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필수템, 워터프루프 뷰티템

1 에스쁘아 오일 컷 픽서. 100ml, 1만9천원. 화장을 마친 상태에서 얼굴에 가볍게 뿌리면 눈에 보이지 않는 막을 형성해 하루 종일 처음 상태를 유지해주는 제품. 세범 파우더가 들어 있어 기름기와 피지를 조절하는 데도 탁월하다.

2 웨이크메이크 철벽 프루프 볼륨 마스카라. 10ml, 1만4천원. 바르자마자 빠르게 마르며 얇은 막을 형성해 가루가 날리거나 쉽게 번지지 않는 초강력 워터프루프 마스카라. 미세 파우더 입자가 속눈썹 한 올 한 올에 붙어 뭉치지 않으면서 볼륨감을 더한다.

3 샹테카이 울트라 썬 프로텍션 SPF45/PA+++ 안티 글리케이션 프라이머. 40ml, 13만9천원. 부드럽고 가벼운 텍스처의 프라이머 겸 자외선 차단제. 오일 프리 및 워터프루프 포뮬러로 무더운 여름철 야외 활동을 할 때나 휴가지에서 사용하기에 특히 좋다.

4 메이블린 뉴욕 라인 타투 크레용. #다크브라운, 0.4g, 1만2천원대. 메이크업 똥손이라도 걱정 없는 제품. 젤 포뮬러를 펜슬에 담아 매우 부드럽게 그려지고 선명하게 발색한다. 땀과 물에 닿아도 지워지지 않는 타투급 지속력도 특징.

5 메이크업포에버 아쿠아 립. #19C, 1.2g, 2만5천원. 잘 익은 석류처럼 붉고 선명한 핑크색 립 라이너로 워터프루프 포뮬러라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립스틱처럼 넓게 사용해도 좋을 만큼 부드럽게 발리는 것도 장점.

6 레어카인드 엑스-마크 틴트 스틱. #03 레드 코어, 2g, 2만원. 틴트 효과가 있는 선명한 레드 립스틱. 바르자마자 오일 성분이 휘발되면서 입술에 매트하게 밀착해 컬러가 오래 지속된다.

7 에스티 로더 더블웨어 래디언트 컨실러. 10ml, 4만2천원. 같은 이름의 파운데이션과 함께 바르면 찰떡궁합! 다크서클 등 넓은 부위를 커버하기 좋은 크리미하면서도 부드러운 텍스처의 팁 컨실러로 워터프루프 효과까지 더해져 최강 지속력을 자랑한다.

8 이자녹스 파우더리 코튼 선스틱 어드밴스드 SPF50+/PA++++. 20ml, 가격 미정. 바르기 좋고 휴대하기 편한 스틱형 자외선 차단제. 워터프루프 및 스웨트 프루프 포뮬러로 땀과 피지에 모두 강하고, 파우더 성분이 들어 있어 번들거리지 않는다.

스트로햇에는 이 헤어스타일링

스트로 햇 헬렌 카민스키

STRAW HAT & TWIN LOW BUN

모발 전체에 시크닝 크림이나 스타일링 크림을 골고루 발라 정돈하고, 중앙에 가르마를 타 머리를 양 갈래로 나눈다. 한쪽씩 다시 두 갈래로 나누어 매듭짓듯 반복해 엮은 후 끝부분은 돌돌 말아 핀으로 고정한다. 이렇게 완성한 소녀 같은 헤어스타일은 스트로 햇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옆머리를 몇 가닥 빼 흘러내리게 두면 더욱 사랑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1 러쉬 써니데이. 100g, 3만2천원. 2 아모스 프로페셔널 스타일 익스프레션 크래프트 매트 왁스. 80ml, 1만원대. 3 앤아더스토리즈 띠크닝 크림. 150ml, 1만9천원.

 

7월 신상 뷰티템 #향수

1 크리드 어벤투스 코롱 100ml, 44만3천원. 어벤투스, 어벤투스 포 호에 이은 어벤투스 시리즈의 세 번째 향수. 톡 쏘는 듯한 진저와 핑크페퍼 향으로 시작해 샌들우드 향을 거쳐 머스크, 베티버 향으로 마무리되며 여름에 잘 어울리는 시원한 우드 향을 발산한다.

2 지방시 뷰티 오 드 지방시 로제 오 드 뚜왈렛. 100ml, 10만1천원. 새벽의 정원을 연상시키는 신비로운 분위기의 플로럴 머스크 향을 발산한다. 장미와 삼박 재스민, 상쾌한 풀 향이 뒤섞여 구름같이 부드러운 향으로 마무리된다.

3 겐조 겐조 월드 프레시 미스트 포 바디. 100ml, 4만8천원. 조향사 프란시스 커정과 마리아 레르노가 함께 조향했다. 반짝이는 피어니와 아몬드 블로섬, 여기에 관능적인 아이리스 향이 어우러져 싱그러운 프루티 플로럴 향을 풍긴다.

4 딥티크 롬브르 단 로 오 드 뚜왈렛 컬러 에디션. 30ml, 9만원. 딥티크의 베스트셀러로 손꼽히는 롬브르단 로가 사랑스러운 선홍색 패키지를 입은 컬러 에디션으로 한정 출시된다. 새콤한 과일 향과 블랙커런트 새싹의 풋풋함, 코끝을 간지럽히는 풍부한 로즈 향이 압권이다.

5 살바토레 페라가모 우오모 어반 필 오 드 뚜왈렛 뿌르 옴므. 100ml, 12만6천원. 도시 남성의 활력 넘치는 모습을 향기로 재해석했다. 오조닉 어코드의 상쾌한 향으로 시작해 상큼한 레몬 향과 클라리세이지의 아로마틱한 노트로 이어지며, 여름에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리는 청량한 바다 향이 느껴진다.

6 마크 제이콥스 데이지 선샤인 오 드 뚜왈렛. 50ml, 9만3천원. 보기만 해도 행복한 기분이 느껴지는 환한 옐로 컬러의 보틀 장식이 시선을 사로잡는 향수. 화이트 스트로베리의 달콤함과 눈부시게 반짝이는 메리골드 향이 섞여 밝고 깨끗한 느낌을 전한다.

7 조 말론 런던 블랙베리 앤 베이 코롱. 50ml, 13만2천원. 어린 시절의 추억을 연상시키는 향기로 막 수확한 신선한 월계수 잎과 톡 쏘는 블랙베리 과즙이 어우러져 생기 있고 활력 넘치는 향을 발산한다.

8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미니 나르시소 오 드 퍼퓸 루즈. 20ml, 5만3천원. 담대한 레드 컬러의 뚜껑이 인상적인 루즈. 파우더리한 머스크 향이 오랜 시간 지속되며 성숙한 아름다움을 드러낸다. 휴대하기 편한 20mL 미니 사이즈로 한정 출시한다.

9 게스 1981 로스앤젤레스 우먼 오드 뚜왈렛. 30ml, 5만2천원. 로스앤젤레스의 해변과 아름다운 일몰 풍경에서 영감 받은 향수. 과즙이 흘러내리는 듯 달콤한 만다린과 오렌지 플라워, 재스민이 섞여 달콤한 프루티 플로럴 계열 향을 풍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