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패션을 만나다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는 크리스찬 디올와 함께 파리오트 쿠튀르의 황금시대를 이끈 쿠튀리에다. 그와 함께 동시대 패션을 이끌었던 위베르 드 지방시, 크리스찬 디올에게 완벽주의자이자 쿠튀리에들의 스승으로 꼽히며 존경받는 그의 영감의 원천은 무엇일까? 스페인 마드리드 티센보르네미사 미술관에서 열리는 <발렌시아가와 스페인 회화(Balenciaga and Spanish Painting)>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었다. 발렌시아가의 디자인에 영향을 준 영감의 원천은 스페인 회화다. “훌륭한 쿠튀리에라면 설계할 때는 건축가, 형태를 만들 때는 조각가, 색을 다룰 때는 화가, 전체적인 하모니를 창조할 때는 음악가가 되어야 하며, 철학자처럼 절제된 품격을 빚어낼 수 있어야 한다.” 패션 디자이너 또한 예술가여야 한다고 주장한 디자이너답게 발렌시아가의 작품에는 16세기부터 20세기 스페인 미술사의 주요한 작품을 참고한 흔적이 디자인 곳곳에 드러난다. 종교 의례복에서 비롯한 간결한 라인, 그리고 그의 많은 작품에서 볼 수 있는 드레스의 건축적 테일러링이 그 대표적인 예다. 플라멩코 드레스의 화려한 아름다움을 그대로 담아낸 드레스나 투우사 복장에서 착안한 볼레로 재킷의 정교한 자수 또한 스페인의 주요 미술 작품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다시 말해 발렌시아가는 스페인 회화 작품을 바탕으로 예술적 느낌과 특유의 시그니처 스타일을 연구했고, 혁신적인 예술이 등장한 아방가르드 시기에도 그만의 개성을 유지했다. 스페인 미술사에 드러난 복식을 온전히 자신만의 느낌으로 재해석해 작품에 반영한 것이다. 이번 전시는 큐레이터 엘로이 마르티네즈 데 라페라(Eloy Mart nez de la Pera)가 기획을 맡았고, 라스 로사스 빌리지(Las Rozas Village)가 후원했다. 큐레이터는 게타리아의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 미술관, 마드리드의 의상 박물관, 바르셀로나의 디자인 박물관, 그리고 스페인을 비롯해 여러 나라의 수많은 개인 컬렉션을 수소문해 대중에게 한 번도 공개한 적 없는 드레스 90벌을 선별했다. 회화 또한 엘 그레코와 프란시스코 고야를 비롯한 여러 화가의 작품 55점으로 전시를 구성했다.

미술사 연대순으로 구성한 전시는 각 시기를 대표하는 화가와 연관된 디자이너의 작품을 나란히 감상할 수 있게 배치돼 있다. 엘 그레코의 초상화에서 볼수 있는 러플 칼라 이브닝 코트, 이그나시오 술로아가 작품에 등장하는 드레스를 재현한 레드 드레스의 건축적 요소를 서정적으로 그려내며 시작되는 전시는17세기 가브리엘 데 라 코르테가 그린 화려한 꽃을 자수로 재현한 작품으로 절정에 이른다. 그리고 1960년에 선보인 벨기에 파비올라 여왕의 흰색 퍼를 트리밍한 웨딩드레스로 마무리된다. 발렌시아가는 스페인의 다양한 미술 작품에서 받은 자극을 단순히 패션 디자인과 재단에 반영하는 수준이 아니라 예술가이자 창조자로서 자신의 작품에 투영했다. 패션과 미술사를 통합한 이 전례 없는 전시를 통해 발렌시아가의 패션 철학을 보다 날것으로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라스 로사스 빌리지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부티크 비체스터 빌리지 쇼핑 컬렉션 중 마드리드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위치한 라스 로사스 빌리지는 스페인 도시 여행을 장려하기 위해 티센보르네미사 미술관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라스 로사스 빌리지는 <발렌시아가와 스페인 회화>展을 시작으로 티센보르네미사 미술관에서 열리는 패션 전시를 큐레이팅하고 후원한다. 라스 로사스 빌리지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의 1백여 곳의 제품을 3백65일 내내 30~60% 세일해 판매하는 쇼핑 타운으로 전시 기간 동안 예술적인 패션 디스플레이를 빌리지 곳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비체스터 빌리지 쇼핑 컬렉션은 마드리드뿐 아니라, 런던, 파리, 밀라노, 상하이 등 전 세계 11개 빌리지에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www.lasrozasvillage.com

오트 쿠튀르 주얼리 컬렉션 ①

까르띠에 까르띠에 목걸이 주얼리
카보숑 컷의 루틸 쿼츠가 돋보이는 아펠리 네크리스. Iris Velghe© Cartier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ARTIER

까르띠에는 새로운 하이 주얼리 컬렉션 ‘매그니튜드’에 여섯 가지 소우주라는 테마를 담아냈다. 태양에서 가장 먼 행성의 궤도 안에 위치한 점,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날, 지구와 충돌하며 달을 만들어낸 행성 등 다소 과학적인 주제를 기하학적인 커팅과 독창적인 유선 형태로 어렵지 않게 풀어낸 것이 특징. 그뿐 아니라 함께 잘 사용하지 않는 프레셔스 스톤(투명하고 경도가 높은 다이아몬드, 에메랄드 등)과 파인 스톤(프레셔스 스톤을 제외한 라피스라줄리, 가닛 등)이 충돌 없이 어우러져 브랜드 고유의 뛰어난 색채 감각에 또 한번 감탄하게 했다.

샤넬 샤넬주얼리 샤넬이어링
진주와 골드가 고풍스럽게 조화를 이룬 샤넬 파리 러시아 컬렉션의 이어링과 커프 브레이슬릿, 네크리스.

CHANEL

샤넬에 러시아는 아주 중요한 테마다. 가브리엘 샤넬의 연인이었던 드미트리 파블로비치의 조국이었고, 그로 인해 가브리엘이 연을 맺은 무수히 많은 예술가들의 나라였으며, 비록 한 번도 직접 가보지는 못했지만 그녀의 상상 속에서는 언제나 더없이 매력적인 곳이었기 때문이다. 샤넬 화인주얼리는 새 시즌 컬렉션을 러시아에서 영감 받아 완성했다. 소투아르 형태의 커다란 진주 목걸이와 옐로 사파이어, 가닛, 에메랄드, 다이아몬드 소재의 주얼리는 그 시대 러시아 귀족들이 착용했을 법한 우아함과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지녔으며, 막을 내린 발레 공연장의 백스테이지를 연상시키는 시노그래피와 조화를 이뤄 더욱 인상적이었다.

LOUIS VUITTON

루이 비통이 공개한 ‘라이더스 오브 더 나이츠’ 하이 주얼리 컬렉션은 주어진 운명에 굴복하지 않고 남성 위주의 세계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던 중세 여성 영웅에 대한 경의를 담아냈다. 가장 대표적인 제품은 로열 블루 사파이어와 1천6백 개의 다이아몬드로 이뤄진 ‘르 루아욤(Le Royaume)’으로, 목을 보호하는 갑옷을 모티프로 삼아 섬세하면서도 강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뿐 아니라 여왕이라는 의미의 ‘라 렌느(La Reine)’ 네크리스는 결단력 있고 독립적인 여성을 위해 디자인한 만큼 견고한 형태가 인상적이며, 각각의 제품은 루이 비통의 레디투웨어처럼 건축적이면서도 독특한 디자인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피아제 피아제링
해가 지는 사막의 광경을 형상화한 글로잉 선 링.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IAGET

피아제의 새 시즌 컬렉션 ‘골든 오아시스’는 신비로운 사막의 풍경에서 출발했다. 사막을 떠올리면 연상되는 광활함, 황혼에서 새벽에 이르는 아름다운 빛 등을 특유의 섬세한 색감으로 구현한 것. 특히 블루 사파이어와 화이트 다이아몬드로 물방울에 반사되는 태양빛을 표현한 ‘블루 워터폴’ 시리즈와 일몰과 일출 직전의 순간을 옐로 다이아몬드에 담은 ‘골든 아워’ 시리즈는 이제껏 보아온 피아제의 기술과 역사가 모두 녹아 있는 듯한 감상이 들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커다란 귀고리

옷차림이 간소한 여름엔
커다란 주얼리, 그 중에서도
볼드한 이어링이 빛난다.
묶은 머리에도,
어깨를 시원하게 드러낸 원피스,
수영복 할 것 없이
훌륭한 포인트 아이템이 되는
볼드한 이어링 중
가장 예쁜 걸 골라 봤다.

HOOP 

볼드한 골드 후프 이어링은
정말 어떤 옷에도 잘 어울린다.
하나쯤 사두면 휴가지에서도,
평소에도 유용하게 쓰일 아이템이다.

독특한 실루엣의 후프 이어링.
샬롯 슈네이(Charlotte Chesnais) 제품으로
70만원대다.

샬롯 슈네이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PEARL
‘진주 귀고리’하면
귀에 딱 달라 붙는 스터드 이어링이나,
드롭 형태를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구조적인 디자인의 진주 귀고리가 눈에 띈다.


먼데이 에디션(Monday Edition)의
아크(Arc) 쉐이프 진주 이어링.
연출하는 방식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하다.
가격은 12만원.

먼데이 에디션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CRYSTAL

투명한 크리스털 귀고리는
이번 시즌 트렌드 중 하나인 ‘공주룩’를
완벽하게 해 줄 액세서리다.
크리스털 귀고리가 갖고 싶다면,
가장 먼저 미우미우(MiuMiu)에 들러 볼 것.
귓불을 거의 완벽하게 덮는 크기의 크리스털 이어링.
클립 형이라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30만원대로, 매치스 패션에서 판매 중이다.

매치스 패션으로 이동하기


어깨에 닿을 정도로 커다란
크리스털 드롭 이어링.
미우미우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이며
30만원대다.

미우미우 홈페이지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