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Y CITY

깃털 장식 핑크 드레스 7백1만원 발렌티노(Valentino), 깃털 장식 머리띠 가격 미정 큐밀리너리(Q Millinery).
그린 후드 톱, 스트라이프 프린지 드레스, 드림 캐처 모양 이어링 모두 가격 미정 로에베 폴라 이비자 컬렉션(Loewe Paula’s Ibiza Collection).
롱 프린지 장식 니트 톱 2백50만원대 질샌더(Jil Sander), 독특한 형태의 와이드 팬츠 가격 미정 막시제이(MAXXIJ), 아크릴 프린지 이어링 가격 미정 1064 스튜디오(1064 Studio).
어깨 장식이 독특한 프린트 원피스, 로고 펜던트 메탈 벨트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드로스트링 디테일 레드 드레스 59만8천원 잉크(EENK), 드림 캐처 모양 이어링 가격 미정 로에베 폴라 이비자 컬렉션(Loewe Paula’s Ibiza Collection).
아이보리 원숄더 드레스, 레이어드한 에스닉 패턴 오픈 스커트, 브라운 슬라이더 모두 가격 미정 끌로에(Chloe), 프린지 네트 백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컬러 블록 홀터넥 톱 가격 미정 레지나 표(Rejina Pyo), 옐로 플리츠 팬츠 가격 미정 에밀리오 푸치(Emilio Pucci), 깃털 모티프 장식 스트로 햇 가격 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플로럴 프린트 점프수트 가격 미정 베르사체(Versace), 볼드한 체인 네크리스 가격 미정 디올(Dior).
멀티컬러 니트 프린지 드레스 2백7만원 엠 미쏘니(M Missoni), 레이어드한 플리츠스커트 가격 미정 막시제이(MAXXIJ), 베이지 스트랩 샌들 7만9천원 에이치앤엠(H&M).
옐로 체크 플리츠스커트 1백89만원 사카이(Sacai), 깃털 장식 샌들 92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블랙 원숄더 수영복은 에디터 소장품.
멀티컬러 코트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프린지 장식 글래디에이터 부츠 1백73만원 롱샴(Longchamp).
건축적인 디자인의 케이프 가격 미정 5 몽클레르 크레이그 그린(5 Moncler Craig Green), 화이트 스트랩 샌들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트렌디한 반바지 스타일링

#마이크로 미니 쇼츠

한동안 주춤했던 ‘마이크로 사이즈’의 유행은 쇼츠의 세계에서도 유효하다. 리얼웨이에서는 과하지 않게 스타일링 하는 것이 관건. a.p.c나 끌로에의 쇼 스타일링처럼 같은 패턴의 아우터를 매치해 시선을 분산시키거나, 생 로랑의 쇼 스타일링처럼 웨스턴 무드를 가미해 극적으로 연출하면 좋다.

 

#바이커 쇼츠

바이커 쇼츠가 제 아무리 유행이라 하더라도, 지지 하디드처럼 크롭 톱과 함께 매치하긴 쉽지 않다. 이럴 때는 아크네 스튜디오와 스텔라 맥카트니의 예처럼 긴 상의를 입어 엉덩이를 덮거나, 미우미우처럼 마이크로 미니 스커트를 덧입어 속바지처럼 활용해보자. 두렵기만 했던 바이커 쇼츠 스타일링이 한결 편해질 것.

 

#와이드 쇼츠

아래로 갈수록 폭이 넓어지는 와이드 쇼츠는 생각보다 스타일링이 쉽지 않은 아이템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훌륭한 예시가 될 런웨이 스타일링이 대거 등장했으니 안심해도 좋다. 자유 분방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스텔라 맥카트니의 예처럼 박시한 티셔츠와 매치하고, 캐주얼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의 소유자라면 이자벨 마랑 혹은 끌로에처럼 벌룬 실루엣의 톱과 함께 입어보시길.

 

#미들-렝스 쇼츠

허벅지의 중간 지점보다 살짝 아래로 내려오는 미들 렝스 쇼츠를 입을 때는 상의와 신발의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로에베와 루이 비통의 쇼피스처럼 재킷을 오픈해 포멀하게 연출하거나, 샤넬의 쇼피스처럼 루즈한 톱을 골라볼 것. 여기에 앵클 부츠를 매치하면 매니쉬한 분위기를 더할 수 있다.

HAUTES COUTURES

왼쪽 모델이 입은 아일릿 오간자 케이프, 오른쪽 모델이 입은 튈 카프탄 드레스 모두 로날드 반 데르 켐프(Ronald van der Kemp), 반짝이는 스트라스 베일 스테판 존스 푸르 디올 오트 쿠튀르(Stephen Jones pour Dior Haute Couture).
풍성한 프린지 디테일 오간자 드레스와 샌들 모두 지방시 오트 쿠튀르(Givenchy Haute Couture).
왼쪽부터) 새틴 르 스모킹 블랙 수트, 개버딘 팬츠 수트와 깃털 자수 장식 블라우스, 독특한 튈 모자 모두 고티에 파리(Gaultier Paris).
왼쪽부터) 건축적인 실루엣의 블랙 모직 재킷과 팬츠 모두 메종 라비 카이루즈 컬렉션(Maison Rabih Kayrouz Collection), 러플이 포인트인 새틴 드레스 메종 라비 카이로즈 컬렉션 오트 쿠튀르(Maison Rabih Kayrouz Collection Haute Couture), 스트라스 장식 베일 스테판 존스 푸르 디올 오트 쿠튀르(Stephen Jones pour Dior Haute Couture).
왼쪽부터) 보디수트 월포드(Wolford), 이브닝 슈즈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 오간자 소재의 드라마틱한 러플 드레스 발맹 쿠튀르(Balmain Couture).
밑단을 태피터 원단으로 장식한 실크 오프숄더 드레스 샤넬 컬렉션 오트 쿠튀르(Chanel Collection Haute Couture).
왼쪽부터) 블랙 터틀넥 보디수트 월포드(Wolford), 기모노를 연상시키는 실루엣이 독특한 화이트 드레스 아이리스 반 헤르펜(Iris van Her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