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즈 쇼 훔쳐보기

WILD JUNGLE

맨즈 컬렉션에서도 관능적인 레오퍼드를 필두로 다양하게 변주된 정글 프린트가 두각을 드러냈다. 셀린느 쇼에서 선보인 룩처럼 잘빠진 블랙 팬츠 수트 위에 날렵한 호랑이가죽 무늬 코트를 입어 포인트를 주거나 닐 바렛 컬렉션처럼 미니멀한 실루엣의 뉴트럴 컬러 롱 코트 사이로 레오퍼드 프린트 재킷이 빼꼼히 드러나게 해 단조롭지 않게 연출한 것이 신의 한 수. 좀 더 과감해지고 싶다면, 베르사체 쇼를 참고해도 좋다. 레오퍼드 패턴으로 염색한 헤어는 차치하더라도 다양한 그래픽 패턴을 조합해 쿨한 에너지를 발산했으니까.

 

GO! KIDULT

조나단 앤더슨의 로에베 옴므 컬렉션에서 가장 주목받은 것은 장난기 어린 마릴린 먼로 프린트 셔츠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버질 아블로는 루이비통 쇼를 통해 마이클 잭슨, 다이애나 로스 등 흑인 셀러브리티들을 캐스팅한 영화 <마법사(The Wiz)>를 오마주한 프린트 니트웨어를 선보였고, 킴 존스는 디올 옴므 컬렉션에서 카우스, 소라야마 하지메와 합작한 일러스트를 공개했다. 이토록 위트 넘치는 그림이 빼곡히 그려진 니트 스웨터라니! 탐나지 아니한가.

 

CHECK IT CHECK

다채롭게 변주된 체크 패턴은 2019 F/W 시즌 여성 컬렉션의 트렌드와 정확히 일맥상통한다. 그러나 남성복 쇼에선 1950년대 프레피 룩을 연상시킬 만큼 단정한 체크 패턴이 유독 눈에 띄었다. 클래식한 체크 팬츠 수트에 레드 니트 터틀넥, 반질반질한 라이딩 부츠로 포인트를 준 닥스부터 아가일 체크 스웨터에 스트라이프 셔츠, 타이, 스퀘어 프레임 안경을 매치해 완벽한 레트로 룩을 연출한 구찌까지! 그야말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그대로 따라 입고 싶은 체크 룩이 넘쳐났다는 사실. 특히, 크레이그 그린이 선보인 니트 원피스는 당장 사고 싶을 정도로 탐났다.

 

NEW ROMANTICISM

진정한 ‘젠더리스’ 트렌드를 실감케 할 만큼 여릿하고 로맨틱한 룩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속이 훤히 비칠 정도로 얇은 레이스 블라우스의 단추를 절반 이상 풀어 헤친 상태로 입어 야릇한 분위기를 자아냈고, 러플과 레이스가 곳곳에 등장했다. 아무리 트렌드라지만, 남자친구가 입으면 살짝 느끼할 위험이 있으니 주의하길.

UTILITY YOUTH

워크웨어와 스포티 무드를 감각적으로 결합한 유틸리티 룩이 맨즈 웨어 컬렉션에서 강세를 보였다. 헐렁한 밀리터리풍 카고 팬츠와 크고 작은 주머니가 달린 베스트, 원색 나일론 아노락이 키 아이템. 여기에 등을 모두 가릴 만큼 커다란 백팩과 투박한 하이킹 부츠까지 더하면 완벽한 유틸리티 룩이 완성된다.

셀프 웨딩을 위한 아이템 ①

REFORMATION

평소 리포메이션의 원피스를 즐겨 입는 예비 신부라면 지금 공식 사이트에 접속해보길. 리포메이션은 웨딩 카테고리를 마련해 결혼식 때 입으면 좋을 법한 드레스를 따로 모아두었으니까!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드레스를 새틴 소재로 만들거나 길이를길게 늘여 웨딩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브랜드 룩 북의 모델처럼 심플한 드레스에 헤어피스를 더하는 것만으로도 결혼식에 알맞은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CECILIE BAHNSEN

덴마크 디자이너 세실리에 반센은 소녀풍 드레스로 많은 마니아를 확보했다. 퍼프소매에 러플을 더한 입체적인 실루엣의 미니드레스가 주를 이루는데, 소재 선택이 탁월해 가격에 비해 아주 고급스러워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실제로 에디터 주변의 많은 신부들이 결혼식 드레스 혹은 애프터 파티 드레스로 세실리에 반센을 선택했다. 브랜드 룩 북의 소녀들처럼 스니커즈나 스포티한 샌들을 신으면 평소에 입어도 좋을만큼 웨어러블한 것도 큰 장점이다.

 

SOPHIE BILLE BRAHE

진주와 다이아몬드 이 두 가지 보석을 주로 사용하는 덴마크 주얼리 디자이너 소피 빌레 브라헤. 깔끔하고 강렬한 디자인이 인상적인데, 특히 진주를 자유자재로 세팅한 주얼리는 우아한 스타일을 찾는 신부에게 안성맞춤이다. 크기가 다른 진주로 리듬감을 살린 네크리스와 이어링, 형태는 단순하지만 신부의 머리 위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할 헤어피스도 인상적이다.

 

AQUAZZURA

아쿠아주라 공식 웹사이트에 접속해보면 웨딩 라인이 따로 있긴 하지만, 스니커즈와 부츠를 제외한 모든 슈즈가 예복에 적합할 만큼 드레시하다. 특히 주얼 장식 슈즈는 웬만한 액세서리보다 화려하고 매혹적이다. 슈즈 홀릭을 자처하는 신부라면 주얼리보다 블링블링한 아쿠아주라의 하이힐에 투자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지금은 패딩을 사야할 때

36도를 육박하는 날씨가 이제는 당연하다고 느껴지는 한여름.
더워 죽을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지만,
지금은 패딩 쇼핑 최적기다.

각 인터넷 몰에서 진행하는
역시즌 프로모션을 정리했다.
어차피 입게될 패딩, 지금부터 준비하면
조금이라도 싸게 살 수 있고
막상 겨울이 오면 못 살 레어템도 건질 수 있다.

S.I.VILLAGE
S.I.VILLAGE 에서 역시즌 균일가전이 한창이다.
각 가격대 별로 아이템이 다양한데
무난한 패딩 베스트부터, 팬츠, 코트 등
아주 실용적인 것들이 많다.
에디터가 한참을 둘러본 결과

쟈니 해잇 재즈(JOHNNY HATES JAZZ)의
패딩에 눈이 간다.
원래 53만8천원인데,
지금 37만6천원에 살 수 있다.

S.I.VILLAGE 균일가전 바로가기

MUSINSA
무신사에서도 역시즌 세일이 한창 진행 중이다.

내셔널 지오그래피의 49만원짜리 롱 패딩도
24만5천원에 겟할 수 있다.

무신사 패딩 섹션으로 이동하기

DISCOVERY

디스커버리에서도 19FW 패딩 ‘레스터’ 의
얼리버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10% 할인된 가격과
다양한 후기 이벤트를 하고 있으니
홈페이지를 참고할 것.

디스커버리 얼리버드 페이지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