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세의 태도

한국 소비자에게 몬세라는 브랜드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가르시아 몬세(Monse)는 여성성 혹은 남성성을 강조하거나 트렌드를 내세우는 대신 실험적인 옷 몇 가지를 중심으로 하는 브랜드다. 우리 옷은 한 벌만으로도 매력적이게 연출할 수 있는 것들로, 쉽게 말해 ‘이지 엘레강스’에 가깝다. 아쉽게도 한국에는 진출하지 않은 상태라 몬세를 접하려면 네타포르테(NETA-PORTER)를 통하는 편이 가장 빠를 것이다.

새로운 것이 계속 등장하는 패션계에서 ‘이지 엘레강스’는 다소 평범한 테마로 느껴진다. 가르시아 맞다. 이 주제만으로 시선을 끌기는 어렵다. 그러나 잘만 만든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트렌드는 계속 바뀌지만, 사실 여성들은 적은 시간을 투자해 자신을 최대한 꾸미기를 원하지 않나. 몬세가 추구하는 이지 엘레강스는 그런 요구를 충족시킨다.

론칭한 지 4년째인데, 무수히 많은 브랜드가 생기고 사라지는 동안 굳건히 영역을 확장할 수 있었던 몬세만의 특징은 무언가? 킴 아방가르드에 가까운, 쉽게 볼 수 없는 옷을 만든다는 점. 그리고 높은 가격대에 걸맞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점 때문이 아닐까?

몬세뿐 아니라 오스카 드 라 렌타도 두 사람이 함께 이끌고 있는데, 두 브랜드의 대표적인 차이점은 뭘까? 킴 오스카 드 라 렌타는 페미닌과 클래식의 역사를 대표하는 브랜드다. 반면 몬세의 이미지는 남성적인 무드가 조금 가미된, 반항적인 관능미에 가깝다. 그렇다고 몬세가 클래식과 동떨어진 건 아니다. 남성복의 기존 틀을 해체해 오버사이즈로 영역을 넓히는 작업을 할 때 셔츠 같은 클래식한 아이템을 재해석하는 경우가 많으니까.

브랜드를 운영할 때, 둘이라서 좋은 점은 무엇인가? 킴 피드백을 주고받고, 생각을 공유할 사람이 있다는 점. 수년간 일해본 결과 우리는 완벽한 합을 이룬다. 나는 균형 잡히고 강인한 성향인 반면, 페르난도는 드라마틱하고 로맨틱한 사람이거든. 이렇듯 반대되는 성격의 조화가 일할 때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온다. 가르시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로라는 디자인적 독창성을 지녔으며 비즈니스가 조화를 이루도록 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반면 나는 마케팅과 홍보를 좋아하는데, 이렇게 역할을 분담하면 브랜드 운영의 효율성이 배가된다. 의견 대립도 거의 없는 편이다. 둘이 동의할 때 더 좋은 옷이 나온다는 사실을 깨달았거든.(웃음)

로라 킴은 한국에서 태어났다고 들었다. 어떤 계기로 패션 디자이너의 꿈을 키우게 됐나? 킴 부모님과 조부모님 모두 직물 제조업에 종사하셨다. 그래서 아주 어릴 적부터 패션계를 접했고, 다른 일을 하는 건 생각도 못 했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진로를 정하게 됐다.

반면 페르난도 가르시아는 도미니카공화국과 스페인에서 자랐는데, 다양한 나라에서 생활한 경험이 몬세의 옷에 영향을 끼치나? 가르시아 알다시피 로라와 나는 모두 이민자고, 뉴욕은 온갖 문화가 뒤섞인 멜팅 포트다. 이런 환경 때문에 우리는 나라와 문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디자인을 브랜드에 반영할 수 있었고, 이 덕분에 몬세의 고객층도 다양해졌다.

<어벤져스>의 주연배우 브리 라슨이 한국을 방문하며 몬세의 보일러 수트를 입어 화제가 됐다. 로라 킴이 한국인인데다, 수트의 컬러가 태극기 색과 같아 한국 팬들이 열광했는데, 비하인드 스토리가 궁금하다. 킴 브리 라슨과 우리는 줄곧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 그녀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룸>으로 상을 받은 해에도 특별히 제작한 몬세의 옷을 입고 배니티 페어 오스카 파티에 참석했을 정도다. F/W 시즌 룩 북이 나온 직후, 브리 라슨의 스타일리스트인 사만사 맥 밀런이 이 행사 때 입을 점프수트를 예약했다. 공교롭게도 여러 상황이 맞아 더욱 주목받았는데, 개인적으로 F/W 컬렉션 중 가장 좋아하는 옷이기도 해서 굉장히 행복했다.

그렇다면 몬세의 페르소나는 어떤 이미지인가? 구체적으로 생각해온 인물이 있나? 킴 에바 첸, 캐시 호린, 로렌 산토도밍고, 사라 럿슨, 사라 제시카 파커처럼 일과 스타일을 사랑하는 여성이다.

앞으로 브랜드를 어떻게 이끌어가고 싶은가? 가르시아 론칭 당시 5년에 걸친 사업 계획을 세웠지만, 아무것도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 그래서 지금은 유연하고 유동적인 접근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런 도전적인 과정은 우리가 젊기에 가능한 것이고, 그렇기에 패션계의 전통적인 규칙을 따르지 않을 수 있어 즐겁다. 앞으로도 이런 방식을 유지하고 싶다.

윤리적인 패션 브랜드 4

3.1 PHILLIP LIM

3.1 필립 림은 2019 F/W 시즌부터 지속 가능한 패션을 구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F/W 시즌 컬렉션엔 울마크와 협업해 컬렉션의 60%를 천연섬유로 완성하고, 그외에도 재활용 소재 위주로 제작해 윤리적 기업으로 거듭났다. 2020 리조트 컬렉션을 구상할 때도 필립 림은 어떤 방식으로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고심했다. “하룻밤 사이에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는 없겠지만, 지속 가능한 균형을 맞추는 데 일조하고 싶었어요.” 필립 림은 이를 위해 커피 농장에서 비료로 소진되는 쓰레기와 업사이클링 섬유로 데님을 만드는 과테말라의 한 공장과 협업해 ‘폐회로(Closed Loop)’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는 지속 가능한 소비재를 통해 순환 경제 발전에 투자하는 플랫폼으로 친환경 패키지를 개발해 수익을 창출하고 환경보호에 동참하는 방식이다. 혁신적인 소재 개발도 눈에 띈다. 지난 2년간 3.1 필립 림의 독자적인 기술로 개발한 지속 가능한 코튼 트렌치 코트와 생산 과정에서 크롬을 쓰지 않은 가죽 가방도 눈여겨볼 만하다.

ALBERTA FERRETTI

‘Green is New Glam.’ 2019 몬테카를로 패션 위크의 슬로건이다. 친환경을 지향하는 이 패션위크 협회는 이탈리아의 패션 레이블 알베르타 페레티를 윤리적이고 지속 가능한 패션을 지향 하는 브랜드로 인정하고 상을 수여했다. 이런 기대에 화답하듯 알베르타 페레티의 2020 크루즈 컬렉션엔 업사이클링 캐시미어,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생산한 코튼 등 흥미로운 친환경 소재가 다양한 아이템으로 완성됐다.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이니만큼 지구와 인류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는 알베르타 페레티의 발언은 전 세계 패션 피플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PRADA

프라다 그룹이 얼마 전 ‘퍼 프리(Fur Free)’를 선언하며 관심을 모았다. 40개국의 50여 개 동물 보호 협회와 연합하고 있는 FFA(Fur Free Alliance)와 협업하는 과정에서 사회적 책임을 통감하고 2020 S/S 시즌부터 모피를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미우치아 프라다는 이 선언 이전에도 미국 동물 보호 단체(HSUS)나 이탈리아 동물 운동 단체(LAV)와 협업하는 등 윤리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왔다. “프라다 그룹은 윤리적인 제품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혁신적인 소재를 실험하고, 창의적인 디자인을 더 깊이 탐구할 겁니다.” 프라다의 행보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6월 25일엔 프라다의 핵심 소재인 나일론으로 재미있는 시도를 한다. 바다에서 수거한 플라스틱으로 만든 ‘리-나일론(re-nylon)’으로 만든 제품을 선보이고, 해당 컬렉션의 수익금 일부를 해양을 보호하는 프로젝트에 기부할 예정이다. 미우치아 프라다의 의식 있는 행보는 꾸준히 진화하고 있다.

COS

코스는 지속 가능한 소재를 다양하게 개발하는 기업으로 유명하다. 대표적인 것이 오가닉 코튼과 텐셀, 쿠프로. 화학비료나 살충제를 사용하지 않고 키운 목화에서 얻는 오가닉 코튼은 오가닉 섬유 인증 기관인 글로벌 오가닉 텍스타일 스탠더(GOTS)에서 인증하는 소재로 토양과 에코 시스템에 이로운 영향을 미친다. 국제삼림관리협의회(FSC)에서 인증한 나무에서 뽑은 셀룰로오스 펄프로 만든 텐셀과 면을 수확한 후 면화에 남은 얇고 부드러운 솜털을 방직한 쿠프로 역시 코스의 친환경 행보를 뒷받침한다. 특히 텐셀을 방직할 때 쓰는 셀룰로오스 펄프는 독성이 없고 재활용이 가능한 생분해성 화학물로 추출한다. 패션 브랜드에서 널리 쓰이는 리넨 역시 코스의 핵심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다양한 기후에서 재배가 가능한 리넨은 면화보다 물과 토양이 덜 필요한 자연섬유로, 잎사귀가 떨어지면 천연비료가 되어 토양 침식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토록 소재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코스가 야심차게 시행하는 ‘소재 재활용 프로젝트(Repurposed Cotton Project)’ 역시 호평받고 있다. 터키의 한 공장에서 원단을 생산하고 남은 자투리를 폐기하지 않고 모아놓았다가 잘게 찢어 다시 실을 뽑아 직물을 짜는 것. 올해 하반기엔 이 프로젝트를 통해 한정 수량으로 제작한 토트백을 국내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여름엔 미니! #버뮤다 팬츠 스타일링

브라운 새틴 버뮤다팬츠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니트 슬리브리스 톱 10만원대 (Neul), 골드 후프 이어링 5만5천원 원이너프(One Enough), 카트리지 백 가격 미정 르메르(Lemaire), 블랙 플랫 슈즈 29만8천원 렉토(Recto).
크림색 버뮤다팬츠 가격 미정 바네사 브루노 아떼(Vanessa Bruno Athe), 세일러 칼라 플리츠 톱 29만8천원, 베이지 헤어밴드 가격 미정 모두 잉크(EENK), 톱 핸들 백 35만9천원 마지 셔우드(Marge Sherwood), 블랙 스니커즈 5만4천원 컨버스(Converse).
크림색 버뮤다팬츠 가격 미정 바네사 브루노 아떼(Vanessa Bruno Athe), 울 셔츠 27만8천원 로우클래식(Low Classic), 네이비 버킷 햇 6만9천원 코스(COS), 골드 링 장식 레더 백 가격 미정 끌로에(Chloe).
크림색 버뮤다팬츠 가격 미정 바네사 브루노 아떼(Vanessa Bruno Athe), 아이보리 리넨 재킷 17만9천원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 레이스 장식 슬리브리스 톱 가격 미정 블루마린(Blumarine), 진주 드롭 이어링 8만5천원 엠주(mzuu), 크로스 스트랩 샌들 13만8천원 레이첼 콕스(Rachel C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