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를 물리쳐 줄 향

향수 여름향수 뷰티

1 아쿠아 디 파르마 글라스 캔들 컬렉션. #오 라모레, 200g, 8만2천원. 사랑에 빠진 감정을 향으로 표현했다. 몸에 온기를 불어넣는 블랙페퍼와 바닐라, 코코넛 향을 풍기는 통카빈이 어우러져 부드러우면서 평화로운 온기를 전한다.

2 탬버린즈 무드퍼퓸 284. 250ml, 4만2천원. 신선한 월계수잎 향과 잘 익은 오렌지 과육의 향으로 시작해 무게감을 더하는 스파이시한 올리바넘 향으로 마무리되는 룸 스프레이. 제품명의 숫자 284는 향의 원료를 비율로 표기한 것으로 오렌지 2, 월계수 8, 올리바넘 4의 비율로 만들었다.

3 일리윤 컴포트 레스트 필로우 미스트. 110ml, 1만5천원. 패브릭 미스트 겸 실내용 섬유 방향제로 포근한 라벤더 향이 숙면을 돕는다. 잠들기 전 침구나 실내에 분사하면 향이 3~4시간 유지된다.

4 이솝 아누크 오일버너 블렌드. 25ml, 4만5천원. 레몬 껍질이 농축된 짙은 시트러스 향이 일상에 지쳐 가라앉은 기분을 상쾌하게 하고, 스트레스 지수를 낮추는 오일 버너 블렌드. 오일 버너와 함께 사용하면 좋다.

5 이솝 브라스 오일 버너. 21만원. 오일 버너 안쪽에 캔들을 넣은 후 덮개를 덮고 덮개의 움푹 파인 부분에 오일을 두세 방울 떨어뜨리면 공기 중에 포근한 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오일 버너. 인테리어 오브제로도 손색없다.

6 살바토레 페라가모 투스칸 크리에이션 홈 컬렉션 콘비비오 캔들. 170g, 13만2천원.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는 자몽과 베르가모트, 풍성한 잔향을 남기는 바이올렛 우드와 재스민 향이 어우러져 공간을 부드럽게 감싼다. 급스러운 글라스 보틀과 골드 메탈 리드로 소장가치를 높였다.

7 록시땅 릴랙싱 필로우 미스트. 100ml, 3만원. 여행지에서 피로를 해소하고 숙면을 유도하기 좋은 릴랙싱 스프레이. 자기 전 배게에 뿌리면 라벤더, 스위트오렌지, 베르가모트 등 5가지 에센셜 오일이 마음을 편안하게 다독여 수면 장애에 효과적이다.

8 디스웍스 딥슬립 브레스 인 롤온. 8ml, 3만4천원. 행복 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과 도파민 생성을 촉진해 마음의 안정을 가져다준다. 롤온 타입이라 휴대하기 좋고, 휴식이 필요할 때 귀밑, 목뒤, 어깨, 손목 등 맥박이 뛰는 곳에 가볍게 롤링하며 바르면 돼 사용하기 편하다.

 

연관 검색어
, ,

선미와 함께한 상해 미스 디올 전시회

중국 상해 MOMA에서 열리고 있는
“미스 디올:러브 앤 로즈”.
디올 하우스의 상징인 미스 디올을 중심으로
디올 하우스의 헤리티지를
온전히 경험해 볼 수 있는 이 전시에
디올 뷰티의 앰버서더인 가수 선미가 빠질 수 없다.

포토월에 선 선미

오프닝 파티 포토월에 선미가 나타나자
플래시 세례가 이어졌다.
중국에서의 인기를 눈으로 직접 확인한 셈.

전시회장에서 만난 선미

전시장 한쪽 벽면의 창문  프레임에서는
미스 디올 캠페인과 인터뷰, 뷰티 필름 등
미스 디올과 관련된 영상이
슬라이드로 펼쳐졌다.

환상적이었던 비디오 터널

미스 디올과 관련된 모든 이미지와 모티프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을 비디오 터널도 인상적이었다.
화려한 플라워 소용돌이를 지날 때의 감격은
이로 말할 수 없었다.

디올의 해리티지를 보여주는 전시 공간

환상적인 터널을 지나면
해리티지를 품고 있는 쿠튀르 드레스 전시로 이어진다.
수많은 드레스로 가득한 전시회 속에서
디올 하우스의 전설적인 첫 번째 향수 미스 디올의
꾸뛰르 정신과
대담한 창의성을 엿볼 수 있었다.

장미로 가득했던 전시회 현장

전시장 2층에는 미스 디올만을 위한 공간으로 꾸며져 있었다.

꽃처럼 아름다운 선미

미스 디올을 대변하는 그라스의 장미로 가득한 공간에서
눈부신 아름다움을 보여주던 선미.

미스 디올

1947년, 몽테뉴 가 30번지
디올 하우스의 첫 향수로 탄생해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미스 디올은
오랜 히스토리를 지닌 향수 그 이상인 동시에
상징적인 보틀과 향을 뛰어넘는 특별함을 지니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레바논-이집트 출신 아티스트 라라 발라디의
컨템포러리 예술 작품,
“DON’T TOUCH ME TOMATOES & CHACHACHA”도
만날 수 있었다.
라라 발라디는 무슈 크리스챤 디올이
“미스 디올은 반딧불이가 살아있고,
어린 쟈스민이 밤과 땅의 멜로디는
프로방스의 저녁으로부터 생겨났습니다”
라고 말한 것에 영감 받은 작품이다.

 꿈 속을 거니는 듯한 이 몽환적인 영상은
안나 파블로바, 앨리스 기, 이사도라 덩컨과 같이
창의적이고 헌신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피사체로
“강렬한 빛이 비추는 여인”들을 표현한다.

미스 디올의 상징과도 같은 핑크 컬러와 프레쉬하고
풍성한 향을 만끽하고,
미스 디올의 꾸뛰르 정신과
대담한 창의성을 경험할 수 있는
“미스 디올:러브 앤 로즈” 전시회는
중국 상하이 MOMA 에서 8월 9일까지 진행된다.

여름낮을 책임져 줄 향

향수 여름향수 샤넬 디올 딥디크

여전히 불쾌지수가 치솟는 무더운 요즘. 코를 찌르는퀴퀴한 땀 냄새를 산뜻하게 씻어내고, 잠 못 드는 긴긴 밤 포근한 향기로 감싸줄 향기 제품을 만나보자.

1 샤넬 레 조 드 샤넬 파리 – 리비에라.125ml, 18만9천원. 즐거운 분위기가 가득한 도시 리비에라에서 영감 받아 지중해의 햇살을 향으로 표현했다. 생동감 넘치는 시트러스 향과 플로럴 향, 오렌지 껍질의 페티그레인 향이 더해져 매력적인 플로럴 향을 완성했다. 1년 동안 한정 출시하는 제품으로 소장가치가 높다.

2 메종 프란시스 커정 플루리엘 컬렉션 센티드 샤워 크림. #페미닌 플루리엘, 250ml, 9만원. 그라스의 장미와 아이리스, 바이올렛이 더해져 풍성한 플라워 부케를 연상시키는 플로럴 시크레 향을 풍긴다. 시어버터를 함유한 촉촉한 포뮬러가 피부를 감싸 매끈한 피부결로 가꿔준다.

3 에어린 에게 블로썸 바디 크림. 150ml, 7만5천원대. 천국같이 평화로운 해변가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향기로 표현했다. 시칠리안 베르가모트와 버베나의 향기가 코끝을 스치고, 시어 재스민과 네롤리, 오렌지 플라워가 뒤섞여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발산한다.

4 디올 미스 디올 포밍 샤워 젤. 200ml, 6만5천원. 꽃다발을 한 아름 안은 듯 은방울꽃과 장미가 섬세하게 어우러져 풍성한 꽃향기를 풍긴다. 로즈 오일을 함유해 사용 후 피부가 한결 부드러워진다.

5 딥티크 오 데 썽 핸드 앤 바디 클렌징 젤. 200ml, 5만9천원. 오렌지의 달큼한 과즙과 오렌지꽃의 향긋함, 여기에 오렌지 블로섬과 대조되는 청량한 주니퍼베리 향이 섞여 여름에 잘 어울리는 싱그러운 향을 발산한다. 부드러운 거품 입자가 노폐물을 말끔하게 씻어내 샤워 후 피부가 한결 상쾌하다.

6 엘리자베스 아덴 그린티 석류 허니드롭스 바디 크림. 250ml, 3만7천원. 상큼한 향기가 돋보이는 그린티 라인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보디 크림. 천연 벌꿀과 시어버터 성분을 함유해 피부를 촉촉하게 하고, 톡톡 터지는 벌꿀 알갱이가 진정 효과를 선사한다.

7 헤라 더 시그니처 퍼퓸드 바디 샤워 오일. 200ml, 5만5천원대. 구딸 파리의 조향사 까밀 구딸이 아시아 여성에게 영감 받아 개발한 더 시그니처 오 드 퍼퓸의 향을 그대로 담은 샤워 오일. 여름에 잘 어울리는 그린 플로럴 계열 향으로 몸을 깨우는 독특한 향취가 매력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