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가방이야?

이걸 도대체 가방이라고 할 수 있을까?
샤넬의 대표 미니백, WOC(Wallet On Chain)보다 작은 가방.
핸드폰조차 욱여넣을 수 없는,
가방인지, 주얼리인지, 그냥 액세서리인지 모르겠는
마이크로 미니 백이 요즘 대세다.

이 말도 안되게 작은 가방의 트렌드를 이끈 주범은 자크뮈스다.

자크뮈스의 야심작 ‘르 치퀴토(Le Chiquito)’는
2017 가을/겨울 컬렉션에 처음 공개된 이후
수 많은 패셔니스타들에 의해 전파되었다.
정말 다양한 사이즈, 컬러, 소재로
매 시즌 조금씩 업그레이드 된 버전을 내놓았는데,
지난 2월, 2019 가을/겨울 컬렉션을 공개하는 인비데이션으로.

미니어처 버전 르치퀴토를 보내기도 했다.

미니어처 백, 잇 백의 사이즈 변신 등
작은 백에 대한 갈망은 늘 있었지만,
자크뮈스의 르치퀴토는
작고, 더 작고, 이렇게 까지 작아져도 되나?
싶은 사이즈로 발전(?)해 나가며
꽤 오랜시간 패션계의 사랑을 받았다.


르 치퀴토 백 일반 사이즈 느낌이랄까.
휴대폰은 커녕 카드지갑과 립스틱 한 개가 간신히 들어가는 사이즈다.

이 기세에 힘입어 타 브랜드도
이게 가방인지, ‘들고 다니는 액세서리’인지
구분이 힘든 가방들을 선보였다.


미니어처가 가까운 가방들을 들 거라면,
안 그래도 최소화된 소지품을
비우고, 포기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

최소한의 카드, 부피가 크지 않은 립스틱,
종이처럼 얇은 거울, 에어팟(도 안들어가는 가방이 있긴 하지만).
작은 가방 마니아 에디터가
‘작은 가방 용’으로 추리고 추려낸 최소한의 소지품이다.
아, 스마트 폰은 손에 들어야 한다.


더 로(The Row)의 새틴 클러치.
휴대폰이 들어가긴 하지만, 가벼운 소지품만 넣는 걸 추천한다.
말 그대로 ‘새틴 가방’이고,
내부 구조가 치밀하지 않아
가방 실루엣이 너무 쳐지면 안 예쁘다.

마이테레사(Mytheresa)에서 판매 중이고
가격은 약 100만원대.

마이테레사로 이동하기


보테가 베네타의 일명 ‘만두백’도
아주 작은 사이즈가 출시됐다.
한국 매장에도 있긴 하지만 갖기란 하늘에 별따기.
보이는 순간 사두는 게 좋단 얘기다.
이 초록색은 매치스 패션에 ‘입고 예정’인 제품.
가격은 100만원대.

매치스 패션으로 이동하기

미우미우 고유의 마테라세 패턴의 미니어처 백.
동전 주머니라고 생각하는 게 좋을 정도의 사이즈다.

가방에 장식하는 ‘참’이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리겠지만, 쿨하게 크로스백처럼 연출해도 좋다.

가격은 70만원대.
미우미우 E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다.

미우미우 E스토어로 이동하기

여름엔 레인 부츠

#러블리한 미드-렝스

종아리의 반을 덮는 중간 길이의 부츠.

펀칭 디테일이 가미돼 사랑스러운 느낌을 준다.

드레스와 입으면 제격.

몽클레르 지니어스 바이 매치스패션 제품으로 가격은 353 달러.

 

#스타일리시한 니 하이

무릎을 덮는 길이의 레인 부츠.

드로스트링으로 핏을 조절할 수 있고, 버버리 고유의 체크 패턴이 인상적이다.

포멀한 아이템과 믹스매치하면 더욱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버버리 바이 네타포르테 제품으로 가격은 320 파운드.

 

#캐주얼한 앵클 부츠

짧은 길이의 레인 부츠는 편안하고 활동적인 느낌을 준다.

여기에 옐로, 블루 등 경쾌한 컬러까지 더해지면 금상첨화.

데님과 매치해 캐주얼하게 연출해볼 것.

지방시 바이 마이테레사 제품으로, 가격은 365유로.

노출의 기술

TIGHT BUSTIER

그 어떤 커팅보다 더 섹시해 보이는 건 보디 라인을 타이트하게 감싸는 보디수트와 뷔스티에다. 특히 마르니와 버버리 쇼에 등장한 뷔스티에처럼 누드 컬러와 만나면 에로틱한 분위기 배가된다! 평상시엔 보디수트에 보이프렌드 핏 진이나 벌룬 스커트를 매치하면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BRAVO, BRA TOP

야리야리한 슬립 드레스, 파자마 수트 등 이른바 잠옷 패션이 올여름 좀 더 과감해졌다. 그저 속옷으로 치부되던 브라 톱이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한 것. 알렉산더 왕은 가슴이 훤히 드러나는 시스루 브라톱에 메탈 체인 톱을 덧입은 후 조거 팬츠로 마무리해 힙한 느낌을 전했고, 에트로 컬렉션에선 티셔츠 대신 리본 매듭으로 여민 실크 반두 톱을 팬츠 수트 안에 입어 쿨한 리조트 룩을 완성했다. 목이 깊게 파인 브이넥 원피스 안에 동일한 소재의 브라톱을 입고 의도적으로 보이게 스타일링한 자크뮈스와 미우미우 쇼는 또 어떤가!

NAKED SHOULDER

고전적이긴 하지만, 어깨 라인을 드러내는 것 역시 고고하게 노출하는 방법 중 하나다. 다만 이번 시즌엔 대놓고 섹시하기보단 시몬 로샤의 오프숄더 프릴 원피스나 프린 바이 손턴 브레가치의 러플 디테일 원 숄더 드레스처럼 로맨틱한 무드를 강조하는 아이템이 대세라는 사실을 기억하길.

BELLY EFFECT

올여름엔 특히 복근 운동에 힘을 기울여야 할 것 같다. 미우미우, 오프화이트, 소니아 리키엘 등 내로라하는 브랜드에서 정삼각형으로 커팅된 톱을 선보이거나 셔츠 단추를 가슴 아래까지 풀어 배를 훤히 노출한 것. 배꼽이 빼꼼히 드러난 드레이프 원피스를 입고 길거리를 활보하는 티파니 휴를 보라. 쿨하지 아니한가!

DEEP-V

물론 클리비지 라인이 보일 만큼 깊게 파인 브이넥이 신선하진 않다. 그러나 올여름 디자이너들이 주목한 브이넥 라인의 수위는 꽤 높다. 배꼽 아래까지 속살이 훤히 드러날 만큼 아찔하게 파인 옷들이 런웨이 곳곳에 모습을 드러낸 것. 질 샌더는 청초한 화이트 코튼 원피스의 네크라인을 깊게 파 반전 매력을 뽐냈고, 지방시는 지극히 남성적인 블레이저나 점프수트의 클리비지 라인을 과감히 드러내 관능미를 부각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