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마지막주 #영화추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을
필두로 한 5월 마지막주 개봉 영화 중
눈에 띄는 작품 세 편을 추천한다.

<기생충>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대한민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가족 구성원 모두가 백수인 기택의 장남 기우가
글로벌 기업 CEO ‘박 사장’의 저택에
고액 과외 면접을 보러 가며 시작되는 이야기.
극과 극인 두 가족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이런 저런 사건을
통찰력 있게 담아냈다는 평가.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등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주연을 맡아 더욱 기대를 높인다.

5월 30일 개봉

<HER>

<HER>가 5년 만에 재개봉한다.
다른 사람의 편지를 써주는 대필 작가로 일하지만
정작 자신은 외로운 삶을 살고 있는 테오도르와
인공지능 운영체제 사만다의 사랑을 다룬 영화.
뛰어난 미쟝센, 심금을 울리는 OST는 물론,
목소리만으로 로마 국제 영화제에서 여우 주연상을 받은
스칼렛 요한슨의 연기 또한 관람 포인트.

5월 29일 재개봉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
2014년 개봉한 <고질라>의 후속작이다.
고질라가 샌프란시스코를 공격했을 때
아들을 잃은 과학자 엠마와 그 가족의 이야기.
엠마는 연구 끝에 괴수와 소통할 수 있는 주파수를 발견하는데,
테러 단체가 엠마와 그녀의 딸 매디슨을 납치하고
주파수를 조종해 다른 괴수들을 모조리 깨운다.
여기에 고질라까지 등장하며 육해공을 넘나드는
대규모 액션이 펼쳐진다.

5월 29일 개봉

새로 나온 iPad Mini

아이패드 미니의 가장 ‘큰’장점은 바로 작은 사이즈다.
한 손에 무리 없이 들어오는 크기,
어디에 들고 다녀도 부담스럽지 않은 무게.
그렇지만 아이패드 프로에 비해 사양이 떨어진다는 ‘편견’이 문제다.

얼마 전 새로 출시된 아이 패드 프로를 사용해 본 에디터가
아이패드 미니를 사용해 봤다.
솔직히 어떤 게 불편했는지,
어떤 게 좋았는지, 낱낱히 밝혀 주겠다.


사이즈와 무게는 정말 훌륭하다.
아이패드 프로가 기능만큼이나 사이즈도, 무게도 묵직했다면
미니는 정말 이름이 와닿을 정도로 가볍다.
에디터의 iPhone XS MAX와 맞먹는다.


이렇게 편하게,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 무난하다.


잡지보다 작아서 웬만한 가방에도 잘 들어간다.
그리고 무엇보다 책보다 훨씬 가볍다.

와이파이 모델은 300.5g
와이파이+셀률러 모델은 308.2 g이다.
참고로 아이폰 XS MAX208g이다.

아이패드 미니에 최적화된 어플리케이션은 많으나,
에디터는 Good Notes 5에 푹 빠졌다.

9,900원짜리 ‘유료’ 어플이지만,
1원도 아깝지 않았다.
평소 노트 필기를 좋아하는 에디터가 100% 만족했으니까.

그렇다. 아이패드 미니애플 펜슬 1세대 사용이 가능하다.
애플 펜슬 2세대처럼 자석이 부착되어 있어,
패드 자체에 착! 붙어 딱! 충전을 할 순 없지만,
펜의 질감 자체는 큰 차이가 없다.

굿 노트는 애플 펜슬이 있기에 그 ‘만족감’이 오만배가 된다.
예를들어 어떤 기획을 구성한다고 하자.


이런 식의 노트 필기가 아주 손쉽게 가능하다.
사진 삽입 후 그 위에 글씨를 얹히고,
그 글씨의 위치, 컬러, 크기 등을 변형하는 것도 아주 쉽다.
손으로 쓰는 필기를 즐기는 이라면,
굿노트 5는 정말 종이 위에 쓰는 기쁨 그 이상을 줄 거다.

여기서 아이패드 프로보다 편한 건,
부담없이 한 손으로 아이패드를 잡고,
한 손으로 필기를 하는 게 가능하다.
아이패드 프로로도 가능한 일이긴 하지만, 손목게 약간 무리가 간다.

이는 미팅/회의를 할 때도 용이하다.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가 주는 휴대성.
이 장점은 생각보다 꽤 크다.
꼭 일을 할 때만 그렇진 않다.

아이패드 미니는 게임을 할 때, 특히
AR 어플리케이션 사용에도 아주 편리한데,

2달 전 출시된 ‘앵그리 버드 AR’을 해보자.

이렇게!
사무실 엘레베이터 앞에서,
가상현실 앵그리버드
아이폰 보다는 시원시원한 화면으로,
편하게 즐길 수 있다.

사무용은 물론, 엔터테이먼트 용으로도 부족함이 없는 iPad Mini.

자세한 정보는

여기 클릭

여름엔 페스티벌

DMZ 피스 트레인 뮤직 페스티벌

올 해로 2회를 맞은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은
‘음악을 통해 평화를 경험하는 비상업적이고
대중친화적인 뮤직페스티벌’로 자기소개를 한다.

강원도 철원에서 열리는 이 페스티벌에는
헤드라이너가 없고 어떠한 규제도 없다.

주요 스팟인 철원 고석정은
강원도의 산세와 철원의 한탄강이 만나는 꽤 토속적인 장소인데
이 곳에서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존 케일, 아이스에이지, 후지야&미야기, 혁오 등의
라이브로 감상한다고 생각하면 짜릿하다.

2019년 6월 7일부터 6월 9일까지
강원도 철원 일대에서.

http://dmzpeacetrain.com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이 올 해에도
좋은 취향 저격수들로 돌아왔다.

불볕더위가 기승이었던 작년을 호되게 경험한 후
올 해는 난지 한강 공원을 벗어나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안에서 작정한 듯 ‘홀리데이’를 기획했다.

제임스 블레이크, 앤 마리를 필두로
다니엘 시저, 빈스 스테이플스, 멘 아이 트러스트 등
한국에서 만나기 쉽지 않은 뮤지션들이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2019년 7월 27일부터 28일까지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https://www.fakevirgin.com/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음주와 가무를
그저 생각없이 뛰어 노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UMF는 빠질 수 없는 연례 행사다.

8주년인 올 해에는 추억 속의 뮤지션들이 대거 UMF를 찾는데
나이프파티, 언더월드, 스크릴렉스, 인펙티드 머쉬룸 등을 비롯해
총 93팀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에버랜드에서 개최되니
돌아오는 차 편을 잘 알아봐야 할 것.

2019년 6월 7일부터 9일까지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잠실 종합운동장 서문 주차장 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