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를 추억하다 ②

CORSET BELT

신디 로퍼부터 마돈나까지 1980년대를 대표하는 록 스타들이 즐겨 하던 가죽 코르셋 벨트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심플한 화이트 티셔츠와 블랙 블레이저에 메탈 스터드가 줄줄이 박힌 코르셋 벨트 하나로 힙한 분위기를 완성한 알렉산더 왕, 빅토리아 시대의 웨딩 드레스를 로맨틱하게 재해석한 잔꽃무늬 원피스에 가죽 코르셋 벨트 하나로 강렬한 스트리트 무드를 입힌 알렉산더 맥퀸이 대표적이다. 그때 그 시절 신디 로퍼의 감성을 고스란히 느끼고싶다면? 버클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페이턴트 가죽 브라톱에 스터드 장식 벨트를 여러겹 둘러 장식한 필립 플레인의 룩을 참고하길. 관능미의 절정을 보여줄 수 있을 테니까.

THE TIGHTS

타이츠 역시 1980년대 패션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특히 피시넷 타이츠와 원색 타이츠에 주목할 것. 1980년대 디자이너의 작업실을 테마로 컬렉션을 구상한 모스키노의 일러스트 타이츠는 또 어떤가!

POWER SUIT

숄더 패드를 덧대 어깨가 딱딱하게 각진 수트가 돌아왔다. 1980년대를 주름잡은 입생로랑과 칼 라거펠트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은 지 얼마 안 된 샤넬의 초기 컬렉션을 위트 있게 재해석한 마크 제이콥스 쇼엔 현란한 컬러 블록으로 재미를 준 팬츠 수트가 연이어 등장했고, 에스카다 역시 1980년대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아 큼지막한 패드를 장착한(!) 원색 블레이저와 스커트 수트를 함께 선보였다.

SUPER PUFF

1980년대를 대변하는 패션 아이콘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생전 즐겨 입던 퍼프소매 룩이 다양한 스타일로 구현됐다. 봉긋하게 솟은 퍼프소매를 단 로맨틱한 드레스를 선보인 구찌부터 신명 나는 디스코 무드를 스트리트풍으로 재해석하는 데 커다란 어깨 패드를 활용한 이자벨 마랑, 사탕을 연상시키는 젬스톤 장식 퍼프소매 셔츠를 빈티지 워싱 진, 어글리 스니커즈와 함께 매치한 크리스 토퍼 케인이 대표적.

80년대를 추억하다 ①

 DOT, DOT, DOT 

1983년, 한 패션쇼 백스테이지에서 폴카 도트 패턴의 스커트 수트를 입고 포즈를 취한 모델 제리 홀. 이 전설적인 사진을 떠올리게 하는 도트 무늬 룩이 2019 S/S 컬렉션에 대거 등장했다. 매 시즌 레트로 무드를 감각적으로 구현해내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알레산드라 리치는 빈티지 주얼 단추를 단 퍼프소매 도트 무늬 드레스를 메인 룩으로 선보였고, 레지나 표 역시 단정한 느낌의 레트로풍 원피스로 레이디라이크 룩의 진수를 보여줬다. 에디 슬리먼이 셀린느 쇼의 오프닝 룩으로 선보인 오프숄더 미니드레스는 클래식한 도트 패턴이 건축적인 실루엣과 만나 지극히 관능적인 분위기로 부활했다!

 RETRO DENIM

1980년대는 데님의 존재감이 빛을 발한 시대였다. 캘빈 클라인, 리바이스, 조다쉬, 게스 등 당시 프리미엄 데님을 표방하던 레이블이 우후죽순 히트한 데다 하이웨이스트 진, 맘 진, 디스트로이드 진 등 다양한 스타일의 진이 공존한 점 또한 흥미롭다. 2019 S/S 컬렉션뿐만 아니라 빈티지 데님을 힙하게 소화해낸 지지 하디드, 벨라 하디드 자매를 비롯한 패션 피플의 리얼웨이 룩을 보라. 더없이 쿨하지 아니한가!

BOLD EARRING

귀가 떨어져 나갈 듯 크고 묵직한 스테이트먼트 이어링이 귀환했다. 1980년대 특유의 글래머러스한 분위기를 대변하는 후프 이어링부터 조금 과장하면 모델의 얼굴만 한 메탈 오브제 이어링까지 각양각색의 모습으로. 어떤 룩에나 훌륭한 포인트가 되는 액세서리로 손색없다.

라탄백 뭐 들지?

 백 백추천 여름백추천 라탄백 로에베 자라 샤넬 아크로 살바토레페라가모1 체인 스트랩 백 1백70만원 로에베(Loewe), 2 화이트 톱 핸들 백 6만9천원 자라(ZARA), 3 로고 포인트 박스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4 버드나무를 엮어 만든 꿀단지 모양 백 33만2천원 아크로(Akro), 간치니 모티프 버클 디테일의 원통형 백 2백75만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