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항구 도시 마르세유 여행 ①

마르세유 구 항구에 정박 중인 요트 녹틸리오 1930(Noctilio 1930)가 바다의 잔잔한 움직임에 따라 미세하게 흔들리고 있다. 이 역사적인 요트는 항구의 1번 부두에 자리한 생장 요새(Fort Saint Jean) 바로 옆에 닻을 내렸다. 녹틸리오 1930은 긴 항해를 끝내고 이제 바닷가의 바(bar)로 모습을 바꿨다. 이곳에서 사람들은 시원한 음료 한 잔을 손에 들고 갑판에 올라 구 도심과 항구 그리고 바다를 바라보며 여유로운 시간을 즐긴다. 지금 마르세유는 20여년 전 쇠락해가던 항구도시와는 완전히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그때만 해도 많은 여행자가 이 도시를 꺼렸지만, 지금은 새로운 건축물을 비롯해 다양한 컨셉트 스토어와 갤러리, 미식을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이 들어선 활기찬 도시가 되었다. 스릴러 작가 장 클로드 이초(Jean-Claude Izzo)는 1990년대에 집필한 자신의 유명한 3부작 소설을 통해 프랑스에서 두 번째로 큰 이 도시의 어두운 면모를 인상 깊게 그려낸 바 있다. 하지만 노먼 포스터, 루디 리치오티, 자하 하디드 같은 유명 건축가들이 이 도시에 아름다운 건축물을 연달아 지으면서 비유(Vieux) 항구와 졸리에트 지구 사이 지역이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했다. 2013년 유럽의 문화 수도로 지정되면서 이 ‘빛의 도시’는 새로운 활력을 얻었다. 그리고 지금도 나날이 아름다워지고 있다. 도시 곳곳의 낡은 구역이 정비되고 새로운 호텔과 아파트뿐 아니라 장 누벨(Jean Nouvel)이 설계한 라 마르세예즈(La Marseillaise) 같은 고층 빌딩도 도시에 생기를 더한다. 외관을프랑스 국기 색인 파랑, 하양, 빨강으로 꾸민 이 고층 빌딩은 마르세유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되었다.

건축가 루디 리치오티는 바닷가 바로 옆에 뮤셈(MuCEM) 박물관을 지으며 자신의 고향에 멋진 건축물을 선물했다. 햇살과 바람을 맞이하는 전면부의 날렵한 콘크리트 장식물은 박물관 지붕의 경사로와 바로 이어진다. 또한 생장 요새와 박물관 지붕을 잇는 연결 다리가 대담하게 설치되어 있다. 일본 건축가 구마 겐고(Kengo Kuma)는 프랑스 지역 자치단체 현대미술 컬렉션 운용 기관(FRAC)을 위한 아트센터를 디자인했는데 이는 프로방스와 알프스, 코트다쥐르를 잇는 지역의 수준 높은 건축물이 되었다. 신생 갤러리의 대표인 니콜라 베디고 파바렐(Nicolas Veidig-Favarel)은 다채로운 색채를 활용한 작품을 전시하는 파리지엔인 카롤린 드네르보(Caroline Denervaud) 같은 프랑스 신진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갤러리 더블 브이(Galerie Double V)를 운영 중이다. 스튜디오 미카엘 코스카(Studio Mickael Koska)에 가면 유리, 철, 목재 또는 자연석으로 만든 아름다운 조명과 가구 컬렉션을 볼 수 있다. 마르세유에서 나고 자란 이 32세의 재능있는 디자이너는 지난 4월 새로운 쇼룸을 오픈했는데, 그는 자신의 작품을 마르 세유와 파리의 멋진 부티크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판매하고 있다(www.mickaelkoska.com). 제랄드 모로(Gérald Moreau) 쇼룸에 가면 마르셀 브로이어(Marcel Breuer)나 장 프루베(Jean Prouvé) 같은 전설적인 디자이너들의 모던한 가구뿐 아니라 르 코르뷔지에의 사촌 동생이자 그와 인도 찬디가르의 도시 디자인을 함께 한 피에르 잔느레(Pierre Jeanneret)의 가구도 놓여 있다. 1952년에 빛의 도시 마르세유에 건설한 르 코르뷔지에의 유니테 다비타시옹(Unite d’Habition)도 도시를 더욱 빛나게 한다. 모더니즘 주택 건축의 대표적인 예이자 그의 가장 파격적인 아이디어의 결과물인 이곳은 일종의 수직 도시처럼 만들어졌다. 이 안에는 3백37개의 주거 공간과 르 코르뷔지에 호텔, 레스토랑이 입점해 있다. 마르세유 해안가와 평화로운 풍경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유니테 다비타시옹의 지붕은 디자이너 오라 이토(Ora Ito)가 리노베이션을 맡았다. 오라 이토는 유니테 다비타시옹 테라쓰에 아트센터 마모(Mamo)를 디자인 했고 덕분에 하늘 가까운 곳에서 예술 작품을 관람할 수 있게 되었다.

MUCEM

주소 7 promenade Robert Laffont (esplanade du J4) 13002 Marseille, France
문의 +33 4 84 35 13 13
웹사이트 www.mucem.org

FONDATION CARMIGNAC

주소 Île de Porquerolles, La Courtade, 83400 Hyères
문의 +33 4 65 65 25 50
웹사이트 www.fondationcarmignac.com

UNITE D’HABITATION

주소 280 Boulevard Michelet, 13008 Marseille, France

VILLA NOAILLES

프랑스 남부 이에르 지방의 빌라 노아이유(Villa Noailles)는 로베르 말레 스티븐스(Robert Mallet- Stevens)가 1930년대 초에 건축한 집인데, 디자인, 패션, 사진 관련 전시회를 열고 있다. 바로 인근에는 그림처럼 아름다운 포르케롤(Porquerolles)섬으로 가는 페리를 탈 수 있다. 섬에는 새로 개관한 카르미냑 재단 박물관(Fondation Carmignac)이 있는데 드넓은 부속 정원에 배치된 다른 작품들과 함께 브루스 나우먼(Bruce Nauman)이나 게르하르트 리히터(Gerhard Richter), 엘름그렌 & 드래그셋(Elmgreen & Dragset)의 놀라운 현대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fondation-carmignac.com).

주소 Montée de Noailles, 83400 Hyères, France
문의 +33 4 98 08 01 98/97
웹사이트 www.villanoailles-hyeres.com

마르세유 항구도시 해외여행 마르세유가볼만한곳
UNITE D’HABITION

UNITE D’HABITATION

주소 280 Boulevard Michelet, 13008 Marseille, France

마르세유 항구도시 해외여행 마르세유가볼만한곳
FRAC

FRAC

주소 20 Boulevard de Dunkerque, 13002 Marseille, France
문의 +33 4 91 91 27 55
웹사이트 www.fracpaca.org

마르세유박물관 마르세유 마르세유여행 마르세유가볼만한곳
DOUBLE V GALLERY

GALERIE DOUBLE V

주소 28 Rue Saint-Jacques, 13006 Marseille, France
문의 +33 6 65 10 25 04
웹사이트 www.double-v-gallery.com

마르세유 항구도시 해외여행 마르세유가볼만한곳
MICKAEL KOSKA

STUDIO MICKAEL KOSKA

문의 +33 6 88 21 61 96
웹사이트 www.mickaelkoska.com

초여름 더위를 잊게 할 #스릴러 5편

슬슬 날이 더워지기 시작하면
자연스레 공포/스릴러 물에 눈이 간다.
그래서 6월, 영화관에서 혹은 넷플릭스로
집에서 편하게 보기 좋은 공포/스릴러 물 5편을 골라봤다.

퍼펙션

한때 천재라 불리는 첼리스트였던 샬럿.
10년 만에 복귀하니 떠오르는 신예 엘리자베스가
정상을 차지하고 있다.
새로운 스타를 향한 샬럿의 감정은
질투일까? 아니면 단순한 음악적 갈구일까?
시기, 질투, 경쟁과 같은 감정에서 파생되는 미묘한 불안감이
90분이라는 길지 않은 러닝타임 내내 흐른다.
별 생각 없이 틀었다가 90분 ‘순삭’을 경험할 수 있는 영화 <퍼펙션>.
작년 판타스틱 페스트에서 처음 공개된 후
예측 불가한 전개와 충격적인 반전으로 화제된 바 있다.
<겟 아웃>의 앨리슨 윌리엄스 주연.

애나벨 집으로

애나벨의 세 번째 이야기이자
컨저링 유니버스의 일곱 번째 작품,
<애나벨 집으로>6월 개봉한다.
퇴마사 워렌 부부가 애나벨을 집 안에 위치한
오컬트 뮤지엄 진열장에 격리시키는데,
부부가 집을 비운 사이 남셔진 딸과 베이비시터에게
절대 뮤지엄에 발을 들이지 말라고 경고하지만
당연히 그들은 그 말을 어기고, 여기서 스토리가 시작된다.
“나 보고 싶었지?”라고 적힌 포스터부터 섬뜩한 영화.
실제 퇴마사인 워랜 부부, 미국 코네티컷 주
오컬트 박물관에 보관 중인 애나벨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너의 모든 것

로맨스와 스릴러, 둘 다 포기할 수 없다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너의 모든 것>을 추천한다.
작가 지망생 베키에게 반한 서점 직원 조의 이야기로
집착의 무서움을보여주는 드라마.
캐럴라인 케프니프의 소설
<무니의 희귀본과 중고책 서점: 어느 사이코패스의 사랑>이 원작이며
<가십걸>의 댄, 펜 바드글리가 주연했다.

폴라로이드

6월 6일 개봉한 영화 <폴라로이드>에서
공포의 대상은 폴라로이드 카메라다.
카메라의 주인 버드가 한 코스튬 파티에서
친구들의 사진을 찍어주는데,
친구들이 촬영된 순서대로 죽어가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6월 20일 개봉 예정인 또다른 공포 영화
<사탄의 인형>의 감독을 맡은 라스 클리브버그 감독
<그것> 제작진의 합작으로 ‘최고의 인생샷’이 ‘마지막 인증샷’이 되는
순간을 담았다.

왓 / 이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왓 / 이프>
돈이 절실한 숀, 리사 부부에게 다가오는
미스터리한 여인 앤과의 관계에서 시작되는 심리 스릴러.
8천만 달러를 받는 대신 앤에게 남편 숀과의 하룻밤을 허락해야 하는
이상한 거래로 부부 관계가 무너지고, 비극이 시작된다.
<브리짓 존스의 일기>에서 주연한 르네 젤위거
관능적인 변신도 관람 포인트.

<아스달 연대기>를 봤다

총 제작비 약 540억 원,
주연 배우로 장동건, 송중기, 김지원, 김옥빈을 내세우며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된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지난 주말 첫 방송됐다.

닐슨 코리아가 공개한 <아스달 연대기> 시청률은
1화 6.7%, 2화 7.3%로 비지상파 동시간대 1위.

비록 1~2화밖에 보지 못했지만,
기자가 높이 산 <아스달 연대기>의 세계관
그리고 스토리의 매력 포인트를 짚어 주겠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스달 연대기>
가상의 대륙 아스에 최초의 도시 아스달이 생겨나고
국가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그린 판타지물이다.

먼저, 아스달이 뭔지 알아보자.

<아스달 연대기> 극본 제작에 참여한 김영현 작가는
tvN 드라마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아스달의 모든 것’을 통해
직접 아스달에 대해 설명했다.

고조선의 도읍 아사달
지구를 뜻하는 영단어 얼스(Earth)를 결합해 탄생한 지명, ‘아스달’.
지구라는 단어에서 영감을 받은 만큼
드라마를 통해 단순히 한국 이야기가 아닌,
인류 공통의 이야기를 하겠다는 의도를 담았다고.

<아스달 연대기> 공식 홈페이지

‘아스달 세계관’의 시대적 배경은 원시 부족국가 시대부터
삼국이 정립되기 이전에 해당하는 상고 시대.
이는 이제껏 한국 드라마라에서 다뤄본 적 없는 시대다.

새녘족, 흰산족, 해족 등 드라마에 등장하는
아스달의 부족이 각각 농경과 군사, 제사, 과학을 주관하는 건
실제로 알려진 상고 시대의 모습과 유사하다.

아스달연대기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공식 홈페이지

그렇다면 공간적 배경은 어떨까?

아스달, 이아르크달의 평원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된 아스 지도에 표시된 지역은
모두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다.
판타지라는 장르가 돋보이는 부분.

<아스달 연대기> 공식 홈페이지

사람 이상의 능력을 가진 종족의 등장 또한 상상의 요소다.
아스달에는 사람, 사람보다 뛰어난 신체 능력과 시력을 가진 뇌안탈,
사람과 뇌안탈의 혼혈인 이그트
세 종족이 함께 살고 있다.

<아스달 연대기>의 세계관을 더욱 실감나게
만들어주는 건 웅장한 촬영 스케일.
방영 전 각종 기사를 통해 알려진
경기도 오산에 마련된 2만m² 규모의 촬영장과
브루나이 로케이션 촬영은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한다.

‘믿고 보는’ 스튜디오 드래곤(<미스터션샤인>을 제작한 스튜디오)의 신작이자
<신과함께>와 같은 영화의 시각 특수효과를 맡은
덱스터가 함께한 드라마라는 점도
시청자를 끌어들이는 데 한 몫 했을 것.

한편, <아스달 연대기>는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HBO 방송의 인기 시리즈로 시즌 8까지 제작된 <왕좌의 게임>은
가상의 대륙 웨스테로스에서 벌어지는 왕위 쟁탈전을 다루는데,
줄거리부터 인물의 의상과 소품까지 비슷해
‘표절 논란’이 생겨날 정도.

<아스달 연대기> 연출을 맡은 김원석 PD는 제작발표회에서
“우리나라에 이런 드라마가 하나쯤은 있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많은 스태프와 배우들이 고생하며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세계관의 형성부터 컴퓨터 그래픽 작업까지
국내에서 만들어진 <아스달 연대기>.
2화까지 방송된 지금 여러 반응이 엇갈리고 있지만,
3화 이후를 더욱 유심히 지켜봐야 할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