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땀 한 땀 구슬 가방


어린 시절 엄마 옷장에서 이런 가방을 본 적 있다.
구슬을 튼튼한 실리콘 줄로 엮어 만든 가방.
공주님 가방처럼 반짝반짝하고 사랑스러운 이 가방을
21세기에 다시 불러들긴 건 바로 쉬림프(Shrimps)다.

가장 처음 출시됐고,
아마도 가장 자주 보였던 가방은 바로 네모각진 리비에라 백(Riviera Bag)

하지만 최근

이렇게 빈티지한 스타일 등
꽤 다양한 모양의 구슬 가방을 만나볼 수 있다.

쉬림프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그렇다고 구슬가방을 꼭 쉬림프에서만 살 수 있는 건 아니다.

하이칙스와 같은 국내 브랜드에서도
구슬 가방을 찾아볼 수 있다.
투명한 색 또는 은은한 보라색으로 만나볼 수 있는 튤립 백.
현재 프리-오더 중으로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하이칙스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컬트 가이아(Cult Gaia)의 크리스털처럼 투명한 구슬 백.
무거운 걸 넣진 못할 것 같다.
가격은 20만원대로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에서 구매 가능.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바니나(Vanina)의 가방처럼
큰 구슬이 얼기설기 짜여진 가방이라면,
파우치가 포함된 걸 사는 게 좋다.
소중한 소지품을 보호해줘야 하니까.
가격은 70만원대로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판매 중이다.

구매 페이지로 이동

 

인스타그램으로 유명세를 탄
수잔 알렉산드라(Susan Alexandra)
이렇게 귀여운 ‘PRIDE’ 크로스백도 있다.
플라스틱 구슬로 촘촘하게 만들어서
튼튼하고 가벼운 게 특징.
페스티벌 룩에 딱이다.
가격은 40만원대.

구매 페이지로 이동하기

 

여름엔 이 가방!

RATTAN BASKET

여름백 백 라탄백 백추천

1 로고 장식 쇼퍼백 1백59만원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대나무를 엮어 만든 바스켓 백 11만8천원 모어 주드(More Jude). 짜임이 독특한 크로스 보디 백 1백20만원 로에베(Loewe).조개껍데기로 만든 꽃 모티프로 장식한 토트백 36만원대 하이맷 아틀란티카(Heimat Atlantica). 5 조개 장식 반달 바스켓 백 7만9천원 앤아더스토리즈(& Other Stories). 6 간치니 장식 톱 핸들 백 2백29만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여름백 백 백추천 버킷백 칸나백
ACNE STUDIOS

CANVAS BAG

여름백 백 백추천 버킷백 칸나백

1 블루 포켓 쇼퍼백 9만5천원 메종키츠네 바이 비이커(Maison Kitsune by BEAKER). 2 컬러 블록 버킷 백 17만9천원, 데이지 참 5만9천원 모두 바이에딧(By edit.). 3 청량한 스트라이프 탬버린 백 72만원대 만수르 가브리엘 바이 매치스패션닷컴(Mansur Gavriel by MATCHESFASHION. COM). 4 알파벳 포인트 버킷 백 17만8천2백원 잉크(EENK). 5 유니크한 셰이프의 튤립 백 9만8천원 세르주 포에틱(Serge Poetic).

아름다운 플러스 사이즈

RODARTE × UNIVERSAL STANDARD

유니버설 스탠더드의 창립자 알렉스 월드먼(Alex Waldman)과 폴리나 벡슬레르(Polina Veksler)는 “우리 둘에서 시작되었지만 모두를 위한 옷을 만들고 싶었어요”라고 브랜드 론칭 계기를 밝혔다. 미국 여성의 67%가 14사이즈 이상의 옷을 입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과반수가 넘는 이들이 쇼핑할 수 있는 곳은 매우 제한적인 것이 현실이다. 알렉스와 폴리나는 4XS부터 4XL까지 사이즈를 세분화했고, 각기 다른 몸매의 모델이 착용한 모습을 보여주는 등 다양한 여성을 존중하고 또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얼마 전 유니버설 스탠더드와 로다테가 합작해 선보인 아름다운 블라우스, 점프수트, 드레스, 스커트만 봐도 ‘쇼핑을 좌우 하는 건 사이즈가 아니라 취향이어야 한다’는 두 창립자의 생각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스탠더드 사이즈’라는 말 자체가 편견에서 나온 것이라는 그들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하지 않는가?

NIKE

나이키는 지난해 창립 30주년 ‘Dream Crazy’ 캠페인의 모델로 미식축구 선수이자 인권운동가인 콜린 캐퍼닉(Colin Kaepernick)을 내세워 미국 내에 일대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이는 그저 마케팅의 일환으로 여기기엔 대담한 행보였다. 보수 세력의 엄청난 비난과 불매운동을 무릅쓰고 브랜드 철학과 신념을 꼿꼿하게 지킨 것. 이 캠페인은 새로운 시리즈를 꾸준히 소개하고 있는데, 그중앨라배마 주립 대학교 댄스 팀을 담은 영상이 눈길을 끈다. 플러스 사이즈 흑인 여성들이 의기투합한 ‘허니 비즈’가 그 주인공이다. 이 영상은 나이키 인스타그램 계정에 업로드된 지 4시간 만에 1백만 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지금 이 영상을 클릭해보라. 스스로를 사랑하는 여성이 얼마나 행복하고 또 아름다운지를 확인할 수 있다. 몸매는 그 어떤 것에도 장애물이 될 수 없다.

REFORMATION

다양한 사이즈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빗발치는 요청에 힘입어 지난해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익스텐디드 사이즈 컬렉션을 발표한 리포메이션. 리포메이션의 CEO 야엘 아플라로(Yael Aflalo)는 “올해부터는 한정판이 아니라 상시적으로 익스텐디드 사이즈 제품을 출시할 예정입니다”라고 새로운 계획을 밝혔다. 또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브랜드답게 새로운 사이즈를 제안하기 위해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했다고 언급했다. 이 카테고리는 각종 드레스와 데님 의류 등 브랜드가 엄선한 총 18가지 베스트셀러로 시작해 매월 새로운 제품을 추가할 예정이다. 이로써 앞으로 많은 여성이 리포메이션의 컬렉션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됐다.

SAVAGE × FENTY

지난해 이맘때 리한나는 란제리 브랜드 새비지 × 펜티를 론칭했다. 그 파급력은 어마어마했다. 첫 컬렉션의 40가지 아이템이 한 달 만에 품절됐고, 속옷업계에도 변화를 불러왔다. 컬렉션을 구성한 폭넓은 사이즈, 일곱 가지 음영의 누드 컬러, 푸시업와이어 브라에 비해 월등히 많은 수를 차지한 브라렛까지. 이는 단지 ‘여러 가지 스타일을 제안했다’는 데 그치지 않는다. 전형적인 슈퍼모델처럼 보이길 원하는 대신 자신을 있는 그대로 돋보이게 하라는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했으니까. 여러 란제리 브랜드에서도 이런 긍정적인 움직임을 받아들이고 민감하게 반응했다. 한 통계에 따르면 새비지 × 펜티 론칭 이후 미국과 영국 속옷업체의 제품 스타일 종류가 34% 증가했으니까. 이로써 리한나는 자신의 영향력을 올바르게 발휘했다.

ANTHROPOLOGIE

“앤스로폴로지가 흥미로운 시작점을 맞이했습니다. 우리는 개인적인 스타일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목적지가 되고 싶습니다.” 올해 3월 앤스로폴로지의 플러스 사이즈 컬렉션 ‘에이 플러스(A Plus)’ 론칭을 기념하며 디자인 총괄인 리샤 스리바스타바(Richa Srivastava)가 전한 말이다. 에이 플러스 라인을 온라인 몰과 10개 매장에서 판매하기 시작했고, 앞으로 곧 더 많은 곳에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브랜드 특유의 따스한 감성을 담은 비치 웨어부터 애슬레저 룩, 이브닝드레스, 란제리 등 1백20여 가지 다채로운 아이템으로 채워져 있으니 찬찬히 둘러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