼 올레오 세럼 30ml 38만원 모두 랑콤(Lancome). 6 가재 모양 참 49 만 5 천원 토즈(Tod’s). 7 피부 상태를 진단해 피부에 필요한 수분, 탄력, 윤기 3가지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스킨 라이트 테라피 II 20만원 메이크온(Make On). 8 관능적인 샌들우드 향을 풍기는 상딸 마쏘이아 오 드 뚜왈렛 100ml, 33만1천원 에르메스(Hermes). 9 회갈색 넥타이 가격 미정 브루넬로 쿠치넬리(Brunello Cucinelli). 10 컬러 블록 카드 지갑 48만 5 천원 지방시(Givenchy). 11 보잉 선글라스 47만원 몽클레르 바이 브라이언 앤 데이비드(Moncler by Bryan & David).

 

패션 하우스가 만드는 가구

밀라노에서 1년에 한 번 열리는 세계 최대 가구 박람회,
‘살로네델 모빌레(Salone del Mobile)’엔
매 년 다양한 패션 브랜드가 함께 한다.
이번 해엔 어떤 브랜드가 어떤 작품을 선보였을까?
생각보다 큰 스케일에, 놀랄 수 있다.
어쩌면 인테리어에 영감을 받을 수도 있겠다.

LOUIS VUITTON: OBJETS NOMADES

2012년부터 매 해 밀라노 가구 박람회에 참여하는 브랜드 루이 비통.
올해도 유명 산업 디자이너들과 협업해
신규 디자이너 2팀의 신작을 포함 총 45점의 오브제 컬렉션을 전시했다.
새롭게 합류한 아틀리에 비아게티(Atelier Biagetti)와
자넬라토 보르토토(Zanellato Bortotto)가 각각
아네모나 테이블(Anemona Table)그리고
세 가지 파트로 구성된 스크린 만달라(Mandala)를 공개했다.


그 외에도 캄파냐 형제(The Campana Brothers)의
누에고치 혹은 열대과일이 연상되는
라운지 체어 벌보(Bulbo),

아틀리에 오이의 서펜타인 테이블,
로우 에지스(Raw Edges)의 돌스(Dolls)체어,

마르셀 반더스의 다이아몬드 소파와 의자 그리고
베네치아 전통 등불에서 영감을 받은 베네치아 램프  등
다채로운 스타일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었다.


루이 비통은 이 외에도 특별 전시를 준비했다.
루이 비통과 프리츠커 건축상을 수상했던
반 시게루(Shigeru Ban)과 한시적으로 선보이는 페이퍼 구조물
(Temporary Paper Structure)이 바로 그것.
루이 비통 빠삐용(Papillon)백에서 영감을 받은 모양으로
반 시게루의 시그니처인
재활용 종이를 활용한 게 특징이다.

RIMOWA: GAS


리모와를 대표하는 소재, 알루미늄으로
실제 주행이 가능한 자동차를 커스터마이징 했다.
리모와와 현대 미술지 겸 창작 스튜디오
칼레이도스코프(KALEISOSCOPE)가 함께한 프로젝트로,
설치 미술, 인쇄물, 단편영상을 만든
멀티 플랫폼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에 초대된 디자이너,
기예르모 산토마(Guillermo Santoma)는
에드 루샤의 대표적인 연작,
’26개의 주유소’에서 프로젝트의 이름을 따왔다.


BVLGARI:  예술과 과학 그리고 디자인




불가리는 무려 두 개의 전시를 진행했다.
울리오 호에플리 천문관에서 선보이는
첫번째 전시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아티스트,
토마스 사라세노의 작품을 전시했다.
두 번째 전시는 플라네타륨의 정원에 설치되었다.
불가리의 대표적인 디자인 아이콘인
비제로원(B.zero 1)의 20주년을 기념한 전시다.

 

DIESEL: WORK IN PROGRESS




디젤 리빙(Diesel Living)은
‘현재 진행형’이라는 주제로
활짝 열려 있는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상상하는 그 어떤 것도 지어질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의 미래는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라는 뜻이다.

미완성의 공사장을 배경으로 과거와 미래를 함께 보여주는 동시에
디젤의 도메인을 넓힐 수 있는 새로운 아이템과
베스트셀러 상품들을 새롭게 재구성한 컬렉션을 선보이며
호텔, 공공장소, 주택 등 다양한 디자인의 세계를 아우르는
신선하고 간결한 스타일을 제시했다.

특히 디젤 리빙 론칭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포스카리니(Foscarini)조명과 함께 제작한
‘레킹 볼 램프(Wrecking Ball Lamp)’도 공식 론칭했다.

 

LOEWE: LOEWE BASKET



벌써 5년째 밀라노 가구 박람회에 참여 중인 로에베는
이번 시즌 ‘바스켓’에서 영감을 받았다.
미국, 일본, 남아프리카, 아일랜드
한국의 이경옥 장인 등
10명의 아티스트와 함께
‘로에베 바스켓’을 주제로
다양한 제품을 제작했다.

이 중 일부는 전세계 몇 매장에서
제품으로 만들어 판매 예정이다.

 

MARNI: MOONWALK






마르니는 이번에도 오랜 시간 협업해 온
콜롬비아의 장인들과 함께
2019 밀라노 가구박람회를 위한 제품을 제작했다.
우주를 주제로 한 마르니의 전시장엔
우주선 모양을 닮은 스툴,
수작업으로 페인팅한 동물 조각상,
커피 테이블, 러그 등 다양한 제품을 소개했다.
살로네델모빌레에서 공개된 마르니 제품들은
4월 말 LUISA VIA ROMA를 통해
프리오더를 진행했고, 이 기회를 놓쳤다면
6월 열릴 피티워모 기간에도
LUISA VIA ROMA에서 만나볼 수 있다.

 

HERMES: RAW MATERIAL

에르메스는 이번 시즌, 소재에 집중했다.
화강암으로 만든 테이블 램프,

손으로  직접 뽑고, 엮고, 염색한 야크 울(Yak Wool)로 만든 담요 등

소재 자체가 갖고 있는 매력을 살린 제품에 충실했다.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인 장소는
에르메스 홈의 공동 아티스틱 디렉터이자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샬롯 마커스 펄맨(Charlotte Macaux Perelman)이 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