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6년

전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아티스트로 자리 잡은 방탄소년단.

그들의  스케일이 다른 인기는 SNS만 봐도 실감할 수 있다.
2019년 6월 12일 기준 방탄소년단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1872만 명.

트위터 팔로워는 약 2037만 명이다.

방탄소년단 방탄 bts

방탄소년단은 평소 트위터로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는데,
지난 5월 25일 팔로워 수가
한국 계정 최초로 2000만 명을 돌파했다.
그날 방탄소년단은
“6년 전 2천 팔로워를 추억하며…(눈물)”이라는 글과 함께
아미에게 사랑을 표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보다 놀라운 건 유튜브다.

방탄소년단의 유튜브 공식 계정, ‘ibighit’의 구독자는 2600만 명.

방탄소년단은 컴백할 때마다 스스로 세운 기록을 경신하는 걸로도 유명하다.
가장 최근에 발표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는
24시간 만에 7400만 뷰를 달성했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이 숫자가
24시간 내 유튜브 조회수를 봤을 때
전체 비디오, 뮤직비디오, 케이팝 뮤직비디오
3개 기준에서 신기록이라고 발표했다.

 

참고로 지금까지 가장 유튜브 조회수가 높은
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는
7억 5천만 번이나 재생된 DNA.

방탄소년단 방탄 bts
@bts.bighitofficial

그렇다면 이제 방탄소년단이 지금의 인기를 얻기까지
걸어온 발자취를
3가지 키워드로 살펴보자.

그 전에 방탄소년단의 데뷔곡
‘No More Dream’의 뮤직비디오를 먼저 소개한다.

성장

방탄소년단은 2013년 6월
싱글 <2 COOL 4 SKOOL>로 데뷔,
9월 EP <O!RUL8,2?>를 발표했고
그해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2014년 2월 <Skool Luv Affair> 이후
3월 29일, 방탄소년단이 ‘보라’하는
공식 팬클럽 아미 1기가 결성됐다.

데뷔 1년 4개월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열고
첫 정규 앨범 <DARK&WILD> 활동을 이어간 방탄소년단은
2015년  <화양연화 pt.1>의 타이틀곡
I NEED YOU’로 음악방송에서 첫 1위를 수상했다.
또한 그해 가을에 발매한 <화양연화 pt.2>를 통해
음악 방송 1위를 넘어 빌보드 200 차트에서 17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에 처음 입성한 것.

2016년 방탄소년단은 2번째 정규 앨범 <WINGS>를 발표했다.
‘피 땀 눈물’이 타이틀곡인 앨범으로
국내 차트 ‘줄 세우기’에 성공했을 뿐 아니라
빌보드 200 차트 26위, 영국 오피셜 차트 62위 등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리고 11월 19일,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받았다.

상승세는 이어졌다.
2017년 2월 <YOU NEVER WALK ALONE>의 타이틀곡
‘봄날’이 미국 아이튠즈 메인 차트에서 8위를 기록했고
수록곡까지 총 3곡이 30위 안에 들었다.
9월 <LOVE YOURSELF 承 ‘Her’>의 타이틀곡 ‘DNA’
빌보드 핫 100 차트에 진입하더니
2018년 5월 ‘FAKE LOVE’가 수록된
<LOVE YOURSELF 結 ‘Tear’>가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차지했다.

2013년부터 착실히 쌓아온 디스코그래피가
이들의 성장 과정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기록

‘한국 최초’라는 표현을 밥 먹듯 쓰는
방탄 소년단이지만,
그중 몇 가지 대표적인 것을 꼽아보자.

2017년 5월 방탄소년단은 한국 그룹 최초로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공식 초청받았고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당시 수상 후보는 무려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였다.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은 이후 3번이나
방탄소년단에게 돌아갔고
2019년에는 톱 듀오/그룹 부문을 수상하며
2관왕의 영예까지 안았다.

2018년 10월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는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도 받았다.

올해 2월 5일, 제61회 그래미 어워드
한국 가수 최초 시상자로 나선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알앤비 앨범 부문을 수상한
H.E.R에게 트로피를 건넸다.

이로서 방탄소년단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빌보드 어워드, 그래미 어워드를
모두 참석한 아티스트가 됐다.

작년 10월 22엔  <타임> 커버를 장식하기도 했다.
<타임>은 방탄소년단에게 차세대 리더라는 표현을 사용했는데,
2017년과 2018년에는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2019년 4월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
아티스트 부문에도 BTS는 빠지지 않았다.

<굿모닝 아메리카>, <지미 팰런의 투나잇 쇼>,
<레이트 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 등
해외 유명 쇼에도 다수 출연했다.

지난 4월에는 미국 NBC 방송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에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무대를 최초 공개했고
최근 방송으로는 영국 ITV 생방송
<브리튼스 갓 탤런트>의 시즌 준결승에
퍼포머 게스트로 출연해 축하 무대를 선보였다.

영향력

방탄소년단은 데뷔 초반부터 음악을 통해
‘청춘과 젊음을 향한 위로’를 다뤄왔다.
‘학교 3부작’은 10대의 꿈과 현실을 노래했고
‘청춘 2부작’은 20대의 성장통을 담았다.

방탄소년단이 젊은이들에게 건강한 영향을 주고자 하는 노력은
단순 좋은 노래와 공연으로 끝나지 않았다.

방탄소년단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017년 11월 1일
유니세프 한국위원회가 공식 파트너십을 체결해
전 세계 어린이와 청소년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ENDviolence를 후원하기로 결정했다.

이것이 LOVE MYSELF 캠페인의 시작이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Since Nov. 1, 2017, what memories do you have with LOVE MYSELF campaign? • Share the moment when you realized the true meaning of love during the campaign. • Check out the journey of LOVE MYSELF campaign on the official website. (@bts_love_myself profile link or https://www.love-myself.org/) • 2017년 11월 1일부터 오늘까지, LOVE MYSELF 캠페인을 통해 여러분은 어떤 추억을 쌓으셨나요? • 캠페인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깨달았던 순간을 공유해주세요. • 공식 사이트에서 세계를 누빈 LOVE MYSELF의 여정을 확인하세요. (@bts_love_myself 프로필 링크 혹은 https://www.love-myself.org/ 접속) • #BTSLoveMyself

A post shared by LOVE MYSELF (@bts_love_myself) on

방탄소년단이 기획하고 유니세프가 함께 하는
LOVE MYSELF 캠페인은
‘자신을 먼저 사랑하고, 그 사랑으로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자’를 목표로 한다.

#ENDviolence를 공식 후원하며 조성된
BTS ‘LOVE MYSELF’ 기금은
전 세계 어린이와 청소년 보호,
지역 사회 폭력 방지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LOVE MYSELF 캠페인 참여하러 가기

2018년 9월 방탄소년단은 뉴욕 UN본부 신탁통치회의장에서 열린
유니세프의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에서
연설을 진행하기도 했다.

약 7분간 ‘나 자신을 사랑하라’는 주제로 펼쳐진 연설은
2019년 5월, UN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다시 소개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방탄 bts

방탄 소년단은 현재 월드 투어
‘LOVE YOURSELF : SPEAK YOURSELF’를 진행 중이며

지난 6월 1~2일에는 한국 가수 중 최초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며
제2의 비틀스라는 평까지 받고 있다.

6월 15~16일 부산, 22~23일 서울에서
공식 글로벌 팬미팅
‘BTS 5th MUSTER MAGIC SHOP‘ 예정돼 있다.

6월 13일 오늘은 방탄소년단 데뷔 6주년이다.

(지민이 트위터에 올린 ‘작은 선물’ 영상)

호캉스의 계절

호텔 드래곤시티 스카이 비치

도심 한 가운데에서 수영을 하다 바비큐까지 즐길 수 있다면 그 순간만큼은 어떤 휴가도 부럽지 않다. 호텔 드래곤시티 34층에 위치한 루프탑 풀 스카이 비치에서는 야외 수영장과 더불어 오픈 키친 바, 가든 테라스를 갖추고 있다. 최근 여름을 맞아 ‘루프탑 풀사이드 바비큐’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는데 인원수 별로 바비큐 플래터를 제공하고 국산 생맥주를 무제한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주말 낮 기준 성인 4만 4천원, 소인 3만원.
문의 호텔 서울드래곤시티 스카이 킹덤 02-2223-7970~1
www.seouldragoncity.com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오아시스

남산에 폭 감싸인 반얀트리는 서울에서 호캉스를 보내기에 최적의 호텔일지도. 반얀트리의 자연친화적인 디자인이 반영된 야외 수영장 오아시스는 23개의 카바나 마다 개인 풀이 있어 오래 머물러도 편안하게 수영과 태닝을 즐길 수 있다. 적당한 온도로 유지되는 온수 풀 또한 오아시스의 매력. 간단한 스낵은 물론 저녁이면 바비큐 부페도 즐길 수 있다. 입장료는 성인 6만원 소인 4만원.
문의 서울시 중구 장충단로 60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오아시스 02-2250-8230
http://www.banyantreeclub.com

코오롱 씨클라우드 호텔

가볍게 부산으로 떠나도 좋겠다. 끊임없이 새로운 호텔이 생겨나는 부산에서는 호텔을 고르는 즐거운 고민부터가 호캉스의 시작이다. 씨사이드 레지던스 호텔 코오롱 씨클라우드 호텔에서 ‘루프탑 스위밍 패키지’를 출시했는데 해운대 바다를 그대로 조망할 수 있는 4층의 수영장에서 간단한 먹거리를 즐기며 숙박까지 할 수 있는 패키지다. 1박에 수영장 이용권 2매로 구성된 ‘루프탑 스위밍 패키지’는 슈페리어룸 기준 8만 8천원부터이며 8월 31일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문의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 해변로 287 코오롱 씨클라우드 호텔 051-933-1000
http://www.seacloudhotel.com/

여름과 나

앨범추천 노래추천 여름에듣기좋은노래 세이수미

Big Summer Night 세이수미

세이수미의 본격 여름 음반이다. “한여름 파도가 높은 뜨거운 날의 느낌부터 2천원짜리 폭죽이 소박하게 터지는 한가로운 여름 해변의 느낌까지 우리는 계속해서 여름을 기다렸다”는 그들의 말처럼, 6월 어느 날 본격적인 여름을 떠올리며 듣기에 적절하다. 바다로 돌진하는 듯한 직진성 드럼과 잔뜩 취한 밤의 기억 같은 일그러진 기타 소리를 미리 즐기며 생각에 잠긴다. 올 여름은 우리에게 어떤 기억으로 남을까.

이자벨안테나 앨범추천 노래추천 여름에듣기좋은노래 세

Hoping For Love Isabelle Antena

프렌치 팝을 떠올리면 막연히 생각나는 사운드가 있다. 프랑스 출신 뮤지션 이자벨 안테나는 그의 음악 경력을 그룹 안테나의 일원으로 시작했다. 안테나는 보사노바의 느긋함을 크라프트베르크식 전자음악과 조합해 정오의 흥분보다 해 질 녘의 선선한 기운을 지중해식으로 풀어내 각광받았다. 이자벨 안테나의 솔로 음반은 그보다 좀 더 ‘프렌치’ 하다. 다만 과하게 사랑스럽기보다 혼자 조용히 지내는 어느 저녁이 떠오르는 음악. 대표곡 ‘Laying on the Sofa’의 평온함이야말로 이 계절에 새겨둘만하다.

마르코스발레 앨범추천 노래추천 여름에듣기좋은노래 세

Marcos Valle Marcos Valle

브라질은 멀다. 선뜻 갈 수 없다. 달리 말하면, 브라질 또한 북반구와 멀다. 마르코스 발레는 이 음반을 만들기 전, LA에 다녀왔다. 미국의 소울 연주자들을 만나 그들의 사운드에 탐닉했다. 그리고 돌아와 이렇게 걱정 없고 나긋나긋한 펑크 음반을 만들었다. 다만 삼바와 재즈의 만남인 보사노바가 그랬듯, 여기에도 분명히 브라질식 ‘에지’가 있다. 포르투갈어의 힘일까, 차 선루프를 열고 시원하게 달리는 ‘Estrelar’의 뮤직비디오처럼 일단 창문부터 열고 싶어진다.

앨범추천 노래추천 여름에듣기좋은노래 세

Japanese City Pop AOR & Boogie 1976-1986 Pacific Breeze

DJ를 위한 댄스 플로어용 선곡, 나만 아는 시티팝 모음으로 힙스터 중의 힙스터를 겨냥한 음반 등. 이 음반은 미국 레이블 라이트 인 더 애틱에서 나왔다. 요령보다 정수, 부분보다 전체를 아우르는 선곡이 돋보인다. 느긋한 휴가를 보내며 태평양 건너의 시선으로 정리한 시티팝의 처음과 끝을 살펴보는 경험. 이 레이블은 수년 전 신중현의 편집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다. 그저 유행에 편승하는 레이블이 아니라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