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원피스 맛집

폭염이 시작됐다.
가만히 서있기만 해도 땀이 나는 계절이지만
이맘 때 입어줘야 가장 예쁜 원피스가 있다.
바로 슬립 원피스 그리고 에스닉 원피스다.
스타일링도 할 필요 없이 한 벌로 끝낼 수 있는 원피스.
그 중에서도 슬립과 에스닉 드레스 ‘맛집’을 소개한다.

슬립 원피스
데이즈데이즈(DAZE DAYS)

타피 드레스(Taffy Dress) 16만8천원.

탈리아 드레스(Talia Dress) 16만8천원.

이미 너무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토종 수영복 브랜드, 데이즈 데이즈.
품질 좋고, 디자인도 매력적인 수영복은 물론이고
최근 선보이는 기성복도 매우 탐난다.
특히 1990년대 스타일의  슬립 드레스는
꼭  휴양지가 아니어도 입고 싶을 정도.

데이즈 데이즈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리얼리제이션(Realisation)

리얼리제이션이라는 브랜드 없이
슬립 드레스를 논할 수 없다.
슬립 드레스 열풍을 시작한 장본인이니까.
슬립드레스 장인 답게
정말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더 캐퓰렛(The Capulet)드레스 약 20만원대.

더 크리스티(The Christy)드레스 약 20만원대.

더 아멜리아(The Amelia)드레스 20만원대.

리얼리제이션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에스닉 원피스
미드나잇서커스(MIDNIGHT CIRCUS)
미드나잇 서커스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중
원피스 맛집으로 소문난 곳.
이번 시즌 스퀘어 네크라인에,
자수가 더해진 아래 원피스는
특히나 휴양지에서 빛을 발할 것.
스트랩이 얇은 샌들
라피아 모자까지 더하면
완벽한 휴가룩을 완성할 수 있을 거다.


미드나잇 서커스 홈페이로 이동하기

 

 

이자벨 마랑 에뜨왈(Isabel Marant Etoile)
해외 디자이너 브랜드 중
정말 완벽한 ‘에스닉 원피스’를 건질 수 있는 곳.
바로 이자벨 마랑 에뜨왈이다.


이자벨 마랑 특유의 에스닉함과
프렌치 시크 스타일을 한번에 느낄 수 있는 원피스가 많다.
게다가 지금 세일 중이니 빨리 겟 하시길.

이자벨 마랑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이런 휴가룩 어때? #보헤미안 플로럴

ERDEM

FLORAL GYPSY

1 라피아 햇 40만원대 로로 피아나(Loro Piana). 2 타마라꽃 프린트 실크 시폰 드레스 6백25파운드 살로니(Saloni). 3 데이지꽃 모양 클립형 이어링 1백91파운드 레베카드 라베넬 바이 매치스패션닷컴(Rebecca de Ravenel by MATCHESFASHION.COM). 4 튀르쿠아즈와 바로크 진주를 조합한 목걸이 가격 미정 타임리스 펄리(Timeless Pearly). 5 구름 모양 렌즈가 유니크한 선글라스 40만원 미우미우(Miu Miu). 6 오리엔탈풍의 꽃무늬 플립플롭 가격 미정 에트로(Etro). 7 플로럴 패턴 원피스 수영복 30만원대 토리 버치(Tory Burch). 8 잔 꽃무늬 러플 디테일 톱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9 꽃을 수놓은 송아지 가죽 새들 백 1천만원대 디올(Dior). 10 실크 헤드 스카프 가격 미정 프라다(Parada).

작아도 너무 작은 가방

이렇게 작은 가방을 가방이라고 불러도 될까? 영민한 이슈메이커 시몽 포르트 자크뮈스는 2019 F/W 컬렉션 쇼를 앞두고 초대장과 함께 손바닥보다 작은 가방을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디자이너가 수천 개를 팔았다고 언급한 자크뮈스의시그니처 백, 르 삭 치퀴토(Le Sac Chiquito)의 축소판이었다. 이 초미니 백은 모델들의 손에 들려 쇼에 등장했고, 이로써 르 삭 치퀴토 백이 재조명되었다. 물론 요즘 사람들이 어떤 것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는지 정확하게 간파한 디자이너의 동물적 감각도 더불어 화제에 올랐다(모르긴 해도 이 백 역시 수천 개 이상 팔려나갈 테니까!). 이런 미니어처 백을 선보인 건 자크뮈스가 처음은 아니다. 에어팟이나 카드 정도가 겨우 들어갈 만큼 작은 가방에 관심이 간다면 선택지는 다양하다. 카드 지갑에 금속 장식을 더해 조형미를 살린 질샌더, 여권이 연상되는 목걸이 형태의 백을 선보인 버버리, 용도를 적은 작은 가방을 여러 개 매달아 유틸리티 벨트와 스트랩을 완성한 펜디, 백 위에 작은 백을 매단 샤넬 등 수많은 버전의 미니 백이 쏟아져 나왔다.

그러고 보면 요즘 길거리에서 사람들의 손과 어깨, 목에 아주 작은 가방이 자리하고 있는 걸 쉽게 볼 수 있다. 외려 큰 가방을 보기 어려울 정도다. 그 이유가 궁금하다고? 우선 휴대폰 하나면 꽤 많은 것이 해결되는 시대가 도래했기 때문이다. 컬렉션에 참석하는 에디터를 예로 들어보자. 이제는 쇼 스케줄을 프린트한 종이를 가지고 다니는 대신 휴대폰 캘린더에 스케줄을 업데이트하면 그만이다. 인비테이션 대신 바코드로 참석 여부를 확인하는 쇼도 점차 늘고 있다. 페미니즘의 시각으로 이 현상을 해석하는 견해도 있다. 남자들은 대부분 지갑 하나만 바지 뒷주머니에 넣고 다닐 뿐 가방을 들고 다니는 사람이 드무니까. 한마디로 여성들도 거추장스러운 가방에서 자유로워졌다는 말씀. 이렇게 작은 가방을 비롯해 미니스커트 같은 상징적인 아이템이 처음 주목받기 시작한 1970년대가 성 해방 움직임이 태동하던 시기였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이와 완전히 다른 견해도 있다. ‘그저 귀여운 것을 향한 격렬한 반응’이라는 것. 혹시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귀여움이 지구를 구한다’라는 말을 들어본 적 있나? 여성들이 어린 시절이 떠오르는 이 작고 앙증맞은 백에 자연스럽게 끌리는 심리가 작용했을 것이란 추측이다.

실용성을 따져 묻고 싶다면 다른 백으로 눈을 돌리길 권한다. 하지만 그 전에 마이크로 미니 백은 들어가는 게 별로 없어도 앞서 언급한 여러 의미 외에 스타일링의 묘미까지 만끽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자. 자크뮈스의 백만 봐도 손에 들고 목에 걸고 허리에 두르고 다른 가방에 매다는 등 수많은 버전이 포착되었으니! 휴대할 물건이 많다면 가방 하나를 더 들더라도, 이번 시즌 이 작은 가방의 귀여움을 마음껏 누려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