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SUMMER

하이 주얼리 컬렉션 ‘원스 어폰 어 타임’의 다이아몬드와 화이트 골드가 어우러진 이어링, 다이아몬드 스피어스 모두 메시카 파리 (Messika Paris).
로즈 골드와 화이트 골드에 오팔과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반지 반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
코튼 탱크톱 나누시카(Nanushka).
로즈 골드에 다이아몬드와 에메랄드를 파베 세팅한 파이톤 모양 브레이슬릿 부쉐론 하이 주얼리(Boucheron Haute Joaillerie).
오른손 중지에 낀 옐로 골드와 옐로 다이아몬드, 화이트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플래티넘 링과 왼손 약지에 낀 옐로 골드와 옐로 다이아몬드, 화이트 다이아몬드로 장식한 플래티넘 링 모두 그라프(Graff).
다이아몬드와 장미 모양 가닛, 스페사르타이트, 에메랄드, 사파이어를 세팅한 골드 목걸이 디올 파인
주얼리(Dior Fine Jewelry), 니트 톱 산드로(Sandro).
오른손 약지에 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솔리떼르 조세핀 에그레뜨 임페리알 링, 중지에 낀 화이트 골드에 페리도트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조세핀 에그레뜨 링, 왼손 약지에 낀 에메랄드와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조세핀 에끌라 플로라 링 모두 쇼메(Chaumet), 보디수트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지아르디니 이탈리아니’ 컬렉션의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화이트 골드 네크리스 불가리(Bulgari), 면 혼방 소재 탱크톱 나누시카(Nanushka).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래티넘 네크리스 까르띠에(Cartier), 스판덱스 수영복 에레스(Eres).

에스파드라류의 계절

위부터) 블루 캔버스 에스파드리유 슬립온 8만9천원 드릴리스(Drilleys), 트로피컬 프린트 에스파드리유 슬립온 1만5천원 에이치앤엠(H&M), 에스닉한 자수 장식 에스파드리유 뮬 11만9천원 솔루도스 바이 플랫폼(Soludos by PLATFORM), 토 부분에 오렌지색 가죽을 덧댄 에스파드리유 슬립온 31만8천원 토리 버치(Tory Burch), 자수로 장식한 니트 에스파드리유 슬립온 17만9천원 조이 앤 마리오(Joy & Mario).

콜빌의 아이디어

콜빌이라는 이름이 낯선 한국 소비자들에게 레이블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주기 바란다. 콜빌(Colville)은 패션 에디터 출신 스타일리스트와 마르니의 두 디자이너가 합심해 날카로운 관점으로 심미안을 갈고닦아 론칭한 브랜드다. 데이비드 호크니가 1970년대에 살았던 런던 서부 거리의 이름을 따온 만큼 예술적인 감성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철이 지나면 고루해지는 패스트 패션 브랜드와 달리 콜빌의 옷 하나하나에 장인정신이 깃들어 있는 것도 자랑거리다. 각 아이템은 한정 수량으로 출시하며,손으로 쓴 글씨에 정성 들여 수놓은 에디션 넘버도 표기돼 있다.

개성 넘치는 3명의 디자이너가 합심한 계기가 궁금하다. 우린 15년 전 마르니에서 처음 만났다. 크리스틴은 남성복 부문에서 일했고, 몰리와 루신다는 여성복 디자인을 담당했다. 이후 루신다가 패션 매거진 에디터로 직업을 바꿨지만 친분을 계속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다 셋이 함께 브랜드를 설립하자는 꿈을 이룬 것이다.

3명이 함께하는데, 각자 역할이 뚜렷하게 구분돼 있는가? 각자 특히 잘하는 분야가 있긴 하지만 브랜드를 시작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컬렉션 아이디어 구상부터 디자인, 룩북 촬영까지 브랜드 운영에 필요한 전반적인 과정을 셋이 함께 진행하는 편이다.

컬렉션을 구상할 때 가장 무게를 두는 요소는 무엇인가? 다음 시즌에 꼭 입고 싶은 룩을 그리며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짜는 것이 첫 번째 일이다. 그날의 분위기와 감정도 중요하다. 전형적인 틀에서 벗어나 여성들의 로망을 구현할 옷을 실험하고 적극적으로 모험하는 일은 참 즐겁다.

마르니가 콜빌의 옷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 같다. 콜빌은 마르니와 확연히 다르다. 그러나 자유로운 감성을 현대적으로 표현한 점, 그리고 과감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실험정신은 일맥상통하는 듯하다.

2019 Fall 시즌 컬렉션의 컨셉트는 무엇인가? 밀리터리 룩과 유틸리티 룩을 로맨틱하게 풀어냈다.

콜빌의 최근 컬렉션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룩을 한 가지만 꼽는다면? 멀티컬러 프린트를 대담하게 조합한 드레스와 울 넥워머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스타일링! 헤어스타일이 맘에 들지 않는 날 머리카락을 넥워머에 대충 숨긴 채 이 드레스를 입으면 의외로 환상적인 룩이 완성된다.

디자인에 영감을 주는 예술가가 있다면? 콜빌은 다채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해 많은 아티스트와 콜라보레이션을 시도하고 있다. 조시 올린스, 잭 데이비슨, 빈센트 반 드 빈가드, 카스페르 세리엔센, 헨리크 블롬크비스트, 사스키아 더브라우, 사만타 카솔라리 등…. 이 모든 예술가들이 우리에게 무한한 아이디어를 준다.

3명이 선호하는 스타일이 각기 다를 것 같다. 평소 룩은 어떤가? 많이 다르다. 크리스틴은 미니멀한 라인을 선호하며 테일러드 수트나 꼭 맞는 셔츠를 자주 입는다. 루신다는 대담한 원색과 현란한 프린트 룩을 즐겨 입으며 이어링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을 좋아한다. 몰리는 자유분방하고 노출에 거리낌이 없다. 섹시한 스타일이라고 해야 할까?

콜빌을 론칭한 후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꼽는다면? 매치스패션과 협의에 성공한 순간. 첫 컬렉션을 매치스패션에서 독점적으로 판매하게 돼 무척 기뻤다.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가 있나? 2020년에 콜빌 홈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니 기대해주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