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소설

 5월책추천 책추천 소설추천 호랑이사냥 아이러브딕 책레몬 화재의색

<호랑이 사냥>
일본 작가로는 드물게 소년 시절을 조선에서 보낸 나카지마 아쓰시. <호랑이 사냥>은 조선을 소재로 한 그의 소설 4편 중 하나다. 자동차가 다니고 기차가 달리던 1920년대의 경성을 배경으로 일본인 ‘나’와 조선인 친구 ‘조대환’ 그리고 이들의 아버지가 함께한 호랑이 사냥을 풀어낸다. 인간의 야만적 이기심과 냉혹함을 짧은 단편에 압축했다. 나카지마 아쓰시 ㅣ 북노마드

<레몬>
간결한 묘사, 서정이 가득한 문체로 1백 년 가까이 사랑받고 있는 가지이 모토지로. 폐병을 앓는 빈곤한 학생인 ‘나’는 어느 날 과일 가게에서 레몬을 구입한다. 그러자 이상하게도 그때까지 자신을 지배하고 있던 우울이 깨끗이 걷히는 것을 느끼며 레몬 한 알로 인한 기쁨과 우울, 인간의 복잡다단한 감정의 레이어를 하나씩 벗겨낸다.  가지이 모토지로 ㅣ 북노마드

<아이 러브 딕>
오래된 커플 ‘크리스’와 ‘실베르’가 섹스 없는 삶이 더 나은 삶이라고 합리화하기 시작한 무렵, 한 남자 ‘딕’이 나타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크리스는 새로운 남자 딕을 통해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는 완전히 새로운 세계를 맞닥뜨린다. <가디언>이 지난 1백 년간 등장한 남자와 여자에 관한 가장 중요한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크리스 크라우스 ㅣ 책읽는수요일

<화재의 색>
프랑스 최고 문학상인 공쿠르상 수상 작가이자 영국 추리작가협회상을 수상한 피에르 르메르트의 새 소설. 공쿠르상 수상작인 <오르부아르>의 후속작으로, 가족과 친구, 부하의 배신으로 모든 것을 잃은 여자 ‘마들렌’이 염치없는 인간들을 상대로 펼치는 통쾌한 복수극을 그린다.  피에르 르메트르 ㅣ 열린책들

봄날의 케이크 ②

소소하게

쌀가루로 만든 디저트가 가득한 쌀 베이커리 카페다. 오래전부터 소문난 빵 마니아라는 주방장이 우연히 쌀가루를 접하고 제품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소소하게’는 지난 2년간 쌓은 인기에 힘입어 성수동의 한 전원주택을 개조해 최근 확장 이전했고, 봄날에 어울리는 ‘쑥절미 케이크’는 선보이자마자 인기 메뉴가 되었다. 봄을 대표하는 나물인 쑥으로 만든 시트가 촉촉한 식감을 한층 살리고, 팥과 인절미 크림이 들어 있어 달콤한 맛에 고소한 맛이 더해졌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매력적인 케이크. 케이크 주문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카페소소하게’로 문의해보길.

주소 서울시 성동구 성덕정길 27
영업시간  화~토요일 12:00~21:00, 일요일 12:00~20:00, 월요일 휴업
문의 @cafesosohage

어피스오브케이크

지역 공공미술 프로젝트에서 시작된 ‘어피스오브케이크’. 주인장이 공장 근로자들과 함께 케이크를 만든 경험을 살려 오픈했다. 지역 농부들과 직거래해 들여온 ‘착한 재료’만을 고집하기 때문에 이곳의 디저트는 믿고 먹을 수 있다. 봄을 맞아 선보인 케이크는 ‘키위 아몬드 케이크’. 딱딱한 파운드케이크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한 입 베어 무는 순간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에 놀랄지도 모른다. 작고 아늑한 이 공간에서 케이크를 즐기다 보면 어느새 주인장과 친구가 될 수도 있다. 영업 시간이 유동적이라서 방문 전에 인스타그램으로 문의해야 한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후암로48길 17
영업시간 변동(인스타그램으로 문의)
문의 @apieceofcake.kr, @yk_day

딩가케이크

알록달록한 색감의 키치하고 귀여운 케이크를 볼 수 있는 곳 ‘딩가케이크’는 지난해 5월 현재 위치로 이전해 새롭게 문을 열었다. 1960년대 미국의 문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딩가딩가’ 즐기면서 케이크에도 그림을 그려보고 싶었다는 주인장의 마음이 담긴 레트로 무드의 공간이다. 이곳에서 주문 가능한 18가지 케이크는 딩가케이크만의 컨셉트로 매번 바뀌고 있다고. 올봄에 선보이는 ‘레드벨벳 케이크’는 다채로운 컬러와 화려한 디자인으로 한눈에도 정성이 느껴진다. 이번 5월에만 맛볼 수 있다니, 사랑하는 사람에게 기억에 남을 특별한 케이크를 선물하고 싶다면 주문해보길. 문의 및 예약은 직접 방문하거나 인스타그램 DM으로 할 수 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29길 68
영업시간 월~목요일, 일요일 11:30~22:00 금·토요일 11:30~23:00
문의 @muum_mu

봄날의 케이크 ①

수르기

프랑스어로 ‘겨우살이 아래’를 뜻하는 말을 상호로 내건 한남동의 카페 ‘수르기’. 친구와 가족 또는 연인들이 겨우살이 아래 따뜻한 분위기의 공간에서 달콤한 디저트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이름이다. 프랑스 르 코르동 블루 출신의 파티시에 대표가 매장에서 직접 만든 다양한 종류의 디저트는 ‘실내 정원’이라는 컨셉트에 맞게 하나같이 꽃처럼 화려하고 사랑스러운 모양을 지녔다. 이번 시즌의 시그니처 케이크는 봄철의 산딸기를 이용한 ‘산딸기 팟’. 달고 부드러운 바닐라 크림이 들어 있어 한 입 베어 물면 입 안 가득 행복이 퍼지는 듯한 맛이다. 시그니처 메뉴인 ‘블루베리 팟’과 함께 섞어서 주문할 수도 있다. 비주얼이 예뻐 선물로도 인기이니 구매하고 싶다면 2~3일 전에는 예약할 것.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42길 32
영업시간 수·목요일 12:00~21:00, 금·토요일 12:00~22:00, 일요일 12:00~20:00, 월·화요일 휴업
문의 @souslegui, 070-8950-0462

일월십사일

세종대학교 후문 맞은편에 위치한 카페 ‘일월십사일’은 숨겨진 디저트 맛집이다. 앤티크하고 빈티지한 분위기를 좋아하는 이곳 대표의 취향이 카페 인테리어뿐 아니라 디저트에도 드러나는데, 그 비주얼이 예사롭지 않다. ‘흑임자 얼그레이 케이크’가 시그니처 메뉴이며 봄을 맞아 선보인 케이크는 신선한 딸기를 올린 ‘크림치즈 얼그레이 케이크’. 각 계절에 가장 어울리는 과일이 케이크에 더해진다. 인증샷을 찍고 싶어지는 케이크가있다면 바로 이곳의 케이크가 아닐까. 성수동 2호점과 천안 3호점 오픈이 예정돼 있을 만큼 인기가 높다. 곧 라즈베리 케이크도 새롭게 소개할 예정이라고. 주문 예약은 카카오톡 아이디 114cafe로 가능하다.

주소 서울시 광진구 군자로113 2층
영업시간 평일 11:00~21:30, 주말 11:00~20:00
문의 @cafe_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