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 위로 ②

책 과학책 책추천

과학을 배우면 어디에 좋아요?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1, 2

학교에서 지구와 태양의 거리와 공전 속도 간의 관계 같은 걸 계산하라고 할 때 자주 드는 의문이 있었다. ‘이걸 살면서 어디에 쓰나?’, ‘과학을 배우면 어디에 좋은 거지?’ 같은. 이 책의 저자이자 서울시립과학관의 이정모 관장은 위의 질문, 과학의 쓸모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한다. “과학은 어떤 의문에 대한 잠정적 답을 찾아가는 과정입니다. 매일 바뀌는 과학적 지식보다 과학적 태도, 즉 합리적인 태도를 갖는 게 중요해요. ‘과학적 태도’를 생활어로 번역해보면 ‘남의 말에 휘둘리지 않고 스스로 생각하는 능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은 그가 말하는 ‘과학적 태도’로 바라본 세상사에 대한 이야기다. 주기율표를 만든 화학자 드미트리 멘델레예프와 웨어러블 로봇, 라돈과 음이온, 편도체와 뉴런 등 다양한 과학 이론, 실험 결과들을 친절하게 설명하고, 이를 바탕으로 오늘의 정치와 사회, 문화, 세상살이에 대한 통찰까지 유려하게 엮어낸다. 이정모 ㅣ 바틀비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파란하늘 빨간지구>

2018년 다보스 포럼에서 전문가 7백45명을 대상으로 ‘인류가 직면할 가장 큰 위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극한(재해성) 날씨가 대량 살상 무기 다음으로 인류가직면할 가장 큰 위험으로 꼽혔다. 저명한 전문가 7백여 명의 의견을 굳이 빌리지 않고도, 대한민국에 사는 우리는 폭염과 혹한, 미세먼지를 겪으며 기후변화가 우리의 건강과 생명, 재산을 위협한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체감하는 중이다. 저자인 조천호 전 국립기상과학원 원장은 기후변화 시대의 본질부터 설명한다. 우리가 누리고 있는 문명은 인간의 능력으로 이룩한 것 같지만, 사실 특정한 기후 조건에서 가능했던 우연의 산물일 뿐이며 현대 문명도 마찬가지라고. 그리고 그는 과학적 데이터를 제시하며 기후변화가 일어난 원리를 설명한다. 그리고 질문한다.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기후변화가 일상이 된 지구에서 살아갈 수 있을까? 새로운 시대에 적응하기 위해 우리는 어떤 일을 해야 할까? 이 참담한 질문에 이론으로 무장한 선명한 답이 듣고 싶은 이에게 추천한다. 조천호 ㅣ 동아시아

화학물질과 공생하는 법 <화학, 알아두면 사는 데 도움이 됩니다>

‘화학물질 함유’라는 말이 부정적인 말로 통용된 지 꽤 오래됐다. 화학물질을 ‘위험 물질’로 인식할수록 천연과 유기농에 대한 맹목적인 신뢰도 커졌다. 이 심리를 이용해 식품, 화장품 회사들은 논케미컬, 실리콘 프리, 無파라벤 등의 말로 우리를 현혹하고, 해당 상품이 건강하고 자연 친화적이라는 암시를 준다. ‘그렇다면 과연 화학물질이 첨가되지 않은 제품이 있을까?’라는 의문에 저자는 ‘100% 천연 제품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한다. 그리고 이미 우리 생활 속에 깊이 침투해 응용되고 있는 화학물질을 두려워할 필요없다고, 화학 상식을 익히고, 화학 제품을 제대로 사용한다면 화학물질은 일상을 편리하게 도와주는 괜찮은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씨에지에양 ㅣ 지식너머

슈퍼 히어로의 차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 그러니까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이언맨> 그리고 <어벤져스>시리즈에서
정말 많은 차를 타고 등장한다.
근데 그 중에서도 그가 가장 애용하는 차는 바로 아우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MCU 에
아우디는 셀 수 없을 정로도 많이 등장한다.
그 시작은 <아이언맨>.
<아이언맨>에서 토니 스타크가 가장 애용하는 차는, 아우디 R8.
파티장을 갈 때도, 비행기를 타러 가는 길에도 그는  R8로 질주한다.

Robert Downey Jr. is Tony Stark – the main character in the film version of the Iron Man stories from Marvel Studios. His superpowers are the result of the highly versatile and indestructible high-tech armor that he developed himself. When he is without his suit, the technically-adept billionaire relies on the Audi R8.

<아이언맨 2>에서는 한층 더 발전한 R8과 등장하는데,
바로, AUDI R8 SPIDER.
기존 모델과는 달리, 천장이 열리는 게 특징이다.
페퍼 포츠 사무실에 찾아가, 스타크 인더스트리 엑스포 도면을 가지고 집에 가는 장면에,
루프를 오픈한 채 달리는 장면에서 볼 수 있다.

대망의 <아이언맨 3>에선
진정 토니 스타크와 잘 어울리는
최첨단 전기차, R8 E-TRON이 등장한다.

Robert Downey Jr. and his wife Susan Downey

바퀴 네 개에 전기 모터가
하나씩 결합해 동력을 내는 모델로
영화에선 ‘부릉’하는 소리가 굵게 등장하지만
사실 내연기관이 없는 전기 차량이기 때문에
엄청나게 조용하다고 한다.

그리고 토니 스타크가
<아이언맨 3> 레트 카페트에 끌고 온 차 역시, 아우디였다.

커스텀 번호판의 아우디 S7.
S7은 아우디 A7을 기반으로  만든 스포츠카로
V8 4.0ℓ 바이 터보 TFSI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S 트로닉 변속기를 얹었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장편 아우디 광고같다.
도심을 가르는 추격전에는 아우디의 SUV, SQ7이 등장하고,

추격씬에 등장했던 AUDI Q7 audi.com

캡틴 아메리카에게 몰래 빼돌린 장비를 전달하는
샤론 카터가 타고 등장한 차는 바로 AUDI A4다.

블랙팬서, 그러니까 티찰라가 타는 차 역시 아우디 프롤로그 아반트다.

Audi Prologue Avant. 티찰라가 타던 차. audi.com

아우디의 남자, 토니 스타크는 이 영화에서

Iron Man/Tony Stark (Robert Downey Jr.) is once again in an Audi R8.

노란색 R8을 타고 등장하기도 한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에서도 다양한 아우디가 등장한다.

일단 시사회 등장부터 남다르다.

<스파이더 맨: 홈커밍>에는 적어도 3종의 아우디가 등장한다.
토니 스타크가 타고 등장하는 노란색 R8 스파이더,
아우디 TTS ROADSTER,

AUDI TTS Roadster Audi.com

그리고 대놓고 AI 자율주행 모드를 보여주는 씬이 있는데,
바로 해피가 피터 파커를 어벤져스 기지로 옮길 때 사용하는 A8이다.

AUDI R8 계기판. Audi.com

 최근 개봉한 <어벤져스: 엔드게임>에도
아우디의 최신작이 등장한다.
바로 E TRON GT

Static Photo
Colour: kinetic dust

캡틴 아메리카의 부름을 받고
어벤져스 기지에 온 토니 스타크가
굳이 천천히 후진을 하며,
E-TRON 로고를 보여주기도 한다.
아직 컨셉트 카로, 출시일은 미정이다.

이 엄청난 차를, 로다쥬가 직접 소개하는 영상이 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E-TRON GT 소개 영상 보러 가기.

*엔드게임 스포 주의*
아이언맨이 떠난 MCU에
이제 누가 E TRON을 탈 것인가?
바로, 이 언니다.

술탄의 동화 오만

불가사의한 곳

얼마 전까지 세계지도 안에서 물음표 가득한 곳이던 오만(Oman)이 최근 배낭여행자들을 시작으로 관광객들까지 사로 잡으며 꼭 가보고 싶은 곳으로 탈바꿈했다. 오만은 아라비아반도 남쪽 끝에 자리 잡은 1000km 길이의 거대한 땅으로, 앞으로는 바다에, 뒤로는 사막에 둘러싸여 있다. 얼마 전 이곳을 다녀온(그리고 곧 다시 갈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이야기한다. 한 번 가보면 이 나라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될 거라고.

오만 수도 무스카트(Muscat)에 새로 생긴 무스카트 국제 공항에 착륙하는 순간부터 이곳에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다는 걸 알게 된다. 단지 기후 때문만은 아니다(오만은 4월부터 10월까지 더운 날씨가 지속된다). 이곳이 특별한 이유는 사람들의 미소 때문이다. 오만 사람들은 모든 사람을 따뜻하게 반겨주며, 마치 비너스처럼 조용한 아름다움에서 비롯된 조화로움을 품고 있다. 북아프리카의 음악적 악센트의 영향을 받아 불협화음처럼 들리는 독특한 아랍어조차 사랑스럽다.

안정적인 정부와 원만한 국제관계를 기반으로 경제가 번영하고 있는 오만은 현재 전 세계에서 예외적으로 긴장감 없이 유쾌한 곳이다. 1970년부터 이 나라를 통치해온 절대군주인 술탄(Sultan) 카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Qaboos bin Said al Said) 국왕은 현명한 아버지로 국민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이웃 국가인 아랍에미리트연방이 눈에 띄는 발전을 거듭하는 것과 대조적으로 그는 열린 정책과 더불어 국가 성장을 통제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이곳에는 높은 고층 빌딩이 생길 필요가 없으며 종교적 극단주의는 금지되어 있고 환경보호가 최우선 과제다.

바쁜 일상을 잊고 오만에서는 여유로운 시간을 즐겨보자. 무스카트에서는 럭셔리한 호텔을 추천한다. 예를 들면 현지인이 좋아하는 곳 중 하나인 알 부스탄 팰리스 리츠칼튼 호텔(Al Bustan Palace A Ritz-Carton Hotel)의 해변가 정원에 서 달달한 카다멈 차 카락(karak)을 마셔보자. 수많은 쇼핑몰중 하나를 골라 명성 높은 구르메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바틸(Bateel)’로 가서 대추야자 디저트를 사쟁이는 것도 좋겠다. 모슬렘 여성들이 집을 나갈 때 착용하는 럭셔리한 블랙 의상 아바야(abaya)를 입어보는 것도 흥미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오만에는 관광객 복장 규정이 없는데 관광객에게도 엄격한 의복 규정을 적용하는 주변의 다른 아랍계 국가와 달리 오만이 별개의 문화를 가지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시골 마을과 교외에서는 얼굴만 드러내고 형형색색의 천을 온몸에 두른 여성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정교한 터번과 함께 하얀 카프탄, 디시다샤(dishdasha)를 입은 남성들도 우아하다. 오만에서 입는 디시다샤는 목의 라인을 따라 얇은 장식 술이 달려 있는데, 오만인들은 외출하기 전 그 장식 술부에 향이 있는 에센스를 뿌리는 의식을 행한다. 그들의 전통이 얼마나 뿌리 깊은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북쪽에서 남쪽으로, 모든 곳이 엽서가 되는 풍경

오만은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이다. 광활한 사막, 푹 파인 바위 안의 작은 협곡, 청명한 오아시스, 끝이 보이지 않는 해변가까지. 어디론가 이동할 때마다 극적으로 다른 경치가 펼쳐진다. 내륙의 절대적인 주인공은 역시 사막이다. 굵직한 붉은 모래로 뒤덮인 사막이 자리한 와히바 사구(Wahiba Sands)는 천막 텐트에서 머무르며 오프로드로 여행하기에 완벽한 행선지다. 모래 바다의 한가운데에 서면 잠시나마 내가 여행자임을 잊은 채 형언할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이게 된다. 역사의 흔적을 쉽게 찾을 수 있는 해안 주변의 언덕과 고도 3000m의 산악 지대도 있다. 고대 수도인 니즈와(Nizwa)에서는 무어인 건축양식의 패러다임을 복원한 듯한 요새도 볼 수 있다. 보석을 조각해 넣은 듯 신비로운 에메랄드빛 계곡으로 이뤄진 암석 협곡들이 조화를 이루는 와디(Wadi, 평소에는 마른 골짜기인데 큰비가 내리면 홍수가 되나 물이 흐르는 강. 지하수가 솟아 물을 얻기 쉽고 다니기가 편리해 통행로로도 이용된다)에서 독특한 경치를 감상할 수도 있다. 와디 다이카(Wadi Dayqah)댐과 와디 바니 칼리드(Wadi Bani Khalid) 오아시스가 인기 명소이지만 트레킹 애호가들에게는 다른 옵션도 많다.

오만에는 바다도 있다. 바다가 아니라 바다‘들’이라는 표현이 더 맞을지도 모른다. 오만만의 북쪽 끝자락에 자리 잡아 어촌 마을과 초자연적인 절벽으로 이뤄진 진한 푸른색의 무산담(Musandam) 반도가 그것이다. 무스카트에서 반대쪽으로 900km가량 떨어져 있는 남부 해안 쪽에 있는 항구도시 살랄라(Salalah)는 기나긴 해변에 둘러싸여 있다. 열대성의 투명한 바다색을 띠는 이 아라비아해를 좋아하는 여행객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어 오만 정부는 이미 규제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2040년을 내다보는 장기적인 환경 계획에 착수했습니다.” 알 마흐리지(Al Mahrizi) 관광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발표했다. “우리는 자연 그 자체를 원하고, 우리의 환경을 보존하기 위해 너무 빠르게 변화하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미래의 방문객들이 무엇을 원하는지는 알고 있어야 할 것입니다.” 어떤가, 정말 근사하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