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시골살이

마른장마가 이어지던 7월의 어느 날, 기다리던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논산의 꽃비원도 아침부터 내린 비로 배나무며 옥수수, 콩, 허브 등이 비를 흠뻑 맞고 있었다. 논산에 내려와 농사를 짓기 시작한 지 올해로 7년째인 정광하, 오남도 부부는 이른 새벽 농사일을 마치고 오랜만에 제대로 내리는 비를 반기는 중이었다. 7년 동안 농사를 지으며 꽃비원은 소소하게 계속 변화하고 있었다. “처음에는 배나무가 있는 과수원으로 시작했어요. 그런데 농사 첫해에는 과일이 열리지 않으니까 채소를 심기 시작했죠. 그렇게 한 1년쯤 농사를 짓다가 마르쉐@에 나가기 시작했는데, 나무에 과일이 열린 후에는 그 과일을 마르쉐@에서 팔았어요. 그곳에서 만난 분들과 채소로 연결되면서 꾸러미를 시작하게 됐죠. 이제는 배나무를 좀 줄이고 그곳에 채소를 더 많이 키우고 있어요.” 그간 일어난 여러 변화 가운데 가장 달라진건 주변 지인 몇몇이 시골 생활을 시작했다는 거다. 그중 마르쉐@를 통해 알게 된 아스튜디오(ah studio)의 도예가는 논산에 작업실을 열어 가마를 들여놓고 도자기를 빚는다. 이제는 농사뿐만 아니라 레스토랑과 농가 민박인 ‘꽃비원 홈앤키친’을 시작했는데, 요리에 이용하는 재료 대부분을 직접 키우고 재배한다. “메뉴는 계절에 따라 조금씩 바뀌어요. 지금은 감자와 양파, 마늘을 수확해서 감자그라탱이 있고 바질 피자, 채소 파스타와 구운 제철 채소가 올라가는 커리가 있어요.”(오남도) 7년의 시간 동안 조금씩 변화가 있었지만 지향하는 방향은 한결같다. 시골 생활을 하며 작물을 많이 기르되 판매에 중심을 두지 않고 자급자족을 우선시했다. 먹고 싶은 것을 키우고, 나와 가족이 먹을 채소이니 자연 상태에 가깝게 재배했다. “시골에 사는 가장 큰 즐거움은 아무래도 여유죠. 건물에 가려지지 않은 뻥 뚫린 하늘을 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서울에 계속 있었으면 아마 회사에 다녔을 텐데 그러면 정해진 시간에 출퇴근을 해야했겠죠. 농사일이 바쁘고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우리의 일정과 상태에 따라 비교적 자유롭게 일정을 조정할 수 있어요.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놀고.”(오남도) “도시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해야 하잖아요. 멈춰 있으면 심리적으로 불편하고. 그런데 시골에서는 보다 주체적으로 살 수 있어요. 내가 무엇을 하는지에 더 집중할 수 있고. 사실 농사일도 회사 일만큼이나 바쁘죠. 하지만 일과 생활에 더 많이 집중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크게 달라요.”(정광하) 물론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며 사는 삶이 늘 즐거울 수만 은 없다. “위기가 계속되고 있어요.(웃음) 작년엔 고비라고 생각 했어요. 7월 초에 비가 일주일 동안 내리 내렸거든요. 그 일주일간 아무 일도 할 수 없었죠. 비가 그치자 이번에는 엄청 뜨거운 날이 계속됐어요. 그때는 수확물이 거의 없어 꾸러미를 채우지 못했어요. 그래도 식당을 함께한 덕분에 지속적인 수입은있었죠. 꽃비원 홈앤키친을 시작할 때도 꾸러미를 받는 친구들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꾸러미 식구들이 이곳에 와서 요리 수업을 하기도 하고, 팝업 식당을 하면서 이곳을 알릴 수 있었거든요.” 이는 마르쉐@가 지향하는 바와도 같다. 농부와 요리사,소비자가 서로 소통하는 시장. 인연이 또 다른 인연으로 이어지고, 그 과정에서 새롭고 즐거우며 이로운 일들이 일어난다. “감사하게도 꽃비원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점점 커지는 것 같아요. 처음에는 30가구에 꾸러미를 보냈는데 지금은 20가구로 줄였어요. 그 정도가 소통하기 가장 적절한 수량이더라고요. 처음부터 꾸러미를 사업적으로 늘릴 생각도 없었고요. 그분들과 소통하며 꽃비원의 1년 동안의 변화를 함께 느낄 수 있어요. 꾸러미에 계절이 담기는 거죠. 그리고 되도록 원형 그대로 보내드려요. 그래서 흙도 많이 묻어 있죠. 당근을 예로 들면, 잎까지 보내드려요. 우엉도 마찬가지고요. 채소의 온전한 형태를 보며 함께 느끼도록 하고 싶었어요.”(정광하) ”꾸러미를 보낼 때 편지에 다음 꾸러미에 뭐가 담길지 적어 보내요. 그럼 받아보는 분들이 다음에 뭐가 올지 짐작하고 기다리시죠.”(오남도) 올해 꽃비원은 푸‘ 드 어셈블리’를 시작했다. 프랑스에서 시작된 O2O 서비스로, 온라인으로 주문하고 오프라인으로 픽업 하는 방식이다. SNS를 통해 마르쉐@에서 판매할 채소 품목을 미리 공지하면 주문서를 받고 결제까지 마친 후 마르쉐@에서 전달하는 식이다. 보증금을 받고 천 주머니에 담아 파는데, 다음 마르쉐@에 천주머니를 가져오면 보증금을 돌려준다. 이렇게 하면 복잡한 시간을 피해 채소를 가지러 올 수 있으니 보다 여유롭게 소비자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재고 관리도 좀 더 수월해지는 장점이 있다. 말하자면 선택형 꾸러미인 셈. “마르쉐@ 에 나간 지 6년 차가 됐어요. 그동안 채소로 연결된 많은 인연을 만났고, 마르쉐@와 함께 성장했죠. 앞으로도 ‘시골살이’라는 방향성은 비슷하겠지만 조금씩 상황에 맞춰 계속 변화할 것 같아요.”(정광하)

포르투갈의 숨겨진 매력 ②

산 위에서의 점심 식사

포르투갈 중부의 화강암과 그 사이로 들어선 마을의 풍경은 경탄을 자아낸다. 이스트렐라 산맥 서쪽에는 이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역사적 의미를 지닌 리냐르스 다 베이라(Linhares da Beira)가 있다. 몬산투(Monsanto)의 산비탈에는 오래된 바위에 신비한 집들이 있는데, 이 역사적인 마을도 둘러볼 만하다. 성까지 올라가는 길도 넋을 잃을 만큼 풍광이 멋지다. 계곡이 내려다보이는 페티스쿠스 & 그라니투스에서는 계곡의 경치를 감상하며 점심 식사를 즐길 수 있다. aldeiashistoricasdeportugal.com/aldeia/linhares-da-beira

자연을 걷는 하이킹

아이르 산맥과 칸데이루스산의 공원을 관통하는 드라이브는 감탄을 금할 수 없다. 쿠킹 앤 네이처 호텔(Cooking and Nature Hotel)은 하이킹, 사이클링, 승마 등 다양한 야외 활동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물론 수영장에서 휴식하거나 스파 트리트먼트가 포함된 쾌적한 휴식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도 있다. 평온한 주인장 후이는 이곳에 도착한 손님들을 반갑게 맞아준다. 객실은 저마다 다르게 꾸며져 있으며 빼어난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주방장과 함께 지역 특산물로 저녁식사를 준비할 수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www.cookinghotel.com

등산의 즐거움

해발 1500m에 위치한 세하 다 이스트렐라 공원에 있는 만테이가스(Manteigas)로 가는 길은 숨 막힐 정도로 장관이다. 색색의 팔레트가 펼쳐진 듯한 숲과 산의 풍광이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신선한 산 공기를 들이마시는 순간 새로 태어난 듯한 기분이 들 정도다. 등산이 처음이라면 카자 다스 페냐스 도라다스 디자인 호텔 앤 스파(Casa das Penhas Douradas Design Hotel & Spa)의 현지 가이드가 이끄는 코스대로 가보는 것도 좋은 방법. 산에서 문득 드넓은 평야를 마주하게 된다. 큰 화강암 암벽을 타고 오르면 눈앞에 펼쳐진 멋진 경관에 압도당하지 않을 수 없다. www.casadaspenhasdouradas.pt

양털 제품 쇼핑

부렐 모직 공장에서는 최상의 신발과 스카프, 가방을 제작하고 이스트렐라의 보르델레이라(Bordeleira) 양털로 인테리어 소품을 만든다. 주앙 토마스와 이자벨 코스타는 2010년에 공장을 인수해 브랜드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었다. 여전히 전통적인 생산 방식을 고수하며, 대부분의 공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져 품질이 우수하다. 두 사람은 카자 드 상 로렌수 호텔(Casa de São Lourenço Hotel)도 운영하고 있다. 제제르(Zêzere)강의 멋진 경관이 내려다보이는 객실은 부렐에서 만든 다양한 인테리어 소품으로 꾸며져 있고, 욕실에서 샤워를 하면서 창을 통해 바깥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평화로운 전망이 내려다보이는 수영장에서 산의 맑은 기운을 느끼며 수영을 할 수도 있다. www.burelfactory.com, www.casadesaolouren-co.pt

여행하는 호텔

온천 지역에 자리 잡은 몬테벨루 비스타 알레그르 일랴부호텔(Montebelo Vista Alegre Ílhavo Hotel). 이 아름다운 온천 호텔은 유명한 도자기 브랜드 비스타에서 운영하는데 비스타 도자기 공장도 이 지역에 있다. 이 호텔에 머무는 동안 도자기 공장과 박물관을 둘러볼 수 있고, 터키식 사우나도 즐길 수 있다. 호텔에서 8km 거리에 바다가 있어 포르투갈의 베네치아라고 불린다. www.montebelohotels.com

MUST-DO LIST

· 비스타 알레그르(Vista Alegre) 박물관을 감상하고 아트숍에서 쇼핑하기. 웹사이트 www.vistaalegre.com

· 부렐(Burel) 공장과 매장에서 인테리어 영감을 얻기. 웹사이트 www.burelfactory.com

· 세하 드 아이르 이 칸데이루스(Serra de Aire e Candeeiros) 공원과 세하 다이스트렐라(Serra da Estrela) 공원에서 하이킹과 사이클링 하기.

· 11월에서 4월까지는 토흐(Torre) 근방 세하다 이스트렐라 스키 리조트에서 스키 타기.

포르투갈의 숨겨진 매력 ①

 

로맨틱한 마을, 코스타노바

포르투의 해변 코스타노바에 있는 시푸드 앤 라운지 바 브론즈에서 싱싱한 생선 요리로 근사한 점심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코스타노바는 포르투에서 차로 한 시간 거리. 이곳은 선명한 색상의 줄무늬가 있는 집들이 늘어선 길로 유명하다. 과거 이 집들은 지역 어민들이 살거나 건초를 보관하는 창고였지만 지금은 레스토랑과 카페가 자리하고 있다. www. bronze.pt

자연에서 얻은 재료로 만든 음식

상 로렌수(São Lourenço) 이스트렐라 산맥의 탁 트인 전경을 조망할 수있는 만테이가스 지역의 레스토랑. 마누엘 피게이라 셰프가 창안한 조리법으로 만든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웹사이트 www.casadesaolourenco.pt

살포엔트(Salpoente) 두아르트 이라 셰프는 아베이루 지역에서 나는 신선한 재료로 마법처럼 최고의 요리를 만들어낸다.
웹사이트 www.salpoente.pt

메자 드 레무스(Mesa de Lemos) 비제우의 푸른 언덕에서 누리는 특별한 미식 경험이 가능한 곳.
웹사이트 www.celsodelemos.com

페티스쿠스 & 그라니투스(Petiscos & Granitos) 몬산투 계곡의 아름다운 풍광을 바라보며 전통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
주소 Rua do Castelo 16, Monsanto, Portugal

 

곤돌라 항해

아베이루(Aveiro)는 해안침식으로 해안선이 물러나면서 16세기에 형성된 내륙의 호수다. 오늘날 이곳은 섬과 운하를 잇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아베이루 여행의 묘미는 아름다운 그림이 새겨진 곤돌라인 몰리세이세를 타고 수상에서 주변 풍광을 구경하는 것. 아르누보 스타일의 집과 아줄레주스라는 포르투갈 전통 타일로 장식한 건 물들을 감상하며 운하를 따라 항해할 수 있다. 타일로 만든 예술 작품에 특별히 관심이 많다면 아베이루역을 놓쳐서는 안 된다. 카날 드 상 호크(Canal de São Roque)에서 카이스 두스 보티롱이스(Cais dos Botirões)까지 이어지는 어촌 마을의 작은 거리도 아름답다.

중세의 요새 오비두스

중세 시대 요새였던 오비두스(Obidos)에는 좁은 골목이 미로처럼 이어지고 칠이 벗겨진 오래된 집들이 눈길을 끈다. 집집마다 파랑, 빨강, 노랑 등 원색 줄 무늬가 그려져 있고 부겐빌레아꽃이 만발해 있다. 오비두스의 특산물인 초콜릿으로 만든 포르투갈 전통 체리주 진지냐(Ginjinha)를 맛보며 여행을 마무리하는 것도 좋다.

중세의 모습 그대로 비제우

비제우(Viseu)는 포르투갈 지방 행정의 중심 도시. 중세풍 거리를 거닐면서 커스터드로 속을 채운 페이스트리인 파스텔드나타를 맛볼 수 있다. 비제우에는 포자다 드 비제우(Pousada de Viseu)라는 호텔이 있는데 1842년에 문을 연 곳으로 건물의 역사는 그보다 오래됐다. 1793년에 지어진 병원 건물을 개조한 것. 비제우에서 그다지 멀지 않은 곳에는 포루투갈에서 가장 오래된 와인 생산 지역인 당 밸리(Dão Valley)가 있다.