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엔 호러영화

주온 오리지널 2000

흔히 ‘비디오판 주온’이라 부르는 <주온 오리지널>. 대놓고 귀신들이 등장하는 영화인데도 낮은 화질이 디테일을 떨어뜨려 상상의 여지를 주고 이 때문에 공포는 배가된다. 동양의 작은 집이라는 배경의 친숙함 때문에 영화가 끝난 후에도 일상 속에 토시오와 카야코가 침투한다. 비 오는 날 깜깜한 방 안에서 여럿이 옹기종기 모여 보면 더욱 재미있는 공포영화.

오큘러스 2013

악령이 깃든 거울 때문에 부모를 잃은 어린 남매가 먼 훗날 그 거울을 다시 마주한다는 이야기. 러닝타임 내내 한 장소에서 남매의 과거와 현재가 끊임없이 교차되는데 그 상황 속에 내가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드는 연출이 일품이다. 호러물이라기보다드라마 요소가 큰 비극에 가까운 데다 당시 먼저 개봉한 <컨저링>에 묻혀 빛을 발하지 못했지만, 진흙 속 진주처럼 숨겨진 수작이다.

유전 2018

처음으로 장편영화를 연출한 아리 애스터 감독은 갑자기 무언가가 튀어나오며 깜짝 놀라게 만드는 기법인 점프 스케어나 흔한 ‘피칠갑’과는 레벨이 다른 연출로 형용할 수 없는 공포를 선사한다. 단서와 복선이 구석구석 숨어 있는 탄탄한 각본까지 더해져 영화가 끝날 때쯤엔 무섭다 못해 트라우마가 생길 지경이다.

유영하는 책

<염소의 맛>

한 소년이 물리치료를 목적으로 간 수영장에서 우연히 알게 된 소녀에게 수영을 배우며 소녀와 수영 모두에 빠져드는 모습을 그린 그래픽 노블이다. 작가는 수영장이라는 공간이 갖는 아득한 분위기와 주인공의 감정을 연결한다. 우리는 종종 어떤 감정 상태에 빠져 헤어날 수 없을 때 깊은 물속을 헤엄치는 것 같다고 느끼지 않는가. 사람을 붕붕 뜨게하고,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고, 숨까지 턱 막히게 하는 수면 아래의 세계는 이제 막 사랑에 눈뜬 소년을 표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공간이다. 어쩐지 염소의 맛은 마냥 짜지만은 않을 것 같다. 바스티앙 비베스 | 미메시스

<스무스>

중학생 때 바다에 빠진 경험 이후로 스스로 수영을 못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온 저자는 자신의 편견이 잠재력을 누르고 있다는 걸 깨달은 스물여덟 나이에 수영을 배우기 시작한다. 수영을 배우는 모든 날이 의미 있는 건 아니었지만, 크고 작은 경험을 섬세하게 기록하고 다듬는 과정에서 그는 같은 거리라면 직선으로 곧장 도달하기보다는 물결처럼 흐르며 향하는 삶을 따르기로 한다. 수영장에서의 물결이 삶의 물결로 이어진 것이다. 그렇게 뭐든지 스무스하게 해낼 것 같은 얼굴로 그가 우리에게 묻는다. “당신의 생활에도 물결이 있나요?” 태재 | 독립출판

<수영하는 여자들>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으로 강제 폐쇄될 위기에 놓인 지역 주민의 쉼터 ‘브록웰 리도’. 이를 계기로 리도를 지키려는 여든여섯 살의 로즈메리와 리도 폐쇄에 관한 기획기사를 쓰러 온 스물여섯살의 케이트가 만나 서로의 생각과 삶을 공유하게 된다. 모두가 평등해지는 공간이자 일상에서 벗어나지 않고도 자유를 만끽할 수 있는 휴식처리도. 그들이 지켜낸 공동체의 가치는 자신의 이익만을 생각하기 쉬운 현실에서 작은 행동이 모여 세상을 바꾸는 기적과도 같은 희망을 되새긴다. 리비 페이지 | 구픽

<The Swimming Pool>

미국의 스트리트 포토그래퍼 디아나 템플턴. 그는 남편이 나체로 집 수영장에 뛰어든 모습을 촬영한 몇 장의 사진을 보며 물을 통과해 몸에 반사된 빛에 매료되었고, 나체로 수영하는 친구들의 모습을 <The Swimming Pool>에 담았다.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빈 캔버스 같은 몸으로 유영하는 사진 속 인물들은 평온하고도 자유로워 보인다. 그는 말한다. “내가 스위밍풀 작업을 하며 정말 마음에 들었던 것은 고요함 그리고 수영하는 사람과 일대일로 상호작용할 수 있었던 점이다.” Deanna Templeton | Um Yeah Arts. by 이라선

복날엔 삼계탕

7월 12일, 초복을 맞아
서울의 삼계탕 맛집 4곳을 추천한다.

이열치열로 더위를 극복하고
몸보신도 하자.

고려 삼계탕

1960년 오픈 후 2대째 가업으로 운영 중인 고려 삼계탕
우리나라 최초의 삼계탕 전문점.
인삼, 찹쌀, 대추 등 각종 한약재를 넣고
4시간 동안 푹 우려내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산삼 전복을 넣은 삼계탕,
오골계탕과 전복죽도 인기 메뉴.
시청 본점과 광화문점에서 맛볼 수 있다.

주소 중구 서소문로11길 1(시청 본점)
영업시간 10:30~21:30(시청 본점)
문의 02-752-9376(시청 본점)

토속촌

경복궁역 인근 토속촌 삼계탕에는
삼계탕의 기본 재료는 물론
호박씨, 검정깨, 잣 등 각종 견과류가 들어간다.
국물이 걸쭉하고 진한 맛이 느껴지는 것도 특징.
그 외에도 옻계탕, 전기구이 통닭, 닭백숙 등
닭을 다양하게 활용한 메뉴를 판매한다.

주소 종로구 지하문로5길 5
영업시간 10:00~22:00
문의 02-737-7444

원조 호수 삼계탕

원조 호수 삼계탕의 메뉴는 들깨 삼계탕 단 하나.
들깨가 가득 들어갈 뿐 아니라
찹쌀가루와 땅콩가루 등을 넣어 아주 고소하다.
반찬으로는 깍두기, 오이, 고추 그리고
마늘과 고추장만 제공되지만
올해 6월 수요미식회에서 인정한 맛집인 만큼
훌륭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다.

주소 영등포구 도림로 274-1
영업시간 11:00~21:00
문의 02-848-2440

백년 토종 삼계탕

깔끔한 맛을 좋아한다면 백년 토종 삼계탕을 추천한다.
과일과 한약재로 만든 육수를 활용하는데,
국물이 맑고 잡내도 적다.
토종 삼계탕이 기본 메뉴이며
들깨, 흑마늘 삼계탕도 판매한다.
인삼 튀김이나 인삼 주스도 곁들이기 좋고
땅에 묻은 항아리에서 익힌 김치도 이곳의 별미.

주소 종로구 북촌로 41
영업시간 10:00~20:00
문의 02-747-5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